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nglish Study‎ > ‎

2016년 6월


The Return of Satire Brings Happy Ratings
Satire has returned to stage comedy, and accordingly, the ratings are also rising.
Recently, the ratings for stage comedy shows like Gag Concert (KBS) and People Looking for a Laugh (SBS) are on the rise. In the case of Gag Concert, the show's ratings had remained in the one-digit level last year, spreading word about a crisis for stage comedy, but recently, its ratings have returned to over 10% and continue to rise. People Looking for a Laugh is also maintaining ratings in the 5% level after aggressively recruiting new members such as Hwang Hyun-hee.
Experts cite the biggest contributor to the rising ratings as satire. Recently, both Gag Concert and People Looking for a Laugh have released new skits to favorable responses from the viewers. These skits have managed to quench the viewers' thirst for witty remarks that hit the spot.

■ Comedy Where Satire Had Once Disappeared
From some time ago, people began talking about how hard it was to see satire in TV comedy shows.
Comedy shows in the 1970s and '80s mostly consisted of skits about social satire or the trivial happenings among citizens. It was a strict period when an entertainer was banned from appearing on TV just because he resembled the president, but that was why satire, which indirectly makes fun of the object, in comedy satisfied the citizens' yearnings. The skit, "Chairman, Our Chairman" in Humor 1 Beonji (KBS) during the 1980s is a typical example. The skit faced some hard times, once banned from airing due to pressure from the Chun Doo-hwan government, but it later returned to scratch the itches of the citizens. Later, comedy shows presented various skits of satire such as "Ordinary Anchor" in the Great March on Sunday Night, "The 25th Hour of Nero" in Show! Video Jockey, "Sunday Diagnostics" in Sunday, Sunday Night. Despite a much more liberal social atmosphere, satire continued to gain strength as a means to share the joys and sorrows of the citizens.
Social satire disappeared from comedy in the latter half of the 2000s when the broadcasting environment experienced a rapid change, because censorship, which had disappeared in the 1980s, reemerged at about this time. "Yeouido Teletubbies" (tvN), which humorously depicted the presidential candidates ahead of the 2012 election, was banned, and last June, "Minsang Debate" in Gag Concert, which dealt with social and political issues, also received a warning from the Korea Communication Standards Commission.
As the existing broadcasting order, which centered on television and terrestrial broadcasting, slowly collapsed, comedy shows found it more difficult to survive with skits targeting all age groups as in the past. Comedy shows set a target audience, presenting skits that certain age groups or gender groups found hard to laugh along with. This also triggered controversy for making fun of a certain class.

■ The Return of Satire, Strong Ratings
"In My Dream," a new skit in People Looking for a Laugh that launched on May 6, is about an unemployed youth who enjoys having whatever he imagines come true at least in his dreams. His mom opens an Internet cafe for him when he tries to escape his mother's eyes by going to an Internet cafe, and large companies jump for joy after hearing the he will apply for a position in these companies. He is able to say everything he wants to say because it is a dream. "What? The monthly salary is only 880,000 won? I would need 2 million won just to pay the rent, pay my mobile subscription and to breathe." Of course, this is all a silly dream, but people believe the skit accurately expresses the frustration that the young people feel as they try to find a job.
The new skit Gag Concert ambitiously launched, "I Knew This Would Happen," also portrayed politicians battling over slush funds in an episode aired on May 8. They exchanged slush funds at the golf course, called the police commissioner to bury the evidence, and bribed the secretary with money. The skit humorously poked fun of the darkest aspects of existing politicians.
Lee Sang-hoon, who is enjoying great popularity as an eccentric politician in Gag Concert's "One on One" since March and Hwang Hyun-hee of "Maniac World" in People Looking for a Laugh are constantly attracting viewers, contributing to the rising ratings. Gag Concert's "I Knew This Would Happen" and "One on One" recorded the two highest ratings with 17.1% and 17% respectively on May 15.
Lee Chang-tae, head of entertainment at SBS said, "Just as a TV drama cannot be great by just telling a beautiful love story, it (comedy) has to have its feet closely rooted in reality. Satire plays that role in comedy and without satire, humor will inevitably become insignificant."

풍자 돌아오니 시청률 웃었다
‘풍자’가 사라졌던 무대 코미디에 풍자가 돌아오고 있다. 거기에 발맞춰 시청률도 높아지고 있다.
최근 지상파 무대 코미디 프로그램 KBS <개그콘서트>(개콘), SBS <웃음을 찾는 사람들>(웃찾사)가 시청률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 <개콘>의 경우 지난해 시청률이 한 자릿수에 머물며 ‘무대 코미디의 위기설’까지 불러일으켰지만 최근 다시 10%대를 회복하며 차근차근 상승 계단을 밟아가는 중이다. <웃찾사>도 황현희 등 신규 멤버들을 적극적으로 영입하며 시청률 5%대를 굳혀가고 있다.
시청률 상승의 1등 공신은 ‘풍자’라는 평이다. 최근 <개콘> <웃찾사>는 풍자를 전면에 내세운 신규 코너를 내놓으며 시청자들의 높은 호응을 이끌어내고 있다. 개그를 통한 찌르는 듯한 ‘촌철살인’에 목말랐던 시청자들을 만족시켜준 것이다.

■풍자가 사라졌던 코미디
어느 때부터인가 TV 코미디 프로그램에서 풍자를 찾아보기 힘들어졌다는 얘기들이 나왔다.
1970~1980년대 코미디 프로그램은 주로 사회 풍자나 소시민들 사이에 일어나는 소소한 촌극을 그려냈다. 단순히 연예인이 ‘대통령과 닮았다’는 이유만으로 출연 정지를 당할 만큼 엄혹한 시기였지만 그만큼 코미디를 통해 은근히 ‘돌려 까는’ 풍자는 서민들의 마음을 속시원하게 뚫어줬다. 1980년대 KBS <유머일번지>의 ‘회장님 우리 회장님’ 코너가 대표적이다. 해당 코너는 전두환 정권에서 외압을 받아 한때 폐지되는 시련을 겪었으나 이후 되살아나 서민들의 가려운 곳을 시원하게 긁어줬다. 이후 <일요일 밤의 대행진> ‘보통 앵커론’, <쇼비디오자키> ‘네로 25시’, <일요일 일요일 밤에> ‘일요진단’ 등 코미디 프로그램은 다양한 풍자 코너들을 선보였다. 한층 자유로워진 사회 분위기 속에서도 서민들의 애환을 담아내는 수단으로서 풍자는 여전히 힘을 얻었다.
코미디에서 시사 풍자가 사라진 것은 방송 환경이 급변한 2000년대 중반 이후부터다. 1980년대 자취를 감춘 ‘검열’이 2000년대 중반부터 다시금 고개를 내밀기 시작했기 때문이다. 2012년 대선을 앞두고 각 후보들의 특징을 재밌게 묘사한 tvN ‘여의도 텔레토비’ 코너가 지적을 받아 폐지됐고, 지난해 6월엔 정치·사회 이슈를 정면으로 다룬 <개콘> ‘민상토론’ 코너가 방송통신심의위원회의 지적을 받기도 했다.
‘TV’와 ‘지상파 중심’의 기존 방송 질서가 서서히 무너지기 시작하며 코미디 프로그램들은 예전처럼 모든 연령층을 대상으로 해선 살아남기 힘들어진 것도 이유 중 하나다. 코미디 프로들은 중심 타깃을 설정해 특정 연령층이나 성별이 아니면 공감하기 힘든 소재의 코미디들을 쏟아냈고, 그 와중에 특정 계층을 비하하는 유머들이 논란이 되기도 했다.

■되돌아오는 풍자, 다잡는 시청률
지난 6일 론칭한 <웃찾사>의 신규 코너 ‘꿈에’는 청년 백수에게 꿈속에서만큼은 원하는 일들이 모두 상상대로 이뤄진다는 설정의 코너다. 엄마 눈치 보기 싫어 PC방에 가려는 그를 위해 엄마는 숫제 집에 PC방을 차려주고, 대기업들이 앞다퉈 자신이 ‘지원’한다는 말을 듣고 뛸듯이 기뻐한다. 꿈이니까 할 말도 제대로 한다. “뭐 월급 88만원? 월세에 휴대폰비에 숨만 쉬어도 일, 이백이 그냥 깨지는데 말이 됩니까.” 물론 모든 것이 ‘개꿈’이지만 청년 취업난 속에 청년들의 답답한 심정을 잘 표현해냈다는 평이다.
<개콘>이 야심차게 내놓은 새 코너 ‘이럴 줄 알고’도 지난 8일 방송에서 비자금 문제로 서로 다투는 정치인들의 촌극을 그려냈다. 골프장에서 비자금을 주고받고, 증거를 묻기 위해 경찰청장을 부르거나 비서를 돈으로 매수해둔다. 기성 정치인들의 폐부를 해학으로 찔러 들어간 것이다.
<개콘> ‘1대1’ 코너에서 지난 3월부터 엉뚱한 정치인 역할로 등장해 큰 인기를 얻고 있는 이상훈, <웃찾사> ‘덕후월드’의 황현희 등도 꾸준한 인기를 얻으며 시청률 상승 동력에 힘을 더하고 있다. 지난 15일 기준 <개콘> ‘이럴 줄 알고’와 ‘1대1’은 각각 17.1%, 17%로 나란히 코너별 시청률 1, 2위를 기록했다.
SBS 이창태 예능국장은 “드라마도 아름다운 사랑 얘기만 해선 대작이 될 수 없듯 (코미디도) 현실에 밀접하게 발붙이고 있어야 한다”며 “코미디에서 그런 역할을 하는 것은 풍자이고, 풍자 없인 유머도 의미가 없어질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2016년 6월 7일 (화요일)

Foxconn acquires feature phone unit from Microsoft
Taiwan’s Hon Hai/Foxconn Technology has acquired the feature phone (Nokia brand) assets, following its previous acquisition of Sharp.
Microsoft Corp. announced on Wednesday local time that it sold its feature phone assets (previously acquired from Nokia) to FIH Mobile, a subsidiary of Hon Hai/Foxconn Technology, and HMD Global for 350 million U.S. dollars.
This contract will be finalized in the second half of this year after the approval of the regulators. Microsoft will transfer all of its feature phone assets, including brands, software and services, care network and other assets, to Foxconn, which has expanded its businesses as it acquired Sharp, the previous leader of Japan’s display industry, in April.
Nokia reached the global market share of 40 percent in 2008, but due to its failure to capitalize on the smartphone boom, the company had to sell its feature phone unit to Microsoft for 5.4 billion euros in 2014. This means that the unit’s value has declined to one eighteenth of what it was in 2012.
FIH Mobile will be in charge of the manufacturing and engineering support of new Nokia smartphones, while HMD Global, a newly created Finnish company led by former Nokia and Microsoft executives, will manage design, development and sales.
Nokia’s plan to re-enter the smartphone market has received mixed responses. "The brand is strong in the feature phone space, but does it stand for a cutting-edge future proof smartphone? That's unclear,” said Ben Wood, an analyst at research firm CCS Insight. On Thursday, Nokia shares rose by 2.95 percent to 4.67 euros on the positive news.

아이폰 만드는 ‘폭스콘’ 노키아 휴대전화도 인수
대만 폭스콘(훙하이정밀공업)이 일본 샤프에 이어 노키아 휴대전화 사업 부문도 인수한다.
미국 마이크로소프트(MS)는 18일(현지 시간) 노키아로부터 인수한 휴대전화 사업 부문을 폭스콘 자회사인 FIH모바일에 3억5000만 달러(약 4130억 원)에 매각했다고 밝혔다. 이번 계약은 규제 당국의 승인 등을 거쳐 올 하반기(7∼12월) 완료된다. 계약에 따라 MS는 피처폰 브랜드와 소프트웨어 및 서비스, 지원 네트워크와 기타 자산 등 사실상 모든 자산을 폭스콘 측에 넘기게 된다. 폭스콘은 지난달 일본 디스플레이 업계의 자존심이었던 샤프를 인수하는 등 최근 사세를 확장하고 있다.
2008년까지만 해도 글로벌 휴대전화 시장 점유율이 40%에 육박했던 노키아는 스마트폰 업체로의 전환 타이밍을 놓쳐 몰락의 길을 걸었다. 2014년엔 사업 부진을 이기지 못한 채 54억 유로(약 7조1820억 원)를 받고 MS에 휴대전화 사업 부문을 매각했다. 불과 2년 만에 노키아 휴대전화 사업 부문의 ‘몸값’이 18분의 1 수준으로 추락한 것이다.
새로운 노키아 스마트폰 생산과 설계 지원은 FIH모바일, 디자인 및 개발, 판매는 전직 노키아와 MS 임원들이 모여 만든 핀란드 신생업체인 HMD글로벌이 각각 맡게 된다.
노키아가 스마트폰 시장에서 재기를 노린다는 소식에 시장에선 엇갈린 평가가 나왔다. 시장조사업체 CCS인사이트의 벤 우드 애널리스트는 “노키아는 피처폰의 강자였지만 스마트폰 시장에서도 스스로의 가치를 증명할 수 있을지는 불명확하다”고 평가했다. 이날 노키아 주가는 휴대전화 시장 복귀 소식에 2.95% 뛴 4.67유로에 마감했다.


2016년 6월 9일 (목요일)

Hankook Tire to supply tires for Tesla’s Model 3
Hankook Tire will supply tires for Model 3, Tesla’s new model released in March.
According to the automobile industry on Thursday, Tesla selected Hankook Tire as a tire supplier for Model 3. The U.S. electric car company tested tire samples from global companies and selected the Korean auto parts manufacturer.
Hankook Tire reportedly signed a supply agreement for OE tires at Tesla’s head office in Los Angeles. Tires for electric cars require advanced technologies as they should be lighter and have less rolling resistance than general tires.
The tires to be supplied to Tesla are most likely to be produced in Hankook Tire’s factory in Tennessee, the U.S.
Model 3 will use other parts made in Korea, aside from tires.
Hanon Systems, an auto parts maker, will supply system modules, while LG Display 15-inch touchscreens to be installed in the center of the front seats for the new electric car model.

한국타이어, 미 테슬라 '모델3' 에 장착
미국의 전기차 업체 테슬라가 3월 공개했던 ‘모델3’에 한국타이어 제품이 탑재될 것으로 전망된다.
12일 자동차업계에 따르면 테슬라는 모델3에 장착되는 타이어의 공급 업체로 한국타이어를 선정했다. 테슬라가 글로벌 업체로부터 타이어 샘플을 받아 테스트를 진행한 후 한국타이어를 선택했다. 한국타이어는 미국 로스앤젤레스에 있는 테슬라 본사를 찾아 신차용 타이어(OE) 공급 계약을 체결한 것으로 알려졌다. 전기차 전용 타이어는 일반 타이어에 비해 가벼우면서도 회전저항이 낮아야 하기 때문에 상당한 기술력이 필요한 제품이다.
테슬라에 납품할 타이어는 올 하반기 완공할 예정인 한국타이어의 미국 테네시 공장에서 생산하는 방안이 유력하다.
모델3엔 타이어 이외에도 상당수의 국산 부품이 들어간다. 
자동차 부품회사인 ‘한온시스템’은 열관리 시스템 모듈을, LG디스플레이는 차량 앞좌석 중앙에 놓이는 15인치 터치스크린을 모델3에 공급하게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