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nglish Study‎ > ‎

2015년 12월

2015년 12월 1일

In unison
한마음으로

President Park Geun-hye`s trip to the U.S. last week seems to have attained some of its goals, including awakening Americans and the international community to the urgent need to tackle North Korea and assuring them South Korea is not seeking close relations with China at the expense of its ties with the U.S.
지난 주 박근혜 대통령의 방미는 북한에 대한 대처가 시급함을 미국과 국제사회에 일깨우고 한국이 미국과의 관계를 희생하며 중국과의 관계 강화를 모색하고 있지 않음을 확인시키는 등 어느 정도 목표를 이룬 것으로 보인다. 

North Korea always tops the agenda in summits between South Korean and U.S. leaders, and the Park-Obama meeting was no exception. It is noticeable, however, that they adopted the first-ever joint statement exclusively dealing with the North, more specifically its nuclear program. 
북한은 항상 한미 정상회담의 주요 의제며 박 대통령과 오바마 미국 대통령의 정상회담도 예외는 아니었다. 그러나 양국 정상이 처음으로 북한, 구체적으로 북핵을 다루는 공동성명을 채택한 것은 주목할 만하다. 

A key part of the statement was that the two leaders agreed to address the North Korean nuclear problem with the “utmost urgency and determination.” They reaffirmed their commitment to a complete, verifiable, and irreversible denuclearization of North Korea, and also warned any further provocation would face tough punishment. 
성명의 핵심 부분은 양국 정상이 북핵 문제를 ‘최고의 시급성과 확고한 의지`를 갖고 다루기로 했다는 것이다. 이들은 완전하고, 검증가능하며, 불가역적인 비핵화에 대한 의지를 확인하고 더 이상의 도발은 엄한 처벌에 직면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At the same time, Park and Obama made it clear that they were ready to resolve the North Korean issue through dialogue. Obama said in the post-summit news conference: “At the point where Pyongyang says, ‘We`re interested in seeing relief from sanctions and improved relations, and we are prepared to have a serious conversation about denuclearization,` I think it`s fair to say we‘ll be right there at the table.” 
동시에 박 대통령, 오바마 미국 대통령은 대화를 통해 북한 문제를 해결할 준비가 됐음을 분명히 했다. 오바마 대통령은 정상회담 후 기자회견에서 “북한이 제재 조치를 해제하기를 원하고 관계 개선을 원하며 비핵화에 대해 진정 어린 대화를 준비가 돼 있다면 테이블에 나갈 용의가 있다”고 말했다. 

In order to lure North Korea back to the negotiating table, Park and Obama agreed on the need to work closely with China, a key ally of the North and a member of the six-party talks on the North`s nuclear program, which have been suspended since late 2008. 
박 대통령, 오바마 대통령은 북한을 테이블로 데려오기 위해 북한의 핵심 동맹이며 2008년 말부터 중단된 6자 회담 참여국인 중국과 긴밀히 협력하기로 합의했다. 

Regarding China, Park is seen to have succeeded in allaying U.S. misgivings about her recent overtures toward Beijing, including Seoul`s participation in the China-led Asian Infrastructure Investment Bank and her own attendance in the military parade marking China`s World War II victory over Japan. 
중국과 관련해 박 대통령은 중국이 주도하는 아시아인프라투자은행 참여, 중국 전승절 기념 열병식 참여 등 최근 중국을 향한 그녀의 애정 공세에 대한 미국의 우려를 완화시키는데 성공한 것으로 보인다. 

< 단어설명 >
in unison 일제히, 한마음으로
attain (보통 많은 노력 끝에) 이루다[획득하다]
tackle (힘든 문제・상황과) 씨름하다; (문제・힘든 상황에 대해) 솔직하게 말하다[따지다]
be no exception 예외가 아니다 
noticeable 뚜렷한, 현저한, 분명한
reaffirm (무엇이 사실임을) 재차 확인[확언]하다
punishment 처벌
sanction 제재
denuclearization 비핵화
negotiating table 협상 테이블
nuclear program 핵 프로그램
suspend (공식적으로) 유예[중단]하다 
overture (사교・사업・논의 등을 위한) 접근[제안]
misgiving 불안, 걱정, 염려 
attendance 출석, 참석


Anger isn’t so simple
분노가 흥행이 되는 사회

In Korean cinema, films about “social anger” have become a whole new genre. Their plots are generally about the abuse of power, arrogance, frustration and retaliation. 

Combined with traditional criticisms of society, the movies focus on relieving the frustration and anger of the weak. 

The underlying theme is antagonism toward those with vested interests and an understanding that justice is not easily served in real life. These social thrillers have become mainstream in the Korean film industry. Most of the big hits are about social injustice in some way. While “The Thieves” was pure entertainment, the success of other films was driven by public anger and catharsis. Two of these movies - “Assassination” and “Veteran” - had over 10 million viewers. 

The same trend exists for television dramas. While romances and family dramas have traditionally been the most popular, more and more thrillers are being introduced lately. These tend to feature sociopathic, powerful men abusing their influence. In fact, the corruption of the elite class seems to be somewhere in the background of every genre.

“Inside Men” is a movie that is often compared to the hugely successful “Veteran.” It signals the beginning of a genre that isn’t just about anger - it’s about fury. It highlights the corrupt connections between a conglomerate’s chairman, politicians and the media, and a young, ambitious prosecutor’s fight to uncover the misdeeds. Episodes in the movie remind us of real-life events, and some lines leave lasting impressions, like “The public are dogs and pigs. They will forget soon,” or “The prosecutors in the Republic of Korea have to do whatever they are told to do.” 

The movie is based on the online cartoon “The Insiders” by Yoon Tae-ho, who meticulously investigated the way power works. But the film is more of a display of extreme evil and gratifying revenge play. What is noteworthy is how people with power are depicted in the film. A presidential candidate, a business tycoon, an influential journalist and a Blue House secretary talk and act like gangsters. If the titles weren’t evident, the presidential secretary could be mistaken for a mobster. The movie equates the holders of power with gangsters.

However, simplifying power as absolute evil and having gratification only come through the punishment of that evil isn’t valid in reality. Not all powers are absolute evils, and the way evil works is not so simple. 

We are left with only temporary gratification, and we cannot but grow sick and tired of the world after hearing the repetitive stories of corruption and retaliation on television and in films.

언젠가부터 우리 영화계엔 ‘사회적 분노 장르’란 게 생겼다. 갑의 횡포와 을의 울분, 응징이 대체적인 스토리라인이다. 전통적인 현실 비판, 사회 고발에 더하여 약자들의 울분을 푸는 데 초점이 맞춰졌다. 기득권에 대한 반감, 정의가 사라졌다는 현실 인식이 바닥에 깔려 있다. 로맨스나 코미디를 찾아보기 힘든 요즘 우리 영화계에 대세로 자리 잡은 사회성 스릴러물들이 다 그렇다. 이른바 ‘1000만 영화’들도 비슷하다. ‘도둑들’ 같은 순수 오락물도 있지만 대부분의 흥행 동력은 대중의 분노와 카타르시스다. 올해는 그렇게 두 편의 1000만 영화 ‘암살’ ‘베테랑’이 탄생했다.

TV 드라마라고 다르지 않다. 로맨스와 막장 가족극이 주류를 이루지만 점차 영역을 넓혀 가는 스릴러물에는 소시오패스 권력자들이 벌이는 악행이 난무한다. 스릴러물만도 아니다. 부패한 기득권층이라는 도식은 장르 불문 일반화돼 있다.

제2의 ‘베테랑’으로 불리며 흥행 중인 영화 ‘내부자들’은 아예 ‘사회적 분노’를 넘어 ‘사회적 격분 장르’의 출현을 알리는 듯하다. 역시 대기업 회장, 정치인, 언론인의 비리 커넥션과 그에 맞서는 초보 검사와 정치 깡패의 활약을 그렸다. 묘하게 현실을 떠올리게 하는 에피소드에 “대중은 개, 돼지입니다. 금방 잊어버립니다” “까라면 까고 엎으라면 엎는 게 대한민국 검사” 같은 대사들도 화제다.

원작인 윤태호 작가의 웹툰이 권력의 작동방식을 면밀하게 고찰했던 것과 달리 영화는, 지독한 악의 진열과 통쾌한 복수극으로 완성됐다. 특히 눈에 띄는 것은 권력자들에 대한 묘사다. 유력 대권 주자, 대기업 회장, 언론인, 청와대 수석 등은 일상 대화에서도 마치 조폭처럼 이야기하고 행동한다. 가령 ‘청와대 수석’이라는 자막이 없다면 진짜 조폭 캐릭터로 보일 정도다. ‘지배권력=조폭집단’이라는 등식이다.

그러나 이처럼 권력을 절대악으로 단순화하고, 영화 속 절대악의 응징을 통해 정의 실현의 쾌감을 얻는 것은 실제 현실 속에서는 별 힘이 없다. 모든 권력이 절대악도 아니고 악이 작동하는 방식 또한 그처럼 단순하지 않기 때문이다. 상대를 절대악으로 밀어붙이고 스스로 정의를 독점했다는 인식도 올바른 것은 아니다.

이제는 영화와 TV에서 상투적으로 여겨질 정도로 반복되는, 썩은 권력자들의 이야기가 우리에게 남기는 것은 순간의 카타르시스와 세상에 대한 염증 아닐까. 우리는 사회적 분노마저 하나의 흥행 아이템으로 장르화하는 시대를 살고 있는지도 모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