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nglish Study‎ > ‎

2015년 3월

Samsung-LG Display Extending OLED Facilities Investment
The domestic display companies that were hesitant in investing in new field started to extend in flexible display facilities this year. Samsung’s Galaxy S6 Edge, Apple’s Apple Watch, LG’s G Flex 2 all started applying and using Organic Light Emitting Diodes panels. With active investment in related equipment and preparing succeeding products, there are many expectations arousing.
Heard from the business on the 8th, Samsung/LG Display will be increasing their production facilities to produce more OLED display. This was a plan that the both companies have been planning for a long time but it had been postponed due to worsened market conditions.
Samsung Display will extend additional facilities scale of 15000 2nd level A3 sheets, exclusive for flexible DP. It is customized for flexible base of newer smart phones. The recently revealed Galaxy S6 Edge has high expectations from the customers and the Galaxy Note 5 that is to be revealed soon will probably also have flexible OLED Edge Display applied. 
LG Display will be extending their flexible facilities on this upcoming 3rd quarter. They’re setting 15000 sheets per month as their facilities’ goal. There will be pre-investment of 7500. LG Display currently is producing 14000 flexible OLED panel sheets per month from 4.5 generation E2 line. This company will be supplying 10-15 million Apple Watches and1 million G Flex 2s. Apple iWatch will increase their production next year and more Chinese display manufacturers are demanding flexible OLED panel supply therefore the building additional facilities became inevitable.
Related official said, “If the domestic display companies have made new investment in flexible panel earlier, we could have adapted to the market change smoothly and easily. LG Display is planning to produce 3-inch products as well.” He also added that the flexible panel’s usage is becoming widely applied, even in cars. He sees the investment will progress favorably because the demand for it is continuously increasing.

삼성·LG디스플레이, ‘플렉시블’ 패널 생산…장비 업계, `투자 봄비`
수년간 신규 설비 투자를 주저하던 국내 디스플레이 업체들이 올해 플렉시블 디스플레이 설비를 증설한다. 삼성전자의 갤럭시S6 엣지, 애플의 애플워치, LG전자의 G플렉스2 등 플렉시블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패널을 적용한 제품들이 잇따라 나오기 때문이다. 관련 제품 물량 확대와 후속제품에 대응하기 위한 투자를 재개하면서 기대감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8일 업계에 따르면 삼성·LG디스플레이가 올해 플렉시블 OLED 디스플레이 생산을 위한 생산설비를 증설한다. 양사 모두 수년 전부터 계획해 왔던 투자지만 악화된 시황 등으로 투자를 미뤄왔다.
삼성디스플레이는 플렉시블 전용 라인인 A3 2단계 투자에 원장 투입 기준 1만5000장 규모를 증설한다. 스마트폰 신제품의 플렉시블 기판 적용 확대에 맞춘 것이다. 최근 공개한 갤럭시S6 엣지의 마케팅 활황에 기대감이 큰데다가 조만간 출시할 갤럭시 노트5에도 플렉시블 OLED 엣지 디스플레이가 적용될 가능성이 높기 때문이다. 설비 투자는 4~5월께로 예상된다.
LG디스플레이는 오는 3분기께 구미 공장 6세대 플렉시블 설비를 증설한다. 월 1만5000장 규모의 생산설비 구축을 목표로 한다. 절반 수준인 7500장 규모의 선투자가 이뤄질 예정이다. LG디스플레이는 현재 4.5세대 E2 라인에서 월 1만4000장 규모로 플렉시블 OLED 패널을 생산한다. 이 회사는 올해 애플워치 1000만~1500만대, G플렉스2 100만대 등의 물량을 공급한다. 내년부터 애플이 아이워치 생산량을 확대하며 중국 디스플레이 제조업체도 플렉시블 OLED 패널 공급을 요구해 증설이 불가피해졌다.
업계 관계자는 “국내 디스플레이 업체들이 보다 앞서 플렉시블 신규 투자를 추진했다면 시장 변화에 훨씬 더 유연하게 대응할 수 있었을 것”이라며 “LG디스플레이는 3인치대 제품 생산도 계획하고 있다”고 말했다.
국내 장비 업체는 설비투자에 기대감을 감추지 못했다. 저온폴리실리콘(LTPS) TFT를 적용한 OLED 패널이 플렉시블 디스플레이로 많이 채택되면서 주성엔지니어링·AP시스템·비아트론 등 관련 업체들이 몸값을 높이고 있다.
장비업계 관계자는 “전자제품뿐 아니라 자동차 전장 부품으로도 플렉시블 패널 활용도가 넓어지고 있다”며 “수요가 늘면서 올해 설비 투자는 순조롭게 진행될 것”으로 전망했다.


2015년 3월 12일

Film fest at risk
It appears Busan Mayor Suh Byung-soo and Busan International Film Festival commissioner Lee Yong-kwan have mended fences over Suh’s demand that Lee step down from his position, but concerns still remain over the independence of Asia’s premier film festival. 
The rift surfaced during last year’s BIFF when the festival went ahead with the screening of “Diving Bell,” a controversial documentary about the Sewol ferry disaster, despite Suh’s objection. Busan City provides 6 billion won of the festival’s 12 billion won budget, and the mayor serves as the festival organizing committee chairman. 
The Bureau of Audit and Inspection’s special probe of BIFF, an unusual move, was followed by a regular review by the city government, suggesting that BIFF was being targeted for screening “Diving Bell.” 
Last week the city suggested Lee, whose term expires in February next year, step down, and presented a list of irregularities discovered during its review. News of the meeting led to a storm of criticism from the film industry which attacked the action as an attempt to muzzle freedom of expression, a move that would greatly damage the film festival’s independence. 
Things came to a head when BIFF issued a press release on Jan. 26, explaining itself on the major points of contention presented by the city. It also said the organization should be given an opportunity to present a reform plan before the city demands personnel changes. 
With tension escalating, Suh held a meeting with Lee the next day during which he is said to have expressed concerns about BIFF. Suh also pointed out that the festival needed to contribute more toward the local community by boosting the area’s film industry. Lee is reported to have promised a reform plan and a new vision for BIFF as requested by the mayor. 

위기의 부산국제영화제
서병수 부산시장이 이용관 부산국제영화제(BIFF) 집행위원장에게 사퇴를 요구한 것과 관련해 두 사람이 화해를 한 것으로 보이나 BIFF의 독립성에 대한 우려는 여전하다. 
지난 해 BIFF가 세월호에 대한 다큐멘터리 영화 ‘다이빙벨’ 상영을 강행한 후 갈등이 부상했다. 부산시는 BIFF 예산 120억원 중 60억원을 제공하고 있으며 서 시장은 BIFF 조직위원장을 맡고 있다. 
BIFF에 대한 감사원의 이례적인 특별 감사 후 부산시의 정기 감사가 뒤따라 BIFF가 ‘다이빙벨’ 상영 때문에 목표물이 됐음을 암시했다. 
지난 주 부산시는 내년 2년에 임기가 만료되는 이 의원장에게 사퇴를 종용하고 감사 중에 발견된 비리 목록을 내놓았다. 회의 소식이 보도되자 표현의 자유를 억압하는 처사로 BIFF의 독립성을 크게 훼손할 것이라는 영화업계의 비판이 쏟아져 나왔다. 
1월 26일 BIFF가 부산시가 제시한 주요 문제점에 대해 해명하는 보도자료를 내면서 갈등은 정점에 달했다. BIFF측은 시가 인사 교체를 요구하기 전에 쇄신안을 제시할 기회를 줘야 한다고도 말했다. 
긴장감이 고조되자 서 시장은 다음 날 이 위원장과 회동을 갖고 BIFF에 대한 우려를 표명했다. 서 시장은 또한 BIFF가 부산의 영화산업을 진흥시켜 지역 공동체에 더욱 기여해야 한다 지적했다. 이 위원장은 서 시장이 요구한 대로 BIFF의 쇄신안과 새로운 비전을 약속한 것으로 알려졌다.


2015년 3월 17일

A long way to go
A mother in Busan sends her son to a university in Seoul. Because there are not enough dorm rooms for students, her son has to rent a studio, with a 10 million won ($8,900) deposit and 500,000 won per month. Aside from the college tuition, she sends an extra 700,000 won a month as an allowance. But her son has to work at a part-time job because the money he gets from home is not enough. Grades are on a curve, so students compete against one another. Because he spends time working, he cannot focus on studying, and he is not likely to merit a scholarship. “When you send your child to Seoul from other regions, the family becomes instantly poor,” the mother says.

But going to college in Seoul doesn’t mean the future of the student is bright. Many families cannot afford both tuition and living costs, so they often take out student loans. Students have debt before they enter into the society. Even if they are fortunate enough to find a job in Seoul, they can barely afford rent and transportation after paying back the loan. They cannot dream of buying their own home without the help of parents, so getting married and settling down is no easy feat. Both the children in Seoul and the families in their hometown could fall into the vicious cycle of poverty.

Until the 1980s, outstanding students in other regions often chose nearby national universities, where living costs would be considerably less. However, aside from some regions with major corporate production bases, jobs have disappeared outside of the capital. Companies are concentrated in Seoul and prefer local graduates. So the competition to get into “in Seoul” colleges and universities has expanded. Parents and students increasingly obsess over university rankings, starting from the top three Seoul-Korea-Yonsei circles.

In order to alleviate the financial burden for parents sending their children to Seoul, the competitiveness of local universities must be enhanced. National universities need to offer specialized programs rather than a general array of majors and departments. By integrating local universities or linking them in a network, they should be transformed into channels of outstanding talent on par with top private universities in Seoul. 

The trend of avoiding regional universities is linked to the retirement of the baby boomers and low fertility rates. Middle-aged parents in non-Seoul areas have a hard time preparing for their retirement because they have to support their children’s living expenses in Seoul. While the children struggle to pay for housing and living, they cannot ask for their parents’ help, postponing marriage and have less children. 

Relieving the concentration on the capital region and reviving other regions cannot be attained by relocating the administrative capital or headquarters of public corporations. The authorities need to begin considering university reform and the employment issue together.

서울로 대학 보낸 지방 학부모의 하소연
부산에 사는 50대 주부는 아들을 서울에 있는 대학에 보내고 있다. 대학 기숙사가 충분하지 않아 원룸에 사는데 보증금 1000만원에 월세가 50만원이다. 대학 학비를 제외하고 월세와 용돈 등 생활비로만 매월 130만원을 송금한다. 그런데도 돈이 부족해 아들은 아르바이트를 한다. 상대평가라서 학점 경쟁이 치열한데 아르바이트를 하느라 시간을 뺏기니 성적 장학금을 받을 가능성은 희박하다. 이 주부는 “지방에서 서울로 대학을 보내면 그 가족은 ‘당장 푸어’가 된다”고 하소연했다.

그렇다고 서울로 대학 간 학생들의 미래가 밝은 것도 아니다. 웬만한 가정에선 자녀의 서울살이 생활비밖에 감당할 수 없어 대학 등록금은 학자금 대출로 해결한다. 사회에 첫발을 딛기 전부터 빚을 지는 것이다. 다행히 수도권에서 취업에 성공하더라도 월급 받아 원룸비·교통비 등 생활비에 학자금 대출까지 갚고 나면 남는 게 없다. 집 장만은 고사하고 수천만원씩 뛰는 전세자금 마련도 먼 나라 얘기이니 부모의 지원 없인 결혼이 쉽지 않다. 지방의 부모와 서울의 자녀 모두 빈곤의 악순환에 빠질 위험이 상존한다.

고구마 줄기처럼 연결된 ‘지방의 비애’ 뒤엔 ‘인(in) 서울’ 대학 쏠림현상이 자리 잡고 있다. 1980년대까지만 해도 성적이 우수한 지방 학생들 중엔 비용이 적게 드는 지방 거점 국립대를 택하는 이가 적지 않았다. 하지만 대기업의 생산시설이 있는 일부 지역을 제외하곤 대부분 지방에서 일자리가 사라졌다. 수도권에 밀집한 기업이 서울지역 대학 출신을 선호하자 인 서울 쟁탈전은 전국으로 확대됐다. 이른바 ‘SKY(서울·고려·연세대)’부터 시작되는 대학 서열이 수험생과 학부모 사이에 회자되는 현상도 덩달아 심해지고 있다.

자녀의 서울 유학비로 등골이 휘는 부모의 고통을 덜어 주려면 지방대의 경쟁력부터 높여야 한다. 비슷한 학과를 백화점식으로 운영하는 구조를 지방 거점 국립대에서부터 바꿔 특성화하는 정책이 시급하다. 지방 국립대를 통합하거나 네트워크로 연결해 서울 유수 사립대 못지않은 인재 배출 통로로 만드는 등 파격적인 방안도 검토할 때가 됐다. 한시적으로라도 지방대 출신의 취업에 인센티브를 주는 제도도 공론에 부쳐 보면 좋겠다. 4년제 기준으로 지난해 지방대 취업률이 처음으로 수도권 대학을 앞섰지만 취업의 질은 상대적으로 떨어지기 때문이다.

지방대 기피현상은 베이비붐세대의 은퇴나 낮은 출산율 문제와도 맞닿아 있다. 서울로 대학 간 자녀의 뒷바라지를 하느라 지방 거주 40~50대는 노후 준비를 하지 못한다. 상경한 자녀들 역시 높은 주거비와 생활비가 부담이지만 더 이상 부모에게 손을 벌릴 수 없으니 결혼을 늦게 하고 아이를 적게 낳는다. 수도권 집중을 완화하고 지방을 살리는 일은 행정수도를 옮기거나 공기업 본사를 지방으로 이전하는 것만으론 부족하다. 대학교육 개혁과 대졸자 취업 문제를 함께 고려하는 정책에서부터 당국의 고민이 시작돼야 한다.



Airlines face tougher challenge from budget carriers
Jin Air, a low-cost carrier (LCC) affiliated with Korean Air, will operate flights between Incheon and Honolulu, Hawaii, beginning in December, becoming the first Korean budget airline to open a long-haul international route. 
The decision is expected to fuel competition between budget carriers and full-service airlines over the longer, lucrative routes. 
While Jin Air now operates 16 international flights and two domestic, it plans to add eight international flights departing Busan and two international flights departing Incheon, the carrier said Wednesday. 
"We have studied the market to decide our first long-range destination," a Jin Air official said. "And we picked Hawaii. Although other full-service carriers now operate between Korea and Hawaii, we think Jin Air's operation will increase the total demand." 
How many operations per week and the time schedules have not been decided, he said. 
The long-haul operation is possible because Jin Air is the only local LCC that has a mid-sized, long-range airplane ― the B777-200ER. The carrier will put two more of the aircraft into operation this year. 
The eight flights departing Busan will fly to cities that include Fukuoka, Bangkok, Hong Kong and Manila. Jin Air aims to have Busan as its second base following Seoul. 
Besides the two B777-200ERs, the airline plans to add four B737-800s, a small-sized, short-haul airplane. "Adopting six planes a year is the largest increase among budget carriers here," the official said. 
After the expansion, Jin Air will have 19 aircraft with a total of 4,100 seats ― 16 B737-800s, which each have between 180-189 seats, and three B777-200ERs, which have 355-393 seats. 
With such a grand expansion, the carrier aims to do 501 billion won in sales and realize 23 billion won in operating profit this year, and thus record a surplus for the sixth consecutive year. The goals for the sales and the operating profits are up 43 percent and 36 percent from last year's, respectively. 
"This year we'll expand both in quantity and quality. It will be an important year for not only Jin Air but also the LCC industry in Korea," the official said. 


2015년 3월 24일

65 Korean products ranked No. 1 in global export market share
65 Korean products were ranked No. 1 in global export market share, resulting in Korea to climb to the 12th position. 
In a report on ‘Korea’s Export Competitiveness based on Global Export Market No. 1 Items’ published on the 5th, Institute for International Trade of Korea International Trade Association announced the result of investigation for 2013. Korea achieved improvement in terms of the ranking and the number of global top items from 2011 and 2012. 
As of 2013, China is ranked No. 1 with 1,538 items of the largest share in the global export market. In addition, Germany (733 items), the U.S. (550) and Italy (216) have secured higher positions. While China increased the number of top-ranking items by 63 from the previous year, Japan’s No. 1 items decreased by 44. 
As for Korea, 44 items, such as memory semiconductors, automotive components and tankers, were found to be the top in global export market share in 2012 and again in 2013.
The number of new items that have climbed to the top position in 2013 is 21 and these items are mainly chemical and textile products, such as ethylene, polycarbonate and clothing accessories. On the other hand, the number of items that had been No. 1 in 2012, but became lowered in rankings in 2013 was 19 and these items include steel as well as agricultural and fisheries products. 
By category, Korea has a number of chemical products (21 items), steel (11) and textile products (8) ranked No. 1 in global export market share. As for the trend over the last six years, the number of top-ranking chemical products increased, while those of transportation machinery, electronic machinery and agricultural and fisheries products decreased. 
For the 65 items of which Korea has the largest share in 2013, the second places are filled by China (20 items), the U.S. (10) and Japan (7). In particular, for 14 items including memory semiconductors, China is found to be in hot pursuit of Korea with a difference in market share by less than 5%. 
Meantime, for 124 items of which the other three countries are ranked No. 1 in global export market share, it has been found that Korea is also competing for these items with the current market share ranked in the second – third positions.
As for the number of Korean items ranked No. 1 in key export markets, 372 and 84 items are ranked No. 1 in China and the U.S. respectively in 2013 and, accordingly, Korea is placed on the fifth and the ninth positions in these markets, which are the same as in the previous year. In particular, the number of items with the largest market share in China has increased considerably (by 37 items) in 2013. In the U.S. market, the top-ranking items also increased by eight. In Germany, the number of items for which Korea has the largest share in 2013 was 20, which increased by one from the year before. Accordingly, Korea was ranked in the 15th position (excluding EU states).

우리나라 세계 수출시장 점유율 1위 품목 65개
우리나라의 세계 수출 시장점유율 1위 품목이 65개를 차지, 세계 12위를 기록했다.
한국무역협회 국제무역연구원은 5일 발표한 ‘세계 수출시장 1위 품목으로 본 우리 수출경쟁력’ 보고서에서 2013년 기준 집계 결과를 밝혔다. 품목수와 순위는 2011년, 2012년보다 모두 개선됐다.
2013년 기준 중국이 1538개의 세계 수출시장 점유율 1위 품목을 보유하며 1위를 기록했다. 독일(733개), 미국(550개), 이탈리아(216개) 등이 상위권에 이름을 올렸다. 중국이 전년대비 63개 증가해 강세를 보인 반면에 일본은 44개가 감소했다.
2012년에 이어 2013년에도 우리나라가 세계 수출시장 점유율 1위를 유지하고 있는 품목은 메모리 반도체, 자동차 부품, 탱커 등 44개로 조사됐다.
2013년에 신규로 진입한 품목은 에틸렌, 폴리카아보네이트, 의류부속품 등 화학제품, 섬유제품을 중심으로 21개인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2012년에 1위였으나 2013년 탈락한 품목은 철강, 농·수산물 등 19개인 것으로 분석됐다.
품목별로 우리나라는 화학제품(21개), 철강(11개), 섬유제품(8개) 등에서 세계 수출시장 점유율 1위 품목을 다수 배출했다. 최근 6년간 추세에서도 화학제품의 점유율 1위 품목수가 증가세를 기록한 반면에 수송기계, 전자기계, 농·수산물 등은 감소했다.
2013년 우리나라가 점유율 1위를 기록한 65개 품목 중에서 2위를 차지하고 있는 국가는 중국(20개), 미국(10개), 일본(7개) 등이 차지했다. 특히 메모리 반도체를 포함한 14개 품목에서 5%대 이하의 점유율 차이로 중국이 우리나라를 추격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우리나라도 3개국이 세계 수출시장 점유율 1위를 기록하고 있는 품목 124개에서 점유율 2~3위를 차지하며 경합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주요국 수출시장에서의 1위 품목을 살펴보면, 중국과 미국에서 2013년 우리나라의 수출 1위 품목 수는 각각 372개, 84개로 순위는 전년과 동일한 5위와 9위를 차지했다. 특히 2013년 중국 수출시장에서의 점유율 1위 품목이 전년대비 큰 폭(37개)으로 늘었고, 미국 수출시장에서도 1위 품목이 8개 확대됐다. 한편 독일 수출시장에서의 2013년 우리나라 점유율 1위 품목 수는 전년대비 1개 증가한 20개로 15위(EU회원국 제외 시)를 기록했다.


2015년 3월 26일

Samsung and LG Electronics 'lower prices' despite creative technological innovations
Samsung Electronics priced the ‘SUHD TVs,’ the quantum dot TVs released earlier this month, at KRW5.49 million (55-inch) and KRW7.9 million (65-inch). To improve the picture quality of the existing UHD TV, the company added the ‘quantum dot (QD) film’ and applied the ‘nano crystal technology,’ but lowered the prices. Kim Hyeon-seok, head of the Visual Display Division of SEC, said, “They are at least 10% cheaper than the existing premium products.”

LG Electronics priced the 2015 all-in-one PC (24-inch), which the company recently released, at KRW1.2 million, KRW80,000 lower than last year’s model (KRW1.28 million) although it applied the personal clouding server ‘Home Drive’ for the first time and increased the monitor size by an inch to 24 inches. An LGE insider said, “Tens of developers were injected into the development of the Home Drive, but we lowered the price by reducing costs.”

SEC and LGE are aggressive with their consumer electronics products. They used to raise prices by upgrading functions or offering premium features. Looking at functions alone, LGE had good reasons to increase the price. So the price was expected to go up by a great margin. The same can be said about the ‘Active Wash,’ a washing machine that was unveiled recently as SEC’s idea innovation product. Although it has the built-in sink for ‘pre-washing (hand-washing before the main washing),’ its price is almost the same as its predecessor.

A high-ranking SEC official said, “The tiny difference in price reflects the cost of the materials used to make the built-in skin for pre-washing.”

It seems that the two companies are insisting on low prices for their main models this year with the intention of reviving the sluggish demands as well as realizing the economy of scale through popularization. They price their products by adding a certain margin to the cost of the products, but want to minimize their impact on the lighter wallets of consumers. A consumer electronics company insider said, “The price policy is determined basically in consideration of the economic conditions.”

As a matter of fact, the sales of consumer electronics products are not increasing easily. An executive of a large corporation in charge of consumer electronics distribution said, “Since the Sewol Ferry Disaster last year, sales have been sluggish. We cannot be sure of any recovery this year either.” According to a market research firm GfK, the size of the domestic TV, consumer electronics and IT product market was KRW20,658 billion last year, down 3% from the previous year. It has been sharply declining since the first quarter of 2014, and particularly the market was worth KRW4,940 billion in the 4th quarter, hovering below KRW5 trillion. The market size was KRW6,060 billion in the 4th quarter of 2011, and KRW5,440 billion and KRW5,930 billion in the 4th quarter of 2012 and 2013 respectively. The market has shrunk by about KRW1 trillion.

The consensus is that the expansion of direct purchases from overseas markets had an influence too. “The government is opening the door for direct purchases, e.g. allowing large distributors to directly purchase from overseas,” said Prof. Choi Jae-seop, Department of Global Distribution and Marketing, Namseoul University. “Economic recession may be the main factor in loweing prices, but the expanding direct-purchase market might have been an important factor in preventing manufacturers from raising prices.”


삼성·LG전자, 창조적 기술 혁신에도 `가격은 오히려 내린다.`
#삼성전자는 이달 초 출시한 퀀텀닷TV인 ‘SUHD TV’ 가격을 55인치는 549만원, 65인치는 790만원으로 책정했다. 기존 UHD TV보다 화질 개선을 위해 ‘퀀텀닷(QD) 필름’을 추가하고 ‘나노 크리스털 기술’을 적용했음에도 가격은 오히려 내렸다. 김현석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장은 “기존 프리미엄 제품보다 10% 이상 낮췄다”고 설명했다.

#LG전자가 최근 출시한 2015년형 일체형PC(24인치)는 개인 클라우딩 서버인 ‘홈드라이브’를 처음 적용하고 모니터 크기도 23인치에서 1인치 늘렸음에도 가격은 오히려 지난해 모델(128만원)보다 8만원 내린 120만원으로 잡았다. 회사 관계자는 “홈드라이브에만 수십명의 개발자가 투입됐지만 원가절감 노력으로 가격을 낮췄다”고 말했다.

삼성전자·LG전자가 소비자가전 제품에 공격적인 가격정책을 펼치고 있다. 과거 기능 업그레이드 또는 프리미엄화로 가격을 올렸던 것과는 사뭇 다르다. 기능만 봤을 때는 가격 인상요인이 충분했다. 이 때문에 큰 폭의 가격 인상을 예상했었다. 삼성전자의 아이디어 혁신 제품으로 최근 처음 공개한 세탁기 ‘액티브워시’도 마찬가지다. ‘애벌빨래(본세탁 전 손으로 하는 빨래)’를 위한 전용 판(싱크대)을 마련했음에도 가격은 전작과 큰 차이가 없다.

삼성전자 고위 관계자는 “애벌빨래를 위한 싱크대 재료비 정도만 가격 인상에 반영했을 정도로 저렴하게 내놓았다”고 설명했다.

이처럼 양사가 올해 주력 모델에 대해 낮은 가격 정책을 펼치는 데에는 대중화로 규모의 경제를 시현하겠다는 의지도 있지만 침체된 수요를 살려보겠다는 의지가 반영된 것으로 분석된다. 제품 원가에 일정 마진을 더해 가격을 책정하지만 얇아진 고객 지갑을 고려해 최대한 부담을 덜 주겠다는 것이다. 가전업체 한 관계자는 “가격 정책은 기본적으로 경기를 고려해 결정한다”고 설명했다.

실제로 가전제품 판매는 쉽게 늘지 않고 있다. 대기업 가전 유통 임원은 “지난해 세월호 참사 이후 판매 회복세를 보이지 않고 있다. 올 들어서도 아직 회복을 확신하지 못한다”고 말했다. 시장조사 업체인 GfK 조사에 따르면 지난해 국내 TV·가전·IT제품 시장규모는 20조6580억원으로 전년과 비교해 3% 줄었다. 지난해 1분기 이후 가파른 하락세를 보이고 있으며 특히 4분기 시장규모는 4조9400억원으로 5조원을 밑돌았다. 2011년 4분기 시장규모는 6조600억원이었으며 2012년과 2013년 4분기에도 각각 5조4400억원과 5조9300억원에 달했다. 시장규모가 1조원 안팎 줄어든 셈이다.

여기에 해외 직접구매(직구) 확대도 영향을 미쳤다는 반응이다. 최재섭 남서울대 국제유통학과 교수는 “정부가 대형 유통업체도 직구를 할 수 있도록 하는 등 직구 문호를 개방하고 있다”며 “불황이 가격을 낮추는 주요 요인이겠지만 직구 시장이 커지는 것도 가격을 높게 책정하는데 부담으로 작용했었을 것”이라고 말했다.



BOK must have a clear goal
The words and actions of Janet Yellen, chair of the Federal Reserve, garner as much publicity and attention as any celebrity. The whole world is focused on the press conference after the Federal Open Market Committee meeting. The meeting in the United States takes place in the early morning in Asia. So, economic analysts in Korea wait for the conference all night. The websites that broadcast the conference live are overloaded. All the fuss is encouraged by the Fed. When the United States was faced with a financial crisis, the Federal Reserve changed its style and promoted communication with the market. It was a departure from the policy of Alan Greenspan, who gave ambiguous explanations and did not reveal clear a direction.

Ben Bernanke and Janet Yellen thought that quantitative easing was more effective when the market responded. Now that the economy has recovered and the time has come to take back the money, the Fed is more careful about communication. They want to prepare the market by hinting at situations that would trigger an interest rate hike. The goal is to prevent chaos resulting from the market making a bad prediction.

The Fed has emphasized over and over again that its two goals, higher employment and 2 percent inflation, are the right conditions for an interest rate increase. While predictions for when to increase the rate and by how much vary, the market already knows what circumstances will cause the Fed to hit the button. The Bank of Japan is also clear about its goals. It announced that it will release money until inflation reaches 2 percent, and that’s exactly what it has been doing.

The Bank of Korea recently lowered the interest rate to 1.75 percent. With deflation looming, extra money is necessary. The problem is the style of the monetary authorities. The Bank of Korea is responsible for explaining how long the low interest rate will be kept and when and what will cause them to increase it again. The interest rate cut fanned already swollen household debt. Many of those who get loans from banks to take advantage of the low interest rate are working-class citizens and small business owners.

Someday, the Bank of Korea will raise the rate. The 1 percent level cannot be maintained for long. How many of those who purchased houses under the low interest rate can endure a higher rate? Those who will suffer when the rate goes up are the lower income class. Will the Bank of Korea wait until working class people are better off and can afford to pay back their loans?

The Bank of Korea had its reasons for lowering the rate and it should tell the market in what situation it will increase it again. Then, people will take a second look at their finances before taking out a loan. A policy without a clear goal is like shooting an arrow without knowing where the target is.


한은의 금리 인하, 어딜 향해 쏘는 화살인가
일거수 일투족이 관심 대상이라는 관점에서 본다면 재닛 옐런 미 연방준비제도(Fed)의장은 여느 수퍼스타에 뒤지지 않는다.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직후 열리는 옐런 의장의 기자회견엔 전 세계의 이목이 집중된다. 한국 시간으론 새벽이어서 한국의 경제통들도 새벽잠을 설친다. 기자회견을 실시간 중계하는 웹사이트엔 접속이 폭주한다. 이런 풍경의 배경엔 Fed의 변화가 있다. 금융위기에 직면한 Fed는 시장과의 소통으로 방향을 틀었다. 애매모호한 설명으로 속을 알수 없던 앨런 그린스펀 전 의장 시절과의 결별이다. 

그 뒤를 이은 벤 버냉키 전 의장과 옐런은 시장이 호응해야 돈을 푸는 효과가 있다고 봤다. 경제가 어느 정도 살아나 돈을 거둬들일 때가 되자 Fed는 소통에 더 신경을 쓰는 눈치다. 어떤 상황이 되면 금리를 인상할지 시장에 힌트를 줘서 미리 대비하게 하려고 안간힘을 쓴다. 시장이 지레 짐작으로 엉뚱하게 움직여 혼란이 생기는 것을 최대한 막아보겠다는 의도다.

Fed가 금리 인상의 조건으로 삼는 양대 목표인 최대고용과 2% 인플레는 Fed가 하도 강조해서 경제뉴스에 관심있는 사람이면 외울 정도가 됐다. Fed가 도대체 몇 월에 금리를 올리지에 대한 예상은 춤을 추지만, 어떤 상황이 되면 금리 인상 버튼을 누를지는 시장에 알려져있는 셈이다. 행동 목표를 분명하게 제시하기는 일본 중앙은행도 마찬가지다. 일본은행(BOJ)은 인플레가 2%가 될때까지 돈을 풀겠다고 공언했고, 그렇게 하고 있다.
최근 한국은행이 기준금리를 1.75%로 내렸다. 1%대 기준금리는 한국 경제가 처음 가보는 길이다. 
경제가 디플레 양상을 보이고 있으니 돈이라도 풀어야 한다는 절박감엔 일리가 있다. 문제는 통화당국의 행동 방식이다. 한은은 어떤 상황까지 이런 저금리를 유지할지, 언제 어떤 방식으로 금리를 올릴지 국민들에게 설명할 책임이 있다. 한은의 금리 인하는 불붙은 가계부채에 기름을 부었다. 이 불경기에 금리가 좀 떨어졌다고 은행돈을 갖다쓰는 이들 중 상당수는 한푼이 아쉬운 서민들과 영세 자영업자, 중소기업이다. "은행 돈 못 쓰면 바보"라는 말이 돌고 있다는 얘기가 뉴욕까지 들려온다. 

한은은 언젠가는 금리를 올릴 것이다. 1%대 금리가 마냥 지속될 수는 없다. 사상 최저 금리로 대출을 받아 집을 산 가계들 중 그 때 버틸수 있는 이는 얼마나 될까. 금리 인상기에 가장 고통을 겪을 이는 자금 여력이 없는 저소득층이다. 지금도 한계선상에 있는 이들에게 금리 인상기는 엄동설한과도 같을 것이다. 한은은 서민들의 호주머니가 두둑해져 대출상환 여력이 생길 때까지 금리를 올리지 않고 기다려줄 것인가. 

금리를 내릴 이유가 있어 내린다면, 언제 어떤 상황이 오면 금리를 올리겠다는 얘기를 해줬으면 좋겠다. 그래야 뚝 떨어진 금리에 혹해서 대출 서류에 도장을 찍으려다가도 자신의 자금 사정을 다시 한번 따져보게 되지 않겠나. 목표가 분명치 않은 정책은 불안하다. 과녁이 어딘지 모르고 쏘는 화살 같기 때문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