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nglish Study‎ > ‎

2016년 10월

2016년 10월 4일 (화요일)

No exception whatsoever
예외는 있을 수 없다

Public sector labor unions have kicked off one general strike after another./ 공공부문 노조가 연쇄 총파업에 들어갔다

Following earlier walkouts by the Korean Financial Industry Union and the Korean Public Service and Transport Workers’ Union, the Korean Health and Medical Industry Workers’ Union whose members include public hospitals and private universities’ hospitals joined the strike yesterday./ 금융노조와 공공운수노조 파업에 이어 공공병원과 사립대병원이 소속된 보건의료노조까지 어제 파업에 합류했다

It is regrettable that they are only bent on protecting their own interests./ 오로지 자신들의 기득권만 지키고자 하니 유감스러운 일이 아닐 수 없다

The simultaneous strikes by the railway and subway workers ring alarm bells across the country./ 철도와 지하철 노동자들의 동시 파업은 전국적인 문제를 야기하고 있다

After the strikes, Seoul subways are crammed with passengers, and temporary railroad engineers are having trouble running the Metro./ 파업이후 서울지하철은 승객들로 북새통을 이루고 있고 임시 철도 엔지니어들이 서울 지하철을 운영하면서 많은 문제를 일으키고 있다

The unions are staging the strikes to avoid the introduction of a performance-based pay the government is trying to implement starting next January to raise the competitiveness and efficiency of the public sector./ 노조들의 파업은 정부가 공공부문의 경쟁력과 효율성을 제고하기 위해 내년 1월부터 시행하고자 하는 성과연봉제 도입을 반대하기 위해서이다

The government hopes to allow qualified workers to receive better treatment after abolishing the worn-out, seniority-based payment system./ 정부는 시대에 맞지 않은 연공서열에 의한 급여체계를 폐지하고 능력있는 노동자에게 더 좋은 대우를 해주는 방식을 시행하고자 하는 것이다

But the unions are vehemently protesting the change because they fear the possibility of the new system being used as a convenient means to fire employees./ 하지만 노조들은 노동자를 해고하기 쉬운 수단으로 활용할 수 있다는 것을 염려하여 새로운 제도 도입을 격렬하게 반대하고 있다

They argue that if the public sector is preoccupied with efficiency, it could damage the public purpose of the system./ 노조들은 공공부문이 효율성만 강조하다보면 공공성을 훼손할 수 있다고 주장하고 있다

Both sides are in a war of nerves./ 양측의 신경전도 팽팽하다

While the unions assert that their strikes are legitimate because “the issue of a performance-based salary system was not discussed in the negotiation” between both sides, the government regards the strikes as unlawful because “it is allowed by the law to change pay systems for the public sector.”/ 노조는 “성과연봉제는 양측의 교섭으로 합의할 수 있는 문제가 아니므로 파업은 합법적”이라고 주장하는 반면 정부는 “공공부문에 대한 임금체계를 바꾸는 것은 법에서 보장하고 있으므로 이를 거부하는 것은 불법”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The government maintains that if the unions refuse to participate in the negotiation, that’s a dereliction of duty./ 정부는 만약 노조들이 협상에 참여하지 않으면 직무를 유기하는 것으로 간주하겠다고 한다/We are deeply concerned about the likelihood of a prolonged strike along with protracted legal debates./ 오랜 기간의 법리 논쟁과 함께 파업이 장기화 될까봐 심히 우려된다

That will surely hurt our already slowed economy./ 가뜩이나 침체된 경제에 타격을 줄 수 있기 때문이다/ The unions need to be reminded that one of the major reasons for Korea to remain at 26th place in individual countries’ national competitiveness for three years in a row is its alarmingly low efficiency — 77th — in the labor market./ 노조들은 국가경쟁력 순위에서 한국이 3년 연속 26위에 머물러 있는 이유 중의 하나가 노동시장 효율이 77위로 바닥권이기 때문이라는 지적을 다시 생각해 볼 필요가 있다

Reform of the public sector is what we need./ 공공부문의 개혁은 반드시 필요하다

If the government wants to reshape our overly lax organizations, it must first revamp the areas of personnel and wage systems./ 만약 정부가 방만한 조직을 바꾸려면 인사제도와 임금체계부터 먼저 개조해야 한다

If the public sector adheres to a sclerotic and outmoded pay systems in the face of a fourth industrial revolution, they cannot make flexible and elastic organizations./ 만약 공공부문이 4차 산업혁명이 도래했음에도 불구하고 경직되고 낡은 임금체계에 목숨을 건다면 유연하고 탄력적인 조직을 만들기는 힘들 것이다

We urge the unions to join the government’s effort to establish rational pay systems as soon as possible./ 노조들은 가능한 한 빨리 합리적인 임금체계를 만들고자 하는 정부의 노력에 동참하기를 바란다


주요 어휘
*Public sector labor unions : 공공노조
*kicked off : 시작하다
*general strike : 총파업
*bent on : 열중하다
*simultaneous strikes : 동시 파업
*performance-based pay : 성과연봉제
*seniority-based payment system : 연공서열에 의한 임금체계
*public purpose : 공공성
*war of nerves : 신경전
*dereliction of duty : 직무유기
*prolonged strike : 장기 파업
*in a row : 연속적으로
*sclerotic and outmoded pay systems : 경직되고 낡은 임금체계
*fourth industrial revolution : 4차 산업혁명
*as soon as possible : 가능한 한 빨리


2016년 10월 6일 (목요일)

Reverberations in the supply chain
현대차 노조, “불매 운동” 외치는 ‘을의 반란’ 직시하라

Back a rat into a corner, and it’s going to bite the cat. The nation’s small manufacturers are biting back, frustrated by the uncompromising labor union of Hyundai Motor, the country’s largest automaker. The union has been staging sporadic walkouts since the summer in protest of this year’s wage terms.

The Korea Federation of SMEs has threatened to carry out a campaign to boycott Hyundai Motor cars unless it stops the strikes that have been disrupting industrial output and have cost the livelihoods of smaller suppliers. The federation claims the “elite” unions are aggravating social conflict and income inequality.

The Hyundai Motor union voted down this year’s wage deal that its executives struck with the management, which cannot be easily understood by the general public and other factory workers. Unionized Hyundai Motor workers earn an average of 96 million won ($87,000) a year. They were unhappy about the offer of a bonus payout of 15.35 million won. The strikes throughout the summer have delayed the shipment of 117,000 vehicles, and losses are predicted at 2.6 trillion won.

The fallout has taken its toll on small suppliers. A car is made of over 20,000 parts provided by contractors in the supply chain. The suppliers must kowtow to the finished-product maker. The manufacturer at the top of the pecking order always demands lower prices for parts. Suppliers inevitably have to comply to maintain work orders. 

They must somehow manage through meager pay. Salaried workers at small and midsize companies get 60 percent of what employees at big companies receive. Contract workers must settle for just 30 percent.

The smaller manufacturers have threatened to boycott Hyundai Motor cars out of fear of a spillover in strike costs to suppliers. The increased fixed costs from the lengthy strike at Hyundai Motor could translate into cost-saving demands from the auto giant for even lower parts prices.

The suppliers must either forego work or comply with the demands of its primary customer. Their act of vengeance will earn more sympathy from the public because the ongoing protests by the Hyundai Motor union look like mere greedy whining. 

Korea’s auto output capacity has slipped to sixth place in global rankings because of the militant unions. Hyundai Motor is also losing its position in the domestic market.

The union must face the music.

쥐도 궁지에 몰리면 고양이를 문다. 현대차 노조를 겨냥해 “현대차 불매 운동을 벌이겠다”고 절규한 중소협력업체 얘기다. 중소기업중앙회를 비롯한 8개 중소기업단체 대표자는 그제 “귀족노조 파업이 양극화를 심화시키고 사회 갈등을 초래하고 있다”며 “파업을 즉시 중단하지 않으면 불매 운동도 불사하겠다”고 결의했다.

현대차 노조의 파업은 임금 불만 때문인데 중소기업 입장에선 납득이 안 된다. 현대차 노조의 평균 연봉은 9600만원이다. 그런데 올해 임금협상에서 제시된 1535만원의 일시금 지급을 받아들일 수 없다며 노조가 파업에 나섰다. 이 여파로 현대차는 11만7000여 대를 생산하지 못해 2조5800억원 규모의 매출 차질을 빚고 있다.

불똥은 중소협력업체로 튀고 있다. 부품 2만개를 조립해 만드는 자동차는 2차, 3차 협력업체가 부품 대부분을 공급한다. 이런 구조 때문에 협력업체는 고양이 앞의 쥐처럼 완성차업체 앞에선 영락없는 ‘을’이다. 완성차업체는 가격경쟁력 유지를 위해 언제나 납품단가를 낮추려 한다. 이 결과 협력업체는 언제나 한계상황에서 공장을 돌리고 임금도 낮다. 대기업 정규직 임금이 100이라면 중소업체 정규직은 60%이고 비정규직은 30%로 떨어지는 것도 이런 구조와 무관하지 않다.

중소업체가 불매를 불사하겠다고 나선 것은 파업 비용이 중소업체로 전가될 수밖에 없다는 우려에서 나오고 있다. 중소업체는 현대차의 파업이 장기화되면 고정비 부담이 늘어나고, 파업이 끝나도 파업 손실 만회를 위한 납품단가 후려치기에 시달리게 된다. 이렇게 당하나 일감이 없어서 당하나 파업의 최종 희생양이 된다. 결국 ‘을의 반란’은 귀족노조의 횡포로밖에 보이지 않는 현대차 파업을 국가와 국민이 인내할 수 있는 한계를 넘어섰다는 시그널로 봐야 한다. 강성 노조 탓에 국내 자동차 생산량은 세계 6위로 밀려났고, 현대차의 국내 시장점유율도 하락 추세다. 현대차에도 일자리 감소라는 부메랑이 돌아올 일만 남았다. 

현대차 노조는 왜 파업을 거둬야 하는지 현실을 직시할 때다.


2016년 10월 11일 (화요일)

Start all over
재난 대비책 새로 짜야

A magnitude 4.5 earthquake hit Gyeongju City on Monday following the magnitude 5.8 earthquake six days earlier./ 6일전 진도 5.8의 지진이 있은 후 월요일 진도 4.5의 지진이 경주를 강타했다

The second quake was the strongest of more than 400 aftershocks since Sept. 13./ 두 번째 여진은 9월 13일 이후 400회 이상의 여진 중 가장 강력했다/ Koreans are increasingly haunted by the fear of earthquakes./ 한국인들은 점점 더 지진의 공포에 시달리고 있다

Nevertheless, the Ministry of Public Safety and Security (MPSS) is rapidly losing pubic trust./ 그럼에도 불구하고 국민안전처는 국민의 신뢰를 순식간에 잃어가고 있다

Its internet homepage was shut down for two hours after the quake and it even sent emergency text messages to Gyeongju citizens five and eight minutes after the original shocks./ 국민안전처 홈페이지는 지진이 발생한 후 2시간 동안 불통이었고 심지어 본진이 있은 후 5분과 8분 뒤에야 경주시민에게 긴급재난 문자를 발송했을 정도다

It took 14 minutes to send messages to residents in nearby areas, including Busan and Daegu./ 부산과 대구를 포함한 인근 지역 주민에게 문자 메시지를 보내는데 14분이나 걸렸다

That kind of protraction can cost many lives in an emergency./ 이 정도의 지연은 긴급 상황에서는 많은 생사를 가를 수 있다

We are dumbfounded by the unfathomable malfunctioning of the ministry’s website at such a critical moment./ 그렇게 중요한 순간에 국민안전처의 홈페이지가 이유 없이 작동하지 않는다는 것에 거저 말문이 막힐 뿐이다

MPSS did not change at all even after it was harshly criticized for the same shutdown of its homepage and its belated sending of warnings last Tuesday./ 국민안전처는 지난 화요일 홈페이지 먹통과 문자 지연 발송으로 비난을 받은 후에도 아무것도 바꾸지 않았다

We wonder if the ministry is really aware of the seriousness of the issue./ 도대체 국민안전처가 문제의 심각성을 정말로 인식이나 하고 있는지 의문이다/ Is it due to lax discipline inside the ministry or what?/ 국민안전처 자체가 기강이 해이해진 것으로밖에 볼 수가 없다

MPSS was established after the tragic Sewol ferry sinking in 2014 to reinforce public safety after dismantling the Korea Coast Guard and integrating safety-related agencies./ 국민안전처는 2014년 비극적인 세월호 침몰사고를 겪으면서 해양경찰청을 해체하고 안전관련 기관을 통합하여 국민안전을 강화하기 위해 신설한 조직이다

But it is now under fire for its colossal loss of public confidence./ 그러나 국민의 신뢰를 엄청나게 잃은 것에 대해 지금 비난을 받고 있다

The government must come up with a drastic plan to revamp the ministry in crisis./ 정부는 위기에 빠진 국민안전처를 개조하기 위해 과감한 조치를 취해야 한다

The government first must strengthen measures to tackle disasters that result from earthquakes./ 정부는 우선 지진으로 발생한 재난을 극복할 수 있는 강력한 조치를 취해야 한다

It must pay heed to the frequent quakes in the Gyeongju area which is close to active faults in Yangsan and Ulsan, where a number of nuclear reactors and toxic material plants are located./ 또한 많은 원자력발전소와 유독물질 공장들이 있는 양산단층과 울산단층 등과 같은 활성단층과 가까이에 있는 경주지역의 빈번한 지진에 주목해야 한다

Above all, the government must figure out what areas are most vulnerable to earthquakes by conducting precise geological examinations across the country./ 무엇보다 정부는 전국에 걸친 정확한 지질조사를 통해 지진에 가장 취약한 지역을 찾아내야 한다

The government has to secure an effective system to quickly respond to earthquakes by taking advantage of our advanced IT technology and Big Data./ 정부는 우리의 선진 IT기술과 빅데이터를 활용하여 지진에 신속하게 대응할 수 있는 효과적인 시스템을 확보해야 한다

It must elevate existing safety standards for facilities particularly susceptible to quakes — such as nuclear power plants, highways, gas and oil pipelines, skyscrapers and bridges./ 원자력발전소, 고속도로, 가스송유관, 고층건물, 교량 등과 같이 특히 지진에 취약한 시설에 대한 기존의 안전기준을 격상해야 한다

The government must prepare a manual for the people to follow at times of disasters along with efforts to educate them about the danger and countermeasures./ 정부는 지진에 대한 대책과 위험을 국민에게 교육하는 노력과 함께 재난시에 따라야 하는 국민안전 매뉴얼을 준비해야 한다

We must establish public reaction systems as swift as Japan’s./ 일본의 경우처럼 신속하게 대응할 수 있는 국민 대응시스템을 구축해야 한다

That’s the only way for the government to convince the public of its determination to cope with unexpected disasters./ 이렇게 하는 것이 예기치 않은 재난에 대처하는 정부의 결정을 국민에게 설득할 수 있는 유일한 방법이다


주요 어휘 
*magnitude 5.8 earthquake : 진도 5.8의 지진
*aftershocks : 여진
*haunted by the fear : 공포에 시달리다
*Ministry of Public Safety and Security (MPSS) : 국민안전처
*shut down : 폐쇄하다
*emergency text messages : 긴급재난 문자메시지
*unfathomable malfunctioning : 이해할 수 없는 오작동
*belated sending of warnings : 지연된 경고 발송
*lax discipline : 기강해이
*safety-related agencies : 안전관련 기관
*under fire : 비난받다
*public confidence : 국민의 신뢰
*drastic plan : 과감한 계획
*pay heed to : 귀 기울이다
*active faults : 활성단청
*nuclear reactors : 원자로, 원자력발전소
*geological examinations : 지질조사
*taking advantage of : 이용하다
*public reaction systems : 국민대응시스템


2016년 10월 13일 (목요일)

Samsung will replace all Galaxy Note7s
삼성, 갤럭시 노트7 전량 교환 계획

Samsung Electronics suspended sales of the Galaxy Note7 and promised to replace sold phablets with new ones at the request of customers, which could lead to the largest ever recall in the smartphone industry. 

*suspend: 보류하다, 중단하다
*phablet: 태블릿 처럼 큰 휴대전화
*recall: (하자 있는 제품을) 회수하다

삼성전자는 갤럭시 노트7의 판매를 중단하고 구매자가 요청하면 새 제품으로 교환해주겠다고 약속했다. 스마트폰 역사상 최대 규모의 리콜 조치가 될 것으로 보인다.

The decision came nine days after the first Galaxy Note7 melted spontaneously due to a defect in its lithium-ion battery. More instances were reported in the following days. 

*melt: 녹다, 녹이다
*spontaneously: 자발적으로, 저절로
*defect: 결점, 결함
*in the following days: 그 다음 몇 일 동안

리튬이온 배터리의 결함 때문에 갤럭시 노트7이 저절로 녹아 내리는 사례가 처음 보고된 지 9일 만에 이 같은 결정이 나왔다.

“We apologize for the concerns inflicted on customers due to the inconvenience caused by the burning incidents not long after the new product was released,” said Koh Dong-jin, Samsung Electronics’ mobile business president on Friday. “As of Sept. 1, 35 cases have been reported to [Samsung] service centers in Korea and abroad. This is 24 defective units out of 1 million units. In our analysis of the cause, we have found that the problem was in the battery cell.” 

*apologize for ~ : ~에 대해 사과하다
*inflict: (손해를) 가하다
*inconvenience: 불편
*defective unit: 불량품

고동진 삼성전자 무선사업부 사장은 금요일 “신제품이 출시된 지 얼마 지나지 않아 제품이 타버리는 사고들이 발생해 소비자들에게 불편과 우려를 끼쳐드려 죄송합니다”고 말했다. “9월1일 현재까지 한국과 해외 삼성서비스센터에 35개 사례가 접수됐습니다. 1백만 개 제품 가운데 24개가 불량품인 것입니다. 원인 분석 결과 배터리 셀에 문제가 있었던 것으로 파악했습니다.”

The free exchanges of new Galaxy Note7s are expected to start on Sept. 19. Service centers will check if the battery on a newly purchased Galaxy Note7 is defective or not through a software program. But a customer whose phablet’s battery turns out to be fine can still request an exchange for a new one. 

*free exchange: 무료 교환
*purchase: 구매하다, 사다

갤럭시 노트7을 새 제품으로 무료 교환하는 것은 9월19일부터 시작될 것으로 보인다. 서비스센터들은 새로 구매한 갤럭시 노트7의 배터리에 결함이 없는지를 프로그램을 가동시켜 점검할 것이다. 그러나 배터리에 결함이 없는 것으로 확인되더라도 소비자는 새 제품으로 교환을 요구할 수 있다.

Samsung Electronics said it expects more than 1 million units to be swapped. Customers who want refunds instead can apply for them in the usual way. By law, refunds are allowed within 14 days of purchase. In addition, Samsung said it has decided to extend the refund period after discussing the situation with mobile service providers, as the Galaxy Note 7 is a product with obvious flaws.

*refund: 환불, 환불하다
*in the usual way: 통상적인 방법으로
*flaw: 결함

삼성전자는 1백만개 제품이 교환될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환불을 원하는 소비자는 통상적인 방법으로 환불을 신청할 수 있다. 법에 따르면 구매일로부터 14일 이내에 환불을 요청할 수 있다. 그런데 삼성은 갤럭시 노트7은 명백히 결함이 있는 제품이므로 모바일 서비스 제공업자들과 상황을 상의해서 환불 요청 가능 기간을 연장하기로 결정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