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nglish Study‎ > ‎

2015년 2월

2015년 2월 2일

Korea's policy transparency at bottom

Korea ranked bottom in policy transparency among 144 countries surveyed by the World Economic Forum (WEF).
Korea's 2014 overall competitiveness came in at 26th, down one notch from 2013, according to the WEF report, Sunday.
However, its policy transparency ranked 133rd, lower than those of Cambodia (130), Burundi (131) and Madagascar (132). Among Asian nations, Singapore topped the list; Hong Kong was fourth; Qatar, fifth; and Japan 10th.
This shows how inconsistent policymakers here are when doing their jobs, making it difficult for businesses to operate in Asia's fourth largest economy.
The report also found that Korean politicians have largely failed to earn trust from the public and lagged behind their counterparts in developing countries such as Vietnam and Uganda.
The Korean government has faced criticism for flip-flopping on major policies. This increasing uncertainty is said to have discouraged companies to expand investments and hire new workers over the years.
In a recent survey of 200 foreign companies here, conducted by the Korea Chamber of Commerce and Industry, 55.2 percent said Korea is not business friendly. Of them, 32.5 percent cited policy inconsistency as the biggest obstacle.
In addition, policymakers recently faced an unprecedented public backlash for changing their positions on the year-end tax settlement system and national health insurance reform.
In January, the government invited strong protests from salaried workers who were forced to pay more taxes following the 2014 tax settlement. To quiet their complaints, government officials decided to make larger tax returns to wage earners by changing the tax regime, retracting their initial plan to collect more taxes from employees.
In addition, policymakers decided to scrap the planned overhaul of the national health insurance.
The government had sought to collect large premiums from high wage earners, while lessening financial burden on the self-employed. But to appease salaried workers, the government decided not to make changes to the state health insurance system, inviting complaints this time from independent business owners.
The WEF said that Korean politicians have a long way to go before earning trust from the public.
In 2014, public confidence in politicians here ranked 97th, up 15 notches from 2013, but it still lagged far behind major countries.
Local politicians were viewed less trustworthy than their counterparts in Vietnam (49) and Uganda (94).
The nation's judicial independence was rated 82nd out of 144 countries, lower than those of China (60) and Senegal (80), while Korea's legal system effectiveness ranked 113th, down 12 notches from 2013. 

韓 정책투명성 캄보디아보다 낙후…정치인 신뢰 우간다보다 낮아 

한국 정부의 정책 결정 과정 투명성은 캄보디아보다 낮을 정도로 전 세계 최하위권에 머물러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정치인에 대한 신뢰는 베트남, 우간다보다 낮은 것으로 조사됐다.
최근 연말정산 혼란과 건강보험료 부과 체계 개선 백지화 등 오락가락하는 국가 정책 결정 과정은 이를 단적으로 보여준 사례라는 평가가 나온다. 
1일 정부 부처 등에 따르면 지난해 세계경제포럼(WEF)이 발표한 2014년 국가경쟁력 평가에서 한국은 144개 국가 중 26위를 차지했다. 전년보다 1단계 하락했다.
부문별로 보면 재정수지·인플레이션 등 거시경제(9위→7위)와 시장규모(12위→11위), 기업혁신(17위→17위) 등은 상위권에 속했다.
그러나 국가의 정책과 관련한 제도적 요인 부문은 중하위권인데다가 순위가 8계단(74위→82위)이나 떨어졌다. 
제적 요인은 2012년 62위에서 계속 추락하고 있다.
특히 제도적 요인 부문 중 정부 정책 결정의 투명성은 지난해 133위로 최하위권을 차지했다. 전년보다는 4계단 올라섰지만, 144개국 중 한국보다 뒤처진 나라는 11개국에 불과했다. 
정책 결정의 투명성에서 한국이 받은 점수는 7점 만점에 3.1점으로 낙제 수준이다. 1위를 차지한 싱가포르의 점수는 6.1점으로 한국의 2배다. 아시아권에서는 싱가포르 외에 홍콩(4위), 카타르(5위), 일본(10위)의 순위가 높다.
한국은 정책결정의 투명성에서 캄보디아(130위), 브룬디(131위), 마다가스카르(132위)보다도 낮은 점수를 받았다. 기니(134위), 아르헨티나(135위), 미얀마(136위)보다는 약간 앞선 수준이다.  
법체계의 효율성(규제개선 측면)에서는 작년에 2.8점을 받아 2013년 101위에서 1년만에 113위로 12계단 떨어졌다.  
1위를 차지한 핀란드(5.6점)는 물론 19위 일본(4.4점)과 47위 중국(3.6점)에 크게 미달했고, 101위 네팔(2.9점)에도 뒤졌다.  
공무원 의사결정의 편파성에서도 2.9점을 받아 82위를 차지했다.
1위 카타르(5.6점), 2위 뉴질랜드(5.5점)는 물론 7위 일본(5.1점), 22위 중국(4.1점)에 크게 떨어졌다. 51위 잠비아(3.4점)와 74위 베트남(3.0점)에도 밀렸다.
정치인에 대한 공공의 신뢰는 전년보다 15계단 뛰어올랐지만, 97위(2.4점)로 여전히 하위권을 벗어나지 못했다.  
점수로는 1위 싱가포르(6.2점)와 2위 카타르(6.1점)의 절반에도 미치지 못했고, 49위 베트남(3.4점)과 94위 우간다(2.5점)보다 낮았다.
사법부 독립성 역시 82위(3.5점)에 불과했다.
1위는 뉴질랜드(6.7점)가 차지했는데, 우리나라는 60위 중국(4.0점)과 80위 세네갈보다 사법부가 독립돼 있지 않다는 평가를 받았다.
한국 정부의 정책에 대한 불신은 외국계 기업에서도 나타난다.
대한상공회의소가 지난해 초 외국계 기업 201개사를 대상으로 투자환경 인식을 조사한 결과, '국내 투자여건이 열악하다'는 응답은 55.2%에 달했다.
투자환경을 부정적으로 평가한 외국계 기업들은 그 이유로 '정책 일관성 부족'(32.5%)을 가장 많이 꼽았다.  
김상조 한성대 무역학과 교수는 '정책이 일관성이 있다는 믿음을 줘야 시장의 경제 주체들이 거기에 맞춰 자신의 행동을 조정하는데, 기조가 흔들리면 경제주체들이 따라가는 것이 아니라 그것을 바꾸려고 로비를 하게 된다'고 말했다.



After Record Decline, Drop In Fuel Prices May Be Running Out of Gas

That decline in fuel prices that’s given millions of consumers across America reason to cheer? It looks like it’s running out of gas.

The average per-gallon pump price for gasoline in the U.S. on Monday rose for the seventh straight day to $2.06, according to AAA. That follows 123 straight days of declines, a record, according to the motor club. Retail gasoline prices hit a nearly six-year low of $2.03 on Jan. 26.

Seasonal trends in gasoline production and demand are a big factor behind the stabilization in prices. Refineries tend to scale back operations to make repairs in the first and second quarters, which curbs supplies. And consumption typically rises in the second quarter as the weather improves and people start driving more.

It’s likely that gasoline prices have bottomed out for now, some experts say. To be sure, prices remain well below year-ago levels.

“It is a good bet that most drivers will pay more for gasoline in March than today,” said AAA spokesman Avery Ash in a statement.

Traders are closely watching a worker strike affecting refineries that produce nearly 10% of the nation’s fuels. The refiners say they plan to use nonunion labor to keep the refineries running, but any drop in production could push up fuel prices.

Gasoline futures jumped 4.4% to $1.5446 a gallon Monday, one day after the strike was declared. That was the highest settlement price since Dec. 23. U.S. oil prices also rose, by 2.8% to $49.57 a barrel.

Crude-oil prices are sensitive to petroleum-product prices. Higher gasoline prices could make it more profitable for refineries to make gasoline, prompting them to buy more crude oil and increase production.

Gasoline prices dropped sharply in recent months as crude-oil prices plummeted, giving U.S. drivers a welcome boost. The U.S. Energy Information Administration expects prices at the pump to average $2.33 a gallon this year, down from $3.36 a gallon last year.

The national average retail price could rise to about $2.50 a gallon in the spring as demand rises ahead of the busy summer-driving season, said Tom Kloza, global head of energy analysis at the Oil Price Information Service.

Still, gasoline supplies are ample in the U.S., which could cap any price rally. Inventories hit their highest level since February 2011 in the week ended Jan. 16, according to the EIA, before falling slightly the following week.

Retail gasoline currently costs $1.22 a gallon less than a year ago, and AAA says the fuel will continue to cost at least $1 below seasonal norms.

“I wouldn’t recommend that gasoline retailers throw away those $1 numbers for the first digit on their price signs,” Mr. Kloza said in an email.


휘발유 가격, 이제 바닥친 듯


수백만 미국 소비자를 환호하게 만들었던 휘발유값 하락세? 그것도 이제 끝난 것 같다.

미국자동차협회(AAA)에 따르면 2일(현지시간) 미국의 주유소 휘발유 가격이 갤런당 평균 2.06달러로 7일 연속 오름세를 나타냈다. 무려 123일간 지속됐던 기록적인 하락세에 이은 것이다. 1월 26일 기준 휘발유 소매가는 2.03달러로 6년래 최저수준이었다.

휘발유 가격 안정화에 크게 기여하는 요인은 생산 및 수요의 계절적 추세다. 정유사들은 1, 2분기에 손실을 벌충하기 위해 조업을 단축하는 경향이 있으며 이는 공급량이 줄어드는 결과를 낳는다. 그런데 보통 2분기에는 날씨가 온화해져 사람들이 밖으로 나와 운전하는 일이 많아지면서 소비가 증가하곤 한다.

지금으로선 휘발유 가격이 바닥을 쳤다고 봐야 할 것이다. 물론 1년전 수준에 비하면 아직 훨씬 낮다.

에이버리 애쉬 AAA 대변인은 “3월에는 이달보다 휘발유 가격이 오를 가능성이 크다”고 말했다.

트레이더들은 미국 국내 휘발유의 약 10%를 생산하는 정유업계 파업을 긴밀히 주시하고 있다. 정유업계는 비조노인력을 동원해 공장을 가동시킨다는 방침이지만, 생산량이 조금만 줄어도 가격은 오를 수 있다.

파업 선언이 나온 하루 뒤인 2일, 휘발유 선물가는 갤런당 1.5446달러로 4.4% 뛰었다. 12월 23일 이래 최고 결제가격이다. 미국 유가 역시 배럴당 49.57달러로 2.8% 올랐다.

원유 가격은 석유제품 가격에 민감하게 반응한다. 휘발유 가격이 오르면 정유사가 휘발유를 생산해 수익을 낼 확률이 높아지기 때문에 구매하는 원유량이 늘면서 생산량도 증가하게 된다.

최근 몇 개월 사이 원유 가격 추락과 함께 휘발유 가격도 급락해 미국 운전자들이 혜택을 입었다. 미국 에너지정보청(EIA)은 주유소 휘발유 가격이 올해 갤런당 평균 2.33달러로 지난해의 갤런당 3.36달러보다 떨어질 것으로 전망한다.

올 봄 전국 평균 소매가는 여름 운전시즌을 앞두고 서서히 수요가 늘면서 갤런당 2.50달러 정도로 오를 수도 있다고 유가정보서비스(OPIS)의 탐 클로자 수석 분석가는 말했다.

하지만 공급이 문제다. 1월 16일 마감한 주에 휘발유 재고는 2011년 2월 이래 최고치를 기록했다가 이후 소폭 감소했다.

현재 휘발유 소매가는 1년 전보다 갤런당 1.22달러 낮은 수준이며, AAA는 앞으로도 평소보다 최소 1달러 싸게 거래될 것으로 본다.



Hyundai Aims for a Record Height in Seoul

Hyundai Motor Group has proposed to build South Korea’s tallest skyscraper in Seoul, surpassing a nearby tower currently under construction by conglomerate Lotte Group.

The capital city’s government said Saturday that the proposed Hyundai building would house the company’s headquarters and rise to 571 meters (1,873 feet), making it one of the tallest in the world. It would also be 16 meters taller than the Lotte World Tower, which is expected to claim the title of South Korea’s tallest building upon its scheduled completion next year.

The 115-story Hyundai building would include offices, convention and exhibition spaces as well as a hotel, the city statement said.

A spokesman for Hyundai Motor Co., the group’s biggest arm, said the proposed design wasn’t final and the company hadn’t selected an architect. The city said the plans hadn’t passed its review and it remains unclear when ground will be broken on the site, which is two miles from where the Lotte World Tower is going up.

A consortium consisting of Hyundai Motor and its affiliates Kia Motors Corp. and Hyundai Mobis Co. in September purchased the 79,300-square-meter (854,000-square-foot) site in the Gangnam business district for around $10 billion—triple the property’s assessed value at the time.

The deal, which beat out a rival bid from Samsung Electronics Co., angered Hyundai’s labor union and investors. The company shares last year fell by almost a third, amid concerns about a weak performance and the Gangnam property purchase. Hyundai has said the future value of the land justified the price.

Located in a busy business district with apartment buildings and a shopping mall in the vicinity, the proposed skyscraper will likely face intense government scrutiny over safety. Lotte—whose tower will be 555 meters (1,821 feet) high when completed—in recent months has drawn widespread media attention after a series of sinkholes appeared in roads around its construction site. Experts say there is no evidence of the tower’s link to the phenomena.

The tallest building in the world is currently Dubai’s Burj Khalifa, which stands 828 meters (2,717 feet) high, according to the Council on Tall Buildings and Urban Habitat.


현대차, “제2 롯데월드보다 높은 국내 최고층 건물 짓겠다”

현대자동차그룹이 국내 최고층 건물을 서울에 건설하겠다고 제안했다. 현재 인근에 롯데그룹이 건설 중인 롯데월드타워보다 더 높은 건물을 짓겠다는 구상이다.

31일 서울시는 현대차그룹으로부터 강남구 삼성동 옛 한국전력 본사 부지에 대한 개발 구상 및 사전 협상 제안서를 접수했다고 밝혔다. 제안서에 따르면 회사 사옥이 소재하게 될 이 건물의 높이는 571m로 세계에서 가장 높은 축에 속하는 초고층 빌딩 중 하나가 될 것으로 보인다. 계획대로 내년에 완공될 경우, 롯데월드타워보다 16m 높고 한국에서 가장 높은 건물이 들어서게 될 전망이다.

이 115층짜리 건물에는 사무실, 컨벤션, 전시 공간과 호텔이 포함된다고 서울시는 설명했다.

현대자동차 관계자는 이 제안서가 최종본은 아니며 설계를 담당할 건축사는 아직 선정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서울시는 이 제안이 검토를 통과하지 않았으며 착공 시기도 미정이라고 언급했다.

이 부지는 롯데월드타워에서 불과 2마일(3.5km) 정도 떨어진 거리에 위치해 있다.

지난해 9월 현대자동차와 기아자동차, 현대모비스로 구성된 컨소시엄은 강남구 삼성동 소재 옛 한국전력 본사 부지(7만9,342㎡)를 10조 원이 넘는 금액에 낙찰받았다. 이 낙찰가는 감정평가액의 세 배 수준이었다.

삼성전자를 누르고 낙찰받은 이 매입 거래를 놓고 투자자들과 현대차 노조 사이에서 거센 후폭풍이 일었다. 부진한 실적과 한전 부지 매입에 대한 우려가 일면서 지난해에 회사 주가가 3분의 1 정도 하락했다. 현대는 미래 가치를 감안해 입찰 가격을 결정했다고 밝혔다.

인근에 아파트와 쇼핑몰이 밀집해 있는 상업지구에 소재한 이 부지는 안전을 둘러싸고 정부의 철저한 조사를 받을 가능성이 높아 보인다. 완공시 높이가 555m에 이르게 될 롯데월드타워는 최근 몇 개월 동안 언론의 대대적인 관심을 받아 왔다. 건설 부지 주변 도로에 연달아 싱크홀이 나타났기 때문이다. 전문가들은 싱크홀이 제2롯데월드 건설과 관련있다는 증거는 없다고 말한다.

세계초고층도시건축학회에 따르면 현재 세계에서 가장 높은 건물은 두바이에 소재한 부르즈 칼리파로 높이가 828m에 이른다.


2015년 2월 12일

Hanwha likely to record surplus after four years since entry to photovoltaic business

The possibility for Hanwha to achieve a turnaround to profit-making after four years of fighting a hard battle in photovoltaic business has increased. Hanwha recorded its first profit since entry to photovoltaic business. This accomplishment was largely a result of Hanwha Q Cells’ great performance. However, performance of Hanwha SolarOne, which has been poor since the company’s takeover, can act as a variable, according to an analysis. 

According to the industry on the 12th, Hanwha is anticipating an annual surplus after four years since commencement of photovoltaic business in 2010. Up until the third quarter last year, Hanwha recorded accumulated sales and an operating profit of KRW 1.3851 trillion and KRW 25.3 billion respectively from photovoltaic business. Hanwha recorded accumulated surplus continuously for three quarters for the first time since its entry to photovoltaic business. Hanwha began photovoltaic business by taking over China’s Solar Fun and changing the company name to Hanwha SolarOne in 2010. In that year, Hanwha SolarOne recorded an operating profit of approximately KRW 200 billion. However, it was taken over by Hanwha only in the third quarter. 

Hanwha is forecast to keep the annual surplus in photovoltaic business by recording an operating profit or loss by a small margin in the fourth quarter last year. This is because Hanwha Q Cells, which has been leading photovoltaic business improvement, is displaying a strong performance. Hanwha Q Cells recorded an operating profit of KRW 41.6 billion up to the third quarter. With the image of high efficiency and high quality established, this company is continuously keeping a large share in the advanced markets, especially Japan and Europe. Hanwha Q Cells is also forecast to improve operating profit rate as it started downstream business like photovoltaic power plant construction and operation in the emerging markets, such as the U.K. 

Hanwha SolarOne’s continuously slow performance is a problem. Up to the third quarter, Hanwha SolarOne recorded an operating loss of approximately KRW 16 billion. Although the company had succeeded in a turnaround to profit-making by recording an operating profit of KRW 3.8 billion in the first quarter of last year, it again recorded deficit in the second and the third quarters. The industry forecasts that the situation where Hanwha Q Cells records a quarterly average operating profit and Hanwha SolarOne taking a bite out of it would again be revived in the fourth quarter. 

Hanwha turned into deficit in photovoltaic business by recording an operating loss of KRW 190 billion in 2011. The following year, the scale of the deficit increased to KRW 250 billion. In 2013, in which Hanwha Q Cell’s performance was reflected, it had to settle for reducing the operating loss to KRW 104 billion.

“Hanwha’s turnaround in photovoltaic business ultimately depends on how much Hanwha Q Cells would be able to make up for the losses recorded by Hanwha SolarOne,” said a Hanwha insider. “As the scale of Hanwha SolarOne’s operating losses is decreasing, we are observing the situation carefully.” 


한화, 태양광 사업 진출 이후 4년만에 흑자전환 유력

한화가 그동안 고전해온 태양광 사업에서 4년 만에 흑자전환을 달성할 가능성이 높아졌다. 태양광 사업 진출 이후 첫 흑자며 한화큐셀의 선전이 빛을 발했다는 평가다. 다만 인수 이후 계속 부진한 한화솔라원의 실적은 변수로 작용할 수 있다는 분석이다.

12일 업계에 따르면 한화는 2010년 태양광 사업에 진출한 이후 지난해 4년 만에 연간 흑자를 기대하고 있다. 한화는 지난해 3분기까지 태양광 사업에서 누적 매출 1조3851억원, 영업이익 253억원을 각각 올렸다. 한화가 3분기 누적 흑자를 지속한 것은 사업 진출 이후 처음이다. 한화는 지난 2010년 중국 솔라펀을 인수해 한화솔라원으로 사명을 바꾸고 태양광 사업에 나섰다. 그해 한화솔라원이 약 2000억원에 달하는 영업이익을 거뒀지만 한화로 인수된 시점은 3분기였다.

한화는 지난해 4분기 태양광 사업에서 소폭 영업이익 또는 손실을 기록해 연간 흑자를 유지할 것으로 예상된다. 그동안 태양광 사업 실적 개선을 주도한 한화큐셀의 실적이 견조한 덕분이다. 한화큐셀은 3분기까지 416억원의 영업이익을 올렸다. 시장에서 고효율·고품질 이미지가 강해 특히 일본·유럽 등 선진 시장에서 꾸준히 점유율을 유지하고 있다. 최근 영국 등 신규 시장에서 태양광발전소 건설·운영 등 다운스트림 사업도 펼치고 있어 영업이익률도 개선될 전망이다.

반면에 여전히 부진한 한화솔라원의 실적이 문제다. 한화솔라원은 3분기까지 약 160억원의 영업손실을 기록했다. 지난해 1분기 영업이익 38억원을 기록해 흑자전환에 성공했지만 2, 3분기 다시 마이너스로 돌아섰다. 업계에서는 한화큐셀이 4분기에도 분기 평균 수준의 영업이익을 올리고 한화솔라원이 이를 일부 깎아먹는 상황이 재연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한화는 태양광 사업에서 지난 2011년 1900억원의 영업손실을 기록하며 적자전환했고 이듬해에는 2500억원으로 적자폭을 키웠다. 한화큐셀의 실적이 반영된 2013년에는 영업손실을 1040억원으로 줄이는 데 만족해야 했다.

한화관계자는 “한화 태양광 사업 흑자전환 여부는 결국 한화솔라원이 기록한 손실을 한화큐셀이 얼마나 메우느냐가 관건”이라면서 “최근 한화솔라원의 영업손실이 규모가 줄고 있어 상황을 조심스럽게 지켜보고 있다”고 말했다.


Keeping Chinese citizens in line

Koreans who ride the subway in Beijing for the first time are surprised that they sometimes have to go through an X-ray scanner as if boarding an airplane. Riders and their belongings are screened together in the scheme that was first introduced last year and is expanding. You will often find long lines at the security check during commuting hours but, surprisingly, no rider in China is complaining about something Koreans would say is a human rights violation. Chinese people seem to be so faithful to the government that people allow small inconveniences in order to prevent terrorist threats. Chinese friends say that, unlike Korea, China has a population of 1.3 billion and that this may be the only way to keep the country in order. When in Beijing, do as the Beijingers do. 

People also put up with inconveniences online. Any post containing even slightly “disturbing” content is removed immediately. For example, “May 35” is a date that was only used in Chinese cyberspace as a substitute for the taboo “June 4,” the day of the Tiananmen Square massacre in 1989. But now “May 35” has also been restricted. And there are more restrictions than banned words and phrases. When I searched “Xi Jinping,” the name of the Chinese president, I get a warning: “Some search results are not shown under related laws.” 

All sites that could possibly contain sensitive information, such as Facebook, Twitter, YouTube and Google, are blocked. The website of a Korean bookstore is blocked in order to prevent Chinese people from accessing books criticizing China. But it is hard to understand why sites that are unrelated to politics or social safety, such as social commerce shopping sites or travel sites, are blocked.

Chinese people like to say, “The higher authorities have policies, the localities have their countermeasures.” Many Chinese people use a virtual private network (VPN) to access overseas sites.

When people come up with countermeasures, the authorities change policy. Now the Chinese government is blocking VPNs. Last year, foreign messenger services such as KakaoTalk and Line were blocked and are still not completely restored. The authorities will argue that, unlike smaller countries such as Korea, 650 million Chinese people use the internet, and that restriction is the only way to keep the country in order. But questions remain. Will Chinese Internet users submit to the information control without complaints just like the subway riders willingly going through the security check? How long and how far can the control on cyberspace work when digital information is exchanged at the speed of light? Whenever I log in to Facebook in China, I can’t help but ask these questions.

한국인이 베이징에서 지하철을 타보면 누구나 놀란다. 약식이긴 하지만 비행기 탈 때와 마찬가지로 X선 짐 검사는 물론 몸 검사까지 받아야 하기 때문이다. 사람과 물건을 함께 검사하는 ‘인물동검(人物同檢)’이 지난해부터 확대 중이다. 출퇴근 시간 검색대 앞에서 장사진이 치는 건 예사가 됐다. 더 놀라운 건 한국에서라면 인권침해라고 난리가 날 법한 일임에도 중국에선 불만을 표시하는 승객이 없다는 점이다. 불특정 다수의 안전을 노리는 ‘공포분자’(테러리스트)의 국가분열 책동에 대비하려면 작은 불편쯤은 감수해야 한다는 당과 정부의 가르침 때문이다. 중국 친구들은 “(당신네 작은 나라와 달리) 우리는 인구 13억이다. 이렇게라도 하지 않으면 나라 유지가 안 된다”고 말한다. 베이징에선 베이징법을 따르라 했던가. 나도 기꺼이 금속탐지대를 지나 검색봉에 몸을 맡기고 지하철을 탄다.

불편 감수는 온라인에서도 마찬가지다. 조금이라도 ‘불온’한 내용의 게시물은 올라오기 무섭게 지워진다. 중국의 사이버공간엔 ‘5월 35일’이란 날짜가 있었다. 초민감 금칙어인 ‘6월 4일’의 대용물로 네티즌이 만들어낸 것인데 지금은 삭제됐다. 6월 4일은 1989년 천안문 사건 발생일이다. 금칙어가 아니어도 제한이 있다.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의 이름을 입력하니 ‘관련 법에 의해 일부 검색 결과는 표시할 수 없다’는 안내문이 떴다.

페이스북과 트위터·유튜브·구글은 물론 조금이라도 민감한 내용이 나올 성싶은 해외 사이트는 모두 먹통이다. 그뿐이랴. 한국 서점 K문고의 홈페이지가 차단된 건 중국을 비판하는 내용의 책이 소개되는 걸 막기 위해서라고 치자. 그럼에도 공동구매 쇼핑몰이나 비행기 표 판매 사이트 등 정치나 사회 안전과 관계없는 사이트들까지 막힌 건 어떤 연유에선지 이해가 안 된다.

‘위에 정책이 있으면 아래엔 대책이 있다’(上有政策 下有對策)는 속언대로 적지 않은 중국인이 특수한 통신기법인 ‘가상사설망’(VPN)을 통해 해외 사이트에 접속하고 있다. 그렇지 않고서야 페이스북의 창업자 마크 저커버그가 지난해 칭화대에서 강연하고 열렬한 환영을 받았던 사실은 설명이 안 된다.

아래에서 대책이 나오면 위에선 다시 정책을 만들어내는 법이다. 이번엔 중국 정부가 VPN 차단에 나섰다. 지난해엔 카카오톡과 라인 등 외국계 메신저 서비스가 막혔고 아직 완전 복구되지 않았다. 중국 당국은 이렇게 설명할 것이다. “(당신네 작은 나라와 달리) 우리는 네티즌만 6억5000만이다. 이렇게 안 하면 나라 유지가 안 된다. 알 권리나 표현의 자유에 약간의 희생은 불가피하다.”
그래도 의문이 남는다. 묵묵히 인물동검을 받아들이는 지하철 승객들처럼 네티즌도 이런 정보 통제에 불만이 없을까. 디지털 정보가 광속으로 오가며 무한 복제되는 사이버공간의 통제가 과연 언제까지, 그리고 어디까지 가능한 것일까. 중국에서 페이스북에 접속할 때마다 머릿속에 떠오르는 단상들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