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nglish Study‎ > ‎

2016년 5월


Oxy Still Doesn't Grasp the Enormity of Germicide Deaths

The CEO of Oxy Reckitt Benckiser at a press conference on Monday apologized far too late for the deaths and illnesses of over 200 people who were exposed to germicide produced by the company. 
"I would like to offer a heartfelt and sincere apology to all victims and their families who have suffered as a result of the humidifier disinfectant issue," Ata Safdar said.

Some 200 people became severely ill after contact with a humidifier sterilizer made by the company and scores died. The families of victims held more than 380 protests since the government admitted the health hazards posed by humidifier sterilizers more than four years ago.
But the company refused to meet with the victims and their families even once. Last month, it sent out a dryly worded press release promising to listen to the victims but mainly whining how unprepared it had been for the fallout. 
At the press conference, Safdar again gave the impression that the company only acted at last because consumers threatened a boycott and prosecutors are circling the wagons. 
The apology for the "issue" came far too late for consumers to feel any sense of vindication, and one family member of a victim duly slapped the CEO.

It is unclear how deeply the British headquarters was involved in developing the sterilizer. There are reports that researchers here planned to test the toxicity of the PHMG used in the sterilizer before Reckitt Benckiser bought Oxy, but headquarters refused. 
But there is also evidence that the company tried to cover up data showing the hazards of the germicide once Reckitt Benckiser had taken over. Customers complained on the company's website of chest pains and breathing problems, but Oxy deleted the posts and it hid results of a test by Seoul National University that could have raised red flags. 
Prosecutors must find out how much of a role Reckitt Benckiser's U.K. headquarters played in the scandal.

Oxy has promised with a "comprehensive" plan to compensate the victims but immediately narrowed the beneficiaries to the most serious cases as identified by the government. The company declined to elaborate how it intends to compensate the other victims. 
Among 143 people who died from the effect of PHMG, 103 used the Oxy sterilizer. That is by any measure a massive death toll, and the company should be thinking of little else but how it can atone for the carnage. 

2일 옥시레킷벤키저 대표가 기자회견을 열어 "가습기 살균제로 피해 입으신 모든 분과 그 가족 분들께 머리 숙여 가슴 깊이 사과 드린다"고 했다.

이 회사는 정부가 가습기 살균제의 유해성을 인정한 후 4년 반 동안 피해자들이 380차례 이상 시위를 했는데도 면담 한 번 해주지 않았다. 지난달엔 기자들에게 '피해자들이 원하는 부분을 잘 이해하고 경청하겠다'는 내용과 함께 실무자 연락처를 담은 무성의한 한 장짜리 이메일을 보냈다. 반성 흉내만 냈지 피해자들의 그 절절한 아픔에 되레 소금을 끼얹는 듯한 행동을 했다. 대표의 이번 기자회견도 보기에 따라선 시민단체들의 불매(不買) 운동이 벌어지자 이를 타개하기 위해 억지로 한 것 아닌가 하는 인상마저 준다. 또 피해자들이 진정성 있다고 느끼기엔 늦어도 너무 늦었다.

옥시가 가습기 살균제를 만들기 시작하는 과정에서 영국 본사가 어느 정도까지 개입했는지는 아직 명확하지 않다. 영국에 인수되기 전 단계에서 옥시 실무자들이 독성물질(PHMG)을 사용한 살균제의 흡입 독성 실험을 계획했지만 그걸 영국 본사가 취소시켰다는 의혹도 보도되고 있다. 게다가 옥시가 영국 레킷벤키저에 인수된 후 가습기 살균제의 유해성 문제를 은폐·조작한 정황은 여러 형태로 드러나 있다. 가슴 통증과 호흡곤란을 호소하는 소비자 댓글을 홈페이지에서 지우고 서울대에 의뢰한 살균제 유해성 검사 결과 중 자신들에게 불리한 부분은 숨겼다는 것이다. 검찰은 영국 본사의 책임이 어느 정도인지 확실하게 밝혀내야 한다.

옥시는 "피해자들이 공정한 보상을 받도록 포괄적인 계획을 마련하겠다"면서도 대상을 "정부에서 인정한 1, 2등급 피해자"로 제한했다. 다른 회사 제품과 옥시 제품을 함께 썼거나, 피해가 경미하거나 입증하기 어려운 경우에는 어떻게 책임질 건지 밝히지 않았다. 가습기 살균제 탓에 사망한 것으로 확인된 143명 가운데 103명이 옥시 제품을 썼다. 옥시는 이제라도 피해자들을 찾는 데 적극 협조하고 드러난 피해에는 끝까지 책임지며 속죄(贖罪)하는 자세를 보여야 한다.



Accept children for who they are

Last year, a young couple took their 5-year-old son on a trip to the West Coast of the United States. Before they left, their friends advised them that he was too young to enjoy the trip, that their schedule would not work and that they would be wasting money. They also recommended leaving the son with his grandparents. But the couple brought their son along as planned and returned home with great memories.

They said they felt like they were watering a plant, and even if the son didn’t remember the trip, the experience would remain in his subconsciousness. They also believed that the memories would help foster his imagination and creativity. Just as the parents had hoped, the son still likes to look at photos from the trip and talk about the fun he had.

There are three things that one cannot control in life: health, golf and children. But modern medicine and technology have made health and golf somewhat controllable. Parenting, though, is never easy. Why do parents find it so hard to raise their kids? Perhaps because they look upon their children as possessions. If you grab the cake too hard, it will be ruined. The same goes for children.

Parents often claim that they only wish the best for their children. But do children appreciate such devotion? Mark Twain once said, “It ain’t what you don’t know that gets you into trouble. It’s what you know for sure that just ain’t so.” Parents are often mistaken that they know their children best.

According to a survey released by the Ministry of Gender Equality and Family on Monday, 44.5 percent of young people do not have an hour of conversation with their mothers in the span of a week, and 63.2 percent talked to their fathers for less than one hour per week. When parents are hardly talking to their children, it is too much to ask children to confide in their parents. In the movie “Sori: Voice from the Heart,” the father laments that it took him 10 years to figure out that his daughter wanted to become a singer.

John and Ann Betar have been together for 84 years, and in a recent interview, Ann said, “If you’re going to marry somebody and think you can change them, you’re crazy. You can’t. Don’t think you can.” The same applies to children. The first step to normalizing one’s relationship with one’s children is accepting them for who they are.

If you had trouble with your children today, you should look at them as independent beings, not your possession. 
Children have been entrusted to their parents for now, and parents will do their duty by raising them dearly so that they can become independent. 

We all have so many fond memories to be thankful for. Let’s loosen our grip and water the plant, and then we will find the clue to the answer. After all, May is the “month of family.”

지난해 여름 다섯 살 된 아들을 데리고 미국 서부 여행을 다녀온 젊은 부부는 출발 전부터 주위의 강한 만류에 직면해야 했다. 어려서 아무것도 기억 못할 거다, 일정만 지체될 거다, 돈 낭비다. 모두들 할머니에게 맡겨 놓고 부부만 떠나라고 조언했다고 한다. 하지만 이들 부부는 예정대로 아이를 데려갔고, 무사히 모든 일정을 마친 뒤 멋진 추억과 함께 돌아왔다.

부부는 ‘콩나물에 물 붓는’ 심정이었다고 했다. 커서 기억은 전혀 못 해도 이것저것 최대한 많이 보여주면 무의식 속에라도 뭔가는 남아 있을 거라는 기대가 있었다고 했다. 그 막연한 잔상들이 아이의 상상력과 창의력을 키워주는 데 어떻게든 도움이 될 거라고 믿었다고 했다. 그 바람대로 아이는 요즘도 그때 사진만 보면 신이 나서 엄마 아빠와 함께 웃고 떠든다고 했다.

천하가 내 것이라도 내 맘대로 되지 않는 게 세 가지가 있다고 한다. 건강과 골프, 그리고 자녀다. 그래도 현대의학과 과학기술의 힘으로 두 가지는 웬만큼 컨트롤이 가능해졌다. 하지만 자식만큼은 동서고금을 막론하고 풀리지 않는 숙제로 남아 있다. 왜일까. 이는 자녀를 소유의 개념으로 보기 때문은 아닐까. 소유는 집착을 낳고, 집착은 갈등을 낳는다. 잔뜩 움켜쥔 손 안의 케이크는 일그러지기 마련이다. 자녀도 마찬가지다.

부모들은 항변할 수 있다. 다 애들 잘 되라고 이러는 거라고. 나만큼 아이를 위하는 사람 있으면 나와 보라고. 하지만 아이들도 과연 그렇게 생각할까. 마크 트웨인은 이렇게 말했다. “곤경에 빠지는 건 뭔가를 몰라서가 아니다. 뭔가를 확실히 안다는 착각 때문이다.” 자식은 내가 가장 잘 안다는 생각은 환상이기 쉽다.

여성가족부가 지난 2일 발표한 통계에도 잘 나타난다. 엄마와 일주일에 한 시간도 대화하지 않는다는 청소년이 44.5%였다. 아빠는 63.2%로 뛴다. 대화 시간이 이럴진대 속마음을 털어놓길 바라는 건 언감생심이다. 영화 ‘로봇, 소리’에서도 주인공 아빠가 넋두리를 하지 않던가. 대학생 딸이 가수가 되고 싶어했다는 걸 10년이 지난 뒤에야 알았다고.

84년을 해로한 미국의 존&앤 베타 부부는 최근 인터뷰에서 “배우자를 변화시킬 수 있다고 생각한다면 터무니없는 착각이다. 바꿀 수도 없을 뿐더러 그럴 수 있다고 기대하지도 마라”고 조언했다. ‘배우자’를 ‘자녀’로 바꿔도 똑같다. 자식을 있는 그대로 받아들이는 것, 이게 관계 정상화의 첫 단추일 수 있다.

오늘도 자녀와 갈등을 빚었다면 한번쯤은 소유가 아닌 존재의 대상으로 바라볼 필요가 있다. 자녀는 내게 잠시 맡겨진 존재라고. 홀로 설 때까지 고이 잘 기르면 부모로서의 책임은 다하는 것이라고. 좋은 추억들을 간직할 수 있게 해준 것만으로도 감사할 일이라고. 잠시나마 움켜쥔 손을 펴고 콩나물에 물 붓는 심정으로 돌아가 보자. 그러면 오히려 해결의 실마리가 찾아질 수 있다. 5월은 가정의 달이다.


2016년 5월 10일 (화요일)

Addressing biocide risk

Public health risks from exposure to everyday biocides has come into focus amid an ongoing probe into the poisonous humidifier sterilizers that caused 143 deaths. 

Biocides are chemical substances aimed at combating harmful and unwanted organisms such as mould, bacteria, algae, insects and rodents that are used in everyday life in households and workplaces for disinfection, preservation and pest control. They are indispensable in modern life. Biocides make up 30 percent of the artificial chemicals available on the market. 

Although biocides contain only a small amount toxins to kill pathogens, humans are still exposed when they use them. These chemicals must be as strictly controlled. But many newly developed chemical substances are put on the market without their safety being sufficiently investigated. The substance recklessly added to humidifier sterilizers had previously been used to clean floors, but was somehow deemed safe for humans to inhale. 

Authorities must toughen safety checks on all chemicals including biocides. They must reexamine the products using substances whose safety has not been completely confirmed. They should go through them one by one if necessary, regardless of the cost and the time. The government must prevent materials from hitting the market before safety is assured.

The European Union established guidelines on biocides in 1998, breaking them into different types for strict supervision. It banned products without registrations or safety licenses. In 2013, the EU regulated products with biocides to prohibit the production and sale of materials that are hazardous to humans and the environment.

Korea is only preparing a law that defines the sterilizers used in humidifiers as dangerous to the respiratory system. The nation currently lacks the legal structure to ensure public health. It only regulates a select number of biocides under the registration and evaluation of chemical products. The government and legislature must come up with separate laws to prevent the recurrence of lethal disasters like the humidifier sterilizers.

임산부와 영·유아 등 143명이 폐 손상으로 숨진 가습기 살균제 사망사건에 대한 검찰 수사가 본격화하면서 생활화학물질의 안전성 문제가 도마에 오르고 있다. 이번 사건은 과학적으로 볼 때 '살생물제(Biocide)에 의한 공중보건 위기'에 해당한다. 살생물제는 생활환경에서 인간이 원치 않는 미생물·곤충 등을 제거하는 생활화학물질이다. 위생과 쾌적한 환경을 중시하는 현대 사회에선 필수품이다. 생활화학물질의 30% 정도를 살생물제가 차지하는 이유다.

살생물제는 저농도로 사용되지만 인체에 직접 노출되는 데다 노출 빈도가 잦다. 이에 따라 직업병을 일으킬 수 있는 산업용 유독물질 못지 않게 엄격하게 관리돼야 한다. 가장 큰 문제는 인체에 대한 안전성이 완전히 확인되지 않은 물질도 시중에 버젓이 유통되고 있다는 점이다. 보다 위생적으로 생활하려고 사용한 가습기소독제가 인간의 목숨을 앗아간 이번 사건도 이런 허술한 관리에서 벌어진 인재였다고 볼 수 있다. 바닥 청소에 쓰는 살생물제를 별도의 안전성 확인도 없이 인체가 흡입할 수 있는 가습기소독제로 전용하다 폐에 문제를 일으켜 결국 끔찍한 참사가 벌어진 게 아닌가. 

따라서 이번 사건을 계기로 살생물제를 비롯한 생활화학물질 전반에 대한 안정성 관리를 강화할 필요가 있다. 이를 위해선 우선 위해 우려가 있거나 안전성이 충분히 확인되지 않는 생활화학물질에 대한 전반적인 재검증이 필요하다. 필요하다면 비용과 시간이 들여서라도 전수조사를 해야 한다. 안정성이 확립되지 않은 물질은 확인이 완료될 때까지 시장에 나오지 못하게 막는 등 생활화학물질 안전을 확보할 범정부 차원의 종합대책도 마련해야 한다. 

근본적인 문제는 아직 국내에 살생물제를 종합적으로 다루는 법적·제도적 생활화학 안전시스템이 제대로 갖춰져 있지 않다는 점이다. 유럽연합(EU)의 경우 이런 문제점을 일찌감치 간파해 1998년 2월 '살생물제 관리지침'을 도입해 안전성이 확인되지 않거나 신고되지 않은 물질을 포함한 살생물제품을 시장에서 퇴출했다. 모든 살생물질은 인체 및 환경에 대한 영향을 확인한 뒤 당국의 허가를 받아 사용하도록 했다. 2013년부터는 살생물제관리법을 발효해 발암성·생식독성·잔류성·생물농축성 등 인체나 환경에 유해 가능성이 있는 물질은 생산과 유통 자체를 아예 금지하고 있다. 

하지만, 국내에선 가습기살균제로 인한 폐질환을 환경성 질환으로 지정하는 정도의 내용만 입법예고됐을 뿐이다. 살생물제를 법적·제도적으로 적극 관리해 국민의 생활안전을 높일 수 있는 관련 입법은 이뤄지지 않고 있다. '화학물질 등록법 및 평가에 관한 법률'에 일부 살생물제만 제한적으로 관리대상에 포함하고 있을 뿐이다. 국민이 생활화학물질을 안심하고 사용할 수 있으려면 별도의 '살생물제관리법'이 절실하다. 가습기살균제와 유사한 사건을 근본적으로 막으려면 살생물제를 체계적으로 관리해 국민을 보호할 수 있는 법부터 신속히 만들어야 한다. 정부와 국회가 모두 나서야 한다. 살생물제로부터 안전한 대한민국을 만드는 것은 가습기살균제 피해자의 원혼을 달래주는 일이기도 하다.


Midsize company dilemma

Designating May 6 as a temporary holiday seems to have had good economic effects. On Monday, the Ministry of Strategy and Finance and the Ministry of Trade, Industry and Energy said in press releases that the temporary holiday was effective in improving consumer psychology.

There were concerns that reducing the number of working days could negatively impact exports. However, the government must have thought that production rates were already low due to slow sales, and stimulating consumer psychology would be more positive for the economy.

It may have been a good option considering the pros and cons. But regardless of the calculation, we must address the relative sense of deprivation.

An export-oriented company had to have all employees to work on the temporary holiday in order to meet order deadlines. Thanks to good operational profit and sales, the company could provide holiday pay. The president said, “I don’t mind giving extra holiday pay, but it is upsetting that the employees cannot take the day off when other people are not working.”

But workers at many other small and medium-sized companies had to work without holiday pay on May 6. And the owners and managers who made them work also felt sorry.

There is no way of knowing how many employees were excluded from the golden holiday weekend. The Korea Federation of Small and Medium Businesses conducted a survey on the temporary holiday work schedule at 350 medium-sized companies in late April. The survey showed that only 36.9 percent of the companies planned to take the holiday, while 50.3 percent responded that stopping operations for a day would affect production and sales and 34 percent said that the holiday was announced too suddenly, and they could not adjust their production schedules.

The actual observation of the temporary holiday was not surveyed. The federation may have thought that it should not spoil the government’s sense of success on the temporary holiday.

When temporary holidays are discussed, there are concerns for small and medium-businesses. However, the designation was announced so suddenly, only about 10 days in advance, that there was no proper discussion.

Korea Venture Business Association Chairman Chung Joon said that young jobseekers favor large corporations. “They are reluctant to apply to small and medium companies because of the salary level, lack of vision for the future and poor working conditions. They cannot be blamed. The government needs to offer realistic plans for the small and mid-sized businesses.” 

The government is to introduce a policy to provide 10,000 new hires at medium-sized companies 9 million won ($7,686) each in July. But government needs to think about whether the temporary holiday only gave young jobseekers another reason to avoid small and medium-sized companies.

지난 6일을 임시공휴일로 지정한 데 따른 경제적 효과가 꽤 괜찮았던 모양이다. 기획재정부와 산업통상자원부가 같은 날인 9일 보도자료를 내고 “임시 공휴일이 소비심리 개선에 효과가 있었다”는 평가를 내놨다.

조업 일수 감소가 수출엔 악영향이라는 우려도 있었다. 하지만 정부는 이미 수출 부진으로 제조업 공장 가동률이 낮아, 소비 심리를 끌어 올리는 편이 경제에 더 긍정적이라고 봤던 듯 하다.

경제적 효과는 플러스, 마이너스해서 따져 보면 좋았을 수 있다. 이와는 무관하게 꼭 짚고 넘어가야 할 부분이 있다. 상대적 박탈감이다. 

유망 수출기업인 N사도 납기를 맞추기 위해 이날 임직원이 전원 출근해 일했다. 영업 이익과 매출이 모두 괜찮은 이 회사 직원들은 대체휴일 수당이라도 챙겨 다른 곳보단 사정이 나았다. N사 대표는 “돈 더 주는 게 문제가 아니라, 다들 쉴 때 못 쉬는 직원들을 보는 게 속상했다”고 털어놨다.

다른 많은 중소기업 직원들은 6일 수당도 못 받고 일해야 했다. 직원들을 출근시켰던 중기 사장들이라고 미안하지 않았겠는가.

얼마나 많은 중기 종사자들이 황금 연휴 혜택에서 소외됐는지는 알 길이 없다. 중소기업중앙회가 연휴 전인 지난달 말 중기 350곳을 대상으로 ‘임시공휴일 휴무계획 조사’를 했을 뿐이다. 이에 따르면 36.9%의 중기 만이 휴무에 참여할 계획이었다. 미 참여 이유로 50.3%가 “하루만 쉬어도 생산량ㆍ매출에 타격이 있어서”라고 했다. “갑작스럽게 결정돼 생산계획 변경이 어려워서”라는 응답도 34%였다.

연휴 후 실제 휴무 여부는 조사되지 않았다. 중기중앙회 입장에서는 정부가 “임시 공휴일 지정이 성공적이었다”고 평가하는데 거기에 ‘초’를 치는 결과를 내놓기가 꺼려졌을 수도 있다.

임시 공휴일을 지정한다고 할 때 못 쉬는 중소기업들에 대한 배려가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있었다. 하지만 임시 공휴일 지정이 10여 일 전 황급히 이뤄지며 이런 논의는 실종됐다.

정준 벤처기업협회장은 청년 구직자들이 대기업에만 몰리는 데 대해 말한다. “중소기업을 꺼리는 것은 연봉, 미래에 대한 비전, 근무여건 이런 것들이 총체적으로 미흡하기 때문이다. 그런데도 어찌 청년들의 등만 떠밀 수 있나. 정부가 중기를 대신해 실질적인 유인책을 내놔야 한다.”
정부는 중기 취업자 1만명에게 1인당 900만원씩 쥐여주는 정책까지 오는 7월 도입하기로 했다. 그런데도 허겁지겁 임시 공휴일을 지정하면서, 상대적 박탈감을 느낀 중기에 대한 배려는 어디서도 찾아볼 수 없다니 어찌된 일인가. 청년 구직자들의 입장에선 ‘그것 봐라, 중기 가면 고생이다’라는 생각이 들지 않겠나.

지난 6일의 임시 공휴일이 청년 구직자들에게 중기를 피해야 할 ‘또 하나의 이유’를 만들어 준 게 아닌지, 정부는 되돌아봐야 한다. 



The diesel dilemma
The Ministry of Environment has announced results of its emission tests of diesel cars on the road. In the tests of 20 models of diesel cars used in Korea, 19 emitted nitrogen oxide — the chemical compound with the formula NO2 — beyond their allowed levels. Nitrogen oxide is a major cause of fine dust which leads to various types of pulmonary diseases. 

The ministry plans to revoke its certification of the Nissan Qashqai — a popular model sold in the local market by Nissan Korea — after it allegedly manipulated its emission standards. The ministry is set to file a complaint about the rigged results to the prosecution. Nissan Qashqai’s emission levels reached more than 20.8 times their certifed amounts. The remaining 18 models had emissions six times their approved levels. 

The results of the tests are similar to what the authorities in Germany, the UK and France have found, which has once again confirmed that diesel cars discharge much more pollutants than expected. In a test in Germany, an automatic emission reduction mechanism suddenly came to a halt when outside temperatures dropped below a certain level. As such mechanisms translate into a serious loophole in controlling pollutants in the air, the international community increasingly calls for a global consensus on tougher regulations for diesel cars. 

Our environment ministry has joined the move by announcing it will come up with new measures to tackle the pollution problem through consultations with related ministries after such technical problems have been discovered. Over the last years, however, diesel cars have noticeably increased in our car markets: they now account for nearly 40 percent of all new cars sold in Korea. The government also contributed to the remarkable increase in diesel cars in a big way as it arbitrarily lowered diesel prices and exempted new buyers of diesel cars from additional taxes for environmental deterioration. 

In addition, given the large number of diesel cars on the road, there are substantial limits to improving our air quality through restrictions on new sales of diesel cars. As Diesel-gate spreads, European countries have been devising various regulations on diesel cars. Our government drags its feet. 

The government must first take drastic actions to curtail the emissions, and local diesel car drivers must proactively participate in a campaign to reduce harmful emissions by voluntarily refraining from driving their vehicles. Without such joint efforts, we can hardly reduce air pollution from diesel cars. 

경유차 오염 실태 확인하고도 대책 못 내놓는 정부
환경부가 지난해부터 벌여왔던 경유차의 실제 도로주행시 배출가스 조사결과를 발표했다. 국내에서 운행 중인 경유차 20종을 대상으로 한 이번 검사에선 19종이 인증기준을 넘는 질소산화물을 배출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질소산화물은 미세먼지의 주요 원인이기도 하다. 특히 환경부는 한국닛산의 '캐시카이' 차량에선 배기가스 배출을 고의로 조작하는 '임의설정'혐의를 발견해 이 차량에 대한 인증을 취소하고 검찰에 고발한다고 한다. 이 차량의 배출가스는 기준치의 20.8배를 초과했다. 나머지 18개 차량은 인증기준보다 평균 6배 이상의 배기가스를 배출했다.

이번 조사 결과는 독일·영국·프랑스 등에서 이미 발표했던 경유차 배기가스 실험 결과와 비슷한 것으로 경유차가 실제로 알려진 것보다 훨씬 더 많은 오염원을 배출한다는 것을 다시 한번 확인했다. 또 독일 실험에선 외부 기온이 일정 온도 이하로 내려가면 저감장치가 임의조작을 하지 않았음에도 자동으로 멈추는 결함도 발견했다. 저감장치도 오염원을 효과적으로 통제하는 데 미흡한 걸로 드러남에 따라 경유차에 대한 규제 필요성은 세계적으로 공감대가 커지고 있다.

환경부도 "경유차 규제를 고려하지 않을 수 없다. 관계부처 협의를 거쳐 새로운 대기관리 대책을 내놓겠다"고 밝혔다. 그러나 최근 몇 년 새 경유차가 등록차량 5대 중 2대를 차지할 정도로 확 늘었고, 이같은 경유차의 성장에는 저렴한 경유 가격과 환경개선부담금 면제 등 정부 정책이 큰 역할을 한 게 사실인 만큼 현실은 만만치 않다. 이미 운행 중인 디젤차가 많아 신규 판매 제한 등으론 공기의 질을 관리하는 데 한계가 있다. '디젤 게이트'가 확산되며 유럽에서 각종 규제책이 나오는 와중에 늑장 대응을 하면서도 정부는 여전히 구체적 대응 방안을 내놓지 못하고 있다.

정부는 좌고우면하지 말고 미세먼지 저감을 위한 효과적인 대책을 마련하고, 시민은 자발적 운행제한 등 적극적으로 배출가스 저감 노력에 참여해야 경유차로 인한 대기오염을 줄여갈 수 있을 것이다. 


2016년 5월 19일 (목요일)

Feelings of desperation
“The richest person is the one to take responsibility first,” said Jack Ma, founder of Alibaba. He also said a company should never get involved in bribery, pay wages late, dodge taxes or make counterfeits.
Robin Li, pictured, the CEO of Baidu, considered China’s Google, said that if it loses the trust of customers, it would only take a month until bankruptcy. He ordered a review of all business models, the inclusion of user reviews in standard search results and the rebuilding of its customer feedback system.
Huawei CEO Ren Zhengfei said the company is not going public because he does not work for profit but pursues ideals and goals. If the company goes public, shareholders will press for more profits, and he is not willing to go in that direction.
All these comments were made by CEOs of leading Chinese companies last week. Rather than a sense of accomplishment from getting ahead of Samsung’s smartphones and pressuring Apple’s iPhone, or pride from making the biggest daily sales revenue, they shared feelings of desperation, crisis and thirst.
China is a unique country. The socialist revolution was led by farmers, not laborers. After the revolution, China accomplished the rise of private companies with the flexible belief that “it doesn’t matter if a cat is black or white so long as it catches mice.”
Business is the flower of capitalism. President Xi Jinping and Premier Li Keqiang advocate entrepreneurship among all Chinese people, calling them to prepare business plans rather than job applications.
Meanwhile, the global brands that dominated Beijing and Shanghai have been swarmed by Chinese products. Mao Zedong’s strategy of farming villages laying siege to cities has come back. Chinese products grew stronger in rural villages and struck back at the cities that had been ruled by Fortune 500 companies for decades. It was the successful tactic that Huawei’s Ren, a former engineering officer of the People’s Liberation Army, used.
The positions of Korean companies in China are in jeopardy. Mobile phones and automobiles are in crisis. Ren ordered Huawei to be streamlined, as the company had 20,000 more employees and spent $4 billion more in operation costs compared to Ericsson. In contrast, many Korean CEOs are born with a silver spoon and are more interested in the money game and financial engineering, rather than innovation.
Korea’s new China strategy should refer to Mao’s tactic of targeting China’s vast hinterlands. Last week, the Korean Wave Products Expo was held in premier secondary cities: Shenyang, Xi’an and Chongqing. It is a notable attempt, and Korean companies need to penetrate into more rural areas.
The Communists in China retreated from Shanghai to the Jinggang Mountains and Yan’an before rising again. Mao’s guerilla warfare strategy teaches that when the enemies approach, you run until the enemies get tired. When the enemy is exhausted, attack them. When the number of enemies is smaller than your troops, then start attacking. 
Times have changed, but the essence of battle is still in the numbers. A large number of hinterlands will defeat a small number of cities. Companies need to be armed with cost efficiency rather than premiums. Consumers open their wallets when they see more value than the price.

중국 기업 총수들의 절박한 야성(野性)
“최고 부자(首富)는 가장 먼저 책임을 짊어지는(負·부) 자리다.” 재신(財神) 대열에 올랐다는 마윈(馬雲) 알리바바 그룹 회장의 주장이다. “기업에게 뇌물·체불·탈세·짝퉁은 금물”이라는 4불가론도 내놨다.
“고객의 지지를 잃는다면 파산까지 겨우 한 달 남았다.” 중국의 구글로 불리는 인터넷 포털 바이두(百度) 리옌훙(李彦宏) 회장의 일갈이다. “모든 비즈니스 모델을 재검토하라. 고객 평가를 검색 순위의 핵심으로 삼아라. 고객 피드백 시스템을 재구축하라”고 지시했다.
“이익을 중시하지 않는다. 이상과 목표를 향해 분투할 뿐이다. 상장하면 주주들이 돈벌이만 독촉한다. 무인구(無人區·낙후 지역)로 진격할 수 없다.” 택시 타는 회장님 화웨이(華爲) 런정페이(任正非) 회장이 밝힌 상장하지 않는 이유다.
모두 지난주 쏟아진 세계 2대 경제체 중국을 선도하는 기업 총수의 발언이다. 삼성 스마트폰을 따돌리고 애플 아이폰을 압박하는 성취감이나, 일간 최대 매출을 올린 자부심보다 절박한 위기감과 허기진 야수의 감성만 오롯하다.
중국은 독특하다. 사회주의 혁명을 노동자 대신 농민이 이끌었다. 혁명 뒤에는 “검은 고양이건 흰 고양이건 쥐 잡는 고양이가 최고”란 융통성을 내세워 민영기업의 굴기를 이뤘다.
기업은 자본주의의 꽃이다. 시진핑(習近平) 주석·리커창(李克强) 총리가 최근 외치는 쌍창(雙創·대중창업 만중창신)은 모든 국민을 기업가로 만들겠다는 슬로건이다. 취업 원서보다 사업 계획서를 준비하란 촉구다.
그 사이 베이징·상하이를 점령했던 글로벌 브랜드는 중국산에 포위당하고 있다. 농촌으로 도시를 포위하는 마오쩌둥(毛澤東) 전략의 부활이다. 농촌에서 힘을 축적한 중국산 제품이 가성비를 내세워 포춘 500대 기업에게 수 십년 내어줬던 대도시를 속속 탈환하고 있다. 인민해방군 기술장교 출신 런정페이 회장의 성공 전략이다.
한국 기업의 중국내 입지가 위태롭다. 휴대폰·자동차 모두 위기다. 런정페이 회장은 “에릭슨에 비해 아직도 관리직이 2만 명 더 많고 관리비용을 40억 달러 더 쓴다”며 조직 슬림화를 외친다. 반면 한국의 금수저 회장님은 혁신보다 머니게임·금융공학에 여념이 없다.
한국의 신(新) 중국 책략 역시 마오를 참고할 만 하다. 중국의 광활한 배후지 공략이다. 지난주 대표적 2선 도시인 선양(瀋陽)·시안(西安)·충칭(重慶)에서 한류와 비즈니스를 아울러 선보인 한류상품박람회는 좋은 시도다. 농촌으로 더 파고들어야 한다. 중공은 상하이에서 징강산(井岡山), 다시 옌안(延安)으로 퇴각한 뒤 천하를 얻었다. “적이 오면 도망친다. 적이 쫓아오면 계속 도망친다. 쫓아오다 지쳐 쉬면 괴롭힌다. 적이 아군보다 적어지면 그 때 공격한다.” 마오의 유격전 교리도 참고하자. 시대가 바뀌어도 싸움의 본질은 숫자다. 다수의 배후지가 소수의 도시를 이기는 이유다. 프리미엄 보다 가성비로 무장해야한다. 가격보다 가치가 크면 지갑은 언제나 열린다. 


2016년 5월 24일 (화요일)

Samsung Electronics to Skip OLED TV and Go Straight to QLED TV

Samsung Electronics is preparing a medium to long-term roadmap on next-generation TVs that has Samsung Electronics to skip over OLED and go directly to QLED. Its strategy is to continue to develop its Quantum-Dot TVs, which are its current major products, and prepare to commercialize QLED technologies during this time. Because OLED has weaknesses such as age, burn-in phenomenon, and high manufacturing unit cost, it has decided to pass on responding towards OLED directly.
According to Samsung Electronics and an industry on the 22nd, Samsung Electronics’ VD (Video Display) Business Department has started changing its roadmap for its next-generation TVs. It will finalize its plan by sometime next month and share its plan internally.
Samsung Electronics’ TV business has been selling most TVs in the world for 10 years in a row since 2006. Until now, it has been leading the markets with concepts of next-generation TVs such as LED, 3D, Smart, and Quantum-Dot.
However Samsung Electronics did not present any new concept for its TVs this year and is going with SUHD TVs like last year. While LG Electronics, which is the number two TV business in the world, is pushing with OLED TVs, industries wanted to know how Samsung Electronics would respond.
Samsung Electronics’ VD Business Department, which received a management diagnosis from Samsung Group last year, has chosen QLED as the keyword that will help VD Business Department to continue to lead in next-generation’s TV markets. Major point of this strategy is that VD Business Department will pass over OLED TVs after Quantum-Dot TVs, which are its current major products, and go straight to QLED TVs. Samsung Electronics has been developing OLED TVs internally and examining them since many years ago. However it has come to a conclusion that it cannot solve problems such as short age, burn-in phenomenon and others due to limitations of organic material. Fact that manufacturing unit cost is high has become another weak point of OLED TVs.
“Although we had been developing and paying careful attention on OLED technologies, there are problems regarding age and production cost with large products since they use organic material.” said a high-ranking official of Samsung Electronics. “VD Business Department is making a new roadmap for next-generation TVs.” This official also added that Samsung Electronics has decided to go straight to QLED TVs after Quantum-Dot TVs since technologies are evolving fast.
QLED, which was chosen by Samsung Electronics as the technology of its next-generation TV, uses Quantum-Dot with a size of 2 to 10 nanometers and is a self-illuminating element like OLED without help from BLU (Back-Light Unit). Quantum-Dot, which is ten-thousandth of thickness of a hair, produces different colors depending on sizes. Because it uses inorganic material, it has higher durability than OLED that uses organic material. It is known that its production cost is inexpensive and has superior level of clearness and light stability. Because ability of representation of color for each pixel is improved greatly, it is advantageous in implementing ‘HDR (High Dynamic Range) technologies that have emerged as focal point in competition for quality of TVs.
Samsung Electronics is going to focus on SUHD TVs, which use Quantum-Dot displays, for 2 to 3 years and bring up the level of QLED technologies so that they can be commercialized. It is expected that new QLED TVs will come out in 2019 if speed of development of QLED technologies is considered.
Samsung Electronics has been hinting possibility of QLED TVs since before and this indicates that it has done enough examining on QLED technologies.
“When Quantum-Dot replaces color filters, it will become a display that will be superior than all other displays.” said Department Head (President) Kim Hyeon-seok of Samsung Electronics’ VD Business Department at CES that was held in Las Vegas early this year. “Quantum-Dot will become a display that will have strengths of LCD and OLED.”

삼성 차세대 TV, OLED 뛰어넘고 QLED로 직행

삼성전자가 유기발광다이오드(OLED)를 건너뛰고 곧바로 양자점발광다이오드(QLED)로 가는 것을 골자로 하는 TV 중장기 로드맵을 그린다. 현재 주력 제품인 퀀텀닷TV를 계속 진화시키고 이 기간에 QLED 기술 상용화를 준비하겠다는 전략이다. OLED는 수명과 번인 현상, 높은 제조단가 등이 약점으로 꼽히는 만큼 직접 대응은 건너뛰는 쪽으로 결정했다.
22일 삼성전자와 업계에 따르면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VD)는 차세대 TV 로드맵 변경 작업에 착수했다. 이르면 다음달 중 계획을 확정, 내부에 공유하는 일정을 따른다.
삼성전자 TV사업은 지난 2006년부터 10년 연속 세계 판매 1위를 차지했다. 그동안 `LED-3D-스마트-퀀텀닷` 등의 차세대 TV 콘셉트로 시장을 선도해 왔다.
하지만 삼성은 올해 새로운 TV 콘셉트를 제시하지 않았다. 지난해와 같은 SUHD를 내세웠다. 글로벌 2위인 LG전자가 OLED 공세를 강화하고 있는 가운데 삼성전자의 반격 카드는 초미의 업계 관심사였다.
지난해 그룹 경영진단을 받기도 한 삼성전자 VD사업부는 차세대 TV 주도권을 선도할 키워드로 QLED를 뽑아들었다. 핵심은 현재 주력 제품인 퀀텀닷 TV 이후 OLED TV를 건너뛰고 QLED로 곧장 넘어가는 것이다. 삼성전자는 수년 전부터 OLED TV 개발을 내부 진행 및 검토해 왔다. 그러나 유기물 소재의 한계로 인한 짧은 수명, 번인 현상 등을 해결할 수 없다는 판단을 내렸다. 제작 단가가 높은 것도 OLED의 단점으로 판단했다.
삼성전자 고위 관계자는 “OLED 기술을 계속 개발하고 예의 주시했지만 대형 제품으로 가면 유기물을 사용하기 때문에 수명 문제와 생산단가 문제 등이 생긴다”고 설명했다. 그는 “VD사업부에서 차세대 TV 제품 로드맵을 새로 짜는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면서 “기술 진화 속도가 빠르기 때문에 퀀텀닷 이후 QLED로 바로 가는 쪽으로 방향을 정했다”고 밝혔다.
삼성전자가 차세대 TV로 낙점한 QLED는 2~10나노미터(㎚) 크기의 반도체 입자 `퀀텀닷(QD)`을 사용, 백라이트유닛(BLU) 없이 OLED처럼 스스로 빛을 내는 자체 발광 소자다. 머리카락 굵기 수만 분의 1에 불과한 퀀텀닷은 크기에 따라 다른 색을 낸다. 무기물을 사용하기 때문에 유기물을 사용하는 OLED에 비해 내구성이 높다. 생산단가도 저렴하고, 광안정성과 선명도도 뛰어난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픽셀 각각의 색 표현력이 대폭 향상돼 TV 화질 경쟁의 핵심으로 떠오른 `하이다이내믹레인지(HDR)` 기술 구현에 유리하다.
삼성전자는 앞으로 2~3년 동안 퀀텀닷 디스플레이를 사용하는 `SUHD` 제품에 주력하고, QLED 기술을 상용화 수준으로 끌어올리는 것을 목표로 삼았다. QLED 기술 발전 속도를 감안하면 2019년형 신제품부터 QLED TV가 나올 것으로 예상된다.
삼성전자는 이전부터 QLED 가능성을 시사해 왔다. 검토를 충분히 거쳤다는 의미다.
올해 초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국제전자제품박람회(CES)에서 김현석 삼성전자 VD사업부장 사장은 “퀀텀닷이 컬러필터를 대체하는 시기가 오면 이전의 어떤 디스플레이보다 우수해질 것”이라면서 “퀀텀닷은 앞으로 LCD와 OLED 장점을 모두 아우르는 디스플레이로 발전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2016년 5월 26일 (목요일)

NPS Develops World’s Biggest Graphene Synthetic Equipment
A small South Korean company has succeeded in developing a world’s biggest 70-inch graphene synthetic equipment. Graphene is a new material that has 100 times faster electron movement speed than silicon. If graphene is commercialized, it is possible to improve performance of electronic devices such as appearance of audio cable without any loss of sound. It is also expected that expensive production cost, which had been a difficult problem until now, can be greatly reduced with an equipment with large area. As a South Korean company has secured such technology, it is predicted that South Korea can also occupy superiority in related markets in advance.
NPS (CEO Nam Won-sik) made an announcement on the 25th that it has developed a thin-film graphene synthetic equipment with 1000x1700mm size as a national project. If dead-zones are excluded, valid cross-sectional area of a graphene film is 900x1600mm. This equipment can mass-produce 70-inch graphene films and this is the biggest size in the world.
Starting from next month, ‘H’ company, which is a huge corporation in South Korea, will verify reliability of films that are produced by equipment from NPS. Ability of evenly forming a thin graphene film was verified by NPS. ‘H’ company will verify this equipment’s reliability and material property as an organization that supervises this national project.
“After starting off a test with 100x100mm size, we have been getting identical results on every sizes that we had tested.” said CEO Nam Won-sik of NPS. “After verifying film’s actual performance in June, we will be able to prove that our equipment has enough expandability.”
Major technology of this equipment is a ‘roll process’ that synthesizes graphenes by rolling a capacitor once. Until now, graphenes were synthesizes by leaving a capacitor flat. A roll process increases inner space and reduces power consumption.
This new equipment’s area is 5 times bigger than previous equipment with a size of 500x600mm (about 33 inches). If a equipment with flat capacitor is used, 5 times more of electricity is consumed by a 70-inch equipment. However a roll process consumes only 1.5 times more of electricity.
After releasing 33-inch graphene synthetic equipment last year for the first time, it has succeeded in increasing area of its equipment this time. 33-inch equipment was supplied to a huge South Korean corporation in March of last year. Because this equipment was also the biggest equipment at that time, it had received much attention.
Enlargement of graphene is considered as the main technology for commercialization because it was difficult to commercialize most of graphenes that were for research purposes had a size of 100x100mm. Due to this problem, production cost was high and there were limitations in using material. If 70-inch films are mass-produced, unit cost can be reduced and amount of use can be increased.
Speed of electron movement for graphenes is 100 times faster than that of silicon and graphenes can send 10 times more of current than copper. It has strength that is 200 times stronger than steel and even has flexibility. It can be used for flexible displays, transparent electrodes, ultra-light structures and others.
However related markets could not grow due to high unit cost and incomplete technologies. It is expected that if South Korea first secures mass-production technologies, it will be able to occupy advantageous position in future markets in advance. If graphenes with large areas are mass-produced, it is easier to manufacture variety of applicable products such as cables, seats and others.
“Even though graphenes have excellent material properties, their markets are not completely open due to unit cost and processes.” said CEO Nam. “Because equipment with large area can reduce production cost of final products and diversify applicable products, it will contribute hugely in commercializing graphenes.”

앤피에스, 세계 최대 70인치급 그래핀 합성 장비 개발…전자기기 혁신 예고

중소기업이 세계 최대 70인치급 그래핀 합성장비 개발에 성공했다. 그래핀은 전자 이동 속도가 실리콘보다 100배 이상 빠른 신소재다. 그래핀이 상용화되면 음향 손실 없는 오디오 케이블이 등장하는 등 전자기기 성능 혁신이 가능하다. 그동안 난제로 돼 온 비싼 생산단가를 대면적 장비로 크게 낮출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국내 업체가 이 기술을 확보하면서 앞으로 시장 주도권도 선점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앤피에스(대표 남원식)는 1000×1700㎜ 사이즈의 대면적 박막 그래핀 합성장비를 국책 과제로 개발했다고 25일 밝혔다. 테두리 데드존을 제외한 그래핀 필름 유효 단면적은 900×1600㎜다. 70인치급 그래핀 필름을 양산할 수 있다. 양산 크기가 세계 최대 수준이다.
앤피에스 장비는 다음 달부터 국내 대기업 H사가 필름 신뢰성을 검증할 방침이다. 장비에서 그래핀 박막이 균일하게 형성되는 성능은 앤피에스가 자체 검증했다. H사는 과제 주관 기관으로 필름 신뢰성과 물성을 최종 검증한다.
남원식 앤피에스 대표는 “100×100㎜ 사이즈 장비로 처음 시험한 이후 면적을 매년 키워 오고 있지만 동일한 결과를 얻고 있다”면서 “6월부터 필름의 실제 성능을 검증하면 확장성이 충분하다는 것이 증명될 것”이라고 자신했다.
대면적화 핵심 기술은 카파시트를 한 바퀴 말아 돌리면서 그래핀을 합성하는 `롤 공정`이다. 지금까지는 카파시트를 평면 형태로 거치해 그래핀을 합성했다. 롤 공정을 채택하면 내부 공간 활용도를 높이고 전력 소모량도 줄인다.
새 장비는 기존 500×600㎜(약 33인치) 장비보다 면적이 5배가량 늘었다. 거치형 공정 장비로는 70인치 장비에서 5배 전력을 소모해야 한다. 하지만 롤 공정 채택으로 전력 소모량은 1.5배 증가에 그쳤다.
앤피에스는 지난해 33인치급 그래핀 합성 장비를 첫 출하한 데 이어 이번에 대면적화에 성공했다. 33인치급 장비는 지난해 3월 국내 대기업에 공급했다. 이 장비 역시 당시 세계 최대 면적 장비여서 업계의 주목을 받았다.



Surge in Retirees Finding Temporary Work
More and more people over 60 are finding temporary or contract work because many baby boomers have failed to prepare for their retirement. 
The Korea Labor Institute last week said the number of temporary workers increased by 304,000 in March after dropping by 9,000 in February. 
The number of temporary workers between 15 to 24 shrank by 24,000 and of those in their 40s by 51,000.
But among 50-somethings it grew by 22,000 and among 60-somethings by a whopping 117,000.
The number of temporary workers over 60 started rising steadily last August and soared by 113,000 in January and 91,000 in February. 
Korean society is aging and many are ill-prepared for retirement. 
The institute said jobseekers over 60 do not look for work all the time but grab jobs whenever they become available.
And people in this age group tend to get temporary jobs because it is difficult for them to find full-time positions after retirement. 

은퇴 후 생계 소득 없어 단기 일자리에 몰려
60세 이상 임시직 근로자(1개월 이상 1년 미만 근무)가 계속해서 증가하고 있다. 6·25전쟁 이후 태어난 베이비붐 세대가 은퇴 이후 마땅한 생계 소득을 찾지 못하면서 생기는 현상으로, 전체 임시직 근로자 증가 폭이 작아지고 있는 것과는 상반된 양상이다.
26일 한국노동연구원에 따르면 지난 2월 전년 동월 대비 9000명이 감소했던 전체 임시직 근로자 수는 3월 3만4000명이 증가했다. 15~24세인 임시직 근로자 수는 2만4000명, 40대인 임시직 근로자 수는 5만1000명이 줄었지만, 50대에서 2만2000명이 증가했고 60세 이상에서는 11만7000 명이나 늘어났다.
전체 임시직 근로자 수의 증가 폭이 작아지고 있는 것과 달리 60세 이상 임시직 근로자 수는 지난해 8월부터 꾸준히 증가 추세다. 지난해 8월부터 매월 전년 동월 대비 9만~11만명이 증가했고 지난 1월에는 11만3000명, 2월 9만1000명이 늘어난 것으로 조사됐다.
이렇게 60세 이상 임시직 근로자의 증가 추세가 이어지는 것은 인구 고령화로 60세 이상 인구가 늘어난 동시에 은퇴 이후 마땅한 생계 소득이 없어 임시직으로 내몰리기 때문이다.
한국노동연구원 측은 "60세 이상 임시직 근로자는 평소 별다른 구직 활동을 하지 않다가 단기 일자리가 생기면 곧바로 취업하는 일이 많다"면서 "60세 이상은 은퇴 후 소득 보전을 위한 상용직을 구하기 어려워 임시직을 택하는 경향이 크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