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nglish Study‎ > ‎

2015년 9월

2015년 9월 8일

Text Link: http://english.etnews.com/news/article.html?id=20150713200001 (English), http://www.etnews.com/20150707000160 (Korean)

[Looking At Future Technologies Through Patents] Flexible Power Supply Technology 

According to ‘2014 National Patent Strategy Blueprint’ report that was published by Korean Intellectual Property Office and Korean Intellectual Property Strategy Institute on the 7th, ‘Flexible Power Supply’ technology that maximizes utilization of wearable equipments was chosen as the promising technology in the future.

Especially ‘Flexible Battery’ technology that rolls up or folds and ‘Flexible Energy Harvesting’ technology that uses vibration or unused battery receive much attention.
These two technologies save or change electric energy that gets supplied to equipments. Technology that maximizes wearing sensation and improvement of energy harvesting efficiency change dynamics.
It is analyzed that flexible power supply will greatly change future’s daily life than any other technologies because it is possible to implement wearable computing that can be used whenever for variety of Smart Equipments without power supply limit. It can be used as main power or auxiliary power for terminals such as Smartphones and wearable terminals such as bio device, shoes, and watches.
It is expected that there are added values in creation in environment-friendly point of view because there is no limitation in environment unlike previous new and renewable energy like geothermal heat and wind power. Installation of large-sized equipments is not needed as well.
Patent activity related to flexible power supply is more active than expected. Continuous application after 2000 is still happening, and it is predicted that this trend will last for awhile.
Japanese companies led development in technologies in flexible battery area early, and Korean companies are after them.
Panasonic has the most patents at 140, and Samsung SDI and LG Chemical are after it with 122 and 88 each respectively. Sanyo and Sony also have many related patents.
Although Japanese companies have the edge quantitatively, Korean companies are better than them qualitatively. Samsung SDI and LG Chemical are number 1 and 2 respectively in qualitative evaluation, which says that they have many high-quality patents.
Aspect of flexible energy harvesting field is different from battery. The U.S. and Sweden companies lead in developing technologies. Siemens, UC universities, and GE are concentrating on applying for related patents, and Sweden’s ABB is also focusing on developing technologies.
Level of qualitative standard of flexible energy harvesting patent that ABB possesses is especially high. Unlike flexible batteries, Korean companies’ activities in patents related to energy harvesting field is insignificant.
Danger for lawsuits in patents regarding flexible power supply is slowly increasing. In flexible battery field where Korean companies are emphasizing on, there are many Non-Practicing Entities (NPE) that are showing aggressive tendencies are lining up. Round rock Research, Intellectual Ventures, and Taiwan’s ITRI that attacked Korean companies many times are the most major ones.
*Detailed information can be found on IP Nomics’ homepage (www.ipnomics.co.kr)

[특허로 본 미래기술] 플렉시블 전원공급 기술

플렉시블 전원공급 기술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7일 특허청과 한국지식재산전략원이 발간한 ‘2014 국가 특허전략 청사진’ 보고서에 따르면, 웨어러블 기기 활용성을 극대화하는 ‘플렉시블 전원공급 기술’이 미래 유망기술로 꼽혔다.
특히 둘둘 말거나 접어서 사용할 수 있는 ‘플렉시블 배터리’와 진동이나 빛 등 버려지는 에너지를 변환해 사용하는 ‘플렉시블 에너지 하베스팅’ 기술이 주목받는다.
두 기술은 웨어러블 기기에 공급할 전기 에너지를 저장 또는 변환하는 것이다. 착용감을 극대화하는 기술과 에너지 수집(하베스팅) 효율 향상이 판도를 좌우한다.
플렉시블 전원공급은 여타 어느 기술보다 미래 일상을 크게 바꿀 것이란 평가다. 전원 공급 한계를 넘어 언제 어디서나 다양한 스마트 기기를 이용하는 웨어러블 컴퓨팅 구현이 가능하기 때문이다. 스마트폰 등 단말기 주전원 또는 보조전원으로 활용 가능하다. 또 바이오 디바이스·신발·시계 등 웨어러블 단말기에도 적용된다.
친환경 관점에서도 부가가치 창출이 예상된다. 지열·풍력 등 기존 신재생 에너지와 달리, 환경 제약이 없다. 거대 장치 설비도 필요 없다.
기대만큼 플렉시블 전원공급 기술 관련 특허 활동 역시 활발하다. 2000년 이후 지속적인 출원이 이뤄지고 있다. 이 같은 추세는 당분간 지속될 전망이다.
플렉시블 배터리 분야는 일찍부터 일본 기업이 기술 개발을 선도했다. 그 뒤를 국내 기업이 뒤쫓고 있다.
이 분야에서 파나소닉이 140개 출원 특허를 보유해 가장 많다. 삼성SDI(122개)와 LG화학(88개)이 뒤를 잇는다. 산요와 소니도 관련 특허를 다수 갖고 있다.
양적으로 일본 기업이 우세하지만 질적으로 국내 기업이 일본 기업을 뛰어넘는다. 삼성SDI와 LG화학은 특허 질적 평가에서 각각 1, 2위다. 양질 특허를 다수 확보했다는 얘기다.
플렉시블 에너지 하베스팅 분야는 배터리와 양상이 크게 다르다. 미국과 스웨덴 기업이 기술 개발을 주도한다. 지멘스, 캘리포니아대학, GE 등이 관련 특허를 집중 출원하고 있다. 스웨덴 ABB도 기술 개발에 집중하고 있다.
특히 ABB가 보유한 플렉시블 에너지 하베스팅 특허는 질적 수준이 매우 높다. 에너지 하베스팅 분야는 플레시블 배터리와 달리 국내 기업 특허 활동이 미미하다.
플렉시블 전원공급 관련 특허 소송 위험이 점차 높아지고 있다. 국내 기업이 강세를 보인 플렉시블 배터리 분야는 공격적 성향의 특허관리전문기업(NPE)이 다수 포진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내 기업을 수차례 공격한 대만 ITRI를 비롯해 라운드락리서치, 인텔렉추얼벤처스 등이 대표적이다.
※ 상세한 내용은 IP노믹스 홈페이지(www.ipnomics.co.kr)에서 확인할 수 있습니다.


Parents’ status affects employment 부모의 지위 취업에 영향

The social status of parents tends to influence the job prospects of young people seeking work, according to a number of studies. This has even greater significance in Korea, where some parents with political or economic influence directly ask companies to hire their children.
연구 결과에 따르면 부모의 사회적 지위가 구직 청년들에게 영향을 끼친다. 이는 국내에서 더욱 막대한 영향을 끼치는데 정치적 또는 경제적 영향력이 있는 부모들은 기업 측에 자녀들 채용을 직접적으로 요구한다.
 
That is exactly what Rep. Yoon Hu-duk from the New Politics Alliance for Democracy is believed to have done for his daughter, a lawyer who got a job at LG Display in 2013 under questionable circumstances.
이것은 바로 새정치민주연합 윤후덕 의원이 지난 2013년 LG 디스플레이에 변호사로 취직한 자신의 딸을 위해 의문스러운 정황에도 불구하고 했던 일로 알려지고 있다.
 
His daughter, fresh from a law school that year, sent her resume to the firm when it was looking for a lawyer with at least four years of experience in the field of fair trade.
윤 의원의 딸은 로스쿨을 갓 졸업해 이력서를 LG 디스플레이에 보냈지만 당시 회사는 공정 거래에 최소 4년 이상의 경력을 가진 변호사를 찾고 있었다.
 
Yoon reportedly called the company CEO Han Sang-beom and said that his daughter had applied for the position. The company later changed its plan and decided to hire two lawyers, including Yoon’s daughter.
윤 의원은 LG 디스플레이 한상범 대표에게 전화를 걸어 딸의 입사 지원을 통보했다. 이후 LG 디스플레이 측은 채용 계획을 변경해 윤 의원의 딸을 포함해 두 명의 변호사를 채용하기로 결정했다.
 
After the issue made headlines, the lawmaker admitted that the allegations against him were true and made a public apology.
이 문제가 불거지자 윤 의원은 이 같은 의혹을 인정하고 공개 사과했다.
 
Yet the Seoul Bar Association believes that his apology was not sufficient. It is asking the National Assembly to call an ethics committee to punish Yoon immediately.
하지만 서울변호사협회는 이 같은 사과가 불충분하다고 보고 있다. 서울변호사협회는 국회가 윤리위원회를 소집해 즉각 윤 의원을 처벌할 것으로 요구하고 있다.
 
Some lawmakers from the ruling Saenuri Party also joined the chorus. Rep. Lee No-keun said an ethics committee should be held as soon as possible. “Everyone has someone they want to help. As a public figure, however, he should not have done it,” he said. “The issue must be taken seriously.”
여당인 새누리당의 일부 의원들도 이러한 목소리에 가세했다. 이노근 의원은 윤리 위원회가 최대한 빠른 시일 내에 소집돼 이 문제를 해결해야 된다고 말했다. 이 의원은 “누구나 돕고 싶어하는 사람이 있다. 하지만 공인으로서 그러한 행동은 하지 말았어야 했다”며 “이 문제는 진지하게 받아들여져야 한다”고 덧붙였다.
 
Such malpractice in employment is not rare in Korea. During the corruption probe into former senior presidential secretary for education Park Bum-hoon earlier this year, investigators found that he allegedly pressured Chung-Ang University and Yong In University to hire his two daughters as professors.
이처럼 취업에 관한 위법 행위는 국내에서 일반적인 일이다. 금년 초 박범훈 전 청와대 교육문화수석비서관에 대한 부패 관련 조사에서 수사관들은 박 전 수석이 중앙대와 용인대에 자신의 두 딸을 채용하도록 압력을 가했던 것이 확인되었다.
 
This is a sensitive issue for a majority of young job-seekers who are struggling in a tough job market.
많은 청년들이 취업난에 허덕이는 상황에서 이 같은 사건은 매우 예민한 사안이다. 
 
According to Statistics Korea, the unemployment rate for young people is the highest in 15 years. Among those employed, nearly half of them have low-paying, precarious jobs.
통계청에 따르면 청년 실업률은 15년 만에 최고 수준이다. 취업에 성공한 사람들 가운데 약 절반이 저임금과 불안정한 직장을 갖고 있다.
 
Although such corruption in the recruitment process is ethically wrong, Korea does not have laws preventing this.
이 같은 채용 과정은 윤리적으로 잘못됐지만, 한국은 이를 막는 방법이 법으로 제정되어 있지 않은 상태이다.

Weekly English Expression
* 삽질한다 = 쓸데없는 짓으로 시간을 낭비하다
to waste time with meaningless labor
(ex) I've wasted so much time doing this the wrong way. (잘못해서 이거하는데 시간을 많이 날렸다.)

* busywork: 학교나 직장같은데서 결과엔 별 영향을 주지않지만 쓰잘데기없이 바쁘게 하는 일들을 가리는 단어.
(ex) While he was waiting he filled the days with busywork. (그는 기다리는 동안 매일매일을 쓰잘데기 없는 일들로 채웠다.)

* ambivalent: 애증이 엇갈리는
(ex) She feels ambivalent about her new job. (그녀는 새로운 업무가 좋기도 싫기도 하다.)

2015년 9월 22일

Japanese Foreign Ministry Deletes War Shame from Website

Japan's Foreign Ministry revamped a section on its Internet website explaining the country's major historical milestones and deleted all references to its occupation of Korea. 
Instead, the ministry claims that Tokyo has apologized for past atrocities and compensated governments and individuals for the damage caused by imperial Japan. 
The revamp comes after the island country's Prime Minister Shinzo Abe made a statement marking the 70th anniversary of the end of World War II, where he pledged to forswear colonial rule forever.
The new website was unveiled on Saturday and also claims that women, mostly Korean, who were forced to serve as sex slaves for Japanese soldiers during World War II, had been legally compensated, and Tokyo "cooperated fully" from a humanitarian perspective with efforts to aid them, including establishing a fund. 
The ministry is referring to the Asian Women's Fund, which was in fact set by up private Japanese citizens in 1994 to compensate former sex slaves in Korea and other Asian countries after Tokyo refused to take responsibility.
The victims have refused any aid from the private fund as long as the Japanese government refuses to take responsibility and apologizes. 
The ministry said Japanese governments have "consistently held a stance of deep reflection and repentance" for the colonial and wartime atrocities, and now insists that future generations that played no role in them must not be forced to apologize in the future. 
The ministry also claims that Germany compensated individual victims of Nazi atrocities only because the country was divided during the Cold War and could not approach the issue as a single government. Therefore comparisons between the two countries' glaringly different approach to their wartime guilt would not be valid.

일본 외무성이 '아베 담화' 내용에 맞춰 자체 홈페이지 역사 설명 코너를 개편하면서 '식민지 지배'와 '침략' 등 과거 일본이 주변국에 끼친 구체적인 피해 내용은 삭제하고, 그 대신 일본이 전후 일관되게 사죄해왔다는 내용과 함께 '2차대전 관련국 정부와 개인에 대해 모든 보상을 마쳤다'는 내용을 길게 강조했다.
19일 공개된 홈페이지에서 외무성은 "일본군위안부 문제는 여성의 명예와 존엄을 훼손한 문제"라면서 "모든 배상은 법적으로 해결됐지만, 이미 고령이 된 위안부들의 현실적인 구제를 위해 '아시아여성기금' 사업 등에 최대한 협력해왔다"고 주장했다. 외무성은 또 "일본의 노력이 국제사회에서 정당하게 평가받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아시아여성기금 사업이란 과거 일본 정부가 '국가로서의 책임'을 받아들일 수 없다고 버텨 일본 민간인들이 보상금을 모금했던 사업을 뜻한다.
위안부 할머니들은 "우리가 원하는 건 일본 정부의 사죄와 보상"이라는 이유로 대다수가 거부했다. 일본 외무성의 주장은 '일본은 잘못을 인정하고 화해의 노력을 해왔는데, 한국이 받아들이지 않았다는 사실을 국제사회에 널리 알리겠다'는 의미로 풀이된다.
외무성은 "일본의 과거 행동에 대한 통절한 반성과 사죄의 마음은 전후 역대 내각이 일관되게 가졌다"면서 "다만 전쟁과 아무 상관없는 미래 세대가 사과하지 않으면 안 되는 상황을 만들어선 안 된다"고 주장했다.
외무성은 또 "독일은 일본과 달리 전후 처리를 일괄적으로 하지 못하고 분단됐기 때문에 나치 희생자들에 대해 개인 보상이라는 형태를 취했다"면서 "일본과 독일은 전후 처리 방식이 다르게 실시됐기 때문에 양국을 단순 비교하는 것은 적당하지 않다"고 주장했다.

Weekly English Expression
* Could you keep it down? (조용히 해주시겠어요?)
누군가에게 조용히 해달라고 요청할 때 쓸 수 있는 표현 중의 하나.
다른 표현으로는 Could you keep quiet? 

* Let me make it up to you. (제 실수를 만회할께요.)
"make it up to ~"은 "~에게 (손해 따위를) 보상하다"라는 뜻으로 사과의 말과 함께 쓰이는 경우가 많음.
(ex) I apologize for what I did to you. Let me make it up to you. 

A: I owe you an apology. I'm really sorry. (사과드릴 일이 있어요. 정말 미안해요.)
B: I can't believe you stood me up last night. How could you do that? (어젯밤에 나를 바람맞혔다는 걸 믿을 수가 없어요. 어떻게 그래요?)
A: I had to work late. Please let me make it up to you. I'll do anything you want. (늦게까지 일해야하는 바람에. 제 실수를 만회하게 해주세요. 당신이 원하는 건 뭐든지 할께요.)
* stand~up: ~을 바람맞히다.

2015년 9월 29일

Labor market flexibility 
Humans should be at center of economic reforms

노동시장 유연성
경제 개혁의 중심에 사람이 있어야 한다

The tripartite agreement Sunday to make the domestic labor market more flexible marked a slightly obvious setback for labor. 
국내 노동시장을 더 유연하게 만들려는 일요일의 3자 합의는 누구 보아도 노동 쪽의 패배였다. 
 
Government and industry officials say the 11th-hour accord was the result of mutual concession and compromise, stressing they would make rules for firing underperforming workers and cutting salaries for older employees through consultation _ if not agreement _ with labor. 
정부와 업계 관계자들은 이 막판 합의가 상호 양보와 절충의 결과라고 말하면서 일을 잘 못하는 근로자를 해고하고 나이든 종업원들의 임금을 깎는 규칙을 만들 때 노조 측과 합의는 아니더라도 협의를 하겠다고 강조했다.
 
If past experiences are any guide, however, chances are high that if the bargaining between labor and management gets drawn out, the government will step in with an ``arbitration plan” favorable to employers.
그러나 과거의 경험이 잣대라면 노사 간의 협상이 길어질 경우 정부가 고용주 측에 유리한 ‘중재안’을 가지고 개입할 가능성이 높다.
 
The Park Geun-hye administration seems to think breaking up what it views as the vested interests of high-wage workers at automakers and shipbuilders, especially older ones, should be the start of labor reforms. These labor aristocrats, however, account for a fraction of the workforce in Korea, whose labor organization rate barely exceeds 10 percent. 
박근혜 정부는 자신들이 볼 때 자동차나 조선 회사의 고임금, 특히 고령 근로자들의 기득권을 깨는 것이 노동 개혁의 출발이어야 한다고 생각하는 듯하다. 그러나 이러한 노동 귀족들은 조합 가입률이 10퍼센트를 넘을까 말까 한 한국의 전체 노동자의 극히 작은 부분을 차지할 뿐이다. 
 
Already, the playground of the domestic labor market is in one-sided favor of employers with non-regular employees, or temps, representing more than half of the total workforce and the fruits of economic growth increasingly concentrated with business owners, especially family-run conglomerates, as pointed out by the Geneva-based World Economic Forum recently. 
이미 국내 노동 시장이라는 경기장은 고용주 측에 일방적으로 유리하게 되어 있으며 비정규직 혹은 임시직이 전체 노동력의 절반이 넘고 경제 성장의 결실은 기업주 특히 재벌에 집중되어 있는데 이는 제네바에 본부를 둔 세계 경제 포럼이 최근에 지적한 바와 같다.
 
Job security here is also lowest among OECD nations. And the peak wage system is all but meaningless when the average work period per stint remains at 15 years or so.
국내의 직업 안전성 역시 OECD에서 최저이다. 그리고 평균 근속 연수가 15년 남짓한 마당에 임금피크제는 거의 의미가 없다. 
 
It is doubtful how many new college graduates the large businesses will hire with saved money from introducing peak wages for senior workers. Establishing the criteria for distinguishing productive workers from less efficient ones will also entail lots of controversy and friction within each business. To put it bluntly, the government seems to be telling college graduates that they cannot land decent jobs because of their old, unproductive fathers, pitting one generation against another.
대기업들이 고참 근로자들에게 임금피크제를 적용한 데서 오는 절약된 비용으로 얼마나 많은 신규 대졸자를 고용할지 의문이다. 생산적인 근로자와 덜 효율적인 근로자를 구분하는 기준을 세우는 일 역시 매 사업장에서 많은 논란과 마찰을 야기할 것이다. 좀 거칠게 말하면 정부가 대졸자들이 괜찮은 일자리를 못 구하는 것은 늙고 비생산적인 그들의 아버지들 때문이라고 말하고 있는 듯하다.
 
True, the behaviors of some autoworkers and other high-wage laborers have gone beyond permissible range, calling for the management to hire their own children, in the modern-day revival of the job inheritance scheme of the Joseon Kingdom. Again, however, malpractices by some should not serve as excuses for weakening labor as a whole. Koreans work the second-longest hours in the world behind Mexicans, but too many business owners fail to give their employees proper overtime pay and rest day pay.
사실 자동차 회사 및 여타 고임금을 받는 일부 노동자들의 태도는 허용 가능치를 벗어나서 중세 조선 시대 음서제의 현대판이라 할 자기 자식들의 고용을 요구하는 판이다. 그러나 다시 말하건대 일부의 잘못된 관행이 노동계 전체를 약화시키는 핑계가 되어서는 안 된다. 한국사람들은 멕시코에 이어 세계에서 두 번째로 많은 시간을 일하지만 너무 많은 기업주들은 종업원들에게 적절한 초과 수당이나 휴일 수당을 주지 않는다.
 
True labor reform, at least as most workers view it, is how the government and management rack their brains to shorten these excessively long work hours by beefing up the payrolls and allowing people to lead more decent lives. U.S. President Barack Obama, who was awakened to the fact that stronger labor would revive the economy, moved to increase minimum wages and permit subcontract workers to conduct collective bargaining with their actual employers. 
최소한 노동자들이 보기에 진정한 노동 개혁은 정부와 사용자 측이 어떻게 직원을 늘리고 그들에게 보다 괜찮은 생활을 하도록 허용함으로써 이 지나치게 긴 노동 시간을 줄이기 위해 머리를 짜내느냐 하는 것이다. 노조가 강해져야 경제가 살아난다는 사실에 눈을 뜬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은 최저 임금을 올리고 하청업체 근로자들이 실질직언 고용주와 단체 협상을 하도록 허용하는 쪽으로 갔다.
 
The reason big businesses would not hire workers and shy away from capital spending is less because of high wages or the rigidity of labor market, than because of near-perennial recession and consequent economic uncertainty. 
대기업들이 노동자를 고용하지 않고 시설 투자를 하지 않은 것은 고임금이나 노동시장 경직성 때문이라기 보다는 거의 만성이 된 불황과 이로 인한 경제적 불확실성 때문이다.
 
All this shows why the government and ruling party should not hurry enacting laws mainly in ways to further weaken labor. It is also up to the political opposition to hinder any aggravation of labor markets.
이 모든 것은 어째서 정부 여당이 노조를 더 약화시키는 쪽으로 입법을 서두르지 말아야 하는지 그 이유를 보여준다. 노동시장의 악화를 막는 것은 야당에게도 달려 있다.

Weekly English Expression
* I ache all over. : 온몸이 쑤시네.

A: I really enjoyed hiking today. 
B: Yes, it was very fun. I like mountains in winter. 
A: I ache all over. I want to take a hot bath. 
B: That would help relax our muscles, right? 
A: That's right. Let's make it a rule to go hiking every Sunday. 
B: Sounds good. Let's do that. 

A: 오늘 등산 정말 즐거웠어.
B: 응, 참 재미있었어. 나는 겨울 산이 좋더라.
A: 온몸이 쑤시네. 뜨거운 물에 목욕하고 싶다.
B: 근육을 풀어 주는 데 도움이 될 거야, 그렇지?
A: 맞아. 우리 일요일마다 등산하기로 하자.
B: 좋아. 그렇게 하자.

ache : 쑤시다, 아프다
take a hot bath : 뜨거운 물에 목욕하다
Let's make it a rule to ~ . : ~하는 걸로 정하자.
enjoy : 즐기다
fun : 재미있는
muscle : 근육
rule : 규칙, 원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