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nglish Study‎ > ‎

2016년 9월

2016년 9월 1일 (목요일)

No more wrong forecasts, please
일기예보 똑 바로 해야

Yesterday was the day of Cheoseo, one of the 24 seasonal divisions of the lunar calendar, when the intense summer heat wave begins to recede./ 어제가 여름 무더위가 한풀 꺾기기 시작한다는 연중 24절기 중의 하나인 처서였다

But the seasonal clock seems to have stopped now./ 하지만 지금은 계절시계가 멈춘 것 같다

Seoul’s temperature on Sunday soared to 36.4 degrees Centigrade (97.5 degrees Fahrenheit), the highest this year./ 일요일 서울 기온이 올 해 최고인 36. 4도까지 올랐다

The worst heat wave since 1994 has continued for 30 days in a row./ 1994년 이후 최악의 폭염이 30일 연속 계속되고 있다

People are bombarded with the unfair graded utility billing which was introduced by the government to save energy for the industrial sector./ 국민들은 산업용 전력 에너지를 절약하기 위해 정부가 도입한 불공정한 전기 누진제 폭탄을 맞고 있다

16 people, mostly the old and weak, have died as a result of the heat wave, as have millions of livestock across the country./ 대부분이 노약자인 16명의 국민이 폭염으로 사망했을 뿐만 아니라 전국의 가축 수백만 마리가 폐사했다

The scorching heat is probably unavoidable as it is a result of global warning./ 맹렬한 폭염은 지구 온난화의 결과이므로 불가피한 측면이 있다

An effort to prepare for natural disasters and minimize them through accurate weather forecasting is more important than ever, but the Korea Meteorological Administration (KMA) is going backwards./ 정확한 기상예보를 통해 자연재해를 대비하고 재해를 최소화하기 위한 노력이 그 어느 때보다 중요하지만 기상청은 거꾸로 가고 있다

Despite public uproar against its misleading weather forecasts, KMA repeatedly flip-flopped on when the mercury would head south./ 일기예보가 틀린 것에 대해 국민들이 분노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기상청은 기온이 올라갈 때마다 오락가락하고 있다

It predicted that the heat wave would subside from Aug. 14, but most of Korea showed temperatures hovering at 35 degrees Centigrade./ 기상청은 폭염이 8월 14일부터는 수그러들 것이라고 예상을 했지만 전국 대다수는 35도를 넘나들고 있다

It then said Aug. 24 would be the turning point, but it has again changed the date to Aug. 25./ 기상청은 8월 24일이 전환점이 될 것이라고 말했지만 다시 8월 25일로 말을 바꾸었다

What irritates citizens more is the agency’s attitude, characterized by parrot-like excuses instead of self-reflection./ 국민을 더 짜증나게 하는 것은 기상청이 반성을 하기보다는 앵무새 같이 변명을 하는 태도다

KMA has once again attempted to find fault with the atmospheric pressure around the Korean Peninsular, an excuse it uses every monsoon season./ 기상청은 장마철에 사용했던 변명인 한반도 주변의 기압 때문에 기상예보를 정확하게 하기 어렵다고 한다

The agency attributes its inaccurate forecasts to the high pressure in the North Pacific Ocean and an inflow of hot air from China./ 기상청은 북태평양 고기압과 중국발 더운 공기 유입 등이 정확한 폭염예측을 어렵게 한다고 말하고 있다

Didn’t KMA introduce a super computer costing a whopping 53.2 billion won ($47.2 million) earlier this year to accurately analyze such diverse factors and present correct weather forecasts?/ 기상청은 그런 변수를 반영해 정밀하게 기상을 분석하겠다며 올 해초 532억원이나 들여 슈퍼컴퓨터를 도입하지 않았는가?

We must hold such an irresponsible agency accountable for its past mistakes./ 실수에 책임을 져야 할 무책임한 기상청을 이대로 둬선 안 된다

This calls for a colossal revamp./ 전면적인 쇄신이 필요하다

The government must introduce a system using real names in order to allow weathermen to take responsibility for their incorrect predictions./ 정부는 부정확한 예보에 대해 예보관에게 책임을 묻는 예보 실명제를 도입해야 한다

Also, the government must change the current rotation-based job assignments and instead pick qualified staff solely for weather forecasting./ 또한 정부는 현재의 순환 보직제를 고쳐서 기상예측을 전문으로 하는 실력이 검증된 직원을 뽑아야 한다

Weathermen who habitually produce inaccurate forecasts must be fired./ 상습적으로 부정확한 예보를 하는 예보관은 퇴출시켜야 한다

Unless the KMA adopts a rigid work culture, it doesn’t deserve taxpayers’ money./ 기상청이 엄격한 직장문화를 조성하지 않는 한 귀중한 세금을 사용할 자격이 없다


주요 어휘
24 seasonal divisions : 24절기
summer heat wave : 여름 폭염
seasonal clock : 계절시계
bombarded with : 폭탄을 맞다
graded utility billing : 누진 전기세 
global warning : 지구 온난화
going backwards : 거꾸로 가다
flip-flopped : 표변하다, 수시로 바꾸다
turning point : 전환점
parrot-like excuses : 앵무새같은 변명
self-reflection : 반성
atmospheric pressure : 기압
monsoon season : 장마철
high pressure : 고기압
super computer : 슈퍼컴퓨터
diverse factors : 다양한 요소
irresponsible agency : 무책임한 기관
colossal revamp : 쇄신
system using real names : 실명제
rotation-based job assignments : 순환 보직제
rigid work culture : 엄격한 노동문화


2016년 9월 6일 (화요일)

The Thaad dilemma
"사드, 민주주의와 안보의 딜레마"

As readers in the autumns or winters of their lives will recall, Koreans put off democracy in order to pursue security and economic growth during the Cold War era. Amid rivalry and security threats posed by North Korea, Koreans as a group, as a people, experienced a kind of compromised liberty and partial human rights before democratization took place. Due to these memories and emotions, we often find the classic dilemma of democracy and security to be an uncomfortable one. Even the Greek historian Thucydides, who wrote the History of the Peloponnesian War, agonized over the harmony of democracy ruled by the citizens and the trappings of security policy, which require quick decision-making.
오늘 독자들과 함께 생각해보려는 이슈는 필자로서는 사실 오랫동안 생각을 거듭해왔지만 여전히 망설여지는 주제이다. 무엇보다 지난 냉전시대 우리의 경험이 여전히 짓누르고 있을 뿐만 아니라 필자가 오늘 얘기하려는 결론 역시 하나의 절충안에 지나지 않는가라는 느낌도 있기 때문이다. 중년 이상의 독자들이 기억하는 바와 같이, 우리는 과거 발전국가 시대에 안보와 경제성장이라는 목표아래 민주주의를 유보하고 살아왔었다. 북한과의 체제경쟁과 안보위협 속에서 자유와 인권은 유보되었던 것이 민주화 이전 우리의 집단경험이다. 이 같은 기억과 감정으로 인해 민주주의와 안보논리의 딜레마라는 매우 고전적인 논의가 우리에게는 종종 거북스럽게 느껴져 왔다고도 할 수 있다. (고대 그리스 도시국가들의 펠로폰네소스 전쟁사를 썼던 투키디데스도 시민이 지배하는 민주주의가 기밀성, 민첩성을 요구하는 안보정책과 어떻게 조화를 이룰지를 고민했을 만큼 이 이슈는 민주주의의 고전적인 쟁점이다.) 

But the complicated debates and controversies that have evolved over the deployment of the Terminal High Altitude Area Defense (Thaad) antimissile system over the last few weeks do not allow Koreans to neglect the Gordian knot of democracy, national security and factional politics any more. First of all, some people prioritize democracy. They say that there was not an appropriate and open discussion in the National Assembly or with local residents before the decision on the Thaad deployment was made. They champion the Athenian democracy where key elements of security policy had to be decided democratically. They argue that transparent and open decisions bring unity, which is the foundation of security.
하지만 지난 몇 주간 사드 배치를 둘러싼 어지러운 논쟁과 대립을 지켜보면서 민주주의, 국가안보, 당파정치 사이의 꼬인 실타래를 더 이상 방치해 둘 수는 없게 되었다. 먼저 민주주의 우선론이 있다. 사드 포대 배치 결정에 앞서서 국회 및 지역 주민들과 적절하고 공개적인 논의를 거치지 않았다는 민주주의 우선론자들의 비판은 안보정책의 주요 세부사항들도 모두 민주적으로 결정되어야 한다는 아테네 민주주의 원리를 이어받고 있는 셈이다. 이들은 투명하고 공개적인 결정이 우리 안의 결속을 가져오고 그것이야말로 안보의 기반이라는 논리를 제기한다. 

However, advocates of security claim that Thaad is crucial for defending Korea from the North’s missiles and nuclear threats. They feel that considering the complicated international politics involving the United States, China, Japan and Russia, it is necessary to make a quick and efficient decision on the matter. This argument is based on the tacit understanding that a democracy based on transparency cannot be prioritized over military issues like Thaad. 
반면에 안보론자들은 사드가 북핵과 미사일의 위협으로부터 우리를 지키는 불가결한 선택일 뿐만 아니라 미국, 중국, 일본, 러시아 사이에 얽혀 있는 복잡한 국제정치를 고려할 때에 사드 배치 결정은 빠르게 효율적으로 이뤄지는 것이 불가피하다고 본다. 이 주장에는 사드 배치와 같은 기술적이고 군사적인 이슈에 대해서는 절차와 투명성을 근간으로 하는 민주주의 원리가 우선하기 어렵다는 암묵적인 전제가 깔려 있다. 

In the face of the classic dilemma between democracy and security, politicians have revealed their shallowness. Ruling and opposition parties perceive the crisis as leverage for a factional fight rather than seeking a solution. The Minjoo Party criticizes the government for bringing chaos to the Thaad site decision, but it is taking its time to decide whether it supports or opposes the deployment itself. As always, the ruling Saenuri Party is caught between the angry sentiment of Seongju residents and President Park’s emphasis on unity against a possible North Korean threat. 
민주주의와 안보 논리의 충돌이라는 고전적인 딜레마 앞에서 정치권은 앙상한 현실을 드러내고 있다. 여야 정당들은 이 딜레마에 대한 해법보다는 당파 싸움의 지렛대로서만 이 사태를 바라본다. 더민주는 한편으로 사드 배치결정의 혼란을 불러온 정부를 신랄하게 비판하고 있지만, 스스로는 사드 배치에 관한 찬반 입장을 정하지 못한 채 시간을 보내고 있다. 여당인 새누리가 성주 지역민들의 성난 민심과 북핵 위협 앞에서 국론 단합을 강조하는 박대통령 사이에서 어정쩡하게 끼어있는 처지는 굳이 새삼스럽다 하기도 어렵다. 

When the Thaad controversy started, Ahn Cheol-soo hastily proposed a national referendum, but public response was lukewarm. Citizens may have wanted a more serious handling of the controversial case and hoped politicians would prepare the ground for compromise. In other words, the ruling and opposition politicians chose a path to reduce their roles rather than playing the role of mediator between the champions of democracy, who demand transparency, and the supporters of a government that emphasizes security and quick decisions.
사드 논란이 불거지자 안철수 전 대표는 재빨리 국민투표를 제안하고 나섰지만, 이에 대한 여론의 반향은 미지근하였다. (시민들은 아마도 사드와 같은 논쟁적인 사안을 좀 더 신중하게 다루면서 아울러 정치권이 무언가 타협의 기반을 다지기를 기대하지 않았을까?) 달리 말해, 여야 정치권은 안보정책에서 투명성과 절차를 요구하는 민주주의론자들과 기밀성, 신속성을 강조하는 정부 사이에서 조정역을 하기보다는 스스로 위축되는 길을 걷고 있는 셈이다. 

When the power games among superpowers escalate and the North threat intensifies, another Thaad crisis will undermine Korea’s democracy and security. When pressures from outside grow, can Korea find a formula to resolve the dilemma between democracy and security? I believe that a grand compromise is desperately needed now. The first step in this grand compromise is to set the “domain of joint governance” for ruling and opposition politicians in order to plan security policies together and share accountabilities. Regardless of party affiliation, vital security issues should be in the “domain of joint governance.” Different administrations should pursue consistent security interests. The highest priority of the Korea-U.S. alliance should fall into this domain. Other security issues not included in the domain of joint governance should be left to the domain of debate, where politicians and citizens may discuss issues. This distinction would allow us to pursue a consistent security policy while promoting discussion in democracy. 
강대국들의 힘겨루기와 북핵 위협이 가중될 때 제2, 제3의 사드 사태는 계속 우리 민주주의와 안보를 흔들게 될 것이다. 밖으로부터의 압박은 커지는데, 과연 우리는 민주주의와 안보 사이의 딜레마를 해소할 우리만의 선순환 공식을 찾아낼 수 있을까? 필자는 하나의 중대한 타협이 절실한 시점이라고 믿는다. 대타협의 첫 단추는 여야 정치세력들이 안보정책에 있어서 공동으로 구상하고 책임지는 ‘협치의 영역’을 설정하는 일이다. 여야를 떠나 누구라도 받아들일 수 있는 사활적 안보 이슈는 '협치의 영역‘에 담아두고, 정권 교체에 상관없이 이 합의를 바탕으로 안보이익을 일관되게 추구하는 체계를 만들어보자는 것이다. (한미동맹의 최우선성, 대북정책의 일관성 등이 협치의 영역에 포함될 수 있다.) 협치의 영역에 담지 못하는 모든 안보이슈들은 정치권과 시민사회가 끊임없이 토론하는 ’쟁점의 영역‘으로 남겨 두어야 할 것이다. 이러한 구분을 통해서 우리는 안보정책의 일관성을 추구하면서 동시에 민주주의의 토론과 합의를 견지할 수 있다. 

It does not take advanced knowledge or expertise to agree on the domain of joint governance in security. Anyone who has seriously contemplated peace can determine what constitutes a vital issue based on experience, emotions and sentiment. Ruling and opposition politicians can define the vital security interests in the domain of joint governance through persistent dialogue and with common sense. When we break out of closed factionalism and move forward with common sense, we can hope to resolve the dilemma of democracy and security. 
안보의 협치 영역에 합의하는 데에 대단한 지식과 전문성이 필요한 것은 아니다. 평화를 진지하게 고민해본 사람이라면 누구나 그간의 경험, 감각, 정서를 바탕으로 사활적 안보영역을 구분할 수 있다. 상식의 눈높이에서 끈질기게 대화하면 여야는 사활적 안보 이익을 협치의 영역에 충분히 담을 수 있다. 당파성의 폐쇄회로를 벗어나 상식으로 나아갈 때, 우리는 민주주의와 안보 딜레마의 해소를 기대해 볼 수 있다. 


2016년 9월 8일 (목요일)

Shame on our broadcasters
우물 안 개구리식의 올림픽 중계

Sports are a war without guns./ 스포츠는 총성 없는 전쟁과도 같다

The Olympic Games, in particular, tend to turn into a battle zone among nations./ 특히 올림픽은 국가 대항전 성격이 강하다

But the combative nature is just one feature of sports and the Olympiad./ 그러나 전투적인 속성은 스포츠와 올림픽의 속성 중 하나에 불과하다

We get great joy from the epic drama among athletes from around the globe, as a plethora of colorful events are unleashed on the sports fields./ 각양각색의 다양한 종목이 스포츠 분야에 도입됨으로써 전 세계에서 모여든 선수들의 환희의 드라마를 통해 우리는 큰 기쁨을 얻기도 한다

But our broadcasters focus entirely on the sports Korean athletes play at the Rio Olympics./ 하지만 우리 방송은 리우 올림픽에서 우리나라 선수들의 경기에만 주로 포커스를 맞추고 있다

The three major broadcasters — KBS, MBC and SBS — air almost solely sports events like archery and pistol-shooting in which Koreans have a high likelihood of winning gold medals./ KBS, MBC, SBS 3대 방송사는 한국 선수들이 금메달을 딸 가능성이 높은 경기인 양궁과 사격과 같은 종목만을 거의 방송하고 있다

As a result, local viewers are forced to settle with the same scene on different channels./ 결과적으로 국내 시청자들은 다른 채널을 틀어도 같은 방송을 보아야 한다

Once they are robbed of their choice in viewership, they must turn to foreign television channels or Internet sites to watch other performances of non-Korean athletes./ 일단 시청자들은 선택권이 빼앗기게 되고 할 수 없이 다른 나라 선수들의 경기를 보기 위해 외국 TV채널이나 인터넷 사이트를 찾게 된다

The three terrestrial broadcasters have paid a combined fee of 44 billion won ($40.2 million) to broadcast the Games in Rio de Janeiro, Brazil./ 3개 지상파 방송은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로에서 열리는 올림픽을 중계하기 위해 합계 440억원을 중계권료로 지불했다

But that money is apparently not to cover the performances of Korean athletes only./ 하지만 분명히 그 돈이 한국선수들의 경기만 중계하기 위한 것은 아닐 것이다

Mainstream broadcasters must coordinate airing the Games so that viewers can enjoy diverse sports events./ 주요 방송사들은 올림픽 경기의 중복 편성을 지양해서 시청자들이 다양한 스포츠 종목을 즐길 수 있도록 해야 한다

Some broadcasters have also come under criticism for sexist commentaries and remarks on television,/ 또한 일부 방송은 텔레비전 중계에서 성차별적인 해설과 표현으로 비판을 받고 있다

which runs counter to the zeitgeist of our time: gender equality and respect for humanity./ 양성평등과 인간존중이라는 오늘날의 시대정신에 위배되는/ One commentator exclaimed,/ 한 해설자는 외쳤다

“Isn’t it amazing for a female weight lifter to lift this heavy barbell?”/ “여자 역도 선수가 이 무거운 바벨을 들어 올린다는 것이 놀랍지 않습니까?” 

Another one referred to a female judo competitor as playing tough while looking “soft” on the outside./ 또 다른 해설자는 여자 유도 선수를 보고 겉보기에는 “야들야들”한데 거칠게 경기를 한다고까지 말했다

It is shameful that sportscasters and commentators alike are all engaged in making sexist remarks during the broadcasts without finding any problem with it./ 스포츠 중계 아나운서나 해설자들이 아무런 거리낌 없이 방송을 하는 동안 성차별적인 표현을 하는 것은 부끄러운 일이다

There cannot be a male and female focus among athletes who are fighting for their national name./ 자신들의 국가 이름을 걸고 싸우는 운동선수들에게 남녀는 중요하지 않다

They have been chosen to represent their country after endless competitions against themselves and others./ 선수들은 자신은 물론 다른 선수들과 끊임없는 경쟁을 통해 국가를 대표하기 위해 선발되었다

Those players do not deserve condescending and rude remarks from commentators./ 이러한 선수들이 해설자들에게 안 좋은 말이나 무례한 표현을 들을 이유가 없다

If the media cannot catch up with the era of gender equality, they have no reason to exist./ 만약 미디어가 양성평등 시대를 따라가지 못한다면 방송이 존재할 이유가 없다

After the Olympic Games are over, Korean sports federations must consider holding gender equality education for the media so that they don’t make the same mistakes at the next Olympiad./ 올림픽이 끝난 후 스포츠 협회는 미디어를 대상으로 양성평등 교육을 시행하는 문제를 고려해서 다음 올림픽에서 같은 실수를 하지 않도록 해야 한다


주요 어휘 
war without guns : 총성 없는 전쟁
battle zone : 전투지대
epic drama : 서사드라마
winning gold medals : 금메달을 따다
local viewers : 국내 시청자
terrestrial broadcasters : 지상파 방송국
come under criticism : 비판을 받게 되다
sexist commentaries : 성차별적인 해설
female weight lifter : 여자 역도선수
female judo competitor : 여자 유도선수
on the outside : 겉으로 보기에는
sexist remarks : 성차별적 표현
endless competitions : 끊임없는 경쟁
catch up with : 따라잡다
gender equality : 양성 평등
sports federations : 스포츠 협회 


2016년 9월 13일 (화요일)

Hyundai Mortor will invest KRW 2 trillion to Jeonju factory for taking leaps toward global commercial vehicles maker
현대차, 전주공장 증설 및 연구개발에 2조원 투자…"상용차 글로벌 메이커 도약"

Hyundai Motor will invest more than KRW 2 trillion ($1.8 billion) in domestic facilities by 2020. In particular, it will increment annual production capacity of commercial vehicles at Jeonju factory to 100,000 units and sharply strengthen research and development(R&D).

Hyundai Motor (president Yoon Gab-han) announced that total KRW 2 trillion will be invested to enlarge factories and strengthen cooperation of R&D between passenger cars and commercial cars.

It will invest KRW 400billion to build new factories and add ones at Jeonju factory , along with investment of KRW 1.6 trillion to R&D for new cars in commercial vehicles area. In adition to these, it also announced that it would also newly build pilot complex and Global Training Center(GTC) within Jeonju factory site. Its plan is to turn over a new leaf of strong company to global commercial vehicles markets. 

First of all, it will strengthen annual production capacity of 65,000 units at Jeonju factory to 100,000 units by 2020. It is forecast that production capacity will be incremented to 85,000 units in 2017 and then to 100,000 ones in 2020 by 54% increase, respectively. Thus, new 1,000 jobs will be created during this period. The deluxe model for developed markets and also diffusion model for emerging ones will be added to the lineup for enlargement of markets at home and abroad. 

It is forecast that the global market size in commercial vehicles will be enlarged from 3.12 million units last year to 3.96 million ones in 2020 by 27%( 4.2% on annual average). Hyundai Motor reestablishes its determination that with deploy of new high models to unstepped markets in Western Europe and North America, it will make its bid for victory. 

Especially, it will invest KRW 1.6 trillion to R&D for new models and new engines. 

Some of the workforces at R&D center for commercial vehicles at research institute in Jeonju will be relocated to its R&D center in Namyangju to exert its utmost efforts in improvement of capabilities in R&D for commercial vehicles. 

The GTC for its emoloyees and customers will also be established. It is expected that GTC will be a regional attraction to annually draw more than 40,000 people including employees and customers for automotive education and theme park. In particular, by its establishment of the pilot facility to be in charge of verification in mass production at Jeonju factory before its release, Hyundai Motor will plan to pull up its early stage quality. 

"We will construct global R&D system in cooperation and take leap to global company in commercial vehicle areas through active investment of new cars and engine development tailor-made in developed and emerging market", the insider of Hyundai Motor said.

현대자동차가 상용차 시장에서 글로벌 메이커 도약을 위해 2020년까지 2조원 이상을 국내에 투자한다. 특히 전주공장의 연간 생산능력을 10만대로 늘리고 연구개발(R&D)을 대폭 강화한다.

현대자동차(대표 윤갑한)는 전주 상용차공장 증설, 승용·상용 간 R&D 협력강화 및 상용차 R&D에 총 2조원을 투자할 계획이라고 16일 밝혔다.

현대차는 2020년까지 전주공장의 신·증설 등 생산능력 확대에 4000억원, 상용 부문 신차 R&D에 1조6000억원 등 총 2조원을 투자한다. 이외에 전주공장 내 파일럿동 및 글로벌트레이닝센터(GTC)를 추가로 신설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이를 통해 글로벌 상용차 시장에서 강자로 거듭난다는 계획이다.

우선 연간 6만5000대 규모인 전주공장 생산 능력을 2020년까지 10만대 체제로 강화한다. 단계별로는 2017년 8만5000대에 이어 2020년 10만대 규모로 생산 능력은 54% 늘어날 전망이다. 이에 따라 신규 인력 1000여명을 순차적으로 채용한다. 전주공장은 선진시장용 고급형 모델과 신흥시장용 보급형 모델을 라인업에 추가해 내수 및 수출 확대에 나선다.

전 세계 상용차 시장 규모는 지난해 312만대에서 2020년 396만대로 약 27%(연평균 4.2%) 확대될 전망이다. 현대차는 아직 진출하지 않은 서유럽 및 북미에 고급형 신규 모델을 투입해 승부수를 던지겠다는 각오다.

특히 상용차 신모델 및 신엔진 연구개발에 1조6000억원을 투입하고, 전주연구소 인원 중 상용차 설계 및 제품 개발을 담당하는 인력을 남양연구소로 옮겨 상용 연구개발 역량 향상에 전력을 기울일 계획이다.

직원 및 소비자를 위한 GTC도 건립한다. 자동차 교육 및 테마파크 시설이 들어서는 GTC는 연간 4만명 이상의 직원과 고객이 찾는 지역 명소가 될 전망이다. 특히 전주공장에 출시 전 양산성 검증을 담당하는 파일럿동을 신설해 초기 품질을 끌어올릴 계획이다.

현대차 관계자는 “승용과의 협력 등 글로벌 R&D 체제를 구축하고, 적극적인 투자를 통해 선진 및 신흥시장 특성에 맞춘 신차와 엔진 개발을 확대해 상용 부문 글로벌 업체로 도약할 것”이라고 밝혔다.


2016년 9월 15일 (목요일)

Solutions first, please
해결책이 우선이다

The trade front has been rocked by the insolvency of the country’s largest cargo carrier./ 국내 최대 해운회사가 파산상태에 빠지면서 무역전선에 이상에 생겼다

The fleet of Hanjin Shipping carrying Korean products to markets around the world has been detained after the shipper was placed under court receivership, taking a toll on the country’s exports./ 한진해운이 법정관리에 들어가면서 전 세계 시장으로 한국 제품을 실어 나르는 한진해운의 선박이 억류되었고 수출에 타격을 주고 있다

As of Sunday, 73 out of 141 active Hanjin carriers have not been operating normally./ 일요일 현재 운항중인 한진해운 소속 선박141척 중 73척이 정상적으로 운항을 하지 못하고 있다

They have been denied entry and leave and cargo cannot be unloaded because the shipper has been overdue in payment for port use and services./ 한진해운이 항만 사용료나 하역료를 지불하지 못해 입출항도 못하고 하역도 못하고 있는 상태다

Some ships have been seized./ 어떤 선박들은 압류되기도 했다

As many as 300,000 containers are affected, of which 33,000 carry products of Korean origin./ 30만개의 컨테이너가 영향을 받고 있고 이러한 컨테이너 중 3만 3천개가 한국산 제품이다

Delays would impact delivery schedules and cause defects in the products./ 운항차질은 납기지연과 제품손상을 야기할 수밖에 없다/ The cost would have to be shouldered by exporters./ 그 비용은 고스란히 수출기업이 짊어져야 한다

There are another 300,000 containers that need to be shipped out./ 더구나 선적을 기다리는 컨테이너도 30만개가 더 있다

If the matter is not addressed quickly, the country’s exports frontwould be shaken by a logistics crisis./ 만약 이 문제를 신속히 해결하지 못하면 한국은 물류대란으로 수출을 못하게 되는 상황에 빠지게 될 것이다

The government and creditors are at fault for their nearsightedness./ 정부와 채권단이 너무 안일하게 대처한 탓이다

Creditors assured that the insolvency of Hanjin Shipping wouldn’t have an impact on the economy because the company accounts for 2 percent of Korea’s cargo trade./ 채권단은 한진해운이 국내 물동량의 2퍼센트밖에 차지하지 않기 때문에 한진해운의 파산이 국내경제에 영향을 주지 않을 것이라 확신했다

The government promised to designate 13 Hyundai Merchant Marine vessels to handle the cargoes of Hanjin Shipping last week./ 정부는 지난 주 한진해운의 물동량을 처리하기 위해 13척의 현대상선 선박을 투입하겠다고 약속했다

But that would only be possible later this week due to insufficient preparation./ 그러나 현대상선 선박 투입은 불충분한 준비로 이번 주말에나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We doubt if they can be trusted to spearhead industrial restructuring with such poor insight and crisis control skills./ 이런 허술한 상황판단과 관리능력으로 산업 구조조정을 원만히 이끌 수 있을지 의문이다

We also cannot comprehend Hanjin Group./ 한진그룹 또한 이해할 수 없다

The parent group of Hanjin Shipping declined to attend a government-led emergency meeting on the shipper./ 한진해운의 모그룹인 한진그룹은 한진해운에 관한 정부주도 긴급대책회의에 참석을 거절했다

Even as it had given up on the shipping unit, it has not adjusted the shipment volume and schedule./ 한진해운은 일부 물동량을 포기했어야 함에도 화물선적량과 일정을 조정하지 않았다

Because it applied for a stay order in overseas courts too late, the shipper failed to prepare ahead for seizure and port disruptions./ 또한 해외 법원에 압류금지요청을 뒤늦게 하는 바람에 사전에 압류나 항만에서의 혼란을 막지 못했다

Yet the concerned parties are busy pointing fingers instead of trying to come up with solutions./ 그런데도 관계 당사자들은 해결책을 내놓기 보다는 남의 탓만 하고 있다

The financial services commission chief said that Hanjin Shipping has not been cooperative in sharing its shipping schedule and urged the shipper to solve the matter./ 금융위원장은 한진해운이 운항일정을 공유하지 않으려 했다며 한진해운이 이 문제를 해결하라고 촉구했다

Hanjin Shipping claims it had not received orders from the government or creditors./ 한진해운은 정부나 채권단으로부터 지시를 받은 게 없다고 주장하고 있다

At the current rate, Hanjin Shipping could be completely ruined before the court administration program can start./ 현재와 같은 상황이라면 한진해운은 법정관리를 시작하기도 전에 완전히 무너질 수 있다

There won’t be any assets or a sales network left to save./ 건질 수 있는 자산과 영업망이 전혀 없을 수도 있다

The company’s credibility would have hit the bottom./ 신용 또한 바닥을 칠 것이다

Real action must take place fast./ 우선 실질적인 조치를 취해야 한다


주요 어휘
trade front : 무역 전선
court receivership : 법정관리
taking a toll : 타격을 주다
port use and services : 항만사용료와 하역료
delivery schedules : 납기 일정
exports front : 수출전선
logistics crisis : 물류위기
cargo trade : 무역화물
industrial restructuring : 산업구조조정
poor insight : 허술한 판단력
crisis control skills : 위기관리 능력
government-led emergency meeting : 정부주도 긴급대책회의
shipment volume and schedule : 선적 물량과 일정
stay order : 압류금지요청*overseas courts : 해외 법원
concerned parties : 관련 당사자*shipping schedule : 운항 일정
At the current rate : 현재 상태라면
court administration program : 법정관리 프로그램 


2016년 9월 20일 (화요일)

China in the hot seat
중국, 이번엔 대북 제재에 제대로 동참하라

Despite the international community’s repeated warnings, North Korea has been bent on developing nuclear weapons and ballistic missiles. 

China should be held accountable for the North’s uninterrupted pursuit of nuclear armaments. Of course, Beijing joined the UN Security Council’s sanctions against Pyongyang after condemning its nuclear tests. But China always insisted on softer sanctions and always remained opaque about its own implementation of sanctions.

After North Korea’s fourth nuclear test on Jan. 6, China even allowed it to export coal, iron ores and other minerals “for the livelihoods and welfare of North Koreans.” China also confined the UN-imposed restrictions on its oil exports to North Korea to aviation fuel. 

Both steps created wide loopholes in the sanctions, the effect of which were greatly diminished. A 6 percentage increase in China’s trading with the North in June compared to the same period last year clearly shows nothing has changed in bilateral relations. 

China’s embrace of North Korea is based on its leaders’ judgment that the international community’s firm sanctions could lead to the collapse of the regime in Pyongyang, which would not benefit China in its strategic contest with the United States. After reading Beijing’s intentions adroitly, North Korea has been devoted to developing nuclear weapons without any restrictions. Even after the North’s fifth nuclear test — which indicates Pyongyang is on the threshold of deploying nuclear weapons on powerful missiles — Beijing does not show any sign of meaningful change except for its rhetorical opposition to the North’s nuclear armament and its expression of an intent to participate in discussions on sanctions. 

China’s government and its press on Monday joined a chorus blaming America for the North’s nuclear development in order to deflect criticism by the world. More alarming are some Chinese media reports that Seoul’s decision to deploy the Terminal High Altitude Area Defense (Thaad) antimissile system triggered the North’s most recent nuclear test. 

Given China’s behavior, we wonder if it will once again attempt to neutralize the Security Council’s next round of sanctions. China must play a pivotal role in forcing North Korea to give up its nuclear ambitions. That is an attitude befitting a country that wants to be a responsible superpower. 

북한이 국제사회의 거듭된 경고에도 아랑곳하지 않고 광란의 핵 질주를 벌이는 배경에는 중국의 책임이 결코 가볍지 않다. 중국 역시 북한의 핵실험을 비난하고 유엔의 대북 제재에 동참해온 건 사실이다. 그러나 제재 논의 때마다 보다 약한 제재를 주장하고 제재 이행 여부에선 늘 불투명한 모습을 보여왔다. 올 초 북한의 4차 핵실험 직후에도 중국은 ‘북한 인민의 복지’를 핑계로 북한의 민생 목적 광물 수출을 허용했다. 중국은 대북 원유 수출 제한도 항공유로 한정했다. 이른바 ‘구멍(loophole)’을 만들어 제재 효과를 반감시켰다. 중국의 6월 대북 교역액이 전년 동기 대비 9% 늘었다는 사실은 아무것도 변한 게 없는 북·중 관계를 그대로 대변한다.

중국의 북한 감싸기는 국제사회의 일치되고 단호한 제재가 북한 정권의 붕괴를 초래할 수 있으며 이는 미국과의 전략 게임에 있어 중국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는 판단에 근거한다. 북한은 이 같은 중국의 속내를 읽고 아무 거리낌없이 핵개발에 나서고 있다. 북한이 핵무기 실전배치 일보 직전인 5차 핵실험을 단행했음에도 중국의 태도엔 이렇다 할 변화가 없다. 그저 ‘북핵에 반대하며 제재 논의에 참여하겠다’는 입장 표명 정도다.

중국 당국과 언론은 그제 “북핵 문제의 핵심은 미국에 있다”며 ‘중국 책임론’을 거론하는 국제사회의 따가운 질책에서 벗어나려는 움직임을 보였다. 더욱 가관인 것은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 체계의 한국 배치 결정이 이번 핵실험을 불렀다는 일부 중국 언론의 본말이 전도된 보도다. 이처럼 북핵 억제에 역주행하는 듯한 행태를 볼 때 중국이 이번엔 또 어떤 논리를 내세워 유엔 안보리의 ‘중대한 추가 조치’ 계획을 무력화하려 할지 걱정스럽다. 중국은 북핵의 반작용으로 한국·일본·대만이 핵무장을 하는 최악의 시나리오까지 각오하고 있는가. 그렇지 않다면 이제라도 국제사회의 대북 제재에 제대로 동참해 북한의 핵개발 의지를 꺾는 데 결정적 역할을 해야 한다. 그게 21세기 아시아의 책임 있는 대국으로 부상하려는 중국의 올바른 모습이다. 


2016년 9월 22일 (목요일)

Fruits 
과일

fresh fruit 신선한 과일 / seasonal fruit 제철 과일 
be loaded with ~이 풍부하다 / go bananas 열광하다, 흥분하다 
melt in one’s mouth 입안에서 살살 녹다 
cherry-pick (최고를) 선별하다 
get one’s hands on ~을 손에 넣다 

어떤 종류의 과일을 좋아하나요? 
과일은 맛있기도 하지만 비타민이 풍부하기 때문에 나는 다양한 종류의 신선한 과일을 많이 먹는다. 제철 과일만큼 좋은 것은 없다. 나는 아삭아삭한 사과와 과즙이 풍부하고 군침 돌게 하는 수박을 특히 좋아한다. 다행히도 한국에서는 일 년 내내 다양한 종류의 잘 익은 과일을 구할 수 있다. 여름이 오면 수박이 제철이 된다. 좋은 과일을 잘 고르는 방법을 아는 것이 중요하다. 예를 들어, 수박이 잘 익었는지 알려면 수박 겉을 톡톡 쳐 보고 속이 비어 있는 듯한 울리는 소리가 나는지 들어 보는 것이 가장 좋다. 나는 한국만의 독특한 과일들도 좋아한다. 한국의 배는 정말 맛있다. 입에서 살살 녹는다`! 

What kind of fruits do you like? 
I tuck into a wide selection of fresh fruits because they are both tasty and loaded with vitamins. There’s nothing quite like seasonal fruits. I go bananas over crisp apples and juicy, mouth-watering watermelons. Thankfully, in Korea, we can get our hands on a variety of ripe fruits all year round. Come summer, it will be the optimal watermelon season. It’s important to know how to cherry-pick the right fruits. For instance, to determine the ripeness of a watermelon, your best bet is to tap the outside and listen for a hollow sound. I also love fruits that are unique to Korea. The Korean pear, also known as bae, is excellent. It melts in your mouth! 


Pattern Practice
1. tuck into (~을) 좋아서 정신 없이 먹다 
I tuck into a wide selection of fresh fruits. 나는 다양한 종류의 신선한 과일을 많이 먹는다. 
Because I was starving, I tucked into dinner. 배가 너무 고파서, 정신 없이 저녁을 먹었다. 
Feel free to tuck into anything you find in the fridge. 냉장고에 있는 거 편하게 아무거나 먹어. 

2. go bananas 열광하다, 흥분하다 
I go bananas over crisp apples. 나는 아삭아삭한 사과를 정말 좋아한다. 
We went bananas over the movie and watched it three times. 우리는 그 영화를 너무 좋아해서 세 번이나 봤다. 
I went bananas when I heard the news. 나는 그 소식을 듣고 너무 기뻤다. 

3. get one’s hands on ~을 손에 넣다, 구하다 
We can get our hands on a variety of ripe fruits all year around. 우리는 일 년 내내 다양한 종류의 잘 익은 과일을 구할 수 있다. 
I can’t wait to get my hands on the new camera. 어서 새 카메라를 빨리 손에 넣고 싶어. 
She got her hands on a signed CD. 그녀는 사인 받은 CD를 손에 넣었다. 

4. cherry-pick (최고를) 선별하다, 신중하게 고르다 
It’s important to know how to cherry-pick the right fruits. 좋은 과일을 잘 고르는 방법을 아는 것은 중요하다. 
Be sure to cherry-pick trustworthy candidates. 신뢰할 수 있는 후보자를 고르도록 해. 
Make sure to cherry-pick what is good for you. 너에게 좋은 것을 잘 고르도록 하렴. 

5. melt in one’s mouth 입안에서 살살 녹다 / It melts in your mouth. 입에서 살살 녹는다. 
This chocolate cake is so good it will melt in your mouth. 이 초콜릿 케이크는 너무 맛있어서 입에서 살살 녹을 거야. 
The fish practically melts in your mouth. 그 생선은 말 그대로 입에서 살살 녹는다. 


2016년 9월 27일 (화요일)

Wireless Internet
무선 인터넷

burn the midnight oil 밤늦게까지 일을 하다
just a few years ago 몇 년 전만 해도
unthinkable 상상조차 할 수 없는
a cup of joe 커피 한잔
ubiquitous 어디에나 있는, 널리 퍼져 있는
take (someone/ something) for granted ~을 당연하게 받아들이다
quality of service 서비스의 품질

몇 년 전만 해도, 무선 인터넷은 상상조차 할 수 없었다. 무선 인터넷은 공상과학의 영역이었다. 지금은 거의 어디에서 나 와이파이가 된다. 연결 속도도 놀라울 정도이다. 한국에서는 인터넷 서비스의 질이 매우 높다. 어떤 사람들은 이를 당연하게 받아들이기도 한다. 나는 아직도 와이파이의 편리함에 깜짝 놀라곤 한다. 무엇보다도, 와이파이는 인터넷 선의 번거로움을 없앤다. 두 번째로, 와이파이 덕분에 거의 모든 카페가 일하는 공간도 되는 두 가지 역할을 할 수 있다. 커피숍에서 밤늦게까지 일하는 사람들을 흔히 볼 수 있다. 무선 인터넷 서비스는 사람들이 커피 한잔과 함께 일을 하는 걸 가능하게 해 준다.

Just a few years ago, wireless internet was unthinkable. It was in the realm of science fiction. Nowadays, wi-fi is nearly ubiquitous. The connection speeds are mind-boggling. In Korea, the quality of service is sky-high. Some people even take it for granted. I am still staggered by the convenience of wi-fi. First of all, it does away with the hassle of internet cables. Secondly, almost every café can do double duty as an office thanks to wi-fi. It’s common to see people burning the midnight oil in coffee shops. The wireless internet services can help people work while they get their cup of joe.


Pattern Practice
1. unthinkable 상상조차 할 수 없는
Wireless internet was unthinkable in the past. 과거에는 무선 인터넷을 상상조차 할 수 없었다.
She accomplished something unthinkable. 그녀는 상상조차 할 수 없는 일을 이루어냈다.
Winning the lottery is almost unthinkable. 복권 당첨은 거의 상상조차 할 수 없는 일이다.

2. mind-boggling 매우 놀라운, 이해할 수 없는
The connection speeds are mind-boggling. 연결 속도가 놀라울 정도이다.
Your intelligence is mind-boggling! 당신의 지성은 정말 놀랍군요!
The size of it was mind-boggling. 그것의 규모가 정말 엄청났다.

3. hassle 번거로운 일
It solves the hassle of internet cables. 그것은 인터넷 선의 번거로움을 해결한다.
I’m tired of all this hassle. 나는 이 모든 번거로운 일들이 지겨워.
It’s a hassle to send things back to the vendor. 판매자한테 물품을 반품하는 것은 귀찮은 일이야.

4. do double duty 두 가지 역할을 하다
A caf can do double duty as an office. 카페가 사무실의 역할까지 두 가지 역할을 할 수 있다.
You should be paid more for doing double duty. 너는 두 가지 역할을 하니 돈을 더 받아야 해.
He did double duty as boyfriend and bodyguard. 그는 남자친구와 보디가드 두 가지 역할을 했다.

5. a cup of joe 커피 한잔
People work while they get their cup of joe. 사람들은 커피 한잔과 함께 일을 한다.
Buy a cup of joe at the store. 가게에서 커피 한잔 사.
Let’s talk over a cup of joe. 커피 한잔하면서 이야기해요.


2016년 9월 29일 (목요일)

Requirements for leadership
리더십이 갖춰야 할 조건

“As long as he is prime minister, the United Kingdom will never surrender,” U.S. President Franklin D. Roosevelt said after listening to Winston Churchill’s radio speech in June 1940. President Roosevelt had conviction that the United Kingdom would fight Germany until the end and decided to participate in the war and help Britain. The leader who takes responsibility over state administration has a decisive impact on the fate of a nation. 

During the Chuseok holiday earlier this month, leadership was a popular topic. This is a time when crops are harvested and families and neighbors celebrate the abundance of food. However, this year’s Chuseok had more anxiety than joy because of a prolonged economic slump. 

Moreover, the ongoing controversies over the Sewol ferry tragedy, the humidifier sterilizer case and the Gyeongju earthquake show that the government is absent in the field, and Koreans are left alone to take safety in our own hands.

And when China’s cooperation is essential for peace and economic growth on the peninsula, in addition to our alliance with the United States, we have made China turn away with the Terminal High Altitude Area Defense system, which cannot even completely deter North Korea’s nuclear development and threats. South Korea does not have wartime operations control, so if strategic nuclear weapons are reassigned to the peninsula, they can be used unrelated to our intentions. Nevertheless, some ruling party lawmakers insist on nuclear possession through redeployment of strategic nukes. 

When the United States considers negotiations as well as pre-emptive strikes, South Korea repeatedly calls for a unilateral surrender, a demand that has proven ineffective for decades in eliminating the risk of war. When there are few signs of security and prosperity at home and abroad and the shadow of risk lengthens, true leadership is nowhere to be found. That is why people talked about leadership so much with friends and family over the holiday.

What is the leadership we need? I have found successful models from Churchill and the emergency landing on the Hudson River featured in the recent film “Sully.” 

In a 2002 BBC survey, the British chose Churchill as the greatest Briton. The war hero must have received similar praise right after the end of the war. However, in the general election held right after the war, the British people did not choose Churchill, as they thought his leadership was not suitable for postwar restoration.The case shows that there is no one absolute model that works for all societies and ages, and that a different type of leadership is needed depending on the call of the times.

In our last presidential election, one of the tasks was economic democratization, more precisely shared growth. All candidates advocated economic growth, but after the presidential election, both the ruling and opposition parties neglected the cause. The presidential candidates used economic democratization to win votes but did not own it as a political philosophy.

If what is needed to resolve the tasks of the time is the basic quality of leadership, there is a virtue that all leaders must have. It is the competency needed for the position and faithful fulfillment of duties and responsibilities.

On Jan. 15, 2009, a U.S. Airways flight made an emergency water landing on the Hudson River in New York. The plane had been struck by a flock of birds, and all engines were out. The control tower suggested rerouting to a nearby airport, but Capt. Chesley Sullenberger considered the state of the aircraft and made an emergency water landing on the Hudson. All 155 people onboard survived, and Captain Sullenberger was able to save them because he not only had the knowledge and competency required as a pilot but also faithfully fulfilled his duty to keep all passengers safe. 

The miracle on the Hudson is a clear contrast to all the safety-related accidents in Korean society, most notably the Sewol ferry tragedy. On the Hudson River, the captain and crew members fulfilled their duties. Nearby New Yorkers helped the rescue with a humanitarian spirit. The people of Jindo showed neighborly spirit to help the victims and families, but from the crew members and captains all the way up to the president, they enjoyed the honor and power entrusted to their positions but fulfilled none of the responsibilities. As a result, 304 precious lives were lost. So I can say for sure that having the insight needed for the position and faithfully fulfilling responsibilities are mandatory qualities of leadership. 

We call for leadership with a political philosophy based on the spirit of the times and the will to carry out the responsibilities and duties given to the position. We need a leader who does not reign but serves the people. In a democratic system, the citizens have popular sovereignty and choose the leader, so we also desperately need the people’s wisdom. 


“저 영감이 총리로 있는 한 영국은 절대 항복하지 않을 것 같군.” 루스벨트 미국 대통령이 1940년 6월 처칠 영국총리의 라디오 연설을 듣고 비서에게 한 말이다. 루스벨트는 처칠의 연설을 듣고 영국이 독일에 끝까지 싸울 것이라는 확신을 얻어 미국의 참전과 영국 원조를 결정했다고 한다. 이처럼 국정운영을 책임지는 리더십은 국가의 흥망에 결정적 영향을 미친다.

지난 한가위에는 리더십 이야기가 유난히 많았다. ‘더도 말고 덜도 말고 한가위만 같아라’는 속담이 있다. 추석때면 곡식이 여물어가고 먹거리가 풍족해져 가족과 이웃이 함께하면서 웃음꽃을 피웠다. 그러나 올해 한가위는 따스함보다는 불안함이 많았다. 계속되는 경제침체 때문이다. 그리고 아직 끝나지 않은 세월호 참사, 가습기 사건, 경주지진 사태에서 보듯 현장에 정부는 없고 국민 스스로 알아서 안전을 책임져야 하는 불안사회 때문이기도 하다. 
여기에 한반도 평화와 경제성장에 미국뿐 아니라 중국의 협조가 필수인데도 북한의 핵무기 개발과 도발위협을 완벽히 억제하지도 못하는 사드건으로 중국을 돌아앉게 하고 있다. 전시작전통제권이 없어 전술핵무기가 한반도에 재배치되더라도 우리의 뜻과 무관하게 사용될 수 있는 처지인데 일부 여당의원들은 전술핵 재배치 등 핵보유를 주장한다. 

미국에서는 선제타격뿐 아니라 협상론까지 나오고 있는데도 우리는 지난 수십여년 동안 전쟁위험 제거에 효과가 없음이 증명된 일방적 항복 요구만을 되풀이하고 있다. 이처럼 국내외적으로 안전과 번영의 싹은 빈약하고 위험의 그림자가 짙어가는 상황에서 진정한 리더십은 찾아보기 어렵다. 그래서 지난 한가위에 리더십 이야기가 많았을 것이다. 

그러면 우리에게 필요한 리더십은 어떤 것일까? 나는 성공할 수 있는 리더십을 처칠 사례와 최근 미국 영화 ‘허드슨강의 기적’으로 재조명된 비행기 불시착 사건에서 찾았다.

2002년 BBC의 여론조사에서 영국민들은 처칠을 가장 위대한 영국인으로 선정했다. 전쟁영웅 처칠은 종전 직후에도 그런 평가를 받았을 것이다. 그러나 그때 치러진 총선에서 영국민들은 처칠을 선택하지 않았다. 처칠이 전후 복구에 적합한 리더십은 아니라고 판단했기 때문이다. 이 사례는 모든 사회와 모든 시대를 관통하는 절대적 리더십은 존재하지 않으며, 시대적 과제에 적합한 리더십이 따로 있음을 보여준다.

지난 대선 때의 시대적 과제 가운데 하나는 ‘경제민주화’였다. 좀 더 정확히는 동반성장이었다. 모든 후보들이 경제민주화를 주창했다. 그러나 대선이후 여야 모두 경제민주화를 외면했다. 지난번 대선후보들은 경제민주화를 득표용으로 이용했을 뿐 자신의 정치철학으로 갖고 있지 않았던 것이다. 그 결과 서민들의 가계경제는 더욱 어려워지고 있다.

시대적 과제 해결을 위한 정치철학이 리더십의 기본요건이라면 모든 리더십이 갖춰야 할 필수덕목도 있다. 그것은 자신이 맡은 직책에 필요한 능력을 갖추고 의무와 책임을 다하는 것이다.

2009년 1월 15일 뉴욕 허드슨강에 유에스 에어웨이스(US Airways) 여객기가 사고로 불시착하였다. 비행기는 이륙한지 2분 만에 새떼와 부딪혀 엔진이 모두 정지했다. 기장인 슐렌버거는 관제탑이 인근 공항으로 향할 것을 권유했지만 비행기 상태를 고려하여 비행기를 허드슨 강에 비상착수(非常着水)시켰다. 그리고 탑승객 155명 전원을 구했다. 엔진이 정지된 직후 허드슨 강에 불시착하기까지 걸린 시간은 단 6분이었다. 슐렌버거 기장이 6분 동안에 155명의 생명을 구할 수 있었던 것은 기장으로서 필요한 지식과 능력을 갖췄을 뿐 아니라 승객을 안전하게 해야 할 의무를 실천했기 때문이다.

허드슨 강의 기적은 세월호 참사를 비롯한 우리사회의 모든 안전사고와 극명하게 비교된다. 허드슨 강에서는 기장을 비롯한 모든 관계자들이 직책에 부여된 의무를 다했다. 인근 뉴욕시민들도 인도적 의무로 구조에 나섰다. 그러나 우리는 진도 주민의 이웃사랑은 넘쳤지만 아래로는 승무원과 선장에서부터 위로는 대통령에 이르기까지 모든 관계자들이 직위에 부여된 명예와 권력만 향유했을 뿐 직책에 부여된 책임과 의무는 다하지 않았거나 부족했다. 그 결과 304명의 꽃다운 생명이 희생되었다. 그래서 리더십이 갖춰야할 필수요건을 자신이 맡은 직책에 필요한 식견을 갖추고 부여된 의무와 책임을 정확히 실행하는 것이라고 단언할 수 있다.

시대정신에 부합한 정치철학과 직책에 부여된 책임 및 의무를 실행할 품성을 동시에 갖춘 리더십이 아쉽다. 하나 더 보태자면 군림하지 않고 국민을 섬기는 리더십도 필요하다. 예수도 말하지 않았던가. 누구든지 크게 되고 싶은 사람은 남을 섬기는 사람이 되어야 하고 으뜸이 되고 싶은 사람은 남의 종이 되어야 한다고. 그런데 민주주의 정치체제에서 리더십은 주권자가 선택하기에 주권자인 국민의 현명함은 더욱 필요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