English Study‎ > ‎

2016년 11월

2016년 11월 3일 (목요일)

U.S. presidential race remains neck and neck
미국 대통령 선거는 여전히 우열을 가릴 수 없는 상태

With four days left before the U.S. presidential elections, unpredictability persists, as Hillary Clinton and Donald Trump are having neck-and-neck races in an increasing number of states.

According to the RealClearPolitics (RCP), which announces polling averages, Clinton had clinched 226 Electoral College votes as of Thursday morning, while Trump had secured 180. The number of Electoral College votes up for grabs in 11 neck-and-neck states totaled 132. A candidate has to win 270 or more votes to be elected president.

The number of Electoral College votes in neck-and-neck states increased by 21 in just four days after the FBI announced a reinvestigation into Clinton’s e-mail scandal. RCP attributed the increase mainly to shifts by Virginia (13 Electoral College votes) and Pennsylvania (20 Electoral College votes) from Clinton supremacy to neck-and-neck races. The races in Florida (29 votes), Ohio (18 votes) and North Carolina (15 votes) still remain too close to call.

NBC’s revealed similar poll results on Wednesday. The Electoral votes in neck-and-neck states that amounted to 157 in mid-October had increased to 180. Florida, which appeared to be leaning toward Clinton, had become a neck-and-neck state again. The CNN/ORC poll also showed that the two contenders were also having a close race in neck-and-neck states within the margins of errors. Clinton was slightly ahead in Florida (49 percent vs. 47 percent) and Pennsylvania (48 percent vs. 44 percent). Trump was leading in Arizona (49 percent v. 44 percent) and Nevada (49 percent to 43 percent).

The Washington Post, which has been forecasting a Clinton victory regardless of the poll results, suggested four scenarios, in which Trump would win, projecting that if Trump wins some of the closely contested states, he can get elected by securing up to 273 Electoral College votes. In a most likely scenario, the Republican nominee gets all of the states Mitt Romney won in 2012, as well as Colorado, Florida, Iowa, Ohio and New Hampshire. In another possibility, he would give North Carolina to Clinton but wins Nevada and Wisconsin.
The two camps are heating up their last-minute offensives. Michael McCaul, chairman of the House Homeland Security Committee, said in an interview with Fox News on Thursday that Clinton could be impeached if she were elected. “This investigation will continue whether she wins or not, but assuming she wins and the investigation goes forward, and it looks like an indictment is pending, at that point of time in the Constitution, the House of Representatives would engage in an impeachment trial,” he said. Republican lawmaker Jim Jordan of Ohio, a member of the House Oversight Committee, said in a statement that regardless of who wins the election, “We need to continue investigating Secretary Clinton’s email scandal, and alleged impropriety between the State Department and Clinton Foundation.”

A motion for a U.S. presidential impeachment is introduced if a majority of the House of the Representatives agree and approved if two-thirds of Senators present vote for it. As it is highly unlikely for the Republican Party to win two thirds of Senate, there is a slim chance for Clinton’s impeachment. As the GOP is expected to retain its House majority, the controversies over impeachment would likely continue even if Clinton is elected president.

미국 대선이 나흘 남은 상황에서 주요 여론조사 결과 민주당 힐러리 클린턴, 공화당 도널드 트럼프 후보의 우세를 점칠 수 없는 경합주가 늘어나고 있다. 막판까지 예측 불허 상황이 이어지고 있는 것이다.

당일 나오는 주요 여론조사 결과를 종합해 발표하는 리얼클리어폴리틱스(RCP)의 선거인단(538명 중 270명 이상 확보하면 승리) 판세에 따르면 3일 오전 현재 클린턴은 226명, 트럼프는 180명을 확보했고 우열을 가릴 수 없는 경합주(11개 주)는 132명으로 집계됐다.

경합주 대의원 수는 미 연방수사국(FBI)이 지난달 28일 클린턴 개인 e메일 재수사 방침을 밝힌 직후인 지난달 30일 111명에서 4일 만에 21명이나 늘었다. RCP는 “버지니아(13명)와 펜실베이니아(20명)가 클린턴 우세에서 다시 경합주로 바뀐 것이 큰 영향을 미쳤다”고 분석했다. 플로리다(29명) 오하이오(18명) 노스캐롤라이나(15명) 등 핵심 경합주도 아직 우열이 가려지지 않고 있는 상황이다.

NBC방송이 2일 공개한 선거인단 판세도 상황이 비슷하다. 지난달 중순 157명이었던 경합주 선거인단은 180명으로 23명 늘었다. 한때 클린턴으로 기운 듯하던 플로리다 등도 다시 경합주로 분류됐다. CNN/ORC가 이날 공개한 여론조사도 두 후보가 주요 경합주에서 오차범위 내에서 접전을 벌이고 있다. 클린턴은 플로리다(49% 대 47%) 펜실베이니아(48% 대 44%)에서 근소하게 앞섰고, 트럼프는 애리조나(49% 대 44%) 네바다(49% 대 43%)에서 한발 앞서 있다.

그동안 “지지율 경쟁과 무관하게 클린턴 승리가 유력하다”고 분석해 온 워싱턴포스트(WP)는 트럼프가 승리할 수 있는 4가지 시나리오를 내놨다. 트럼프가 일부 경합주를 이길 경우 최대 273명의 선거인단을 확보해 당선될 수 있다는 것이다. 대표적인 시나리오는 트럼프가 2012년 공화당 대선 후보 밋 롬니가 승리한 주를 모두 가져가고 콜로라도 플로리다 아이오와 오하이오 뉴햄프셔 등 경합주 5곳에서 승리하는 경우다. 다음은 노스캐롤라이나를 클린턴이 가져가고 트럼프가 네바다 위스콘신 등에서 승리하는 경우다.

양측의 막판 공세도 가열되고 있다. 마이클 매콜 하원 국토안보위원장은 2일 폭스뉴스 인터뷰에서 “클린턴이 이긴다고 해도 FBI 수사는 계속될 것이고 기소도 임박할 것으로 보인다. 헌법에 따라 하원에서 탄핵 심판에 들어가게 될 수 있다”고 주장했다. 미 하원 정부감독위원회의 짐 조던 의원(공화·오하이오)도 “국무부와 클린턴 재단의 부적절한 관계 의혹에 대해서도 계속 수사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미국 대통령의 탄핵안은 하원 재적 의원 과반수가 동의해야 발의되고 상원 출석의원의 3분의 2가 찬성해야 가결된다. 이번 선거에서 압승하더라도 공화당이 상원의 3분의 2를 차지할 가능성이 거의 없기 때문에 탄핵이 현실화될 가능성은 적다. 하지만 공화당이 하원 과반을 지킬 것으로 예상돼 클린턴 당선 이후에도 탄핵 논란은 계속될 것으로 예상된다.


2016년 11월 10일 (목요일)

Trump’s pragmatic diplomacy
트럼프의 현실주의 외교

U.S. President-elect Donald Trump said on Sunday that during his presidential campaign, he never said he might allow Korea and Japan to acquire nuclear weapons. Many diplomats say that he accepted the reality that cannot change the Non-proliferation Treaty (NPT) that the U.S. has kept for nearly 50 years. He took a step back relating to the NATO, which he said is useless, by saying that he would deliver his commitment to the NATO and the transatlantic alliance. Only a week ago, President Obama said Trump is not prepared and cannot be trusted to have his finger on the nuclear button. But now, the president said, “Trump is pragmatic.”

President-elect Trump is a businessman in nature so that he does not put values on political belief or changing words. It is a welcome change that he has decided to adjust his pledges that seemed tough and risky. The problem is that he is unpredictable. Nobody knows when the changes will change again. His basic “America-first” doctrine will not change as he said throughout the campaign that the U.S. cannot be the world’s police at a time when it has 21 trillion dollars in deficits.

Attendees at a forum on the U.S. foreign policy of the new administration, jointly organized by the Asia-Pacific Research Center at Stanford University and Korea’s Sejong Institute on Tuesday, said in unison, “South Korea should not just worry about what will happen. Instead, it should let the U.S. know that it spends tremendous defense expenses and pays its share for the U.S. forces, and the U.S. also has gains from the KORUS FTA.” This is right. We should walk the talk, instead of worrying about the future.

Japan is moving. Japanese Prime Minister Shinzo Abe sent a foreign policy advisor to the U.S. to explain the strategic importance of the U.S.-Japan alliance and the Trans Pacific Partnership (TPP). Abe will meet the U.S. president-elect in New York for the first time as a country’s leader on Thursday. It is deplorable that we cannot do anything due to the ongoing political scandal crippling state affairs. Politicians should pull wisdom to help form a team at least for foreign relations and let it meet with the U.S. president-elect.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당선인이 선거기간 “한국과 일본의 핵 무장을 용인할 수도 있다”고 했던 발언에 대해 13일 “절대 말한 적이 없다”고 부인했다. 미국이 50년 가까이 지켜온 핵확산금지조약(NPT) 체제를 바꿀 수 없다는 현실을 인정하는 쪽으로 돌아섰다는 게 외교가의 중평이다. “쓸모없는 기구”라고 했던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에 대해서도 “나토와 미·대서양 동맹을 지지하겠다”고 발을 뺐다. 1주일 전만 해도 “트럼프는 준비가 안 된 후보이고 핵단추를 누를 자격조차 없다”고 공격했던 버락 오바마 대통령까지 “트럼프는 실용적인 사람이다”라고 덕담을 할 정도의 변화다.

사실 트럼프 당선인은 본질적으로 사업가여서 정치적 신념을 중시하거나 말을 뒤집는 것에 부담을 느끼는 타입이 아니다. 거칠고 위험하게 보였던 공약들을 현실에 맞게 조정한다는 것은 어쩌면 반가운 변화다. 문제는 그가 예측이 어려운 ‘변칙 복서’라는데 있다. 이런 변화가 언제 또 달라질지 알 수 없다는 점이다. 또한 대선 내내 “미국의 국가부채가 21조 달러나 되는 상황에서 세계의 경찰 노릇을 할 수는 없다”고 한 ‘미국 국익 우선’ 기조는 바꾸지 않을 것이다.

미 스탠포드대 아태연구소와 세종연구소가 어제 공동 주최한 ‘미 신행정부 대외정책’ 세미나에서 참석자들은 이구동성으로 “앉아서 걱정만 할 게 아니라 한국이 분단 상황에서 막대한 국방비를 쓰면서 주한미군 방위비를 부담하고 있으며, 한미자유무역협정(FTA)으로 미국도 이득을 보고 있다는 점을 제대로 알려야 한다”고 지적했다. 맞는 말이다. 걱정할 시간에 발로 뛰어야 한다.

일본은 이미 뛰고 있다. 아베 신조 총리는 외교담당 보좌관을 미국에 급파해 미일동맹과 환태평양경제동반자협정(TPP)의 전략적 중요성을 알리는 설득전에 나섰다. 세계 지도자 가운데 처음으로 17일 당선인과 뉴욕에서 회동도 한다. ‘최순실 게이트’로 국정이 마비되다시피 한 우리의 현실이 답답하다. 외교안보 현안만이라도 전담팀을 꾸려 트럼프 당선인과 상대하도록 정치권이 지혜를 모아줘야 할 것이다.


2016년 11월 10일 (목요일)

Hyundai Motor Company to Install Healthcare Functions to Genesis

Hyundai Motor Company is going to install healthcare functions to its luxury brand called Genesis, and this project is called ‘Wellness Project’ that even takes care of health of passengers. Vehicles will measure pulse and temperature of passengers and call ambulance and carry out first aid when there is an emergency situation.

According to an industry on the 10th, Hyundai Motor Company is speeding up its process of ‘Wellness Project’ that installs health management functions in vehicles. This project is directly ordered by Chairman Chung Mong-koo of Hyundai Motor Company and it is going through R&D stage for mass-production.
Goal of this project is to install many healthcare functions in Genesis by the end of 2017.

Hyundai Mobis and 3 to 4 universities including Seoul National University are participating in this project. This project was launched as Chairman Chung chose wellness as one of functions that can increase quality of vehicles and lives. This project is applied with Chairman Chung’s will to raise quality of lives of customers through detailed maintenance in order to have Genesis become a luxury brand.

This project is one of important projects that are preparing for ‘Car to Life’ generation where cars become center of every lives.

Wellness is a compound word of well-being and fitness and it indicates a situation where body, mental, and society health are in balance. Not only is Hyundai Motor Company trying to provide quietness and convenience to its luxury sedan that symbolizes one’s position in society but it is also trying to maximize usefulness of its luxury sedan to its customers by installing functions that even manage passengers’ health.

Hyundai Motor Company first focuses on installing healthcare functions to chauffeur-driven vehicles. When passengers seat in back seats, sensors that are installed in vehicles and can be linked to Smart Watches measure pulse and provide information of one’s health after analyzing it. Hyundai Motor Company is also looking into a function that automatically calls 911 or nearby hospitals where there is an emergency situation.

Previously, Hyundai Motor Company equipped seats that think about health of passengers for its first Genesis brand called EQ900. ‘Modern ergo seat’ is designed to minimize degree of fatigue of passengers and received an official approval from AGR in Germany. Hyundai Motor Company also developed ‘Smart Posture Control System’ by working with Seoul National University’s Medical School. This system automatically positions seats, steering wheel, outside mirrors, and head-up display according to optimized driving posture when a driver inputs information of his or her body type such as height and weight.

Hyundai Motor Company is planning to continuously increase number of functions that are close to lives and health of people for its Genesis brand.

Foreign luxury automotive manufacturers are also interested in ‘vehicle wellness’ as one of ways to increase quality of their customers’ lives through vehicles. 

Fact that Audi joined a group to promote healthcare industries and announced a wellness brand called ‘Audi Fit Driver’ has a same context.

“Cars are evolving as second living space for people.” said a representative for Hyundai Motor Company. “To truly implement Car to Life, we are increasing amount of our attention towards technologies that maintains health which are consumers’ biggest interest.”

현대자동차가 고급 브랜드 제네시스에 헬스케어 기능을 탑재한다. 이른바 탑승자 건강까지 챙기는 `웰니스 프로젝트`다. 자동차가 탑승자의 맥박과 체온을 측정하고, 위급한 순간에는 구급차에 연락해 응급 처치도 할 수 있게 된다.

10일 업계에 따르면 현대차그룹은 차량에서 건강관리 기능을 탑재한 `웰니스 프로젝트`에 속도를 내고 있다. 정몽구 현대차그룹 회장이 직접 지시한 프로젝트다. 양산 적용을 위한 연구개발(R&D) 단계에 접어들었다.

프로젝트는 내년 말 제네시스 차량에 여러 헬스케어 기능을 탑재하는 것이 목표다.

현대모비스가 프로젝트에 참여했다. 서울대 등 3~4개 대학도 참여한다. 프로젝트는 정 회장이 웰니스가 자동차와 삶의 질을 높일 수 있는 기능의 하나로 주목하면서 출발했다. 제네시스가 고급차 브랜드로 성장하기 위해서는 세심한 관리를 통해 고객 삶의 질까지 끌어올릴 수 있어야 한다는 정 회장의 의지가 반영됐다.

프로젝트는 자동차가 모든 생활의 중심이 되는 `카 투 라이프` 시대를 대비한 중요 프로젝트 가운데 하나다.

웰니스는 웰빙(Well-being)과 건강(Fintness)의 합성어다. 신체·정신·사회 건강이 조화를 이루는 상태를 말한다. 사회 지위를 상징하는 고급 럭셔리 세단에 정숙하고 편안함만 제공하는 것이 아니라 탑승자 건강까지 관리하는 기능을 넣는 등 고객 효용을 극대화한다.

제네시스는 우선 쇼퍼-드리븐 차량(별도 기사가 운전하는 차량)에 기능을 탑재하는 데 초점을 맞췄다. 탑승자가 뒷좌석에 앉으면 차량에 장착된 센서가 탑승자 맥박을 재고, 스마트워치와도 연결돼 건강 정보를 분석해 알려준다. 위급한 순간에 주변 병원이나 119로 자동 연락을 취하는 기능도 검토하고 있다.

이에 앞서 제네시스는 첫 모델인 EQ900에 탑승자의 건강을 생각한 시트를 장착하기도 했다. `모던 에르고 시트`는 승객 피로도를 최소화하는 세심한 설계로 독일척추건강협회(AGR) 공인을 받았다. 서울대 의대와의 산·학 합동 연구를 통해 `스마트 자세 제어 시스템`을 개발했다. 시스템은 운전자가 키·몸무게 등 신체 체형 정보를 입력하면 자동으로 시트, 스티어링 휠, 아웃사이드 미러, 헤드업 디스플레이를 최적의 운전 자세에 맞춰 위치시켜 준다.

현대자동차 제네시스는 사람의 생활이나 건강과 밀접한 기능들을 지속 확대해 나갈 방침이다.

해외 럭셔리 자동차 브랜드도 자동차를 통해 고객 삶의 질을 높이기 위한 하나의 방법으로 `자동차 웰니스`에 관심을 높이고 있다. 독일에서는 아우디가 헬스케어 산업 육성을 위한 단체에 가입하고 웰니스 브랜드 `아우디 핏 드라이버`를 발표한 것도 같은 맥락이다.

현대차 관계자는 “자동차는 이제 제2 주거공간으로 진화해 가고 있다”면서 “진정한 카 투 라이프 구현을 위해 소비자의 최고 관심사인 건강을 챙기는 기술에 관심을 높이고 있다”고 말했다.


2016년 11월 16일 (수요일)

Approve the pact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은 이뤄져야 한다

We are deeply concerned about the three opposition parties’ collusion to submit a motion to dismiss Defense Minister Han Min-koo for provisionally signing on Monday a pact to exchange military intelligence with Japan. Their denunciation of Han does not make sense. 

Despite the lack of legitimacy of the government after the unprecedented influence-peddling scandal involving President Park Geun-hye and her longtime friend, Choi Soon-sil, the opposition must understand that this is a pivotal security issue for the nation. 

Even when South Korea undergoes unparalleled political chaos, the government must remain militarily prepared. But the opposition seeks to capitalize on the presidential scandal to change the four-star general-turned-minister. The move only deepens the feared leadership vacuum. 

The opposition camp’s assertion that the government is rushing to conclude the military pact is also wrong. The treaty has been on the table since 1989, after our government first proposed it. It is totally misleading for the opposition to refer to the military arrangement as an equivalent of the shameful Korea-Japan Treaty of 1905. South Korea already struck military information exchange deals with 32 foreign countries, including Russia, and has proposed such a deal to 11 countries, including China. Nevertheless, the opposition vehemently opposes the pact with Japan. That’s a huge leap of logic based on groundless anti-Japan sentiment. 

We need the pact more than ever. Even when North Korea’s submarine-launched ballistic missiles have emerged as a real threat to our security, our capability to monitor the stealth movement of North Korean submarines stops way short of meeting our need. Japan has 77 maritime patrol aircraft (South Korea only has 16), five intelligence-gathering satellites, 17 Awacs (airborne early-warning and control systems) and four ground-based radars with a 1,000-kilometer (621-mile) range. After the collapse of so-called human intelligence under the previous hard-line administration, some security analysts say Japan now has more accurate human intelligence on the North than us. 

If the opposition refuses to take advantage of Japan’s intelligence, we will be unable to effectively cope with the North’s increasing nuclear and missile threats. South Korea still relies on Japan for intelligence on the North. As information is delivered to us via the United States, we cannot receive timely intelligence. If the opposition parties are responsible, they must stop hampering the government — or North Korea will catch us off guard.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 체결을 강행한다는 이유로 야3당이 국방장관 해임건의안을 제출키로 합의한 데 우려를 표하지 않을 수 없다. 14일 정부가 협정에 가서명한 것이 민심을 거스르는 일방통행이라는 야당 주장은 논리에 맞지 않는다. 박근혜-최순실 게이트로 정부의 정당성이 의심받는 상황이라고는 하나 국민 생명이 걸린 안보 현안까지 올스톱시키는 게 어찌 민심이란 말인가. 오히려 정국이 혼란스러울수록 확고한 국방태세가 갖춰져야 하는데 국방 책임자까지 뒤흔드는 건 만일의 사태에 우려되는 리더십 공백을 더욱 부채질하는 것이다.

졸속이라는 주장도 옳지 않다. 이미 1989년부터 우리의 제안으로 논의돼온 것이기 때문이다. ‘제2의 을사늑약’ 운운하는 것은 논할 가치도 없다. 한국은 이미 러시아 등 32개국과 협정을 체결했으며, 중국 등 11개국과 체결을 제안한 상태다. 그런데도 일본과의 협정은 안 된다고 하는 것은 근거 없는 반일감정에 따른 논리 비약일 뿐이다.

협정은 반대로 우리에게 갈수록 절실해지고 있다. 북한의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이 현실적 위험이 되고 있는데 우리는 북 잠수함을 탐지할 능력이 부족한 까닭이다. 반면 일본은 우리에게 16대밖에 없는 해상초계기를 77대나 가지고 있으며, 정보수집위성 5기, 조기경보기 17대에다 탐지거리 1000㎞ 이상의 지상레이더 4기를 보유하고 있다. 휴민트(인적정보) 역시 과거 정부에서 네트워크가 붕괴돼 현재는 오히려 일본의 휴민트가 더욱 정확하다는 분석마저 있다.

이런 상황에서 일본의 정보를 활용하지 않겠다면 점증하는 북한의 핵·미사일 위험에 어찌 대처하겠다는 것인지 알 수가 없다. 지금도 우리는 많은 부분을 일본 정보에 의존하고 있다. 그런데 미국을 거쳐오기 때문에 시간적 효율성이 떨어질 때가 많다. 유사시를 대비할 때 한일간 협정이 절대적으로 필요한 이유다. 책임 있는 야당이라면 더 이상 정부의 발목을 잡아선 안 된다. 잘못된 사실로 국민을 선동해선 안 된다. 그렇게 해서 초래되는 무장해제의 가장 큰 피해자는 바로 국민들이다. 


2016년 11월 17일 (목요일)

Summon the president
검찰, 버티는 박 대통령에게 정식 소환을 통보해라

President Park Geun-hye’s virtual rejection of the prosecution’s demand for face-to-face questioning over the unprecedented influence-peddling and abuse-of-power scandal involving the president and her friend Choi Soon-sil bodes ill for the future of the investigation. 

Prosecutors were supposed to call in the president to probe her potential complicity with Choi, her former presidential secretary An Chong-bum and personal secretary Jeong Ho-seong. Indictments are expected soon. 

But the president’s lawyer said he wasn’t prepared, so neither was the president. Prosecutors face a dilemma: they may have to prosecute Choi and the others with insufficient evidence of their heinous crimes. The prosecution has requested the president comply with its investigations by Friday at the latest, but it’s unclear if that will happen. 

The prosecution was perplexed to see the president flip-flop on her promise to go along with the investigation by prosecutors as well as by an independent counsel. Critics underscore the need to make public the results of the prosecution’s probe so far, especially if the president continues to dismiss its summons. 

The prosecution is partly accountable for the problem. Despite an avalanche of breaking news about the scandal, the prosecution dragged its feet — even after a special investigation unit was launched. Then, after last weekend’s massive candlelight vigil in Gwanghwamun Square, the prosecution abruptly changed its mind and naïvely gave the president an ultimatum to comply with questioning on Tuesday or Wednesday. 

But Park bears greater responsibility. Reversing an earlier vow to follow the legal procedure cannot be squared with her position as head of state — even when evidence of Park coercing her aides to force donations from conglomerates to set up the controversial Mi-R and K-Sports foundations emerge. Ordinary citizens are embarrassed to know that the 3.5 billion won ($2.99 million) Choi received for the sake of supporting the Korean equestrian team going to the 2020 Tokyo Olympics was used to buy her a hotel and house in Germany. 

Park has ordered her justice minister to get to the bottom of a corruption case involving high-level government officials and a property developer in Busan. This is a joke. If Park wants to escape from her political crisis by taking advantage of that corruption case, that’s a big mistake. It won’t work.

The prosecution must notify the president of a plan to summon her. Prosecutors must recover the public trust they lost long ago. 

박근혜 대통령이 검찰의 대면조사 요구에 당분간 응하지 않을 뜻을 밝히면서 국정농단사건의 수사가 차질을 빚게 됐다. 검찰은 19일쯤 최순실씨와 안종범 전 수석,정호성 전 비서관 등을 함께 기소하면서 박 대통령의 법리적 공범관계를 밝힐 계획이었다. 검찰 공소장을 통해 드러난 박 대통령의 잠재적 혐의는 향후 국회의 탄핵 발의 및 의결은 물론 헌법재판소 탄핵 심판에도 결정적 자료가 될 것으로 전망됐다. 하지만 박 대통령이 지난 15일 자신의 변호인을 통해 대면조사에 부정적 입장을 표명하면서 검찰은 불완전한 상태로 최씨 등을 기소할 수 밖에 없게졌다. 검찰은 18일을 ‘마지노선’으로 제시하며 조사에 응해달라고 거듭 요구했지만 실현 가능성은 불투명하다. 

검찰 내부에선 “검찰은 물론 특검 수사도 받겠다던 박 대통령이 갑자기 이렇게 나올 줄 몰랐다” “최씨의 국정농단사건에서 완성해야 할 마지막 퍼즐이 빠진 것이나 다름없다”는 반응이 나왔다. 박 대통령이 사건의 심각성을 모르고 마냥 버티기만 할 경우 검찰 조사에서 드러난 박 대통령의 혐의부분을 국민들에게 공개하는 방안도 검토해야 한다. 

이번 수사가 꼬이게 된 것은 검찰이 자초한 측면도 있다. 언론보도로 사건이 불거지자 지난달 초 서울중앙지검 형사8부에 배당하는 등 늑장 수사를 벌이고 특별수사본부를 구성한 뒤에도 대통령 조사에는 소극적 태도로 일관했다. 그러다 100만명의 시민이 참석한 촛불시위 바로 다음날인 13일 갑자기 “대면조사가 필요하다”며 15,16일 중 날짜를 택하라고 요구한 것이다. 현직 대통령을 상대로 한 조사를 안일하게 생각했다는 비판에서 자유로울 수 없게 됐다. 

그러나 가장 큰 책임은 대통령에게 있다. 불과 몇일 전 국민에게 한 약속을 뒤집고 법적 책임을 피하려는 듯한 모습은 국정 최고 책임자로서의 자세가 아니다. 선의로 미르와 K스포츠 재단을 설립했다는 박 대통령의 말과는 달리 본인이 직접 불법적인 모금을 강요하고 지시했다는 정황이 담긴 증거가 계속 나오고 있기 때문이다. 검찰은 안 전 수석의 업무일지와 정 전 비서관의 핸드폰에 담긴 자료들이 박 대통령의 혐의를 입증할 수 있는 중요한 증거로 판단하고 있다. 최씨가 2020년 도쿄올림픽 승마지원 명목으로 받은 삼성 돈 35억원을 독일의 호텔과 주택 구입비로 사용한 사실은 국민들의 억장을 무너지게 한다. 이런 상황에서 박 대통령이 검찰 조사 요구에는 응하지 않은 채 “부산의 엘시티 비리사건을 신속하고 철저히 수사해 지휘고하를 막론하고 엄단하라”고 법무부장관에게 지시한 것은 뜬금없고 느닷없다. 만약 박 대통령이 정·관계 인사들의 비리연루설이 돌고 있는 엘시티사건을 통해 정치적 위기를 벗어나보려는 심산이라면 국민들의 수준을 얏잡아 봤거나 뭔가 크게 착각한 것이다.

검찰은 박 대통령에 대한 조사가 시급하고 반드시 필요하다면 박 대통령에게 떠보기를 할 것이 아니라 당당하게 소환을 통보해야 할 것이다. 검찰이 자존심을 회복할 시간은 얼마 남지 않았다. 


2016년 11월 17일 (목요일)

Trumpflation’s attack
최순실에 발묶인 채 트럼플레이션 맞는 한국경제

International financial markets have begun to rock as the possible ramifications of the presidency of Donald J. Trump sink in. Government bond yields have shot up and the U.S. dollar is on a strengthening streak. Commodity prices have also gone north on expectations now that the days of ultra-low interest rates and depressed inflation are gone. This is all bad news for the vulnerable Korean economy. 

The yield on long-term benchmark 10-year Treasury notes hit an annual high of 2.2614 percent on Monday, up 0.4 percentage points from the presidential election day and nearly 0.7 percentage points from early October. The yield on the 30-year note jumped above 3 percent on expectations of fiscal stimuli actions under Trump, including hefty tax cuts and infrastructure spending. 

Anticipation for accelerated tightening and inflation increased the value of the U.S. dollar while sending the Chinese yuan to its lowest level in eight years and three months. Prices of coal and copper jumped 23 percent and 8 percent, respectively, over a week.

The strengthening in the capital markets does not stem from signs of economic recovery, but from repercussions of Trump’s victory. The U.S. president-elect pledges inner-oriented and protectionist business and trade policies. He is out to kill the signature free trade policies and legacies under the Democrats-led administration. He wants to increase interest rates and ambitious infrastructure spending to revive U.S. economic supremacy. 

Such moves bode badly for the global economy. The international financial scene would become hostile and wobbly in trade frictions and reduce commerce. The export-reliant Korean economy will be hit hard. Local interest rates have begun to go up. They could tip the dangerous pile of household debt nearing 1,300 trillion won ($1.1 trillion). Korea could become a casualty case in the trade war between the U.S. and China. 

Yet the economy is without a commander-in-chief. The title deputy prime minister for economy is currently shared by incumbent Yoo Il-ho and nominee Yim Jong-yong. Economic management is neglected because the executive office and legislative are entirely engrossed in actions on the scandal-ridden president. In the meantime, the Korean economy is dangerously sailing astray in the turbulent waters. 

최순실에 발묶인 채 트럼플레이션 맞는 한국경제
<트럼프+인플레이션> 

도널드 트럼프가 미국 대통령에 당선된 이후 국제 금융시장의 움직임이 심상치 않다. 국채 금리가 치솟고(채권값 하락) 미국 달러화 가치는 고공 비행을 하고 있다. 원자재값도 동반상승 중이다. 국제경제의 기조가 디플레이션에서 인플레이션으로 바뀔 조짐이 엿보인다. 모두 한국경제엔 달갑잖은 흐름들이다.

14일(현지시간) 미국 10년물 국채 금리는 연중 최고인 연 2.2614%로 마감했다. 대선 당일과 비교해 약 0.4%포인트 상승했고, 10월초보다는 0.7%포인트 가까이 급등했다. 30년물 금리는 3%를 돌파했다. 미국 금리인상 속도가 빨라질 것이라는 전망으로 달러값이 뛰면서 위안화 가치는 8년3개월만에 최저치를 기록했다. 철광석과 구리 값은 일주일새 각각 23%, 8% 치솟았다.

문제는 이런 현상이 세계 경제 회복이 아니라 트럼프 당선의 파장이라는 점이다. 트럼프는 고립주의와 보호무역주의를 천명하고 있다. 오바마 정부가 힘을 쏟던 환태평양경제동반자협정(TPP) 추진을 중단하고 북미자유무역협정(NAFTA) 파기를 공언하고 있다. 이런 가운데 금리 인상과 1조 달러(1170조원) 규모의 인프라 투자를 천명해 자국 우선주의를 뚜렷히 하고 있다. 세계 경제엔 부정적인 영향을 줄 수 밖에 없다. 무역보복이 잦아지고 국제 교역이 위축될 것이다. 수출로 먹고 사는 한국엔 악재가 아닐 수 없다. 국내 금리도 이미 상승 압력을 받고 있다. 1300조원에 달하는 가계부채 문제가 더욱 위태로워졌다. 미국과 중국의 무역 갈등으로 애먼 한국이 유탄을 맞을 가능성도 있다.

그런데도 위기를 헤쳐나갈 리더십은 실종 상태다. 유일호 부총리와 임종룡 부총리 내정자가 2주째 어정쩡한 '한 지붕 두 가족'으로 공존하고 있다. 대통령 하야나 탄핵이 모든 이슈를 집어삼키며 경제사령탑을 세우는 일은 뒷전으로 한참 밀려 있다. 최순실 사태에 발묶인 채 트럼플레이션(트럼프+인플레이션)을 맞는 한국경제의 앞날이 어둡기 짝이 없다. 


2016년 11월 17일 (목요일)

Loyalists without consciences
정신 못차린 친박, 반격이 아니라 물러날 때다

Saenuri Party leader Lee Jung-hyun on Thursday rebutted the opposition’s demand that President Park Geun-hye step down to take responsibility for the unprecedented abuse of power and influence-peddling scandal involving the president and her close friend Choi Soon-sil. Lee, chairman of the ruling party, said that the opposition’s call for her resignation is nothing but an attempt to determine the fate of the president in the court of public opinion. 

Senior lawmaker Cho Won-jin, a core member of the pro-Park faction of the party, went so far as to demand that lawmakers not loyal to the president leave the party. Considering the pro-Park group’s acquiescence or connivance in the abuse of power and influence-peddling, his demand is preposterous. 

Nearly a month has passed since Choi-gate paralyzed the government. Nevertheless, President Park is dragging her feet in terms of cooperating with the prosecution’s investigation. Big candlelight vigils every weekend in central Seoul testify to the gravity of the issue. We are dumbfounded that leaders of the ruling party are still bent on playing their role as the president’s bomb-throwers. 

In fact, Chairman Lee was one of the closest aides to Park before he was elected head of the party. He served as senior secretary for political affairs and communications at the Blue House. Given that past, Lee should frankly confess what he knew about Choi’s meddling in state affairs. He must have had a front row seat. If he or other pro-Park legislators had warned the president about Choi’s invidious control, this kind of government collapse would not have occurred. 

Park’s loyalists are quite a peculiar political group. They like to defend the president without any interest in right and wrong. They blindly follow in the president’s footsteps and attack her critics no matter how just they may be. That act is getting very old. 

The entire nation is in chaos. If the Saenuri Party really wants to address this crisis, it should act in a responsible way. The key is to revamping the party itself. If Lee and others loyal to the president really care about the nation and their party, they should resign after apologizing to the people for what they allowed to go on behind the scenes. 

Saenuri leaders failed to show the moral authority to steer a party in jeopardy in a better direction. If they don’t find their consciences, no citizen will support their party down the road. The party will vanish from the history of our democracy. 

이정현 새누리당 대표가 어제 야권의 박근혜 대통령 퇴진 요구에 대해 "인민재판 이상도 이하도 아니다"라고 비난했다. 조원진 최고위원 등 친박 지도부는 당의 쇄신을 요구하는 비박 의원들을 향해 "차라리 탈당하라"고 반격했다. 손바닥으로 하늘을 가리는 가당찮은 언급이고, 적반하장이다. 온나라가 최순실 쓰나미에 떠밀려 국정이 표류한 게 한 달 가까이 지났다. 국가 위기를 자초한 전적인 책임이 있는 박 대통령은 이젠 검찰 조사마저 시간 끌기로 버티고 있다. 분노와 배신감을 넘어 어이 없다는 민심이 주말 촛불집회로 향하는 마당이다. 사정이 이런데도 이 대표를 비롯한 친박 지도부가 박 대통령의 아바타 노릇이나 하면서 억지를 부리니 딱하고 괴이한 일이다.

따지고 보면 이 대표는 당 대표가 되기 전 부터 청와대 정무·홍보 수석을 지내며 대통령의 최측근에 있던 사람이다. 최순실씨의 국정 농단을 언제부터 알고 있었는지부터 솔직하게 고백하는 게 마땅한 이번 사태의 공동책임자 중 한 사람이다. 이 대표나 친박계가 그동안 최씨나 측근 비리 의혹에 대해 대통령에게 직언했더라면 오늘의 국정 시스템 붕괴는 일어나지도 않았을 것이다. 균형 감각도 없고, 사리 분별도 못하면서 오로지 박 대통령과 청와대 방패 노릇에만 급급했던 게 친박이란 특이한 정치 집단이다. 대통령 의중이라면 옳은지 그른지 따져보지도 않고 편가르고 배신자로 몰던 사람들이 난국에 올바른 상황 판단마저 그르치고 있으니 한심하다. 

나라의 존망이 풍전등화다. 새누리당은 사태 수습의 책임 있는 주체로서 혼란에 빠진 박 대통령을 직간접적으로 견인해야 한다. 당을 쇄신하고 재정비하는 게 정국 수습의 첩경이다. 이 대표와 친박 지도부가 정말로 나라와 당을 걱정하고 박 대통령을 생각한다면 자신들의 잘못에 대해 국민 앞에 석고대죄하고 하루속히 물러나는 게 마땅하다. 총체적 난국에 처한 당과 정국을 이끌어갈 역량과 지도력, 도덕적 정당성마저 갖지 못한 친박계 지도부가 사태 수습의 주체가 되겠다니 납득할 국민이 얼마나 되겠는가. 그래야 추락을 거듭하는 새누리당 지지율도 하락을 멈추고 보수가 공멸하는 파국을 피할 수 있지 않겠는가. 


2016년 11월 22일 (화요일)

LG Electronics VC Department Close to Commercializing Automotive OLED Display
LG전자 VC, 차량용 디스플레이 OLED 상용화 임박

LG Electronics VC (Vehicle Components) Business Headquarters is speeding up its process of commercializing automotive OLED displays.

According to an industry on the 10th, LG Electronics VC Business Headquarters hired people who are experts in touch OLED out of automotive display developers. This is the first time when experts in OLED were hired for LG Electronics’ vehicle component business. LG Electronics’ goal is to commercialize automotive OLED display as soon as possible.

“Early this year, LG Display introduced automotive OLED display as a display for its technologies at CES (Consumer Electronics Show).” said a representative for an industry. “Now speed of process of commercialization of automotive OLED displays will become faster with LG Electronics VC Business Headquarters at the center.”

Industries are focused on possibilities of growth of markets for automotive displays such as instrument panel, navigation, and camera monitor as a generation of self-driving cars approaches.
According to a market research company called IHS, it is predicted that markets for automotive displays are going to grow by 11% annually.

Automotive OLED displays are relatively expensive. When supplies of OLED displays start, they can greatly contribute in increasing sales of VC Business Headquarters. When these displays start to be equipped to vehicles, VC Business Headquarters also can increase its number of customers.

LG Electronics once announced its plan of releasing OLED displays for airplanes at IFA 2016 that took place in October of this year. Industries believe that LG Electronics is planning to continuously expand range of use of OLED displays in order to grab upper hands in technical competitions where OLEDs are becoming more generalized.

The Biggest task for VC Headquarters is to agree on a supply contract with an automotive manufacturer. Currently LG Electronics is talking to many automotive manufacturers and Benz is the most likely automotive manufacturer to install OLED display for its vehicles. LG Electronics had supplied LCD displays for E-Class Mercedes Benz model in the past. Moreover, Benz announced that it will be equipping its future models with OLED displays. As OLED is positioned for high-class customers, there is a high chance that OLED displays will be equipped to future premium models in 2 to 3 years.

“We cannot confirm any information regarding detailed specifications and contracts of supplies of products that are involved with our customers.” said a representative for LG Electronics regarding possible supply of OLED displays to Mercedes Benz.

LG전자 자동차부품(VC) 사업본부가 유기발광다이오드(OLED)를 활용한 차량용 디스플레이 상용화에 속도를 낸다.

10일 업계에 따르면 LG전자 VC사업본부는 차량용 디스플레이 개발자 중 OLED 터치 전문 인력을 채용했다. LG전자 자동차부품 사업에서 OLED 전문 인력을 뽑은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연구와 시제품 개발을 넘어서 빠른 시일 내에 차량용 디스플레이로 OLED를 상용화하는 것이 목표다.

업계 관계자는 “올 초 CES에서 LG디스플레이가 기술 전시용으로 차량용 OLED 디스플레이를 선보였다”라면서 “이젠 LG전자 VC사업본부를 중심으로 차량용 OLED 디스플레이 상용화 추진에 속도가 붙을 것”이라고 말했다.

업계에서는 자율주행 시대가 앞당겨지면서 자동차 계기판, 내비게이션, 카메라 모니터 등을 담는 차량용 디스플레이 시장 성장 가능성에 집중하고 있다.

시장조사업체 IHS에 따르면 차량용 디스플레이 시장은 매해 연평균 11%씩 성장할 전망이다.

OLED 차량용 디스플레이는 상대적으로 고가다. 공급 계약이 시작되면 VC사업본부 매출 증가에 크게 기여할 수 있다. 한 곳에 탑재가 시작되면 경쟁 차종으로 고객사를 늘릴 수도 있다.

LG전자는 올해 10월 열린 IFA 2016에서 항공 디스플레이용 OLED 출시 계획을 밝힌 바 있다. OLED 대중화와 가속화하는 기술경쟁에서 우위를 점하기 위해 LG전자가 OLED 디스플레이 활용범위를 지속 넓힐 것이라는 분석이다.

VC본부의 최대 과제는 자동차 기업과의 공급계약 성사다. LG전자는 여러 자동차 제조사를 접촉 중이다. 첫 OLED 디스플레이 탑재 회사로는 벤츠가 가장 유력하다. LG전자는 벤츠 E클래스 모델 차량용 디스플레이로 LCD를 공급했다. 게다가 벤츠는 이후 모델에 OLED를 채택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OLED는 최상위급 고객에 포지셔닝 돼있는 만큼 OLED 디스플레이가 2~3년 후 차기 프리미엄 모델에 적용될 가능성이 높다.

이와 관련, LG전자 관계자는 “거래 상대방이 있는 제품공급 계약이나 구체적인 스펙에 대해 구체적으로 확인해줄 수 없다”고 말했다.


2016년 11월 24일 (목요일)

이번 영어쓰기는 영문편지입니다. 다만 이 편지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 이를 보도한 기사를 읽어보는게 도움이 되므로 기사를 먼저 올립니다.
수원대학교도 많은 외국인 학생들이 있고, 그 숫자가 점점 늘어날 것으로 예상되며 그에 따른 문제점도 있으리라 생각됩니다.
그리고 우리 사회의 잘못된 문화를 되돌아 볼 수 있는 기회가 된다고 생각해서 이번 내용을 올립니다.

서울대 인류학과의 올가 페도렌코 교수가 최근 ‘나를 괴롭힌 서울대 남학생에게 보내는 공개 서신’을 공개해 화제를 모으고 있다.
러시아 출신의 페도렌코 교수는 지난해 가을 서울대에 임용돼 학생들을 가르치고 있다.
편지에 따르면 그는 지난달 5일 오후 9시쯤 교내 호암교수회관 인근을 지나던 중 한 남학생이 다가와 ‘coincidence(우연의 일치)’라는 영어 단어를 어떻게 발음하는지 물었다.
페도렌코 교수는 ‘이야기하고 싶지 않다’는 뜻을 전달했지만 그 학생은 물러서지 않고 고집을 부렸다고 한다. 그리고 한국어와 영어를 섞어가며 영어를 가려쳐 달라고 했다.
그는 “아무 외국인에게나 다가가서 무작위로 그런 질문을 던져서는 안 되는 것이며, 그건 이상한(weird) 일”이라고 하자, 학생은 소리를 지르며 한국어로 욕을 퍼부었다고 한다.
페도렌코 교수는 “불안하고 당혹스러웠으며 두려웠다”고 썼다. 이어 “몇몇 사람들이 경찰에 연락하라고 권했지만 그 대신 나는 학생에게 공개서신을 쓰고 이 일을 공론화하기로 했다”며 “성차별, 외국인 괴롭힘, 그릇된 인종적 편견에 관해 배울 수 있는 계기로 삼기 위해서다”라고 밝혔다.

[출처: 중앙일보] "나를 괴롭힌 남학생에게"…서울대 외국인 여교수 공개 편지

Open Letter to SNU Student Who Harassed Me
나를 괴롭힌 서울대학교 남학생에게 보내는 공개 서신

You approached me around 9 pm on Wednesday October 5th when I was walking on my own on a dark, isolated street across from Hoam Faculty House. You were holding out your cell phone and pointing at something on the screen. I thought you were an international student looking for some place on campus, so I stopped willing to help you with directions. You, however, were Korean and you were pointing some dictionary page at me. You wanted me to tell you how to pronounce the word “coincidence.” I wondered if it was a really awkward pickup line--it was dark and you might not have seen that I was not your peer. I told you that I don’t want to talk to you. It was a weird request, the street was poorly illuminated, and there was no one around. 
10월 5일 수요일 9시 경, 내가 혼자서 어둡고 인적 없는 호암교수회관 인근을 지나고 있을 때, 한 남학생이 다가왔어요. 핸드폰을 들고, 화면에 있는 무언가를 가리키고 있었어요. 캠퍼스 내의 어느 장소를 찾는 외국인 학생일 것이라 생각했고, 그래서 길을 찾는 것을 도와주려고 멈춰 섰어요. 그런데 알고 보니 학생은 한국인이었어요. 그리고 핸드폰 화면에 뜬 사전을 나에게 가리키고 있었죠. “coincidence” 라는 단어를 어떻게 발음하는지 알려달라고 내게 말했죠. 이것이 이상한 작업 멘트는 아닌가 하는 의문이 들었어요. 날이 어두웠고, 아마도 내가 또래 학생이 아니라는 걸 알아채지 못했었을 거예요. 나는 이야기하고 싶지 않다고 말했어요. 그건 이상한 요구였고 거리에는 불빛이 거의 없었으며 더구나 주변에는 아무도 없었어요.

But you insisted, in a mixture of Korean and broken English. When I finally understood that what you wanted was a free English lesson I told you that no, I will not do that. You cannot just come up to any foreigner and ask random language questions. That is weird. I turned around to walk away, but the word “weird” really upset you and you started yelling at me and your body language got aggressive. At that point I became worried that if you saw where I lived, you might become a future problem. I asked you to leave me alone or else I would call a security guard. I hoped you would run away the moment I mention security. I was really tired after a long day and just wanted to go home. But you didn’t run away, instead you got even more agitated and swore at me in Korean. So I called the security and walked to the main street to wait somewhere where I was at least visible in case you become violent. You were doing an odd dance around me seemingly walking away, but then coming back mumbling things that I couldn’t make out. I felt harassed and extremely unsafe. 
그건 이상한 요구였고 거리에는 불빛이 거의 없었으며 더구나 주변에는 아무도 없었어요. 하지만 학생은 물러서지 않고 고집을 부렸어요. 한국어와 어눌한 영어를 섞어가며 말했어요. 마침내 이해한 것은, 내가 학생에게 영어를 가르쳐주기를 바란다는 얘기였어요. 나는 그렇게 할 생각이 없다고 말했어요. 아무 외국인에게나 다가가서 무작위로 그런 질문을 던져서는 안 되는 것이며, 그건 이상한(weird) 일이라고 말이에요. 나는 돌아서서 걸어갔습니다. 하지만 “weird”하다는 말에 화가 났던 것인지, 학생은 소리를 지르기 시작했습니다. 몸짓도 공격적으로 변했죠. 상황이 그렇게 되자, 만일 내가 사는 곳을 학생이 알게 된다면 추후에 문제가 커질 수 있겠다는 우려가 들기 시작했어요. 나를 혼자 내버려 두라고 말했어요. 그렇지 않으면 경비원을 부를 거라고 말이에요. 경비원 얘기를 꺼냈을 때 학생이 그냥 도망치기를 바랐습니다. 긴 하루를 보낸 뒤라 너무 피곤했고, 그저 집에 돌아가고 싶었어요. 하지만 학생은 달아나지 않았어요. 그 대신 더욱 격분하며 한국어로 욕을 퍼부었어요. 그래서 경비원을 불렀고, 나는 큰길가로 걸어나갔습니다. 혹시나 더 폭력적으로 굴게 될 경우에, 적어도 다른 사람의 눈에 띌 수 있도록 말이에요. 학생은 알아들을 수 없는 말을 웅얼거리며 내 주변을 맴돌았습니다. 나는 괴롭힘을 당했다고 느꼈고, 대단히 위험하다고 느꼈습니다.

A Korean woman came up to me and asked if I was okay. I said no, and explained to her that you were harassing me. She was joined by two other women and three of them tried to reason with you. You calmed down a bit but would still get agitated on and off as you talked to them. I was astonished to hear that this whole situation was actually my fault—I apparently embarrassed you by refusing to engage with you. “Don’t all foreigners do small talk? That’s what they do in American movies” you said. To my utter disbelief, I think the three women even apologized to you on my behalf.  At some point I did interfere to say that no woman owes you attention. You cannot approach foreign women like that and demand that they answer some random questions on a dark isolated street. Well, at least that’s what I meant to say, not sure how well it came off in Korean. I was stressed, angry, and a little scared. The security guard appeared, some more talking occurred. You mentioned you were a computer science student at our university. Everyone eventually went their way. The security guard walked me home because I was afraid you would follow me to take revenge for your “embarrassment.”
한국인 여성 한 명이 다가와서 괜찮은지 물었습니다. 나는 괜찮지 않다고 답했어요. 그리고 그 남학생이 나를 괴롭히고 있었다고 설명했죠. 여성은 다른 여성 두 명과 함께 있었어요. 그리고 그들 셋은 남학생을 논리적으로 설득하려고 했습니다. 학생은 조금 진정하는 것 같았으나, 그 여성들에게 말을 하면서 여전히 화를 내거나 가라앉히기를 반복했어요. 그런데 학생의 말에서 이 모든 상황이 나의 잘못이라는 얘기를 듣고 나는 깜짝 놀랐습니다. 자신의 얘기를 거절했기 때문에 자신을 당황스럽게 만들었다고, 남학생은 얘기했죠. “외국인들은 모두들 “small talk”(잡담)을 나누지 않아요? 미국 영화에서는 그렇게 하잖아요.” 학생은 이렇게 말했어요. 너무나 믿기 어렵지만, 세 여성이 나를 대신해 학생에게 사과를 하기까지 했다고 생각합니다.
나는 그들의 이야기 도중에 끼어들어서, 어느 여성도 당신에게 주의를 기울일 의무는 없다고 말했습니다. 어둡고 외진 길에서 외국인 여성에게 그런 식으로 다가가서, 임의의 질문에 답하도록 요구해서는 안 된다고 말입니다. 그게 내가 하려던 말인데, 글쎄, 한국어로 잘 전달되었을지는 모르겠네요. 나는 스트레스를 받은 상태였고, 화가 나 있었으며, 조금은 무서웠습니다. 경비원이 나타났고, 이야기가 조금 더 오갔습니다. 학생은 자신이 우리 대학에서 컴퓨터 공학을 전공한다고 했습니다. 상황이 정리되자 각자 갈 길을 갔습니다. 경비원은 나를 집까지 바래다 주었습니다. 학생을 “당황스럽게” 만든 것 때문에 당신이 내게 보복을 하지 않을까 걱정했기 때문입니다

When I got home, I was anxious, frustrated, outraged—and yes, scared. I wondered how many other Korean men feel entitled to my attention, for English explanations or whatever, how many of them lurk on campus, how many of them will yell at me—and worried that some might only yell, whereas others may become physically violent. I called a friend in New York who was in disbelief over the situation and told me to call the police. For your information, that is what people in North America do when harassed by strangers—they do not engage in small talk.
I did not call the police, though a few other people suggested that when I shared this story the next day at school with my students and colleagues. Instead I decided to write you this letter and make it public, to turn this incident into a teachable moment about sexism, foreigner harassment, and the wrongheadedness of racial stereotypes. While I am not into small talk with strangers who approach me on dark streets, I am more than willing to discuss societal issues in a public forum. In fact, I feel it is my duty as an SNU professor to educate you about why your actions toward me were absolutely unacceptable. While my experience at SNU since I started here in September 2015 has been overwhelmingly positive and while I have not experienced such unseemly behavior from anyone else in our academic community, that such an appalling incident could happen on our campus makes this public letter necessary.
집에 도착했을 때, 나는 불안했고, 당혹스러웠고, 화가 났고, 그리고 사실 두려웠습니다. 내가 그들에게 주의를 기울일 의무가 있다고 생각하는 한국 남성들이 얼마나 더 많을까? 그런 남성들이 우리 캠퍼스에 얼마나 도사리고 있을까? 그리고 그들 가운데 얼마나 많은 이들이 내게 소리를 질러댈까? – 어떤 사람들은 언성만 높이고 끝이겠지만, 다른 사람들은 물리적인 폭력을 행사할 수도 있겠지요. 나는 뉴욕에 있는 친구에게 전화를 했습니다. 친구는 이 상황을 믿을 수 없어 했으며, 경찰에 연락하라고 말했습니다. 참고 삼아 말하자면, 낯선 사람에게 괴롭힘을 당했을 때 북아메리카에 사는 사람들이 취하는 행동은 바로 이런 것입니다 – 그 사람들은 낯선 사람과 함께 잡담을 나누지 않아요.
나는 경찰에 연락하지는 않았습니다. 이튿날 학교에서 학생들과 동료 교수들에게 이 이야기를 들려 주자, 몇몇 사람들이 경찰에 연락하라고 권했지만요. 그 대신, 나는 학생에게 이 공개 서신을 쓰고, 이 일을 공론화하기로 결정했습니다. 이 사건을 성차별, 외국인 괴롭힘, 그리고 그릇된 인종적 편견에 관해 배울 수 있는 계기로 삼기 위해서요. 나는 어두운 길에서 낯선 사람과 잡담을 나누는 데는 관심이 없습니다. 그보다는, 사회적인 사안을 공론장에서 논의하고자 하는 의지가 강합니다. 사실 학생이 내게 한 행동들이 왜 결코 용납할 수 없는 것인지를 교육하는 것은 서울대학교의 교수로서 내가 가진 의무라고 생각합니다. 서울대학교에 온 2015년 9월 이래, 이곳에서의 경험은 대단히 긍정적이었습니다. 그리고 학문 공동체 안에서는 이와 같은 부적절한 행동을 겪은 적이 없습니다. 그러나 이러한 용납할 수 없는 행동이 우리 캠퍼스 안에서 일어날 수 있었다는 사실은, 이 공개 서신이 왜 필요한지를 말해줍니다.

I see your behavior as sexist because you would not approach an unknown white man with your English-tutoring requests at 9 pm in an isolated area. I also see it as sexist because I am reminded of the incidents reported in the media—in South Korea,  but in other places as well—of women being yelled at, harassed, and assaulted by men when women reject their unwelcome advances. This has been criticized as “rape culture”—a culture of misogyny embedded in society that institutionalizes men’s entitlement and violence against women. 
나는 학생의 행동이 성차별적이라고 생각합니다. 왜냐하면 밤 9시에 외진 곳에서 영어를 가르쳐 달라고 요구하면서 낯선 백인 남성에게 접근하지는 않았을 것이기 때문입니다. 이 사건이 성차별적이라고 생각하는 또 하나의 이유는 다음과 같습니다. 이 일은 대중 매체에 보도된 사건들을 – 한국에서, 그러나 한국 외의 다른 곳에서도 마찬가지로 벌어지는 사건들을 – 떠올리게 합니다. 바로 남성의 불쾌한 접근을 여성이 거절했을 때, 그 여성에게 소리를 지르거나, 여성을 괴롭히거나, 여성을 폭행하는 사건들 말입니다. 이러한 일들은 “강간 문화”라고 비판을 받아 왔습니다. 즉, 여성에 대한 남성의 권리 주장과 폭력을 제도화하는 사회 안에 배태된 여성혐오적인 문화인 것이죠.

I also see your behavior as driven by dangerous racial stereotypes, because you clearly did not see me as a human being but stereotyped me as a white female foreigner, which for you meant that I was American, available to respond to you, eager to engage in small talk, and who knows what else (all wrong!!). And you got angry and aggressive when I refused to perform the role you tried to impose on me. While stereotypes might seem to offer a convenient handle on reality, they are often wrong and frequently oppressive to those stereotyped.
또한 나는 학생의 행동이 위험한 인종적 편견에서 비롯되었다고 생각합니다. 당신은 나를 한 명의 인간으로 대하지 않고, 백인 여성이라는 정형에 끼워맞췄습니다. 내가 백인 여성이라는 이유로 인해 학생은 내가 미국인이고, 자신의 제안에 응할 수 있으며, 잡담을 나누기 원할 것이라는 등의 편견들을 상정했습니다(모두 틀렸어요!!). 그리고 나에게 부과하려던 편견을 따르길 거부하자, 학생은 화를 내고 공격적으로 굴었습니다. 정형이라는 것은 현실을 쉽게 다루는 도구를 제공하는 것처럼 여겨질 수 있습니다. 하지만 정형은 많은 경우 잘못되었으며 정형화된 이들을 억압합니다.

So what I want to tell you is that you are not entitled to my attention just because I am visibly non-Korean and you wish to learn the pronunciation of some English word. Or for any other reason. The only time when you can demand my attention is when you are a student in my classroom or when you come for my office hour. In fact, I recommend you take my “Globalizing Korea” class, where we, among other topics, examine racial discrimination and problematic stereotypes of others’ cultures.
내가 그 남학생에게 하고 싶은 말은 이것입니다. 내가 겉보기에 한국인이 아니며 누군가가 영어 단어의 발음을 배우고 싶다는 이유만으로 나의 주의를 끌 권리는 결코 없습니다. 혹은 그 밖에 어떤 다른 이유일지라도요. 학생이 나의 주의를 요구할 수 있는 유일한 때는 수강생으로 내 수업에 참석했을 때나 나의 업무 시간에 사무실을 방문했을 때뿐입니다. 솔직히 말해, 내가 진행하는 “전지구화와 한국사회” 수업을 듣기를 학생에게 권합니다. 이 수업에서, 우리는 여러 주제들과 함께, 인종 차별과 타문화에 대한 문제적인 정형들에 대해 토론하고 있습니다.

Our campus is increasingly international these days and my open letter is not to dissuade you from making foreign friends. In fact, I strongly suggest you make an effort and meet your international peers, that is probably the best way to get rid of narrow-minded stereotypes. It is fine to approach a foreign woman—respectfully, politely, preferably in a public place when other people are around. It is not even that problematic in the bigger picture to ask for pronunciation of some random word. (While acceptable during the day in a public place, it is still a strange behavior; the appropriate way to learn pronunciation is from an online dictionary, an English class, or a professional English teacher.) 
최근 우리 캠퍼스는 대단히 국제적인 분위기로 변모하고 있습니다. 그리고 이렇게 공개 서신을 보내는 것은 학생이 외국인 친구들을 사귀는 것을 말리기 위함이 아닙니다. 사실, 나는 외국인 친구들을 사귀려고 시도해보고 그들과 만나보라고 강력히 권하고 싶습니다. 아마 그것이 좁은 시야를 통해 형성된 편견을 없애는 데에 가장 좋은 방법일 것입니다. 외국인 여성에게 다가가는 것도 괜찮습니다. 다른 사람들이 주위에 있는 공공장소에서, 상대방을 존중하고, 예의를 갖추며, 적절한 방식을 취한다면 말입니다. 어떻게 보면, 임의의 단어를 발음해달라고 요청하는 것은 문제조차 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밝은 대낮에 공적인 공간이라면 좀 낫겠습니다만, 그래도 여전히 이상한 행동이기는 합니다. 발음을 배우기 위한 적절한 방법은 온라인 사전, 영어 수업, 혹은 전문 영어 선생님을 통하는 것입니다.)

What is truly the most frightening thing about this experience is your entitled attitude-- becoming aggressive when someone does not want to talk to you. You are not entitled to anyone’s attention, even if your motivations are benign. Each woman belongs to herself, and strangers do not owe you English lessons, cultural consultations, or small talk. Any person you approach-- male, female, Korean, or non-Korean--needs to be respected, even if they do not respond as you would wish. 
나의 경험에서 가장 우려스러웠던 것은 바로 나에 대해 권리를 행사하려던 학생의 태도였습니다. 학생과 이야기를 하고 싶지 않다고 말하자 공격적으로 변하던 그 태도 말입니다. 다른 사람이 당신에게 주의를 기울일 의무는 전혀 없습니다. 설령 그 의도가 호의적인 경우라도 말입니다. 모든 여성은 독립적인 주체입니다. 당신이 낯선 사람에게 영어 레슨, 문화 자문, 혹은 잡담을 요구할 권리는 없습니다. 남성이건, 여성이건, 한국인이건, 한국인이 아니건 - 어떤 이에게 접근하건 간에, 당신은 그 사람을 존중할 필요가 있습니다. 그들이 당신이 바라는 대로 응해주지 않을지라도 말입니다.

I hope I have explained to you how wrong your behavior was and I hope you and others can learn from this regrettable incident. Sadly, when I talked about my misadventure to other foreign women they shared their own stories of being harassed by entitled men. There is a problem here and we must address it. We must address it because it is a women’s equality issue, because it is a human rights issue, because without addressing it SNU cannot become a truly global, diverse university.
학생의 행동이 얼마나 잘못되었는지에 대해 잘 설명했기를 바랍니다. 그리고 이 유감스러운 사건을 통해서 학생과 다른 이들이 교훈을 얻기를 바랍니다. 안타깝게도, 내가 겪은 이 사건에 대해서 다른 외국인 여성들과 이야기를 나누었을 때, 그들 역시 타인에 대해 권리를 행사하려는 남성들에 의해 괴롭힘을 당한 각자의 이야기를 들려주었습니다. 이것이 지금 여기에서 벌어지고 있는 문제이고, 우리는 이에 대해 고민해야 합니다. 이는 여성의 평등과 관련된 사안이며, 인권과 관련된 사안이기에 말입니다. 그리고 이를 고민하지 않는다면 서울대학교가 진정 세계적이고 다양성을 갖춘 대학으로 거듭날 수 없기 때문입니다.


Olga Fedorenko
Assistant Professor
Department of Anthropology
Seoul National University

페도렌코 올가
서울대학교 인류학과 조교수


2016년 11월 29일 (화요일)

Some stiff headwinds

China is raising its trade barriers. It has become a blatant defender of its local industries after gaining confidence in its technological standards. 

It’s raising tariffs on imports that could undermine the competitiveness of local companies. Beijing last week announced a new guideline on battery supplies for electric vehicles eligible for government subsidies, which are essential to sell EVs at an affordable price. It required batteries to have an output capacity of 8 gigawatt-hours for licenses to be issued as early as January. LG Chem and Samsung SDI sell batteries from China with an output capacity of only 3 gigawatts. They hardly have time to comply over the next month or so. Without subsidies, local manufacturers cannot compete in the world’s largest EV market. Their sales will shrivel and their losses will translate into gains for Chinese competitors.

China has taken more obvious protectionist actions by attempting to raise import tariffs. Its Ministry of Commerce last week announced that it was starting a fresh review of dumping charges on Korean polysilicon imports. It is reinvestigating those imports because they have remained strong even under antidumping tariffs of 2.4 percent to 48.7 percent imposed since 2014 at the request of Chinese competitors. Korea’s OCI and Hanwha Chemical could be hit hard by the higher levies. These actions follow a ban on the airing of Korean TV programs and shopping restrictions in Korea by Chinese tourists after Seoul’s decision to deploy the U.S. antimissile system dubbed the Terminal High Altitude Area Defense.

The greater reason for these actions is economical. Beijing now believes that China Inc. has achieved competitive technology levels in key industries. Chinese brand names have become stronger in automobiles, smartphones and televisions. Together with the signs of protectionism in the United States, Korea faces some mighty headwinds in the two largest markets for trade in the world. U.S. president-elect Donald J. Trump is offering generous tax incentives to Apple if it brings back manufacturing jobs to the U.S. Seoul must normalize its leadership and politics as soon as possible so that it can work out these economic risks and the grave challenges ahead. 

만리장성 같은 중국발 무역장벽이 서서히 모습을 드러내고 있다. 기술굴기(崛起)를 이룬 중국이 자국 산업 보호에 시동을 걸면서 비관세·반덤핑 같은 전방위 무역규제 장벽을 쌓으려는 조짐을 보이면서다. 중국 정부는 지난 22일 중국에서 연간 8GW의 배터리를 생산해야 모범 인증을 받을 수 있도록 기준을 강화했다. 이는 기존보다 40배 늘어난 것으로 한국 기업은 패닉에 빠졌다. LG화학·삼성SDI의 중국 내 생산능력은 3GW 안팎에 그쳐 내년 1월 인증 절차에서 불합격을 피하기 어렵다. 새 인증 기준을 충족시킬 수 있는 기업은 자국 업체 비야디(比亞迪)밖에 없다. 모범인증을 못받으면 보조금이 끊겨 한국 업체는 매출이 20~30%씩 급락해 반사이익이 고스란히 중국 업체로 돌아간다. 전형적인 비관세 장벽의 횡포다.

반덤핑 관세도 고개를 들고 있다. 중국 상무부는 22일 태양전지 재료인 한국산 수입 폴리실리콘에 대한 반덤핑 재조사를 착수한다고 밝혔다. 이미 1차 조사로 2.4~48.7%의 관세를 부과하고 있는데도 수입량이 늘고 있다는 이유에서다. 중국 경쟁업체의 요구로 시작된 이번 조사로 관세가 추가 부과되면 OCI·한화케미칼은 큰 타격을 입게 된다. 중국의 이런 흐름은 ‘금한령(禁韓令)’이나 유커(遊客)의 한국 내 쇼핑 제한과 관련이 있는 것으로 추정되는 ‘사드(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보복’ 기류와 무관치 않다는 우려도 있다.

하지만 근본적인 문제는 한국 기업 견제를 위한 중국 정부의 무역장벽 쌓아올리기 시도다. 주력 산업 대부분이 따라잡혔고, 중국이 따라올 수 없다던 자동차·휴대전화·TV시장에서도 중국 기업의 시장 점유율이 급상승하고 있다. 미국의 보호무역까지 더해지면 한국은 미·중의 고래 싸움에 새우 등 터지는 신세가 될 수도 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당선인은 애플 경영자 팀 쿡에게 생산공장을 미국으로 되가져오면 파격적인 세제 혜택을 주겠다며 리쇼어링에도 박차를 가하고 있다. 이런 리스크를 해소하려면 정상회담 같은 외교적 노력이 불가피하다. 정치권은 하루 빨리 국정을 정상화해 국가적 위기에 대처해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