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nglish Study‎ > ‎

2015년 10월

2015년 10월 7일

Text Link: http://english.chosun.com/2015/10/tpp.html (English), http://news.chosun.com/2015/10/tpp.html (Korean)

Korea Should Not Be Afraid to Join the TTP
The Trans-Pacific Partnership, a broad free trade deal covering the U.S. and 11 other Pacific Rim nations, was concluded on Monday after marathon negotiations in Atlanta, Georgia finally produced agreement over pharmaceutical patent protection, dairy products and tariff cuts on automotive parts.
The combined GDP of the 12 TPP member nations account for 40 percent of global GDP. Once it goes into effect it will launch the world's largest economic trading bloc, 1.5 times larger than the EU.
The TPP has been led by the U.S. and Japan to counter China's growing economic might, but opponents are concerned about the elderly economic doctrines of scorched-earth capitalism and the favoring of big business they feel it represents.
Korea's is highly dependent on trade and needs to spearhead market-opening measures. But after two years of twiddling its thumbs, Seoul has lost its immediate opportunity to join.
The chances of TPP membership at first looked bright when in early 2013 Park Geun-hye became president with an explicit pro-business agenda. But the Park administration took a tepid approach to the TPP, citing disagreements between government ministries and fierce opposition from civic groups and leftwing politicians. Only in late November that year did deputy prime minister Hyun Oh-seok finally decide to launch a preparation team for negotiations.
By then the U.S. Trade Representative was no longer keen for Seoul to enter the talks, saying it had better wait until existing member nations wrapped up negotiations. Unlike Korea, Japan stood right on the mat as the talks started in March of 2013 and ended up spearheading the initiative.
Once the TPP goes into effect, Korea will lose some of the benefits it enjoyed as a cheerleader for free-trade deals. Instead, Japan, which had previously been seen as cautious, will now enjoy the benefits of expanded trade with Australia, Mexico, the U.S. and other TPP member nations. 
Yet even now some officials here remain concerned about an FTA with Japan. They fear it would deal a severe blow to Korea's automotive industry by eliminating the eight-percent tariff on Japanese cars that has so benefited the domestic industry. There are also fears of fierce protests by farmers.
But Korea's economy has actually grown stronger by opening its market further and encouraging global competition with foreign multinationals. Free trade and competition are vital to restructuring weak businesses and nurturing promising ones.
When Korea opened its doors in the late 1990s to Japanese cultural imports, there was panic in the press that the country would somehow be re-colonized by Japanese media and pop culture. But if Korea had not opened its markets back then, it would not later have been able to turn the tables and enjoy the global success of pop stars like Psy or Girls' Generation.
The Korea Institute for International Economic Policy says Korea's real GDP will grow 1.7 to 1.8 percent 10 years down the road if it joins the TPP trade pact, but if it does not, GDP will shrink 0.12 percent.
That puts opponents of the Washington-led deal here in a difficult position, especially since Chile, Malaysia, Vietnam and other countries with smaller economies did join the TPP.
If Korea is to join the ranks of the world's advanced economies, it needs to stop dragging its feet over opening its markets out of fear of opposition from various interest groups. It must take the initiative by further opening the agricultural market and streamlining regulations on intellectual property and tariffs and customs. If it is to pull its economy out of the low-growth trap, additional market-opening measures are essential and unavoidable.
Korea should join the TTP as soon as possible. The government must stop dragging its heels.

[사설] 성장률 더 추락 않게 TPP 가입 서둘러야 한다
미국·일본 등 태평양 연안 12개국이 참여하는 세계 최대의 다자간(多者間) 자유무역협정인 환태평양경제동반자협정(TPP)이 타결됐다. 미국 애틀랜타에서 지난달 30일(현지 시각) 시작된 TPP 회원국 각료회의는 예정된 기간을 나흘이나 넘기는 마라톤협상을 벌인 끝에 의약품 특허 보호 기간, 낙농품 수입 확대, 자동차부품 관세 철폐 등의 쟁점에 대해 최종 합의에 도달했다.
TPP에 참여한 12개국의 국내총생산(GDP) 규모는 전 세계의 40%에 달한다. 협정이 발효되면 경제 규모가 유럽연합(EU)의 1.5배에 달하는 지구촌 최대의 경제 공동체가 탄생하는 것이다. TPP는 미국과 일본이 손을 잡고 중국의 영향력 확대에 대항한다는 정치적·지정학적인 의미도 크다.
우리는 무역 의존도가 높아 어느 나라보다 개방에 앞장서야 하는 나라다. 그러나 2년 전 우물쭈물하다 TPP에 참여할 기회를 놓치고 말았다. TPP 타결 가능성이 높아진 것은 2013년 초 박근혜 정부가 막 출범하던 때부터였다. 당시 우리는 부처 간 이견과 야당·시민단체의 반발을 핑계로 뜸을 들이다 그해 11월 29일이 돼서야 현오석 경제부총리가 "기존 참여국과 예비 협의를 하겠다"고 밝혔다. 이에 미국 무역대표부(USTR)는 "한국은 기존 회원국들 협상이 끝난 이후 들어오는 게 옳다"며 완곡하게 한국을 밀어냈다. 일본은 2013년 3월 TPP 참여를 공식 선언한 뒤 협상을 주도하며 세계 최대 경제 공동체 탄생의 주역이 됐다.
TPP가 발효되면 자유무역협정(FTA) 우등생으로 한국이 누려왔던 혜택은 줄어들 수밖에 없다. 그 대신 일본은 미국, 멕시코, 호주 등 TPP 회원국과의 무역이 살아나는 반사이익을 누릴 것이다. 그런데도 국내에선 재계 중심으로 일본에 시장을 여는 것이 시기상조라는 신중론이 남아 있다. 일본 차의 관세(8%)가 없어지면 자동차 시장을 뺏길 수 있고, 부품소재 산업도 우리가 열세라는 것이다. 농업 분야의 반발도 만만치 않다.
그러나 한국 경제는 어려울 때마다 국내 시장을 열면서 해외에서는 외국 기업들과 정면 경쟁하며 성장해왔다. 잠재력 있는 산업을 키우고 가망이 없는 산업을 정리하려면 개방을 통한 경쟁은 선택이 아닌 필수다. 1990년대 후반 일본에 문화시장을 개방할 때도 한국이 일본의 문화 식민지가 될 것이라는 우려가 컸다. 하지만 그때 개방을 안 했으면 싸이, 소녀시대 같은 글로벌 스타는 나오지 않았을 것이다. 정부는 이제라도 TPP 가입에 나서지 않으면 안 된다.
대외경제연구원은 "TPP에 참여하면 발효 10년 후 우리나라의 실질GDP가 1.7∼1.8% 늘고 불참하면 0.12% 줄어든다"고 분석했다. TPP가 저성장에 빠진 한국 경제의 감속(減速)을 늦춰주는 효과가 있다는 것이다. 우리가 좌고우면하는 사이 베트남, 말레이시아, 페루, 칠레 등 우리보다 경제적으로 뒤처진 나라들이 TPP 회원국이 됐다는 사실도 잊지 말아야 한다.
우리가 당당히 선진국 대열에 들어서려면 과거처럼 외압(外壓)을 받아 국내 시장을 개방하는 피동적인 태도에서 탈피해야 한다. 우리가 먼저 TPP 내용에 맞춰 농축산물 시장을 추가 개방하고 지식재산권 보호 규정, 관세와 통관 규정 등을 선진국 수준에 맞춰가야 한다. 한국 경제가 앞으로 저성장(低成長)의 깊은 구렁에 더 이상 빠지지 않으려면 국내 시장 개방은 필연적이고, 해외 시장을 확장하는 일도 피할 수 없는 도전이다. 이왕 TPP에 참여할 것이라면 가급적 빨리, 우리가 주도해 선제적으로 하는 것이 낫다.

2015년 10월 14일

Korean delivery industry goes wide and deep
Korea’s delivery industry is thriving. From clothes and books to groceries and even breast milk, nearly everything can be delivered, and the time has reduced to nearly a blink of an eye.
The most iconic item in the delivery market is food. Whether you are on Haeundae Beach in Busan or at the Hangang Park in Seoul, you can order nearly any kind of grub with a phone call or, these days, via a smartphone application. 
According to the Ministry of Food and Drug Safety. Korea’s food delivery market is estimated at well over 12 trillion won, more than 10 percent of the global market. “As many people are jumping into the restaurant business, operating around the clock, you can order food delivery service 24/7, which creates huge demand and supply at the same time,” an analyst said. 
People are even ordering breakfasts, curated by nutritionists, delivered to their doorstep everyday on a subscription basis. “We are seeing an increasing number of customers who do not have the time to shop or cook but do not want to skip meals,” an official at the breakfast curation and delivery service, Body Creator, said. 
The delivery items have also varied. With the e-commerce boom, nearly everything can be bought and sent to one’s doorstep. 
Groceries, regarded as very difficult in the logistics industry because consumers want to see and feel vegetables and fruits, have broken the barrier. 
From online GMarket to off-line market leaders Lotte and Shinsegae, the retailers have managed to keep freshness intact with refrigerator-equipped trucks and by curating the products carefully. 
“We were surprised to find that groceries became the best-selling category on our online retail outlet, thanks to the double-income families lacking time to shop for food. They expressed satisfaction with the food they received. The company is planning to strengthen this area,” said a spokesperson at E-Mart, a discount chain under Shinsegae. 
In a country with more than 2 million registered motorbikes, the quick service has reduced time and costs of delivery. It has grown into a 3 trillion won market, which has large corporates such as Daum Kakao mulling its potential. 

한국의 배달 산업 깊고 넓어져
한국의 배달 산업이 번창하고 있다. 옷과 책에서부터 잡화와 심지어 모유에 이르기까지 거의 모든 것이 배달 가능하며 그 시간도 거의 눈깜짝할 사이로 줄었다.
배달 시장에서 가장 상징적인 품목은 음식이다. 부산 해운대 해변에 있건 한강 공원에 있건 전화 1통화 또는 요즘 같으면 스마트폰 앱을 통해 어떤 음식이든 주문해 배달시킬 수 있다.
식품의약품안전처에 따르면 국내 음식 배달 시장은 12조원을 훌쩍 넘은 것으로 추산된다. 이는 세계 시장의 10% 이상이다. 한 분석가는 “많은 사람들이 하루 24시간 운영하는 식당 사업에 뛰어든 덕분에 밤낮으로 음식 배달을 주문하는 게 가능하고 그 결과 수요와 공급이 동시에 대폭 올라가고 있다”고 말했다.
영양사가 선정한 아침 밥까지도 가입비를 내고 매일 집까지 배달시켜 먹는다. 아침밥 관리 및 배달 서비스 업체 바디 크리에이터의 한 관계자는 “장을 보거나 요리할 시간이 없지만 끼니를 거르고 싶지 않은 고객들이 늘어나고 있다”고 말했다.
배달 품목도 달라졌다. 전자상거래 붐으로 어떤 제품이건 거의 다 구매 가능하고 문 앞까지 배송시킬 수 있다.
소비자들은 과일과 야채를 보고 만지고 싶어하기 때문에 유통업계에서는 매우 까다로운 것으로 간주되는 식료품이 배달 품목의 장벽을 깼다.
온라인 업체인 G마켓부터 오프라인 시장의 선두기업들인 롯데와 신세계에 이르기까지 소매업체들은 냉장차와 세심한 상품 선정으로 식료품의 신선함을 유지해내고 있다.
신세계 할인매장인 이마트의 한 홍보담당자는 “식료품이 온라인 판매의 베스트셀러 품목이 된 것을 보고 놀랐다. 이는 식료품을 쇼핑할 시간이 부족한 맞벌이 부부 가족들 덕분이다. 이들은 배송 받은 식품에 만족을 표시했다. 회사는 이 분야를 강화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오토바이가 200만대 이상 등록된 이 나라에서 퀵서비스는 배달시간과 비용을 줄였다. 이 시장은 3조원 규모로 성장해 다음카카오 같은 대기업들이 이 시장의 잠재력을 검토하고 있다. 

*iconic 상징이 되는, 우상의 
*grub 음식 
*around the clock 24시간 내내 
*24/7 밤낮으로, 하루 24시간 1주 7일 동안
*curate 선정하다 
*nutritionist 영양사, 영양학자
*subscription 가입, 구독 
*skip 거르다, 빼먹다 
*logistics 물류, 군수 
*intact 온전한, 전혀 다치지 않은 
*outlet 매장, 직판점
*double-income 맞벌이 
*mull 숙고하다, 생각하다

2015년 10월 21일


A lack of desperation
절박함이 안 느껴지는 저출산 대책

“When it is hard to find a place to rent, what’s the point of getting more loans?” “It’s not that we cannot get married because the government doesn’t arrange blind dates.” “We can handle dating on our own. Just make a country a place where we want to raise children.”

When the government made the draft for the third basic plan for the low birth rate and aging society (2016-2020) public on Oct. 18, criticism surged online. While the plan includes raising the lease deposit loan limit for newly married couples and reducing medical expenses for pregnancy and childbirth, the young generation protested that these measures wouldn’t work. Local government bodies would encourage local public corporations and businesses to arrange group blind dates, and the idea was met by cold responses. The young generation self-deprecatingly say that they have to give up countless things, including dating, marriage, having children, personal relationships and even hope. They lamented that the government does not understand reality at all. 

While I reviewed the 200-page-long report several times, I couldn’t find any measures that would encourage young people to have children. It lacks fundamental solutions to the core problem. Most young people wouldn’t risk having children because of temporary benefits. Experts also criticized the government’s failure to move on from the conventional gesture of offering an array of irrelevant measures.

The Ministry of Health and Welfare has its own logic. A ministry official said, “If anyone figures out how to raise the birth rate, he would be awarded the Nobel Prize.” After spending over 80 trillion won, the birth rate is not improving much. It is frustrating that nothing seems to be changing after 10 years.

The problem is that the government measures don’t show desperation. What the young people who give up their dreams and struggle to survive really want is not an additional loan of 20 million won. They want to have reasonable expectations that they can become homeowners if they work hard. They want the educational system where children are not tormented by admissions tests. They want a labor environment where they don’t have to worry about unstable employment. These are the real ways to boost the birth rate. They may not take effect right away, but the government needs to give hope that things will change in a decade or two. Only then will people have children.

The third plan, which is to be implemented next year, is awaiting a Cabinet vote. In the plan, “national development strategy” and “improvement of social constitution” appear frequently. But it lacks real strategies. Rather than improving the constitution, it is more of a prescription for painkillers. Lately, the rock group Kim Jung-sik Band is increasingly popular among young people. “You want to have children? What are you talking about? You don’t know the trend?” The song addresses the struggle and agony of young Koreans today. I recommend those seeking ways to improve the birth rate listen to this song.

"전셋집 찾기도 어려운데 대출금만 늘리면 뭐하나." "정부가 맞선을 안 시켜줘 결혼 못하는 게 아니다. 연애는 알아서 할테니 애 낳고 살고 싶은 나라로 만들라."
정부의 3차 저출산ㆍ고령사회 기본계획(2016~2020) 시안이 18일 공개되자 온라인 여론이 뜨겁게 달아올랐다. 신혼부부 전세대출 한도 확대, 임신·출산의 의료비 부담 절감 등이 제시됐지만 젊은층은 고개를 저었다. 각 지자체가 지역 공공기관ㆍ기업체 참여를 유도해 맞선을 주선한다는 아이디어까지 내놨지만 돌아온 건 냉담한 반응뿐이었다. 취업 실패 또는 저임금 때문에 연애ㆍ결혼ㆍ출산은 물론 인간관계와 희망까지 포기했다는 ‘N포세대’(포기해야할 것이 수 없이 많은 젊은층이라는 의미)라는 용어까지 등장한 현실을 너무 모른다는 탄식이 쏟아졌다.

200쪽 분량의 3차 계획 자료집을 여러 차례 읽어봤지만 '이 정도면 젊은층이 아이를 낳고 싶겠다'는 생각이 드는 부분은 찾기 어려웠다. 본질을 꿰뚫은 근원적인 해결책으로 보이는 것도 없었다. 대부분의 젊은층은 일시적 혜택을 믿고 아이를 낳겠다는 '모험'을 하지 않는다. 전문가들도 정부가 백화점식 대책을 나열하는 기존 행태에서 벗어나지 못했다고 비판했다.

주무부처인 보건복지부도 할 말은 있다. 복지부 관계자는 "출산율 올리는 방법을 알아내는 사람은 노벨상을 받을 것"이라고 토로했다. 80조원 넘게 쏟아부었지만 출산율 지표는 별반 나아진 게 없는 상황이다. 10년간 애를 써도 달라지는 게 없으니 답답해할만 하다.

문제는 정부의 대책에 절박함이 보이지 않는다는 점이다. 꿈을 접은 접은 채 생존을 위해 몸부림치는 젊은이들은 바라는 것은 2000만원의 추가 전세 대출금 같은 것이 아니다. 열심히 일하면 내 집을 가질 수 있을 것이라는 상식적 기대, 지옥 같은 입시 경쟁에 내 자식을 내 몰지 않아도 되는 교육 체계, 고용 불안에 떨지 않아도 되는 근로 환경 이 이들이 바라는 진정한 저출산 대책이다. 당장 실현될 수는 없다해도 10년, 20년 뒤에는 반드시 달라질 것이라는 믿음을 줘야 한다. 그래야 결혼을 하고, 애를 낳는다. 

내년에 시행될 3차 계획은 국무회의의 의결만 남겨 놓고 있다. 이 계획에는 '국가발전전략’ '사회 체질 개선' 등의 단어가 자주 등장한다. 그러나 정작 전략은 보이지 않는다. 체질 개선이 아니라 진통제나 항생제 처방처럼 보이는 것도 많다. 요즘 젊은층 사이에서 인기를 얻고 있는 록그룹 '중식이 밴드'는 '아이를 낳고싶다니, 그 무슨 말이 그러니, 너 요즘 추세 모르니?'라고 젊은이들의 애환을 노래한다. 저출산 대책을 강구하는 모든 이들에게 일청(一聽)을 권한다.


Financial reforms go stray
사공 많은 금융개혁

A ruling party lawmaker asked Minister of Strategy and Finance Choi Kyung-hwan at a parliamentary audit to clarify the priority between assisting businesses and households or invigorating the financial industry. The Finance Ministry was also asked to lead financial reform instead of financial authorities. 

“How can the one who created the problems fix them properly?” the lawmaker asked.

Since then, Vice Minister Choi has come forward and criticized inflexible operations and the wage system in banks: “Why do banks close at 4 p.m.? ... Many employees are paid hundreds of millions won in salary without doing much work.” 

So the Saenuri Party launched a financial reform task force and held the first meeting on Oct. 21. 

The basic goal is to make financial institutions approachable, convenient and trustworthy.

Politicians’ complaints can be summed up as a lack of any real feeling for reform. The public cannot see any tangible changes. The argument by financial authorities is that the focus of the reform has been on improving the regulations and expanding autonomy. When competition is revitalized, consumers will benefit and the financial industry’s competitiveness will be enhanced. It is a fundamental prescription, yet an approach that requires patience. The authorities need to shake off the temptation of control, and financial firms need to take risks and get involved in the competition. When the government takes its hands off the price, consumers may immediately feel burdened. So there were concerns internally. 

Financial Services Commission Chairman Yim Jong-yong said, “Never, ever give up regulatory reform.” Symbolic measures followed.

Most notably, the policy of pressuring banks to increase loans to small and midsize venture companies by ranking banks by “technology financing” performance was retracted.

But when politicians raise their voices, the position of financial authorities is shaky at best. 

On Oct. 20, Yim said that financial companies will be reviewed and controlled.

He used expressions like “power trip” and “precision strike.” However, there are concerns that the framework of financial reform could be undermined. One bank executive argued that what politicians mean by “tangible reform measures” is beating on banks to increase loans and the lower interest rate and fees before the April election. 

At this rate, restructuring zombie companies is a long gone notion, he said. 

It would be great if more men on the boat would work to make financial reform progress faster. But they have to pull on the oars in the same direction. If they paddle in a different direction out of anxiety and nervousness, the reforms will be lost. 

“금융개혁의 성과를 가늠할 지표가 무엇인가. 실물경제를 뒷받침하는 것과 금융산업 자체의 경쟁력을 높이는 건 상충하는 면이 있다.”

지난 5일 국정감사장에서 한 여당 의원이 최경환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에게 던진 질문이다. 기업ㆍ가계를 지원하는 것, 금융산업을 활성화하는 것 중 무엇이 우선인지 초점을 분명히 하라는 요구였다. 금융당국 대신 기재부가 금융개혁의 전면에 나서라는 주문도 나왔다. “문제를 일으킨 쪽에서 관행을 제대로 개혁할 수 있겠느냐”는 얘기였다.

이후 실제로 최 부총리가 총대를 맸다. “4시면 문닫는 은행이 어디 있느냐”,“억대 연봉 받고도 일 안 하는 사람이 많다”며 은행의 경직적인 영업관행과 임금체계를 비판했다. 새누리당도 금융개혁 태스크포스(TF)를 꾸리며 직접 나섰다. 단장을 맡은 김광림 의원은 21일 첫 회의를 열고 “국민들이 쉽게 접근할 수 있고 편리한 금융기관, 내 돈을 맡길 수 있는 신뢰가 가는 금융기관을 만들어가는 것을 기본 목표로 정했다”고 말했다. 

정치권의 불만은 한마디로 요약하면 개혁의 ‘체감도’가 떨어진다는 것이다. “뭘 개혁하는 건지 국민 입장에서 손에 잡히는 게 없다”는 얘기다. 금융당국도 할 말은 있다. 그간 금융개혁은 규제 개선과 자율 확대에 초점이 맞춰져 있었다. 이를 통해 경쟁이 활성화하면 소비자도 이익을 보고, 금융산업의 경쟁력도 높아질 것이란 판단에서였다. 근본 처방이지만 인내가 필요한 접근법이다. 당국은 관치의 유혹을 끊고, 금융회사들은 위험을 무릅쓰고 경쟁에 나서야 한다. 정부가 가격 개입에서 손을 떼면 소비자도 당장은 부담이 커질 수 있다. 과연 이를 감당할 수 있겠느냐는 의구심이 당국 내에서도 나왔다. “절대로, 절대로 규제 개혁을 포기하지 않겠다”는 임종룡 금융위원장의 ‘절절포’ 선언이 나온 배경이다. 상징적인 조치도 이어졌다. ‘기술금융’ 실적으로 은행의 순위를 매겨 중소ㆍ벤처기업에 대한 대출을 늘리도록 압박하던 정책을 정책을 접은 게 대표적이다.

그런데 정치권이 목소리를 높이자 금융당국의 입장도 흔들리는 조짐이다. 임 위원장은 20일 “금융회사의 ‘갑(甲)질’을 집중 검사ㆍ감독하겠다”고 말했다. 원칙적 발언이라지만 ‘갑질’, ‘정밀타격’ 등은 근래 보기 힘든 표현 수위였다. 한편에선 금융개혁의 틀 자체가 흔들리는 것 아니냐는 우려도 나온다. 시중은행 한 임원은 “선거를 앞둔 정치권에 ‘체감형 개혁’이란 결국 은행을 때려 대출을 늘리고, 금리ㆍ수수료를 낮추는 일 아니겠느냐”면서 “이런 분위기라면 ‘좀비기업’에 대한 구조조정도 물 건너 가지 않나 싶다”고 말했다. 

노를 저을 ‘사공’이 늘어 금융개혁 속도가 올라간다면 환영할 만한 일이다. 다만 그러려면 한 방향으로 일관되게 저어야 한다. 조급한 마음에 이리저리 방향을 틀다 자칫 배가 산으로 간다면 안 하느니 못한 개혁이 되지 않을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