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nglish Study‎ > ‎

2015년 1월

2015년 1월 12일

The `state-of-the-art sensor` is a prerequisite for taking the initiative in next-generation IoT

It is pointed out that Korea urgently needs to foster the state-of-the-art sensor industry before it can reinforce its competitiveness in the emerging Internet of Things (IoT) and preempt the market.

Among the component technologies necessary for IoT, Korea has global competitiveness in Things, such as communication technologies, TV and consumer electronics. In contrast, Korea is much less competitive than the US, Japan and Germany when it comes to sensors, and has much fewer companies specializing in sensors. For Korea to become a true powerhouse in IoT, experts agree, the country needs to grow fast in sensors.

◇ Diversification and high growth of sensors are ‘Big Trends.’

According to the Korea Electronics Technology Institute, more than 200 sensors of over 30 types are recently used in ordinary passenger cars. The number more than quadrupled compared to the 1990’s. The number of sensors used in cell phones increased from 4~5 in 2000 to more than 20 in recent years.

The demands for convenience and safety are increasing and the interaction between devices and people is expanding. It is quite natural that the demands for state-of-the-art sensors should sharply increase in this process. Sensors are regarded as the core element in reinforcing competitiveness in future industries, e.g. robots and medical devices, as well as in existing major industries like automobiles and mobile devices.

“Without precise sensing, smart home or telemedicine is virtually useless,” said an industry insider. “Assuming that a large number of sensors are installed in various things, demands for precise sensors will increase explosively.”

◇ Future-oriented state-of-the-art sensors must be targeted.

Sensors are devices that perceive the external environment and convert it into electric signals so that higher systems can easily process it. State-of-the-art sensors, combined with the semiconductor and nano technology, drastically enhanced the ability to sense the external environment. Intelligent sensors with built-in signal processing, such as data processing, automatic calibration, self-diagnosis and decision-making, are appearing one after another.

Sensors, which used to simply measure flow, temperature and exhaust gas, evolved into acceleration and light sensors, collision avoidance sensors and image sensors in the 2000’s. More recently sensors with advanced functions are appearing, e.g. intelligent collision avoidance sensors, radars, autonomous driving sensors, acceleration sensors and ultrasonic sensors. Demands for multi-sensors, including visual and tactile, 3D vision sensors and bio sensors, are increasing as well.

The Korea Electronics Technology Institute forecasts that △ Micro Electro Mechanical Systems (MEMS) sensors △ CMOS image sensors (CIS) △ Radar system on chip (SoC) sensors will lead the entire sensor market in the future.

“Original technologies are very important to sensors and the technological barrier is quite high,” said a KETI insider. “It is difficult to bring about good results in all fields in a short period of time, and it is necessary to select a strategic field expected to grow fast and conduct targeted R&D and then commercialize.”

◇ The cooperative ecosystem between large corporations and specialized companies is important.

As of 2013, Korea accounts for only 1.7% of the global sensor market. The US, Japan and Germany are leading the market with a combined market share of 63.0%.

A sensor industry insider said, “Korea is technologically inferior to advanced countries when it comes to high-performance state-of-the-art sensors, and less price-competitive in general-purpose sensors.”

The government began to foster state-of-the-art sensors this year. It is planning to invest KRW150.8 billion (government KRW114.7 billion, private sector KRW36 billion) in the next 6 years and promote state-of-the-art sensors. Not only for the sensor industry itself, but also for responding to the IoT, Korea needs to speed up its R&D.

Cooperation in the private sector must be increased too. Sensors are characterized by ‘various small quantity batch production.’ Strategic development in conjunction with customers and reinforcement of the ecosystem is important. Large corporations in need of sensors, preparing for the IoT on a large scale, such as Samsung Electronics, LG Electronics and SK Telecom, and specialized sensor makers can work together.

The industry advises that Samsung Electronics and SK Hynix, specializing in memory semiconductors, should more aggressively develop promising next-generation sensors in order to promote system semiconductors.

`첨단센서` 확보해야 차세대 IoT 주도권 잡을 수 있다

우리나라가 부상하는 사물인터넷(IoT)에서 경쟁력을 강화하고 시장을 선점하려면 첨단 센서 분야 산업육성이 시급하다는 지적이다.

우리나라는 IoT에 필요한 요소기술 가운데 통신기술과 TV와 가전 등 사물(Thing)에서는 글로벌 최상위 경쟁력을 갖추고 있다. 반면에 센서는 미국과 일본·독일 등에 비해 경쟁력이 매우 취약하고 전문기업도 태부족한 실정이다. 진정한 IoT 강국 반열에 오르기 위해서는 센서 분야의 비약적 성장이 선행돼야 한다는 게 전문가들의 중론이다.

◇센서 다양화·고성장은 ‘빅 트렌드’

전자부품연구원에 따르면 최근 일반 승용차에 적용되는 센서는 30여종 200여개다. 1990년대에 비해 4배 가까이 장착이 늘었다. 휴대폰에 탑재되는 센서도 2000년 4~5개에서 최근에는 20여개로 많아졌다.

편리성과 안전에 대한 욕구가 높아지고 있고 기기와 인간과의 교감이 확대되고 있다. 이 과정에서 첨단센서의 수요는 급증하게 마련이다. 센서는 자동차와 모바일기기 등 기존 주력산업은 물론이고 로봇·의료기기 등 미래 산업에서 경쟁력 강화의 핵심 요소로 꼽힌다.

업계 관계자는 “정교한 센싱이 되지 않으면 스마트홈이나 원격진료 등은 사실상 무용지물”이라며 “다양한 사물에 센서가 대량 탑재되는 것을 가정할 때 정밀 센서 수요는 폭발적으로 늘어날 것”이라고 말했다.

◇미래형 첨단 센서에 타깃 맞춰야

센서는 외부 환경을 인식해 상위시스템이 처리하기 쉽도록 전기적 신호로 변환시켜주는 장치다. 첨단센서는 반도체와 나노기술을 접목해 외부 환경 감지를 획기적으로 높였다. 데이터처리와 자동보정, 자가진단, 의사결정 등의 신호처리가 내장된 지능형 센서도 속속 나타나고 있다.

과거 단순히 유량이나 온도·배기가스를 측정하던 센서는 2000년대 들어 가속도·빛 감지, 충돌방지, 이미지센서 등으로 진화했다. 최근에는 지능형 충돌방지와 레이더, 자율주행감지, 가속도, 초음파 센서 등으로 기능을 높이고 있다. 시각과 촉각 등 멀티센서, 3차원(3D)비전 센서, 바이오센서 등의 수요도 늘고 있다.

전자부품연구원은 △미세전자제어기술(MEMS) 센서 △CMOS 이미지센서(CIS) △레이더 시스템온칩(SoC) 센서 등이 향후 전체 센서시장을 주도할 것으로 내다봤다.

전자부품연구원 관계자는 “센서는 원천기술이 중요하고 기술 진입장벽도 꽤 높은 분야”라며 “모든 분야에서 단기간 내 성과를 내기는 어렵고 고성장이 예상되는 전략적 분야를 선정해 타깃형 연구개발과 사업화에 나서는 것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대기업-전문기업 협력 생태계 중요

우리나라는 2013년 기준 세계 센서시장에서 점유율이 1.7%에 불과하다. 미국·일본·독일이 시장의 63.0%를 점유하며 시장을 주도하고 있다.

센서업계 관계자는 “우리나라는 고기능 첨단센서에서는 선진국에 기술이 부족하고 일반 범용 센서에서는 가격 경쟁력이 떨어지는 문제를 노출하고 있다”고 진단했다.

정부는 올해부터 첨단센서 육성사업을 시작했다. 향후 6년간 1508억원(국비 1147억원, 민간 360억원)을 투입해 첨단센서를 육성하겠다는 것이다. 센서산업 자체는 물론이고 IoT 대응 차원에서 보다 연구개발에 속도를 낼 필요가 있다.

민간 차원의 협력 확산도 중요하다. 센서는 ‘다품종 소량생산’의 특성을 가진다. 수요처와 연계한 전략적 개발과 생태계 강화가 중요하다. 대규모로 IoT를 준비하는 삼성전자·LG전자·SK텔레콤 등 수요 대기업과 전문 센서기업의 연계를 꾀할 수 있다.

업계는 메모리 반도체에 특화된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도 시스템반도체 육성차원에서 차세대 유망 센서 개발에 보다 적극적으로 나서야 한다고 조언한다.


2015년 1월 15일

A warning from ‘Brown Morning’

Japanese people love dogs. There are as many dogs as there are people in the country’s parks. Dog owners take care of their pets as if they are babies. Fancy dog strollers sell for over $500. Pet cafes with outdoor playgrounds are packed with dog lovers. These cafes offer a “family menu” of dishes that pet owners and dogs can share, such as steak and mashed potatoes. 

But what if a terrible law was suddenly enforced in Japan and only brown dogs were allowed? French writer Franck Pavloff introduced this dystopic concept in his story “Brown Morning.”

The 1998 allegory was translated and published in Japan eight months ago. The author expressed concern because France’s far-right group, the National Front, had considerable success in the elections at the time. Brown represents ultraconservative tendencies. It was the color of the Nazi uniform. 

Lately, Japanese people are paying attention to “Brown Morning” again. This could be related to the conservative swing in the country, as Japan continues to deny the military’s forcible mobilization of sex slaves, has approved the collective right to self-defense and attempts to revise its peace constitution. There are worries in and out of Japan over anti-Korean rallies and hate speech by far-right groups.

The government in “Brown Morning” announces the “Brown Law” to reduce the number of dogs and cats. Scientists say that brown dogs have less offspring and eat less. People are puzzled at first but soon get used to the changes.

More than 33,000 copies of the book have been sold since the Japanese edition was published. And a series of laws that could restrict civil liberty when Japan is under armed attacks has caused the book to become popular. According to the new Special State Secrecy Act enforced on Dec. 10, a person who leaks state secrets could be sentenced up to 10 years in prison. The Hokkaido Shimbun reported that 60,000 copies have been sold as of the end of December. The Japanese government keeps sensitive information confidential for as long as 60 years for national security purposes. Freedom of the press is not very powerful in the name of national interests.

The protagonist later wishes that people had protested when the Brown Law was first created. But he justifies his cowardice, as people prefer to live quietly. The warning in “Brown Morning” is still a storm in a teacup in Japan. However, in 2015, militarization and constitutional revisions are going to be in full force, and the storm may break out of the teacup and sweep through the nation as a super typhoon.


일본인의 애완견 사랑은 각별하다. 동네 공원에 가면 사람 반, 강아지 반이다. 어린 아이처럼 유모차에 태우고 애지중지 돌본다. 고급 애완견 유모차는 50만원 넘는 비싼 가격에도 날개 돋친 듯 팔린다. 야외 놀이동산을 갖춘 애견카페는 연일 문전성시다. 구운 쇠고기와 으깬 감자 등 주인과 개가 함께 먹을 수 있는 5~6만원짜리 패밀리세트는 인기다. 

그런데 이처럼 애완견을 끔찍이 아끼는 일본인들에게 마른 하늘에 날벼락 치듯 이런 일이 생긴다면 어떻게 될까. 어느 날 갑자기 ‘갈색이 아닌 개는 모조리 없애라’는 무시무시한 법이 공표된다. 이른바 ‘갈색 법’이다. 검둥이와 흰둥이, 바둑이는 갈색이 아니란 이유만으로 안락사 시켜야 한다. 끔찍한 일이다. 동화책에서나 있을 법한 상황이다. 실제로 그런 동화책이 있다. 

1998년 프랑스 소설가 프랑크 파블로프가 발표한 『갈색 아침』이다. 2003년 일본에서도 번역, 출간됐다. 저자는 프랑스 민족주의 극우정당인 국민전선이 선거에서 약진하자 강한 우려를 나타내며 책을 썼다. 갈색은 극우 이미지를 띤다. 독일 나치당의 제복이 갈색이었다. 요즘 일본인들이 『갈색 아침』을 다시 주목하고 있다. 일본 정부의 군 위안부 강제연행 부정, 집단적 자위권 행사 용인, 평화헌법 개정 움직임 등 우경화가 날로 심각해지는 것과 무관치 않다. 극우단체의 혐한 시위와 헤이트스피치(인종·민족차별 발언)도 일본 안팎의 강한 우려를 사고 있다. 

『갈색 아침』에 등장하는 정부는 급증한 개와 고양이 수를 줄인다는 명분으로 ‘갈색 법’을 발표한다. 과학자들은 갈색 고양이가 새끼를 적게 낳고 먹이도 조금 먹는다는 실험결과를 발표한다. 사람들은 잠시 당황하지만 곧 순응한다.

일본어판은 출간 직후 8개월 만에 3만3000부 팔렸다. 당시는 무력공격 사태법과 국민 보호법 등 일본이 무력공격을 받을 때 국민의 자유를 제한할 수 있는 법이 잇따라 만들어지던 때다. 그리고 지난달 10일 국가 기밀 누설 시 최고 징역 10년에 처하는 특정비밀보호법이 시행된 뒤 책은 또 입소문을 타고 있다. 홋카이도(北海道)신문은 지난달 말까지 총 6만부가 팔렸다고 보도했다. 일본 정부는 국가 안보를 이유로 각종 정보를 길게는 60년까지 꽁꽁 묶어둔다. 국민의 알권리와 언론 자유는 국익 앞에서 힘을 잃는다. 

주인공은 “처음 갈색 법이 만들어졌을 때 안 된다고 말했어야 했다”며 뒤늦게 후회한다. “하지만 어떻게? 남들도 조용하게 사는 게 좋다며 수수방관했잖아.” 변명도 덧붙인다. 『갈색 아침』의 경고는 일본 내에선 아직 찻잔 속 태풍이다. 그러나 안보법제 정비 등 군사 대국화와 개헌을 향한 움직임이 본격화하는 2015년, 경고는 침묵의 찻잔을 깨고 초대형 태풍으로 일본 열도를 휩쓸 지도 모를 일이다. 



Employment Figures Do Not Tell the Whole Story

The number of employed people stood at 25.6 million last year, an increase of 533,000 compared to 2013 and the largest in 12 years. But the numbers do not reflect the real situation.

Last year, more than 45,000 workers were laid off in the financial industry via voluntary retirement programs, while telecom service provider KT let go 8,300 staff. In a survey by the Korea Employers Federation this year, one out of four businesses said they planned to reduce new hires this year. 

Moreover, 45 percent of workers who found jobs in 2014 were in their 50s because a growing number of baby boomers born between 1955 and 1963 looked for new work after being made redundant.

On paper, it is good news that 77,000 more young people between 19 and 29 found jobs last year, the first increase since 2000. But unemployment in the age bracket soared to a record nine percent. 

The available jobs could not keep up with the number of young jobseekers, and many of the jobs that were created were temporary positions. One out of every five new hires last year signed up for short-term contract positions.

So why does the government try to distort the facts? A far more important task would be to nurture more businesses so that they can hire more young workers. 

Over in the U.S., innovative companies like Google and Facebook that started in an IT boom in the 1990s continue to expand and create new jobs. But here only three such companies have managed to join the top 100 businesses in terms of market capitalization -- Naver, Daum Kakao and Coway. 

Small and mid-sized venture companies, which are responsible for 88 percent of total employment, must be allowed to grow and create more jobs. The government must nurture them with tax incentives and subsidies so that they can hire more jobseekers. 

[사설] 50代 취업은 늘고 청년 실업률은 사상 最高라니

작년 취업자 숫자가 2559만9000명으로 2013년보다 53만3000명 늘어났다. 일자리 증가 폭이 2002년 이후 12년 만에 가장 컸다. 숫자만 보면 '고용 대박'이라고 할 수 있지만 대다수 국민이 피부로 느끼는 일자리 사정은 딴판이다.

작년엔 금융권에서 4만5000명이 넘는 인력이 희망퇴직 등으로 회사를 나왔고, KT에서만 8300여명이 명예퇴직을 했다. 올해도 경영자총협회 조사에서 국내 기업 4곳 중 1곳이 고용을 줄이겠다고 했다. 더욱이 작년 늘어난 취업자의 45%인 24만명이 50대(代)다. 베이비 붐 세대(1955~1963년생)가 50대가 되면서 퇴직을 하더라도 가족을 부양하느라 다른 일자리를 얻기 때문에 이들의 고용은 늘게 마련이다.

2014년에는 15~29세 청년 취업자 숫자도 전년보다 7만7000명 늘어나 2000년 이후 처음 증가했다. 그러나 청년 실업률은 전년보다 1%포인트 상승한 9%를 기록해 사상 최고로 치솟았다. 취업 전선(前線)에 뛰어든 많은 청년들에게 일자리를 충분히 제공하지 못한 것이다. 그나마 늘어난 것도 비정규직 자리가 많다. 작년 청년 취업자 5명 중 1명은 1년 이하 계약직으로 직장 생활을 시작했다.

정부는 일자리가 12년 만에 최대 폭으로 증가했다는 숫자 놀음에 빠져 있을 때가 아니다. 청년들에게 일자리를 공급하는 기업을 더 키워야 한다. 미국은 구글·페이스북 등 새롭게 성장하는 기업들이 고임금 일자리를 만들어 내고 있다. 하지만 우리는 1980년대 이후 창업 기업 중 시가총액 100대 기업에 새로 진입한 곳은 네이버, 다음카카오, 코웨이 등 세 곳뿐이다. 고용의 88%를 담당하고 있는 중소·벤처기업들이 몸집을 불려 가면서 일자리를 창출(創出)하게 해야 한다. 청년을 신규 채용하는 기업들에 대한 세금 감면이나 보조금 등 각종 혜택도 지금보다 크게 늘려야 한다.


2015년 1월 22일

It Pays to Ask Smart Questions at a Job Interview
Hiring Managers Want Job Seekers to Ask, Not Just Answer, Questions

By his second interview for a director position at Turtle Wax, a car-care product company based in Willowbrook, Ill., Shawn Batka felt that he’d been able to check all of the boxes for the job.
He impressed the interviewer with his supply-chain management experience and examples of how he’d streamlined operations and cut costs at past jobs.
But he felt that he needed to do more to clinch the job. So following the advice of the recruiter that had headhunted him, he mentioned his own personal interest in cars and started asking questions that were based on his own regular usage of several Turtle Wax products.
“They asked me if I was a passionate user or a casual user. And the way I answered the questions and what I asked in return, it really helped me to connect with them by showing that I could speak intelligently about the product,” says Mr. Batka, who was invited for a third interview and hired in May as director of strategic supply. He has since hired employees who have expressed the same enthusiasm for the company’s products that he did.
Job seekers tend to spend all of their time preparing answers, but the questions that they ask can be as revealing to hiring managers who may see questions as a measure of candidate engagement and interest. Inversely, interviewing the future boss is also a good way to find out if the job and company are a good fit.
Don’t wait until the end of the interview to ask about the job and what the employer is looking for in a candidate, says Darlington, Wis.-based career expert Penelope Trunk. “If you ask them at the end of the interview, it’s too late. You already pitched yourself to the company without knowing what they want.” Being more proactive with questions also allows you to weave them into the natural flow of the interview conversation.
One of the most important but overlooked questions to ask is about what communication style is used in the office, since this will show how well you can work with your boss and co-workers, says Melissa Sconyers, a San Francisco-based recruiter who specializes in startups. “Everybody will be different. Personally, I prefer all feedback be through email. Mostly, so that I can digest anything that is negative before I respond. That’s because I’m an introvert, so putting me on the spot with a face-to-face conversation can be pretty negative experience.”
Ask questions that show that you have a genuine personal interest in the company and its products. Most job candidates don’t or may try to fake it, says Mr. Batka, who can tell when job candidates are disingenuous. “If someone went to stores that carried our products and asked about the way products are merchandised or asked about a wax they use on their car, that could be the differentiator between two candidates with similar job experience. Especially if the one of the candidates tried to pad what he knew,” he says. But don’t go too off topic with chitchat since you don’t want to hijack the interview.
Suss out the boss by asking about what his or her employees like best about working for them and what they like the least. Even guarded responses can reveal how managers perceive their relationship with employees and give you a sense of his or her disposition. “Usually, in a good answer, the latter is the same as the former. For instance, it’s a fast-paced environment, which is attractive to some people and off-putting to others,” says Ms. Sconyers. A bad answer would be having a bad temper. You can later ask for a walk through the office to see how employees actually act around the boss and vice versa.
Don’t leave any doubt about your qualifications, says Tim Honn, president of Fortis Recruiting Solutions in Lisle, Ill., who recommends that all job hunters ask “do you have any concerns about my ability to do this job? If you do, I’d like to address them right now.” This gives you a chance to bolster any perceived weaknesses, he says. Follow that up with “what’s the next step in the process?” to show that you’re confident enough with your answers that you expect to move forward.
Don’t bring up salary and benefits and don’t waste the interviewer’s time with basic questions that you can find on the company website like “what does the company do?” You want to show that you’re interested enough to have done your due diligence, says Mr. Batka, who recalls a particular job candidate that he interviewed while working as a senior manager at PepsiCo in Chicago.
“On top of asking questions that showed he wasn’t familiar with other brands under PepsiCo like Frito-Lay, he’d also brought in a bottle of Dasani water into the interview, which is a Coke product,” Mr. Batka says. “He didn’t get the job.”


면접관에게 깊은 인상 남기는 ‘질문’도 타이밍이 생명

일리노이주 윌로브룩에 있는 자동차 관리용품 제조업체인 터틀왁스 이사직 2차 면접을 하면서, 숀 바트카는 자신이 해당 포지션에 대한 모든 자격 요건을 충족시켰다는 확신이 들었다.
면접관은 그의 공급망 관리 경력에 깊은 인상을 받은 것 같았다. 이전 직장에서 운영을 간소화하고 비용을 절감한 사례에도 좋은 점수를 주는 듯했다.
그는 합격을 확정지으려면 쐐기를 박을 필요가 있다는 생각이 들었다. 그래서 헤드헌터의 조언에 따라, 자동차에 대한 개인적인 관심에 대해 언급하고 터틀왁스 제품 여러 가지를 정기적으로 써온 경험을 토대로 질문을 하기 시작했다.
“면접관은 ‘터틀 왁스 제품 마니아이신가요, 아니면 그냥 이따금 써본 적이 있는 정도인가요?’라고 물었다. 질문과 대답을 주고 받으면서 내가 제품에 대해서 잘 안다는 인상을 줬다는 자신감이 들었다.”
숀 바트카는 3차 면접에 오라는 통보를 받았고, 결국 지난해 5월에 공급 담당 이사직으로 채용됐다. 그는 자신이 면접에서 그랬던 것처럼 자사 제품에 애정이 있는 직원들을 채용했다.
구직자들은 면접관의 질문에 답하느라 면접 시간 전부를 할애하는 경향이 있다. 그러나 면접에 참여한 지원자들이 해당 포지션에 대한 관심이 얼마나 있는지 결정적으로 드러나는 부분은 바로 질문이다. 미래에 상사가 될 수도 있는 사람과 면접을 하는 과정은 그 회사와 그 일이 나와 얼마나 궁합이 잘 맞을지 예측할 수 있는 좋은 기회다.
면접이 다 끝날 무렵까지 기다렸다가 질문을 할 필요는 없다. 위스콘신주 달링턴에서 커리어 전문가로 활동하는 페넬로페 트렁크는 “면접 말미에 물어보면 그때는 이미 너무 늦는다”며 “회사에서 입사 지원자에게 기대하는 바가 무엇인지 모른 채 이미 자기 PR을 끝내버린 후이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적극적으로 질문을 제기하면 면접관과의 대화가 유연하게 흘러갈 수 있다.
구직자들이 간과하는 중요한 질문 가운데 하나는 ‘사무실에서 주로 어떤 방식으로 커뮤니케이션 하는가’다. 내가 상사나 직장 동료와 얼마나 손발이 잘 맞을 수 있는지 가늠할 수 있는 요소이기 때문이다. 샌프란시스코에서 스타트업 전문 헤드헌터로 일하는 멜리사 스코너이스는 이렇게 설명했다.
“저마다 좋아하는 커뮤니케이션 스타일이 다르다. 나는 개인적으로 이메일로 피드백을 받는 것을 선호한다. 뭔가 부정적인 피드백을 받을 경우 충분히 소화한 후에 응답할 수 있기 때문이다. 나는 내성적인 사람이기 때문에 얼굴을 맞대고 대화하는 것이 부담스럽다.”
면접을 보는 회사와 그 회사가 만든 제품에 대해 개인적으로 어떤 관심이 있는지 진정성을 담은 질문을 하라. 숀 바트카는 입사 지원자 대부분은 면접관을 속이려고 하지 않지만, 솔직하지 못한 지원자가 있으면 한 눈에 티가 난다고 밝혔다.
그는 “우리 회사 제품을 취급하는 매장에 가본 적이 있다거나 우리 제품을 판매하는 방식에 대해서 묻는 지원자가 있다면 경력은 비슷하지만 그런 날카로운 질문을 하지 않는 다른 지원자에 비해 보너스 점수를 주게 된다”고 말했다. 그렇다고 잡담 수준으로 이야기가 벗어나서는 안 된다.
직원들이 회사에 대해 만족하는 부분과 만족하지 못하는 부분은 무엇인지 물어보라. 면접관은 조심스럽게 대답하겠지만, 미래의 상사가 될 수도 있는 면접관이 직원들과의 관계를 어떻게 인식하고 있는가와 그 사람의 기질이나 성향을 파악할 수 있다.
일리노이주 리슬 소재 ‘포티스 레크루팅 솔루션스’의 팀 혼 대표는 자신의 자격 요건에 대해서 의구심이 남게 하지 말라고 충고했다. “제가 이 일을 맡게 될 경우, 제 능력에 대해서 혹시 걱정되는 부분이 있다면, 지금 짚고 넘어가고 싶다”고 선수를 치라는 것. 그럴 경우 면접관이 속으로 약점이라고 생각했던 부분을 재고할 기회를 가질 수 있다. 그런 후, “다음 전형은 어떻게 치러지죠?”라고 묻자. 그날 면접에서 충분히 잘했다는 자신감을 표현하는 방법이다.
연봉이나 혜택에 관한 이야기는 아직 꺼내지 말자. 또한 “이 회사는 하는 일이 뭔가요?”처럼, 회사 웹사이트만 찾아봐도 알 수 있는 기본적인 질문으로 면접관의 시간을 낭비해서도 안 된다. 맡겨진 일을 성실히 해낼 자신이 있다는 사실을 보여주는 데 일단 집중하자. 숀 바트카는 펩시코에서 고위관리직으로 일하던 시절, 어느 지원자와 면접을 진행했던 경험을 생생하게 기억한다.
“그는 펩시코에 프리토레이 등 다른 브랜드도 있다는 사실을 전혀 모르고 있다는 사실을 짐작할 수 있는 수준의 질문을 했다. 게다가 ‘다사니’ 생수 병을 들고 면접에 나타났다. 다사니는 코카콜라에서 만드는 제품이다. 그 지원자는 합격하지 못했다.”



Korean Teenager Inquired About Joining ISIS

Police have tentatively concluded that a Korean teenager who went missing in southern Turkey was not abducted but voluntarily went to Syria to join ISIS. 
Police are to announce their conclusion on Wednesday.
The teenager, identified as Kim (18), inquired on Twitter about joining the terror group in October last year and was told by several contacts to go to Turkey and Syria.
Kim also joined a Twitter feed that is used to recruit ISIS members and posted messages praising Islam and the group. He said men are being persecuted and expressed a hatred of feminists.
On Oct. 4, Kim sent a Tweet asking what he had to do to join ISIS. On Oct. 9, he sent another saying was ready to join and inquired where he had to go to become a member. 
One individual responded, "First, travel on your own to Turkey" and gave Kim the phone number of a man named Hassan. Kim then switched to the encrypted chat messenger surespot.
Police investigations in Turkey reveal that Kim left his hotel in the southern town of Kilis on the morning of Jan. 10 and waited in front of a mosque across the street. Around half an hour later, he boarded a Korean-made Carnival van driven by an Arab male and got off the vehicle near a refugee camp 18 km to the east. 
There the trail ends. Diplomats say there are no records showing Kim crossed into Syria through a border checkpoint.
The black van was an unregistered Syrian taxi and the driver told police the individuals he carried that morning did not say a word.
A diplomatic source said, "It appears Kim went to the area near the refugee camp to cross into Syria clandestinely."


金군, 아랍계 수십명과 트위터 친구 "나는 IS를 좋아한다" 글 남기기도

터키의 시리아 접경 지역에서 사라진 김모(18)군의 행적을 수사 중인 경찰은 김군이 납치나 실종이 아니라 이슬람 무장 세력인 IS에 가입하기 위해 시리아 밀입국을 시도한 것으로 잠정 결론 내리고, 21일 이러한 수사 결과를 발표할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 조사 결과에 따르면 김군은 지난 10월 트위터에서 IS 가담 절차 등을 문의했고, 복수의 인물로부터 '시리아·터키로 가라'는 답변을 받은 것으로 조사됐다. 김군은 또 IS 활동을 홍보하는 트위터 계정 등에 먼저 가입 신청을 했고, 수십명의 아랍계 인물들과 트위터 팔로잉(친구맺기)을 한 것으로 드러났다. 트위터에 IS 관련 사진과 이슬람을 찬양하는 글도 올렸고, '현 시대에서는 남자들이 차별받고 있다' '나는 페미니스트를 혐오한다. 그래서 나는 ISIS를 좋아한다' 등의 글도 남긴 것으로 조사됐다.
김군은 지난해 10월 4일 'ISIS(이라크 시리아 이슬람국가)를 어떻게 가입하는지 아는 사람 있는가? ISIS에 가입하고 싶다', 10월 9일 '나는 ISIS에 가입할 준비가 됐다. 어느 나라로 가면 되겠는가?'라는 글을 남겼다. 김군의 질문에 한 트위터 사용자는 '먼저 터키로 개인적인 여행을 가라'며 '하산'이라는 인물의 전화번호를 안내한 것으로 드러났다. 김군은 그 문답 이후 흔적이 남지 않는 비밀 메신저 앱인 '슈어스팟'을 통해 이 인물과 IS 가담 절차 등에 관한 핵심적인 대화를 했을 것으로 추정된다.
한편 김군은 지난 10일 오전 8시쯤 현지 호텔에서 나와 8시 30분쯤 한 아랍계 남성이 타고 온 검은색 카니발 차량에 탑승해 동쪽으로 18㎞ 떨어진 시리아 난민촌 주변에서 하차한 것으로 확인됐다. 그러나 김군이 시리아 국경 검문소를 통과한 기록은 없다고 외교 당국은 전했다.
검은색 차량은 시리아 번호판의 불법 택시로, 이 차량의 운전자는 "당시 손님들은 한마디도 하지 않았다"고 했다. 외교 당국자는 "김군이 국경 경비를 피하기 위해 국경선을 따라 난민촌 근처로 이동했고, 불법 입국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Korea's Shameful Treatment of Ebola Medics

The first batch of Korean medical workers returned home Monday after treating patients in Ebola-stricken Sierra Leone for a month. 
There were no crowds at Incheon International Airport welcoming them back, not even a brief photo session. 
Even the government officials who went to welcome them just greeted them briefly in a secured zone before they were whisked away to a quarantine facility in an undisclosed location.
The medics risked their lives in scorching temperatures to treat Ebola patients. They volunteered to go even though they were guaranteed no rewards or bonuses. 
In the U.S., by stark contrast, President Barack Obama personally held a press conference with medical workers who came home after treating Ebola patients and hailed them as "true heroes." And Time magazine selected medics treating Ebola patients as the Person of the Year 2014.
Korea's medical workers were not just denied a hero's welcome -- they had to return home quietly due to fears that they and their family members would be treated as pariahs, shunned by a panic-stricken public, and asked for their identities not to be disclosed.
But that does not mean that the government can now just wash its hands of them. President Park Geun-hye ought to invite them to Cheong Wa Dae to honor them even if the ceremony is held in private. They deserve the highest praise.


"신상 드러나면 감염자 취급" 본인들이 철저한 보안 요청, 美선 영웅이라 극찬받는데…

지난 4주간 아프리카 시에라리온에서 에볼라 치료 활동을 벌인 우리 긴급 구호대원 9명이 26일 인천공항을 통해 귀국했다. 공항에는 이들을 맞는 환영 플래카드 하나 없었다. 기념촬영도 생략했다. 이들을 맞으러 나간 정부 과장급 직원들은 남들 눈에 띄지 않는 보안 구역에서 간단히 환영 인사를 했다. 공항을 빠져나온 구호대원들은 바로 국내 격리 시설로 옮겨졌다.
에볼라 구호대원들은 40도를 웃도는 더위 속에서 죽음의 공포와 싸우며 환자들을 치료했다. 특별한 보상이 보장돼 있지 않은데도 먼저 손을 들었다.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이 자국 의료진과 함께 기자회견을 하며 "지속적인 희생을 통해 생명을 구한 이들이 진정한 영웅"이라며 극찬하고, '타임'지가 작년 말 '올해의 인물'로 에볼라 의료진을 선정한 것도 이런 소명 의식을 평가했기 때문이다.
하지만 우리 의료진은 영웅 대접을 받기는커녕 얼굴과 이름을 감춘 채 쉬쉬하며 들어올 수밖에 없었다. 의료진의 신상이 알려질 경우 본인뿐 아니라 가족까지 사회생활이 어려울 수 있기 때문이었다. 이들 스스로 철저한 '보안'을 요청했다고 한다. 에볼라 창궐 지역에 갔다 온 것 자체만으로 가족까지 모두 '준(準)감염자' 취급을 하는 우리 사회의 편견이 이들을 이렇게 만든 것이다.
그렇다고 정부까지 이들을 소홀히 대접해서는 곤란하다. '비공개'라도 좋으니 조만간 박근혜 대통령이 의료대원들을 청와대로 초청해 격려하는 자리를 가졌으면 한다. 그 자리에서 "국가가 당신들을 기억하겠다"는 말을 했다는 소식이 들리기를 기대해 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