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nglish Study‎ > ‎

2015년 11월

2015년 11월 10일


Hyundai's Premium Brand Plans Are a Promising Move

현대車 고급차 시장 진출

Hyundai announced ambitious plans Wednesday to turn the Genesis into an independent luxury brand and take on a global market scaled at W200 trillion annually (US$1=W1,140). The market has been bucking all trends and growing around 10 percent each year over the past five years as the top one percent got richer while the rest struggled.

Mercedes-Benz, BMW and Audi account for two thirds of the market. Other recent entrants with their own luxury brands are Japan's Nissan and Honda and France's Peugeot Citroën, but so far they have not managed to crack the competition. The only automaker to succeed recently has been Toyota with the Lexus brand, which grabbed a 6.9 percent share. Genesis faces tough odds.

Hyundai's major breakthrough in the key U.S. market came in the late 1990s when it offered a radical, 10-year, 100,000-mile guarantee, which had been unheard of there. Everyone doubted Hyundai would be able to survive but was proven wrong. 

In fact, the bet paid off handsomely through increased sales and Hyundai became the world's No. 5 automaker. If it focuses all of its resources it should be able to achieve its latest goal too.

It has been many years since Korean manufacturers found themselves in such a tight spot, trying to catch up with Japan while worrying about Chinese rivals coming fast from behind. Due to the global economic slump, Korean manufacturers saw revenues shrink for the first time ever last year, while exports have been declining for the past 10 months. 

The only way they can survive now is through innovation and creativity and by making products everybody wants to buy. Samsung developed the Galaxy series of smartphones that now dominate the global market alongside Apple's iPhone. 

Korean cosmetics and pop culture have given rise to other Korean brands that are doing very well around the world. But they are comparatively small, and more are desperately needed for a country so dependent on exports. Genesis may be a step in the right direction. 


현대자동차가 4일 "제네시스 브랜드로 세계 고급차 시장에 진출한다"고 발표했다. 세계 고급차 시장 규모는 연간 830만대, 200조원이 넘을 것으로 추정된다. 최근 5년간 매년 10% 안팎의 고(高)성장을 하고 있기도 하다.

고급차 시장은 벤츠, BMW, 아우디 등 독일계 3사(社)가 판매량의 3분의 2를 장악하고 있다. 독일의 아성이 워낙 견고해 일본의 닛산과 혼다, 프랑스의 푸조·시트로앵 등 수많은 업체가 도전했으나 성과는 미미하다. 성공한 기업은 렉서스 브랜드로 점유율 6.9%를 달성한 일본 도요타뿐이다. 제네시스 브랜드로 세계 고급차 시장의 메인 플레이어가 되겠다는 현대차의 도전은 쉽지는 않을 것이다. 현대차는 1990년대 말 미국 시장에서 '10년간 10만마일 무상 보증'이라는 파격 카드로 싸구려 이미지를 극복한 성공 경험을 갖고 있다. 당시 모두가 '10년 보증'은 불가능하다 말렸지만 현대차의 총력전 덕분에 단숨에 품질의 벽을 돌파했고 세계 5위의 글로벌 메이커로 부상했다. 현대차가 모든 역량을 집중하면 고급차 시장의 장벽을 돌파하겠다는 목표 역시 충분히 달성할 수 있을 것이다.

우리 주력(主力) 산업들이 중국과 일본 사이에서 샌드위치 신세가 된 지 오래다. 세계적 경기 침체로 제조업 매출은 작년에 사상 처음으로 줄었고 수출은 10개월 연속 감소하고 있다. 이런 상황에서 우리 제조업이 사는 길은 창조적 발상과 기술 혁신으로 전 세계 소비자가 이름만 들어도 갖고 싶은 제품을 만드는 것뿐이다. 삼성은 고급 스마트폰 모델인 '갤럭시' 브랜드로 애플과 세계 시장을 양분하는 데 성공했다. 규모는 작지만 설화수나 초코파이, 소녀시대 역시 우리만 만들 수 있는 브랜드다. 앞으로 우리는 주력 산업에서 이런 고급 브랜드를 만들어내야 한다. 제네시스(genesis)라는 말 그대로 기업 스스로 신기원(新紀元)을 열어야 기업도 살고 국가 경제도 나아질 것이다.



2015년 11월 17일


LG Electronics Develops Wireless 2.4 kW Electricity Technology
“가전도 무선으로 전원 공급" LG전자 2.4㎾ 무선 전력 기술 개발

A technology that provides electricity wirelessly to household products such as electronic kettle, mixers and others is developed. A generation of wireless household appliances without a need for power cords is approaching.
According to industries on the 18th, LG Electronics developed a technology that can send and receive electricity of 2.4 kW wirelessly. 2.4 kW is an amount that can operate all of household products within a house. Recently LG Electronics demonstrated products that use this technology at a technology conference.
Until now all of household products are used by plugging power cords into outlets. However using LG Electronics’ wireless electricity technology, there is no need to plug in products into outlets. By only connecting a transmitter, which is equipment that sends electricity, into an outlet, one can charge a household product by putting it on top of a transmitter.
Although a transmitter, which sends electricity, needs a power cord to be connected to an outlet, one can hide an outlet and a power cord if a transmitter is built inside of a table, sink, or an inductor.
LG Electronics’ technology differentiates itself from others from a fact that it sends high electricity wirelessly. Usually power to operate a TV requires 200 W (0.2 kW). However 2.4 kW is amount of power that is 10 times higher than an amount to turn on a TV and it can operate all of electronics in a house.
Wireless electricity charging technology that is currently commercialized provides 15 W, which is about same speed as a wired charger, and it is only good for fully charging a Smartphone. By using LG Electronics’ technology, a generation of wireless household appliances can be pushed forward.
LG Electronics has been researching wireless electricity technology since 2009. It first developed a technology with low power that is suitable to charge a Smartphone and others and it eventually developed a technology that can send high output, which can support normal household products. An employee from LG Electronics said that it is currently pushing to standardize this technology by developing it.
LG Electronics is planning to apply this technology as the standard for WPC (Wireless Power Consortium), which is an international wireless electricity standardization group with 220 companies in the world. It is however competing against Phillips regarding this technology. Because it can be guaranteed of compatibility between products and expect loyalty for using this technology, competition is very fierce. It is going to decide on standardization in first half of 2016.
After standardizing it, LG Electronics is planning to graft 2.4 kW wireless electricity technology into actual household products such as inductors and others. Instead of TVs and refrigerators that are fixed on a certain spot, it is focusing on kitchen electronics that can be easily moved around.

전기주전자나 믹서 등 가전제품에 무선으로 전력을 공급하는 기술이 개발됐다. 전원 코드가 없는 무선 가전 시대가 눈앞에 다가왔다. 

18일 업계에 따르면 LG전자는 2.4㎾ 전력을 무선으로 송수신할 수 있는 기술을 개발했다. 2.4㎾는 가정 내 가전제품을 모두 작동시킬 수 있는 수준의 전력이다. LG전자는 최근 한 기술 콘퍼런스에서 이 기술을 적용한 제품을 시연했다. 

무선 전력이란 선 없이 전기를 주고받는 것을 뜻한다. 지금까지 가전제품은 전원 케이블을 콘센트에 연결해 사용했다. LG전자 무선 전력 기술을 이용하면 가전을 콘센트와 직접 연결할 필요가 없다. 전력을 보내는 장치, 즉 송신부만 콘센트에 연결하고 가전은 송신부 위에 얹으면 충전된다.

전력을 전달하는 송신부를 콘센트에 유선으로 연결해야 하지만 식탁이나 싱크대, 인덕터 등에 내장하면 콘센트와 전선이 사라진다. 사용 환경이 간결해진다. 이 기술을 실제 제품으로 상용화하면 전원을 연결하다 생기는 감전 사고를 예방할 수 있다. 

LG전자가 개발한 기술은 높은 전력을 무선으로 공급한다는 점에서 차별화됐다. TV를 작동시키는 데 필요한 전력은 200W(0.2㎾) 수준이다. 2.4㎾는 TV 구동 전력의 10배가 넘는다. 가정 내 모든 전자 제품을 구동할 수 있다. 

현재 상용화된 무선 전력 충전기술은 15W 수준이다. 이는 유선충전기와 같은 속도로 스마트폰을 완충하는 정도에 불과하다. 전원 코드가 필요 없는 무선 가전 시대를 앞당길 수 있다.

LG전자는 2009년부터 무선 전력 기술 연구를 시작했다. 스마트폰 충전 등에 적합한 낮은 전력에서부터 기술을 발전시켜 일반 가전제품까지 지원하는 고출력을 구현했다. LG전자 관계자는 “현재 기술을 개발해 표준화를 추진 중”이라고 밝혔다. 

LG전자는 세계 220여개 업체가 참여 중인 무선전력 국제 표준화 단체 WPC(Wireless Power Consortium)에 자사 기술을 표준 규격으로 등록하려 한다. LG전자는 필립스와 경쟁을 벌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표준으로 채택되면 제품 간 호환성을 보장받을 수 있다. 기술 사용에 따른 로열티 수익도 기대할 수 있어 경쟁이 치열하다. 표준화는 내년 상반기 결정한다. 

LG전자는 표준화 이후 2.4㎾ 무선 전력 기술을 인덕터 등 실제 가전에 접목할 계획이다. TV나 냉장고와 같은 고정형 가전보다 여기저기 옮겨가며 사용하는 주방 가전 쪽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


2015년 11월 24일


Why no presidential visit to Israel?
한국 대통령은 왜 이스라엘에 못 가나

The international community has mixed views on Israel’s clash with other Middle Eastern countries. Israel was created in the aftermath of the Holocaust, during which more than six million Jews were killed by the Nazis, but its armed military and police forces now suppress the Palestinians. During my business trip last month, an Israeli civil servant told me that peace could not be established because Palestine does not recognize Israel. 

There is no need for Korea to be involved in the conflict. Our interests should be based on a thorough analysis of the situation in the Middle East.

Some 30 years ago, petroleum producers in the Middle East were influential. Oil importers were concerned about the “Arab Boycott,” in which companies with Israeli ties would be denied. But the shale gas revolution has pushed oil prices down, and the international situation in the Middle East has changed drastically. After the nuclear deal in July between the United States and Iran, hostilities have lessened. Israel and other Middle Eastern countries seem to be almost cooperating.

The changes demand a new attitude towards Middle Eastern diplomacy. Japan, China, India, Vietnam and Turkey are aggressively using the changes in the Middle East as an opportunity to maximize their interests. Japanese Prime Minister Shinzo Abe visited Egypt and Israel in January. Korean media only focused on Abe’s visit to the Holocaust Memorial Museum. But Abe was accompanied by more than 100 businessmen and promoted active business diplomacy. While Japan is highly dependent on Middle Eastern oil, rather than trying to please the petroleum producers, Abe approached Israel for its Internet and defense technology. Last year, China’s Vice Premier Liu Yandong visited Israel to seek expansion of the Chinese business presence there. Indian President Pranab Mukherjee made a state visit to Israel last month.

Unlike the international trend of actively pursuing relations with Israel, Korea’s foreign policy is outdated, focusing only on petroleum producers. President Park Geun-hye’s four-country Middle Eastern tour in March was limited to Arab countries that export oil and import our nuclear plants. She did not expand diplomacy to Israel. The routine “diplomatic bureaucracy” is insensitive to the changes in the world.

Diplomacy needs innovation. The fixed foreign policy is not only outdated, but also harms national interests. Since Korea and Israel established ties in 1962, Israeli President Shimon Peres visited Korea in 2010 for the first time. But the Korean president hasn’t made a return visit. Now, the Korean president needs to pursue more confident Middle Eastern diplomacy. President Park likes to advocate the creative economy. How about she innovate our relationship with Israel?

이슬람과 충돌해온 이스라엘을 보는 국제사회의 시선은 엇갈린다. 나치에 의해 600만 명이 숨진 홀로코스트의 피해자 이미지와 팔레스타인 주민을 괴롭히는 무장 군경의 가해자 이미지가 겹친다. 지난달 출장길에 현지에서 만난 이스라엘 공무원은 “팔레스타인 측이 이스라엘의 존재 자체를 인정하지 않으려 하기 때문에 평화가 정착되지 못한다”고 항변했다.

양측의 갈등에 제3자가 섣불리 개입할 필요는 없다. 다만 중동의 정세 변화를 면밀하게 잘 분석해 어느 한쪽의 눈치를 지나치게 볼 필요 없이 대한민국의 국익을 우선하면 된다.

30여 년 전만 해도 중동 산유국들이 위세를 부렸다. 원유 수입국들은 친이스라엘 기업과의 통상을 반대하는 ‘아랍 보이콧’을 걱정해야 했다. 하지만 지금은 셰일가스 혁명 이후 저유가 시대인 데다 중동의 국제 정세도 과거와 달라졌다. 예컨대 미국과 이란의 7월 핵 협상 타결 이후 적대시해온 이스라엘과 일부 아랍국들이 공조 움직임까지 보일 정도로 세상이 달라졌다.

이런 상황 변화는 중동 외교에서 새로운 발상의 전환을 요구하고 있다. 실제로 일본·중국·인도·베트남·터키 등 국제사회는 중동 정세 변화를 자국 이익 극대화를 위한 능동적인 외교 기회로 적극 활용한다.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지난 1월에 이집트와 이스라엘을 방문했다. 당시 한국 언론은 아베 총리가 홀로코스트 역사박물관을 찾아간 소식에만 주목했다. 사실 아베 총리는 기업인 100여 명을 대동해 국익을 위한 비즈니스 외교를 활발하게 펼쳤다. 중동산 석유 수입의존도가 높지만 산유국 눈치만 보는 단세포 외교에서 탈피해 정보통신기술(ICT)과 방산 강국인 이스라엘에 바짝 접근했다. 앞서 지난해 류옌둥(劉延東) 중국 부총리도 이스라엘을 방문해 중국 기업의 진출 확대 방안을 모색했다. 프라나브 무케르지 인도 대통령은 지난달 중순 이스라엘을 국빈 방문했고 요르단에도 갔다.

이스라엘을 적극 활용하려는 국제사회의 이런 흐름과 달리 한국은 여전히 오일쇼크 시대의 산유국 일변도 외교에 머물러 있다. 박근혜 대통령의 3월 중동 4개국 방문도 원유 도입과 원전 수출 관련 아랍국가들에 국한됐다. 이스라엘에까지 지평을 넓히지 못했다. 세상의 변화에 둔감하고 타성에 빠진 ‘외교 관료주의’ 때문이다.

외교에도 혁신이 필요하다. 고정관념에 사로잡힌 외교는 시대착오일 뿐 아니라 국익을 좀먹는다. 1962년 양국이 국교를 수립한 이후 2010년 시몬 페레스 이스라엘 대통령이 최초로 방한했지만 아직 답방이 없다. 이제는 한국 대통령이 당당한 중동 외교를 할 때도 됐다. 창조경제를 외쳐온 박 대통령이 창조와 혁신의 원조인 이스라엘을 방문하는 첫 한국 대통령이 되면 어떨까.


Creating financial competitiveness
한국 금융에서 삼성전자가 나오려면

The prospect of the Korean economy remaining at 2 percent growth is gloomy. What’s more worrisome than the slump itself is that Korea’s growth rate has been lower than the global average for five consecutive years. It means that the Korean economy’s troubles are caused more by internal problems than external factors.

One of the problems is the financial industry in Korea. Our financial industry is considered even worse than that of Uganda, and unless financial competitiveness is drastically enhanced, becoming an economic power is a distant dream.

Those working in the financial industry say regulation is the biggest problem. They are not wrong about over-regulation keeping financial firms’ hands tied. But it is not the only cause of the discrepancy between Korea’s economic status and financial competitiveness. 

The United States is the biggest financial market in the world, and we can learn from how global banks compete with each other there. 

Let’s look at business hours. In the United States, most banks are open on Saturdays, but some are taking it a step further. TD Bank, a subsidiary of the Canadian Toronto-Dominion Bank, is open on Sundays and some national holidays. It also has extended operating hours. Its branches in Manhattan are open from 7:30 a.m. to 7 p.m. on weekdays. TD Bank differentiates itself by serving customers longer than any other bank.

Then, there’s how banks deal with credit card fraud or hacking. When a customer finds an unauthorized transaction and reports it, the bank gives an immediate refund. It will then conduct an investigation into the matter. Banks show that they trust their customers and prioritize their convenience.

They are also not overly strict on their rules. Mr. A, a Korean-American, was fined $35 by his U.S. bank after he overdrafted by a single dollar. He visited a branch and explained the situation, and the bank exempted the fee right away. Naturally, Mr. A now prefers doing business with the bank.

The banks’ online security systems are also different from those in Korea. Banks in the United States shoulder the responsibility of reinforcing their security systems against new viruses or hacking attempts. Customers don’t have to go through the inconvenience of installing a new security system every time something bad happens, as they do in Korea. 

Many Korean banks have opened in New York, but have yet to find an edge. Bankers say that they can’t do business as aggressively as they’d like because their capital is small and they only have a few branches. The overseas branches only try to avoid losses, and that’s what the headquarters and supervisory authorities feel as well.

Samsung and LG, now leaders in the market, used to have products that would gather dust on the shelves of Best Buy. But they continued to develop new products and marketing strategies to expand. While the manufacturing sector’s model of success cannot be directly applied to the financial industry, it shows Korea’s financial firms can make it internationally if they try. The regulations that restrict financial entities need to be reformed. But the defeatism and passiveness of Korean financial companies must also change.

한국 경제가 결국 2%대 성장에 머물 것이란 전망은 우울하기만 하다.

성장 부진 그 자체보다 더 우려스러운 건 5년 연속 세계 평균치에 못 미친다는 사실이다. 한국 경제의 어려움이 외부 환경보다 내부 문제에서 비롯되는 측면이 크다는 메시지를 던지기 때문이다.

그중 하나는 한국 금융이다. 우간다보다 못하다는 평까지 듣는 한국 금융의 경쟁력을 확 끌어올리지 않고선 경제강국 진입은 요원하다.

금융계 종사자들은 ‘당국의 규제’를 주된 이유로 꼽는다. 규제가 금융 회사들의 손발을 묶어놓고 있다는 호소가 틀린 말은 아니다. 하지만 그게 한국 경제의 위상과 한국 금융의 경쟁력이 따로 노는 이유의 전부는 아닐 것이다.

세계 최대 시장인 미국에서 각국 은행이 벌이는 서비스 경쟁이 그 실마리를 제공할지 모른다. 우선 영업시간이다. 미국에선 토요일도 은행이 문을 연다.

여기서 한걸음 더 나아간 곳이 있다. 토론토 도미니온(TD)뱅크다. 캐나다계 은행인 이곳은 일요일은 물론 일부 국경일에도 문을 연다. 근무시간도 길다. 맨해튼 지점에선 평일 오전 7시30분에 문을 열어 오후 7시에 문을 닫는다. 그러면서 어떤 은행보다 오래 고객을 맞는다는 점을 차별화 포인트로 삼는다.

고객이 카드 도난이나 해킹을 당했을 때 은행의 대응도 생각해볼 대목이다. 계좌에서 돈이 빠져나간 것을 확인하고 신고하면 은행에선 일단 인출된 돈을 넣어준다. 신고가 사실인지 여부에 대한 조사는 그 다음이다. 고객을 그만큼 신뢰한다는 표시이기도 하고 무엇보다 고객 편의를 중시한다는 의미이기도 하다.

규정을 앞세워 고객을 차갑게만 대하는 것도 아니다. 동포 A씨는 최근 미국계 C은행 계좌 잔액이 1달러 부족해 35달러의 벌금성 수수료가 부과됐다. 뒤늦게 정황을 안 A씨는 은행 창구를 찾아가 사정을 호소하고 그 자리에서 수수료를 면제받았다. A씨가 C은행을 한층 선호하게 됐음은 물론이다.

온라인 뱅킹의 보안 시스템도 한국과는 차이가 있다. 새로운 바이러스 출현에 보안을 강화하는 것은 은행 책임이다. 고객은 매번 직접 새로운 보안시스템을 깔아야 하는 불편을 겪지 않아도 된다.

국내 은행도 저마다 뉴욕에 진출해 있다. 하지만 이런 식의 서비스 경쟁을 주도하지 못한다. 관계자들은 “자본도 지점수도 적다”며 “공격적인 영업에는 한계가 있다”고 호소한다. 게다가 해외 지점은 큰 사고만 치지 말고 적자만 면하면 된다는 인식도 한몫한다. 본점 분위기도 비슷하다. 감독 당국도 별반 다르지 않다.

세계 정보기술(IT) 시장을 주름잡는 삼성이나 LG도 베스트바이 진열대 구석에 먼지를 덮어쓰고 있는 시절이 있었다. 그래도 굴하지 않고 끊임없이 신제품을 개발하고 현지 마케팅을 강화해 시장을 뚫었다. 제조업의 성공 모델을 그대로 금융업에 적용하는 데는 무리가 있겠지만 금융이라고 못할 일도 아니다. 금융 종사자들을 옥죄는 규제는 혁파돼야 한다. 그러나 동시에 금융계의 패배주의와 소극성도 극복돼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