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nglish Study‎ > ‎

2016년 3월

2016년 3월 10일 (목요일)

Stability hinges on nuke-free North 
북한 핵과 ‘헬 조선’

Fifteen years ago, I met an Israeli journalist at a seminar in New York, and we became friends. At the time, CNN and other media outlets were covering the clashes between Israel and the Palestinians daily. I asked if the people’s lives in Israel were unstable, and my friend insisted that the situation was not as intense as the news made it sound. 

Then he asked me about Korea. Was South Korea actually in a confrontation with the North? 

His question was a wake-up call, reminding me of the risk on the Korean Peninsula.

South and North Korea have maintained a truce for 63 years. And in that time, we have become desensitized to repeated aggressions by our neighbor to the north. The financial market fluctuates when Pyongyang engages in a show of force, only to stabilize again soon after. Even after the news of North Korea’s latest nuclear test, tensions did not seem to last very long. 

Thirty-three years have passed since North Korea left the Treaty on the Non-Proliferation of Nuclear Weapons, and a decade has passed since its first nuclear test. Meanwhile, the international community and United Nations Security Council have failed to persuade Pyongyang to abandon its nuclear weapons. On Jan. 6, Pyongyang conducted its fourth nuclear test - a clear sign that its nuclear weapons capabilities are advancing.

We cannot be indifferent to these threats. They are real hindrances to peace. But most of us do not understand the gravity of what it means to possess nuclear weapons because it does not affect our everyday lives. 

It is unfortunate that the value of Korean companies is discounted in the international financial market because of the geopolitical uncertainty on the Korean Peninsula. After the Korean economy successfully overcame a series of crises, what is known as the “Korea discount” was alleviated. Our economic fundamentals are undeniably heathier now to endure any risks from North Korea.

But the nuclear threat applies tremendous pressure on a different level. We’re not just talking about discounted stock prices. Priorities in government policy and the distribution of resources must inevitably change. The president’s attention should be focused on the nuclear issue, above all others. We cannot help increasing the defense budget. The resources that could be used to create jobs and enhance welfare may have to be diverted to respond to the nuclear threat.

Lately, South Koreans have started self-deprecatingly referring to Korea as “Hell Joseon.” Young people see their everyday reality as hell due to the high unemployment rate and a crippling corporate culture. But what’s obvious is that tensions on the Korean Peninsula resulting from the North Korean nuclear threat have only made this reality worse.

The United Nations Security Council has finally prepared a plan for sanctions on North Korea. And while loopholes for Pyongyang still exist, the restrictions have been significantly upgraded. China, the North’s longtime ally, also approved the new sanctions. The package should push North Korea to give up its nuclear program. But as long as a nuclear-armed North Korea remains, Hell Joseon will never end.

15년 전의 일이다. 뉴욕의 한 세미나 프로그램에서 이스라엘 중견 언론인과 가까이 지내게 됐다. CNN 등 현지 방송엔 연일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의 충돌 사태가 보도됐다. 그에게 “늘 저러면 일상이 불안하지 않으냐”고 물었다. 그는 보도에서 보이는 것처럼 살벌하지는 않다면서 내게 물었다. “한국이야말로 북한과 대치하고 있는데 위험하지 않은가.” 순간, 뒤통수를 맞은 것 같던 느낌이 지금도 선명하다.

1953년 이래 한반도에 펼쳐진 정전 63년은 긴장의 세월이었다. 그사이 우리는 북한의 반복적인 도발에 둔감해졌다. 금융시장은 북한의 도발에 출렁이다가도 오래지 않아 정상을 되찾는다. 심지어 북한이 핵실험을 단행했다는 뉴스에도 시중의 위기감은 길게 지속되지 않는다. 서서히 뜨거워지는 물속의 개구리가 급기야 물이 끓는데도 뛰쳐나오지 못하는 것과 닮았다고나 할까.

북한이 핵확산금지조약(NPT)을 탈퇴한 지 33년, 1차 핵실험을 한 지 10년이 흘렀다. 그사이 세계 최강대국들 모임인 유엔 안전보장이사회까지 나섰지만 핵무기를 갖겠다는 북한의 야욕을 꺾지 못했다. 북한은 연초 4차 핵실험을 감행했다. 북한의 핵무기 역량은 더욱 고도화됐다. 북한 핵은 절대로 강 건너 불구경 대상이 아니다. 한반도와 동북아의 평화가 실질적으로 위협받는다. 그런데도 많은 이가 북한 핵 문제의 심각성을 체감하지 못하는 것은 먹고사는 일과 당장 관련 없다고 여겨서일지 모른다.

과연 그럴까. 코리아 디스카운트라는 것이 있었다. 국제금융시장에서 우리나라 기업 가치가 제값을 못 받는 안타까운 현상이었다. 주된 이유 한 가지는 남북관계로 인한 지정학적 불안이었다. 한국 경제가 몇 차례 위기를 훌륭히 극복해내자 그 말이 쑥 들어갔다. 우리 경제의 펀더멘털이 북한 리스크를 감당할 만큼 튼튼해진 것은 부인하기 어렵다.

그러나 북한의 핵위협은 차원이 다른 문제다. 우리에게 막대한 부담을 새로 안긴다. 비단 주가 디스카운트만이 아니다. 정부 정책과 자원 배분의 우선순위 변화가 불가피하다. 대통령의 관심은 북한 핵 문제에 보다 집중될 것이다. 국방비 증가를 각오하지 않을 수 없다. 일자리 창출과 복지 지출에 투입될 수 있는 재원이 북핵 대처에 쓰일지도 모른다.

최근 ‘헬 조선(Hell Joseon)’이란 표현이 부쩍 많아졌다. 일자리를 구하지 못해 실의에 빠진 젊은이들에게 현실은 지옥 같다는 것이다. 더 늦기 전에 풀어야 할 숙제가 산적해 있다. 분명한 것 한 가지는, 북한 핵이 초래하는 한반도 긴장 상황은 척박한 현실을 더 악화시키게 될 거라는 점이다.

유엔 안보리가 마침내 대북 제재안을 마련했다. 북한이 빠져나갈 구멍(loophole)이 보이긴 하지만, 그래도 강력하게 업그레이드된 내용이다. 번번이 북한을 비호하던 중국도 도장을 찍었다. 이번엔 제재가 제대로 효력을 발휘해 북한이 두 손 두 발 다 들고 핵을 포기하게 만들어야 한다. 핵을 머리에 이고 사는 동안은 헬 조선이 끝나지 않는다.



Go Champion Wins 1st Victory Over Computer

Baduk or go champion Lee Se-dol won his first victory against Google's AlphaGo program on Sunday after conceding three matches to the proto-machine intelligence.
Lee beat AlphaGo with his 180th move in the fourth round of a best-of-five match at the Four Seasons Hotel in Gwanghwamun, Seoul.
Reporters gave him a standing ovation when he turned up in the press room after the match. Google DeepMind's Demis Hassabis and David Silver also congratulated Lee on his victory.
But Lee's win against the 1,202 CPU computer came too late to turn the tables in the series, where the victor was already determined on Saturday. 
Lee's fans nonetheless breathed a sigh of relief that some degree of human honor was restored by the winner of 47 titles including 18 world championships.
Sunday's match was AlphaGo's worst in the series. The program seemed to lose control in the middle of the game and some experts believe it had reached its limits. 
Spectators were intrigued because AlphaGo, playing black, made exactly the same first 10 moves as in the second match of the series. 
When Lee placed his 180th move, a pop-up window suddenly appeared in the middle of the TV monitor saying "AlphaGo resigns" and, "The result 'W+Resign' was added to the game information."  
AlphaGo's prize money of US$1 million will be donated to charity. 
If Lee can also win the fifth match on Tuesday he stands to take home $190,000. 

이세돌, 4국서 혼신의 반격… 바둑史에 남을 묘수로 1202개 CPU 가진 알파고 제압

막다른 골목에 몰렸던 인간이 자존심을 되찾으며 반격의 기틀을 마련했다. 전체 시리즈의 패배는 결정됐지만, 이세돌은 오히려 힘을 내는 양상이다. 인간 대표, 국가 대표, 개인의 명예에 거액의 상금까지 걸린 일생일대 승부에 억눌려 있던 이세돌(33) 9단이 마침내 일어섰다. 13일 서울 광화문 포시즌스호텔서 벌어진 구글 딥마인드 챌린지 매치 5번기 제4국서 이세돌은 알파고를 180수 만에 백 불계로 꺾었다.

그가 대국을 끝내고 기자회견장에 나타났을 때 내외신 기자들이 일어나 "이세돌"을 연호하며 박수로 맞이하는 흔치 않은 풍경이 연출됐다. 딥마인드의 데미스 허사비스 최고경영자, 알파고 제작 총책임자였던 데이비드 실버 등 구글 측 관계자들도 이세돌의 승리를 축하했다.

이번 시리즈서 내리 3연패에 몰려있던 이세돌의 혼신의 반격이 통했다. 전날 3국을 알파고에 내줌으로써 이번 행사는 알파고의 승리로 결정이 났지만, 인간 측 입장에서 이 한판은 역경 속에 건져올린 값진 1승이었다. 1202개 CPU(중앙처리장치)로 무장한 인공지능 프로그램을 눌러 인간의 창의성을 과시한 결과였기 때문이다. 전날까지 충격에 휩싸여 있던 팬들은 안도의 숨을 내쉬는 분위기다. 통산 18회 세계대회를 포함, 총 47회 우승 관록의 이세돌도 체면을 되찾았다.

특히 이세돌이 이날 중앙에서 보여준 끼움수(78)는 바둑 역사에 남을 만한 '신의 한 수'로 격찬받았다. 반대로 알파고는 중반전부터 난조에 빠져 이번 5연전 중 가장 저조한 기보를 남겼다. 컴퓨터의 한계가 아니냐는 의문이 제기될 정도였다. 이날 바둑은 초반 흑 11수까지 2국과 똑같은 수순이 이어져 화제가 됐다.

최종국인 5국은 하루를 쉰 뒤 15일 같은 장소에서 벌어진다.


There Can Be No Slack in Pressuring N.Korea

The government took a fresh set of sanctions against North Korea on Tuesday, seeking to further pressure Pyongyang's financial and shipping networks and sources of foreign currency. 

The measures followed the closure of the inter-Korean Kaesong Industrial Complex last month and came just five days after UN Security Council separately tightened sanctions against the North.

Seoul's own steps include blacklisting senior North Korean officials like Kim Yong-chol, who was allegedly behind the sinking of the Navy corvette Cheonan and the shelling of Yeonpyeong Island in 2010, and individuals and organizations in third countries that have links to the North's nuclear and missile programs. 

South Korea will also bar any ships that have docked in North Korean ports in the last six months and imports of North Korean products labeled as originating from China or Russia. 

North Korean leader Kim Jong-un is busy chalking up big noisy achievements ahead of the Workers Party congress in May. It will be the first proper party congress in 36 years. Seoul needs to make sure that the North  gets a strong and clear message that nuclear weapons and economic prosperity do not go together. 

International cooperation must be meticulously orchestrated to block all possible channels of funding for the North's nuclear and missile development programs, and sanctions must be implemented rigorously to deal a severe economic blow. North Korean agricultural products and textiles must not enter the country disguised as Chinese or Russian, and South Koreans have to stop spending money in North Korean restaurants abroad that earn money for the regime.

Close international cooperation is crucial. China has cut down on imports of North Korean coal and other trading activities with the North, but full-fledged trade sanctions have yet to begin. Seoul needs to convince Beijing to go all the way. 

The situation also requires diplomatic cooperation with the U.S. and Japan, which have also launched separate sanctions, and encouraging Southeast Asian and European nations to take part. A repeat of previous failures due to half-hearted implementation must be avoided at all costs.

The international community must harden itself against North Korea's habitual tactic of agreeing to sit down to talks while continuing its nuclear and missile programs. The U.S. has made this mistake many times, as has China. Seoul must stay in close touch with the U.S., China, Japan and Russia. They cannot show any signs of weakness until North Korea finally buckles under pressure. 

정부는 8일 북한에 대한 금융·해운·수출입 규제를 대폭 강화하는 내용의 대북 제재안을 발표했다. 지난달 10일 개성공단 가동을 전면 중단한 데 이어 유엔 대북 결의안이 통과된 지 5일 만에 추가적인 독자 제재에 들어간 것이다.

제재안은 핵·미사일 개발과 관련이 있는 북한 및 제3국의 개인·단체와 외환·금융 거래를 금지하고, 북한을 경유한 제3국 선박이 180일 이내에 국내 입항하지 못하도록 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북한산 물품이 제3국을 우회해 국내로 반입되지 않도록 수출입 통제도 대폭 강화한다. 천안함 폭침 배후이자 대남 창구인 김영철(통일전선부장) 대남비서를 금융 제재 1호에 올림으로써 앞으로도 강력한 대북 제재 국면이 이어질 것이라는 메시지도 던졌다.

지금 김정은은 오는 5월 36년 만에 열리는 제7차 당대회를 앞두고 경제적 치적 쌓기에 혈안이 돼 있다. 이번 제재를 통해 핵과 경제 개발이 양립할 수 없음을 확실히 각인해야 한다. 핵·미사일 개발 자금이 들어갈 구멍을 모두 차단하고 김정은 정권에 최대한 경제적 타격을 줄 수 있도록 한 치 빈틈 없이 치밀하게 제재안을 실행해야 한다. 북한산 농수산물과 의류·가공품 등이 중국이나 러시아산으로 둔갑해 국내에 들어오지 못하도록 철저하게 단속·점검해야 할 것이다. 해외 북한 식당이 김정은의 돈줄이 되지 않도록 국민의 출입 자제도 필요하다.

하지만 북이 손들고 나오게 하려면 이런 독자 제재만으론 턱없이 부족하다. 중국과 러시아 등 주요국이 유엔 제재 결의안을 충실히 이행하고 추가적인 제재에 나설 수 있도록 긴밀한 협력 틀을 짜 나가야 한다. 중국이 북으로부터 석탄 수입과 무역 거래를 줄이고는 있지만 아직 본격적 금융·무역 제재에 들어간 것은 아니다. 중국이 좀 더 실효적인 제재에 나서도록 전략적 접근과 설득을 병행해야 한다. 이미 독자 제재에 착수한 미국·일본과 보조를 맞추면서 유럽과 동남아 국가도 제재에 동참하게끔 외교력을 발휘할 때다. 과거처럼 제재하는 시늉만 하다 몇 달 지나지 않아 유야무야되는 일이 되풀이되지 않도록 각국의 제재 이행 상황을 정기적으로 점검해야 할 것이다.

정부는 북한이 핵 협상에 응할 수 있다는 식의 위장 전술로 국제 제재의 틀을 흐트러뜨리려 하는 상황에도 대비해야 한다. 미국은 과거에도 수차례 대북 제재를 하다 돌연 협상 국면으로 전환했고, 중국도 번번이 뒤통수를 맞으면서도 북한의 제스처에 넘어갔다. 이런 일이 반복되지 않게 하려면 미·중·일·러의 움직임을 면밀히 주시하면서 긴밀한 5자 공조의 틀을 마련해야 한다. 북한이 손들고 나와 비핵화 협상 테이블에 앉을 때까지 어떤 빈틈도 보여선 안 된다



Obama's Sophistry

U.S. President Barack Obama revealed his views on the National Security Agency's eavesdropping of foreign missions, when he stated that it was an act that other countries also engaged in. 

In a press conference during his visit to Tanzania, Obama said, "We should stipulate that every intelligence service--not just ours, but every European intelligence service, every Asian intelligence service, wherever there's an intelligence service--here's one thing that they're going to be doing: They're going to be trying to understand the world better, and what's going on in world capitals around the world. 

If that weren't the case, then there'd be no use for an intelligence service." On the method used by the U.S. to gather information, he said, "That's how intelligence services operate." In other words, the U.S. is not the only one to tap and bug.

Early last month when Edward Snowden exposed the existence of PRISM, a secret surveillance program, Obama had simply called it a slight violation of privacy to prevent terrorism. Perhaps, Obama was in a hurry to silence the outcry among U.S. allies including the European Union (EU), but the reasoning behind his latest statement is shameful. He is making an elementary error, the logical fallacy of tu quoque.

Tu quoque is a logical fallacy that attempts to justify one's behavior by undermining the opponent, claiming that the opponent has also made the same mistake. In a common case of bribery, there are some who protest, "Everyone else is receiving them. Why are you just coming after me?" 

This fallacy also appeared in August 2011, when the National Assembly took a vote to decide whether or not to expel lawmaker Kang Yong-seok. Kang had gotten into trouble for verbal sexual harassment, which went beyond common sense. Lawmaker Kim Hyeong-Oh quoted Jesus to support Kang, claiming, "Let those without sin cast the first stone." 

Maybe his words had some effect, for there were not enough votes to expel Kang. However, if we reason carefully, Kim should have argued why a verbal expression of sexual harassment could not be the grounds to expel a lawmaker instead of asking lawmakers, "Are you clean?" and questioning their right to expel a fellow lawmaker.

President Obama should not have avoided the problem with an excuse that other countries also engaged in such actions. His words only played down the issue. Obama should have demonstrated why the actions of an intelligence agency--bugging state embassies and penetrating computer networks--could be justified.

Yet, even this is not enough. International law designates foreign missions and the EU mission to the United Nations Headquarters, the targets of U.S. eavesdropping, as areas for nonaggression. The Vienna Convention on Diplomatic Relations and the UN Headquarters Agreement stipulate this. Thus the tapping of the NSA is a violation of international law. Does Obama, who has a J.D. from Harvard Law School, know this? Or perhaps he is losing his intelligence.

오바마의 궤변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이 외교공관들에 대한 국가안보국(NSA)의 전방위적 도청에 대해 “다른 나라들도 하는 행위”란 인식을 드러냈다. 그는 1일 탄자니아 방문 중 기자회견에서 “유럽이든, 아시아든 정보기관은 이 세상을 더 잘 이해하고 싶어 하고 언론에 공개된 정보 이상의 통찰력을 얻기를 원한다”며 “그게 아니라면 정보기관이 왜 필요하냐”고 말했다. ‘미국이 정보를 모으는 방식’에 대해서는 “그런 거라면 전 세계 어느 정보기관이든 하고 있는 방식”이라고 밝혔다. 도청은 미국만이 아니라 다들 하는 것이란 투다.

그는 지난달 초 에드워드 스노든이 비밀 감시 프로그램 ‘프리즘’의 존재를 폭로했을 때도 “테러 방지를 위한 약간의 사생활 침해”라고 밝힌 바 있다. 유럽연합(EU) 등 우방국들의 반발을 달래려는 마음이 앞섰는지는 몰라도 이번 발언은 논리가 아주 치졸하다. 논리학의 초보랄 수 있는 ‘피장파장의 오류’를 거침없이 저지르고 있다.

상대방도 자기와 같은 잘못을 저질렀다며 자기 행위를 정당화하는 것이 피장파장의 오류다. 흔한 상납사건에서 “다들 받는데 왜 나만 갖고 그래”라고 항변하는 경우가 그것이다. 2011년 8월 국회 강용석 의원 제명 투표에서도 이 논리가 등장한다. 상식을 벗어난 성희롱 발언이 문제가 된 강 의원을 김형오 의원은 “죄 없는 자, 이 여인에게 돌을 던져라”는 예수의 말을 인용해 감쌌다. 이게 먹혔는지 제명안은 부결된다. 하지만 이치를 따지자면 김 의원은 “당신들은 깨끗한가”라고 의원들에게 제명 자격이 있는지를 물을 게 아니라, 성희롱 발언이 의원직 제명 요건이 될 수 없는 이유를 주장했어야 한다.

오바마 대통령도 도청은 다른 나라들도 하는 일들이라며 빠져나갈 게 아니었다. 그건 논점을 흐리기 위한 ‘물타기’일 뿐이다. 그는 미국 정보기관이 주권국가 대사관을 도청하고 전산망에까지 침투하는 행위가 왜 정당한 것인지를 논증했어야 한다.

그러나 그것도 여의치는 않다. 이번에 도청 대상이었음이 밝혀진 외교공관들과 유엔본부 EU 대표부는 엄연히 국제법상 불가침 지역이다. 외교관계에 관한 빈협약과 유엔본부협약이 그렇게 규정하고 있다. 따라서 NSA의 도청은 국제법을 위반한 것이다. 하버드대 대학원 법학박사 학력인 오바마는 이를 알고 있을까. 아니면 총기가 많이 흐려진 걸까.


Holiday Syndrome

Many of the workers who enjoyed the Chuseok holiday probably suffered from a late "Monday syndrome" yesterday, the first day back at the office. It's a symptom that appears because during the weekend people tend to break their biological rhythm, and it's not easy to immediately restore that rhythm on Monday. This time once again, unlike the determination before the holidays to work hard after taking a relaxing four-day break, there were probably many workers who felt more powerless once they returned to the office. This phenomenon of suffering from headaches and fatigue due to the stress people suffer over the holidays is called "holiday syndrome." In severe cases, people have been admitted to the hospital due to breathing difficulties.

In the past people thought that holiday syndrome was something only housewives suffered. They mostly prepare the food alone and have to do all the work when they visit their in-laws. But recently more and more people are suffering from the syndrome including husbands, workers, and those seeking employment. The complaints by husbands who say they feel like they're sitting on a cushion full of needles when they're at home because they have to study the faces of their wives to see what mood they're in during the holidays has now become a common conversation topic. If the couples had an argument or the husband was busy studying the faces of his in-laws, the chance of him suffering from holiday syndrome reaches close to 100%. Workers who slept or ate all throughout the holiday probably had their biological rhythm shaken up, so they are also likely to suffer from the holiday syndrome. Men and women in their late twenties and early thirties who have spent years submitting resumes applying for jobs are probably stressed just having to face their relatives. There are even mothers-in-law who suffer from holiday syndrome because they have to make sure their daughters-in-law are in a good mood each holiday.

As soon as the Chuseok holiday ended, businesses were busy promoting marketing schemes related to overcoming holiday syndrome. Travel agencies have come out with overseas trips for spiritual healing, and the open markets have put products that housewives would like such as restaurant vouchers, cosmetics, and massagers on sale. Although the people suffering from the holiday syndrome have diversified, the marketing still targets housewives. For two weeks starting today, more than 27,000 stores including department stores, major supermarkets, traditional markets and open markets will take part in South Korea's largest discount event, "Korean Black Friday." It will be a good opportunity for those who think shopping is the best way to relieve stress. But it can be more stressful to those who don't have the money to spare even if they want to spend it. "This year's Chuseok was 'chwiseok' (a Chuseok holiday during which people had to prepare for employment--chwieop). I might as well buy some clothes for interviews during this Black Friday," The words of one blogger felt quite bitter.

명절 증후군

추석 연휴를 끝낸 직장인 중 상당수는 일상으로 복귀한 첫날인 어제 뒤늦은 ‘월요병’을 겪었을 것이다. 이는 보통 주말에 깨졌던 생체리듬을 월요일에 즉각 복원하기가 쉽지 않아 생기는 병이다. 이번에도 나흘간 푹 쉰 뒤 기운을 내 열심히 일하겠다던 연휴 전 결심과 달리 막상 직장에 나와서는 무기력감을 더 심하게 느끼는 직장인들이 많았을 것이다. 명절 때 받은 스트레스로 피로와 두통 등에 시달리는 이런 현상을 ‘명절 증후군’이라고 한다. 심하면 호흡곤란으로 병원에 입원하는 사례도 있다고 한다.

과거 명절 증후군은 주로 주부가 겪는 것으로 여겼다. 음식을 거의 혼자 준비하고, 시가에 가서는 궂은일을 도맡았기 때문이다. 하지만 최근에는 남편과 직장인, 취업준비생 등으로 확대되고 있다. 명절 때 아내 눈치를 보느라 집 안에 있는 동안 가시방석에 앉은 것 같았다는 남편들의 넋두리는 이제 흔한 대화 소재가 됐다. 부부가 다투거나 시가 또는 처가 눈치를 심하게 봤다면 명절 증후군에 빠질 확률 100%에 근접한다. 연휴 내내 자거나, 먹기만 했던 직장인은 생체리듬이 크게 흔들렸을 테니 역시 겪을 가능성이 크다. 나이 많은 처녀·총각이나 수년째 입사지원서만 쓰고 있는 취업준비생은 친척을 마주하는 것만으로도 스트레스이다. 명절 때마다 며느리 눈치를 보느라 명절 증후군에 시달린다는 시어머니도 있다.

추석 연휴가 지나자마자 명절 증후군 극복과 관련한 마케팅이 한창이다. 여행사는 힐링 해외여행 상품을 내놨고, 오픈마켓은 외식상품권과 화장품, 안마기 등 주부가 좋아할 만한 상품을 모아 특가전을 열고 있다. 명절 후유증을 겪는 사람이 다양해졌음에도 마케팅은 여전히 주부를 공략 대상으로 하고 있다. 마침 오늘부터 2주간 백화점과 대형마트, 전통시장, 오픈마켓 등 2만7000여개 점포가 참여하는 국내 최대 규모의 할인 행사 ‘코리아 블랙 프라이데이’가 열린다. 스트레스를 푸는 데는 쇼핑이 최고라 믿는 이들에게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다. 하지만 쓰고 싶어도 쓸 돈이 없는 사람에게는 오히려 스트레스를 줄 수 있다. ‘올해 추석은 취석(취업 준비하는 추석)이었다. 블랙 프라이데이 때 면접용 옷이나 사야겠다’는 한 블로거의 글이 씁쓸하다.


Timid response to history

It was in front of New York City Hall that I met 88-year-old Lee Yong-soo, a victim of Japanese wartime sexual slavery, again on March 8. New York City’s politicians were calling upon the Japanese government to acknowledge responsibility and officially apologize for the comfort women issue. Ms. Lee had a full schedule in New York; that afternoon, she had a news conference at the United Nations headquarters.

The next morning, she met with students at Northeast Asian Social Justice program at the Holocaust Center of Queensborough Community College. When Ms. Lee testified that she had been taken at night and made a comfort woman, students showed tears. One sophomore said it was shocking and heartbreaking. A senior named Tamika Edwards said she felt for the pain and suffering of the victims. The students agreed that when the information is only shared among a few people, it can easily be forgotten. Tragedy needs to be broadcasted.

Recently, the California State Senate and Los Angeles City Council honored Ms. Lee with a special award. During the ceremony, Lee said it wasn’t money the victims wanted, but the same seven demands they’ve been making for the last 25 years: Japanese’s acknowledgement of its wartime sex slavery system, an investigation of the facts, an official apology from the Japanese Diet, legal compensation, indictment of the criminals, thorough education and the establishment of a memorial monument. These demands are hardly unreasonable. 

But the Japanese government resumed its distortion of key facts. A Japanese foreign ministry official denied the coercive nature of comfort women at the U.N. Committee on the Elimination of Discrimination against Women in mid-February. 

On March 2, foreign minister Yoon Byung-se spoke at the U.N. Human Rights Commission in Geneva, but did not mention comfort women at all. On March 15, Minister of Gender Equality and Family Kang Eun-hee attended the U.N. Commission on the Status of Women in New York. But she did not discuss comfort women either. When an old victim herself is appealing to the conscience of the world, the government has dropped the ball.

The government may think the issue is undiplomatic, but the two nations’ agreement only states that they will refrain from attacking each other. 

The Korean American Civic Empowerment for Community is working on a text about comfort women that can be used at public schools in the United States. However, the group is struggling to raise the $50,000 needed to fund the project. They’ve requested to meet with the minister of gender equality whenever the minister visits New York for the U.N. meetings, but so far they haven’t been successful.

Protecting history is a challenge, especially since the current Japanese government seems unwilling to record history correctly and teach truth to its younger generations. History cannot be defended if those trying to defend its truths aren’t strong. Why then isn’t the Korean government more active?

일본의 고질적 역사왜곡과 우리 정부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인 이용수 할머니(88)를 다시 만난 것은 지난 8일 뉴욕시청 앞에서였다. 뉴욕시 정치권이 위안부 문제에 대한 일본 정부의 책임 인정과 공식 사과를 촉구하는 자리였다. 할머니의 뉴욕 일정은 강행군이었다. 이날 오후엔 유엔 본부를 찾아 기자회견을 했다. 

다음날 아침엔 퀸즈보로 커뮤니티 칼리지에 있는 홀로코스트 센터를 찾아 동북아역사정의 프로그램 학생들과 만났다. “일본이 밤에 끌고가서 저를 위안부로 만들었다”는 할머니의 증언을 듣는 학생들의 눈에 눈물이 맺혔다. 2학년생 물릿 잭슨은 “너무 쇼킹하고, 가슴이 찢어질것 같다”고 했고, 4학년생 타미카 애드워즈는 “할머니의 고통과 상처가 느껴져 마음이 아프다”고 했다. “소수의 사람들이 알고 있으면 쉽게 잊혀질수 있다. 더 많이 알려야 한다.” 학생들은 한 목소리였다. 

이 할머니는 며칠 전 캘리포니아주 상원과 로스앤젤레스 시의회에서 공로상을 받았다. 할머니는 수상 소감에서 “우리가 원하는 것은 돈이 아니다”며 “지난 25년간 7가지 요구를 해왔다”고 밝혔다. ▶일본 정부의 군 성노예 제도 운영 인정 ▶진상규명 ▶일본 의회의 공식 사죄 ▶법적 배상 ▶범죄자 기소 ▶철저한 교육 ▶기림비 건립이다. 아무리 살펴봐도 무리한 것이 없다. 

그러나 일본 정부는 도리어 위안부 문제의 진실 왜곡을 재개했다. 일본 외무성 심의관은 2월 중순 유엔 여성차별철폐위원회에 나와 위안부 강제 연행을 부인했다. 

그 얼마 뒤 우리 정부 장관들이 연이어 국제 외교 무대에 나섰다. 지난 2일 윤병세 외교부 장관은 스위스 제네바의 유엔 인권이사회에서 연설을 했다. 그는 위안부 문제에 대해 한마디도 언급하지 않았다. 15일엔 강은희 여성가족부 장관이 뉴욕 유엔본부에서 열린 여성지위위원회에 참석했다. 그 역시 위안부 문제를 거론하지 않았다.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가 노구를 이끌고 세계의 양심에 호소하는 동안 정부는 멀찌감치 비켜서 있는 것이다. 

정부는 위안부 문제의 진실을 이야기하는 것조차 한일 합의에 위배된다고 보는 것일까. 그러나 정부의 자제력 발휘는 설득력이 없다. 한일 합의문엔 “양국 정부가 상호 비난ㆍ비판을 자제한다”고 돼있을 뿐이다.
한인 시민단체인 시민참여센터는 미국 공립학교에서 이용할수 있는 위안부 문제에 대한 교재를 만들려고 뛰고 있다. 미국 교사들이 학생들에게 가르치려 해도 마땅한 교재를 찾기 어렵기 때문이다. 그러나 비용 5만달러를 마련하지 못해 몇년째 애를 태우고 있다. 역대 여가부장관이 유엔 회의 참석차 뉴욕에 올때마다 얘기했지만 소용이 없었다. 

역사를 지킨다는 것은 어려운 일이다. 가해자들이 진실을 왜곡하려들기 때문이다. 지금의 일본 정부에겐 역사를 바로 쓰고, 자라나는 세대에게 바른 역사를 가르치겠다는 의지가 없어 보인다. 진실을 지키려는 쪽이 굳세지 않으면 역사는 지켜지지 않는다. 정부는 어쩌자고 적극적으로 나서지 않는 것인가.



End the duty-free fiasco

The country’s duty-free shop policy went back to its original framework even before the revised version enacted two years ago actually took off. The Ministry of Strategy and Finance on Thursday announced the license to operate duty-free shops would be extended to 10 years, reversing the earlier law to shorten the business period to five years. 

It deferred the decision on whether to apply the extensions to the Lotte World Tower and Walkerhill Hotel shops that are due to close in the next couple of months when their tenure expires in late April. 

The newcomers who won licenses have been opposing preferential grandfathering for the outgoing businesses. The policy fiasco is a typical example of a short-sighted administrative mess and incompetence.

The revised law that capped the license period to five years had been criticized from the beginning. Restricting the business period hurt the competitiveness of the retail sector that is pivotal to the tourism industry, and could bring about job insecurity as capital and human resource losses are inevitable if the business is capped at five years. 

It was dubbed as the biggest business policy flop of the incumbent government. Even the president was critical of the regulation, sending the government to come up with a revision fast.

But the re-revised version is no better. Duty-free shops do not serve domestic demand. It is an export industry targeting foreign-currency revenue. Global competition has gotten more intense. China is establishing duty-free shops in 19 areas. Japan is also expanding tax-free retail shops across the nation. The only measure the local government comes up with to sustain the industry amid heated competition with neighboring countries is moderating the number of businesses and the license period.

The fiasco should be a lesson to both the government and legislature. The entire industry can be jeopardized if the government slaps regulations without any regard to market principles. Hundreds of people could lose their jobs. It also showed how powerful lawmaking activity could be. 

The government made itself incompetent because it was engrossed in rent-seeking by relying on legislative authority. Both the government and legislature must make amends by coming up with a lasting and innovative outline to raise the competitiveness of the duty-free shopping industry.

갈팡질팡 면세점 정책, 차라리 전면 개방이 낫겠다

면세점 제도가 2년 만에 도돌이표가 됐다. 기획재정부는 어제 '보세판매장(면세점) 제도 개선방안'을 발표했다. 2년 전 5년으로 줄였던 특허 기간을 다시 10년으로 연장하고 갱신도 허용하기로 했다. 논란이 컸던 신규 특허 여부 결정은 4월 말로 늦췄다. 지난해 신규 사업자로 선정된 업체들이 기존 사업자의 재진입만은 절대 안 된다고 강력하게 반발했기 때문이다. 갈팡질팡도 이만저만이 아니다. 

이른바 '홍종학법'으로 불리는 5년 시한부 면세점 특허 제도는 여론의 호된 질타를 받았다. 관광산업의 경쟁력이 떨어지고 고용 불안을 불렀으며 투자 위축까지 폐해를 일일이 열거할 수 없을 정도였다. 산업계에서는 현 정부의 최대 실패 정책이란 얘기마저 나왔다. 오죽했으면 대통령까지 비난행렬에 가세했겠나. 정부가 잘못된 제도를 인정하고 신속하게 보완책을 내놓은 것은 일단 환영할 만 하다. 

하지만 보완책이 여전히 미봉책에 그치고 있어 문제다. 면세점은 더 이상 내수 산업이 아니다. 외국인을 겨냥한 수출 산업이다. 글로벌 경쟁도 치열해졌다. 중국은 19곳에 입국 면세점을 새로 짓고 있다. 일본도 사후면제점환급제도를 크게 늘려나가고 있다. 면세점의 성패가 글로벌 경쟁에서 갈리게 된 것이다. 그런데도 정부가 내놓은 대책은 특허 기간이나 업체 수 제한 같은 '우물안 경쟁'에만 머물고 있으니 한심할 따름이다. 

이번 면세점 파동은 생각 거리를 많이 던져줬다. 정치권과 정부가 시장논리를 무시하고 규제의 잣대만 들이댄 결과 세계 1위를 자랑하던 면세 산업 기반이 뿌리째 흔들렸다. 수천 명이 일자리를 잃은 등 사회적 비용도 크게 치렀다. 역설적으로 국회의원 한 사람의 위력이 얼마나 대단한지도 알게 됐다. 산업계의 비명에는 귀를 틀어막은 채 국회 권력에 기대 자기 규제 파워를 늘리는데만 급급했던 정부도 할 말이 없게 됐다. 정치권과 정부는 대오각성해야 한다. 규제를 과감히 풀고 면세점 경쟁력을 강화할 수 있는 혁신적이고 근본적 대책을 내놓는 것이 속죄의 시작이어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