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nglish Study‎ > ‎

2014년 11월

2014년 11월 4일

Hyundai to pay big fine in US

Hyundai Motor and Kia Motors have agreed to pay a combined $300 million in penalties in the United States for overstating gas-mileage figures, the automaker said Tuesday.
It is the largest penalty to be slapped on an automaker in U.S. history.

"This is the last procedure that closes the 2012 case. Although there have been some discrepancies in interpreting the EPA fuel economy testing's standards, we chose to end the dispute and focus our corporate potential more on product marketing and technology development," said a company official.
Under the agreement with the U.S. Environmental Protection Agency (EPA) and the Justice Department, the Korean auto group will pay $100 million in civil penalties as well as forfeiting $200 million in greenhouse-gas emission credits.

The deal comes on the heels of the firm's $400 million settlement of a U.S. class-action suit over its mileage claims in December, through which it paid each affected vehicle owners about $353 each.
The adjustment affects 1.2 million vehicles, or a quarter of Hyundai-Kia 2011-2013 vehicle models, and will reduce their combined city/highway fuel economy by 1 to 2 miles per gallon.
The automakers have also agreed to spend $50 million to establish an independent group to certify future test results.

Since 2012, the group has been under investigation by the EPA over suspicions that it had overstated fuel economy on the window stickers of their cars in dealer showrooms.
Hyundai admitted its mileage overstatement on popular vehicles, including the Accent and Elantra compact cars, the sporty Veloster coupe and the Santa Fe SUV in November 2012. Kia admitted overstating mileage claims for its Rio and Soul models.
Hyundai and Kia's mileage fiascos have cost the company more than $700 million.

"Hyundai has acted transparently, reimbursed affected customers and fully cooperated with the EPA throughout the course of its investigation," said David Zuchowski, Hyundai brand chief executive in the U.S., in a written statement. "We are pleased to put this behind us, and gratified that even with our adjusted fuel economy ratings, Hyundai continues to lead the automotive industry in fuel efficiency and environmental performance."

In a separate case, Hyundai Motor also agreed in August to compensate owners of Santa Fe sport utility vehicles up to 400,000 won ($388) each for exaggerating the vehicles' fuel efficiency in Korea.

현대기아차 '연비과장' 1억불 벌금…온실가스적립금 2억불 삭감 
2012년 연비논란 행정절차 마무리…연비인증시스템 개선에 5천만불 투자

현대·기아자동차 그룹은 3일(현지시간) 미국 내에서의 '연비과장' 논란과 관련해 1억 달러(한화 1천73억6천만 원)의 벌금을 내기로 미국 환경청(EPA)과 합의했다. 
이 가운데 현대차는 5천680만 달러, 기아차는 4천320만 달러의 벌금을 각각 부과받았다. 
현대기아차는 또 온실가스 규제 차원에서 적립한 포인트 중에서 2억 달러 어치에 해당하는 475만점(현대차 270만점, 기아차 205만점)을 미국 환경청과 법무부에 의해 삭감당했다. 
현대·기아자동차 그룹은 이날 보도자료를 내고 '2012년 연비 조정문제와 관련한 미국 정부의 후속 행정절차를 종결하기 위해 해당 기관인 미국 환경청, 캘리포니아 대기국(CARB)과 합의했다'고 밝혔다. 
이어 '합의의 일환으로 양사는 사회적 배상금(civil penalty)을 각각 납부하고 연비 조정 전후의 차이 만큼에 해당하는 온실가스 적립포인트를 조정하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에릭 홀더 미국 법무장관은 이날 성명을 내고 '이번 합의는 미국 정부가 소비자들의 안전과 공정한 시장경쟁, 그리고 법을 위반한 기업들을 얼마나 집요하게 추궁하는가를 보여줬다'고 말했다. 
현대기아차는 또 미국 환경청의 권고에 따라 연비 인증시스템 개선을 위한 연구·개발에 자발적으로 5천만 달러를 투자하기로 했다. 
이는 연비 시험과 교육, 데이터 관리, 인증을 위한 독립 조직을 신설하고 2015∼2016년형 모델의 연비 검증 활동을 지속하는 데 쓰인다. 
현대기아차는 2012년 11월 미국 소비자들이 자동차 딜러 쇼룸에서 보는 윈도 스티커에 연비를 과장해 표기했다는 논란이 제기돼 미국 환경청의 조사를 받아왔다.
현대기아차는 당시 대부분의 차종에서 갤런당 1∼2마일씩 하향 조정했으며 특히 기아 소울의 경우 갤런당 6마일을 내렸다. 이어 연비 변경 이전에 해당 차종을 구입한 소비자들에게는 90만 개의 직불카드를 주는 형태로 보상을 해줬다. 
이에 대해 그동안 현대기아차는 '미국 현지에서 판매하는 13개 차종에 대해 연비를 자발적으로 조정한 바 있으나 이는 미국 연비 시험 절차상의 규정 해석과 시험환경, 방법의 차이로 인해 발생했던 사안이며 법규 위반이 아니다'라고 주장해왔다. 
현대기아차는 그러나 '연비 측정 과정에서 절차상의 문제를 마무리 짓고 고객 만족을 제고하기 위한 기술개발 및 판매활동에 회사의 역량을 집중하고자 미국 정부와 화해하기로 결정했다'고 합의 배경을 설명했다. 
현대기아차는 '연비조정에 따른 환경적 영향은 없었으며 이번 합의에 따라 온실가스 적립포인트를 조정한 이후에도 여전히 흑자 기조를 유지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데이비드 주코브스키 현대모터 아메리카 사장은 '현대·기아차는 투명하게 행동해왔고 피해를 본 소비자들을 보상했으며 조사과정에서 미국 환경청과 최대한 협력해왔다'고 강조했다고 블룸버그 통신이 전했다.
한편, 현대기아차는 이번 합의와는 별도로 지난해 12월 연비 조작 논란과 관련한 집단소송에 대해 소비자들에게 총 3억9천500만 달러를 지급하기로 합의했으나, 아직 심리가 종결되지 않았다고 현대기아차 관계자들은 밝혔다.



3 carriers may face legal action over iPhone 6

The telecom industry's watchdog threatened to take legal action against the CEOs of three mobile carriers ― SK Telecom, KT and LG Uplus ― Wednesday, for providing excessive subsidies to lure customers to buy the iPhone 6.

"Mobile carriers have provided excessively high subsidies to promote the 16-gigabyte model of the iPhone 6," said Choi Sung-joon, chief of the Korea Communications Commission (KCC). "Accordingly, retailers used them as an incentive to attract customers."

Choi said the KCC already has issued "strict warnings multiple times" to the mobile carriers and retailers, adding they will be fined if any illegality is revealed in an investigation.

Between Saturday and Sunday, the 16-gigabytes iPhone 6 was sold for between 100,000 and 200,000 won in some retail stores and by private dealers, only one day after the launch of Apple's latest smartphone. 

The factory price was set at 789,900 won and the maximum subsidy reported by the three carriers was 250,000 won. 

The telecom act says that any provision of a subsidy over 300,000 won is illegal.

After the news, customers who had already bought the iPhone 6 at the full price expressed regret and anger. While criticizing companies for deceiving them, they also blamed the government for failing to enforce the new telecom act, which was devised to ensure fair trade in the local telecom market.

The KCC chief said the new act "did its role in some part, changing the consumption pattern of the local handset market to become more rational and economical." He added that the recent issue of illegal subsidies for the iPhone 6 came in the middle of the changing process and pledged to put in "strict measures" to retain the positive effects of the act.

The three telecom companies, which have denied direct involvement in the recent illegality, backed off and made official apologies later in the day and promised to conduct a thorough investigation to prevent any recurrence.

SK Telecom apologized for "causing inconvenience and confusion to customers by failing to prevent the illegalities committed by some retailers."

KT said it is "very sorry that some retailers have joined in the competition and disturbed the market, despite the fact that the company has continued to direct them not to operate illegally." It also vowed to conduct "strong measures" to any illegal activities by suspending operations of retail stores or stopping the supply of handsets, while punishing those responsible and directing them not to repeat it.

LG Uplus, which has introduced Apple's iPhone for the first time, said it is feels "deeply sorry that some of the retailers disturbed the market order, standing against the direction of the headquarters," and promised to "cooperate with the KCC's investigation and punish those who are related to any illegalities."

정총리 "아이폰6 대란, 조사해 최대한 제재 가할 것" 
최양희 '통신요금 문제 심각…요금정책 개선책 곧 발표'

정홍원 국무총리는 5일 최근 발생한 '아이폰 6 보조금 대란'과 관련, '철저하게 조사해서 과징금 등 최대한 할 수 있는 제재를 가하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 총리는 이날 국회 교육·사회·문화 분야 대정부질문 답변에서 이번 사태와 관련해 '매우 개탄스럽게 생각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이동통신3사가 불법 보조금 지급을 조장하고 있는 만큼, 엄단해야 한다'는 새정치민주연합 우상호 의원의 지적에 '전적으로 공감한다'고 말했다.

정 총리는 우 의원이 정부의 적극적인 요금인하 유도책을 주문한 데 대해 '대기업들을 비호할 생각은 추호도 없지만, 정부가 가격에 개입해 직접 적극적으로 제재할 방법은 없다'면서도 '요금을 낮추고 서비스 질을 높이는 쪽으로 시장환경을 조성하고 유도하겠다'고 강조했다.

다만 '대한민국의 휴대전화 가격이 적정하다고 보느냐'는 질문에는 '시장질서에 문제가 있어 정상화하고자 단통법이 시행됐고, 한달여가 지났기 때문에 속단은 어렵지만 시장에 좋은 신호도 나타나는 걸로 안다'고 답변했다. 

최양희 미래창조과학부 장관은 '휴대전화 요금인하 움직임에 만족하느냐'는 우 의원의 질문에 '일부 이통사가 시작됐지만 국민 눈높이에 비춰 미흡하지 않나 생각한다'고 언급했다.

요금 인가제 문제와 관련, '통신요금에 대한 문제의 심각성을 뼈저리게 느끼고 있다'며 '인가제가 과연 제 기능을 발휘하는 제도인가 과거 사례도 살펴보고, 국민에게 어떻게 유리한 쪽으로 제도를 바꿀지에 대해 미래부 요금정책으로 곧 발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제4 이통사 출범 문제에 대해선 '제4통신사의 신규진입은 경제활성화, 투자 촉진, 고용창출 등 긍정적 효과가 있다'면서도 '충분한 능력을 가진 사업자가 진입해야 제대로 경쟁이 되는데 지금까지는 그렇게 안돼서 안타깝다'고 밝혔다. 



National Assembly passes bills related to April ferry disaster

The National Assembly on Friday passed a package of bills aimed at preventing a disaster similar to April's ferry sinking that left more than 300 people dead or missing.

Last week, the ruling and main opposition parties reached a compromise on the bills after a monthslong standoff that put nearly all other parliamentary activity on hold.

The ferry disaster has been a major political issue in South Korea as critics argue that the government's poor initial response to the tragedy contributed to the high death toll.

One bill calls for an independent investigation into the cause of the disaster through the appointment of an independent counsel and a fact-finding team.

The so-called special Sewol law, named after the 6,825-ton ferry that sank off the country's southwest coast on April 16, was at the center of the monthslong controversy as family members of the victims demanded their participation in the selection of the independent counsel.

Also passed was a bill calling for the dismantlement of the Coast Guard and the National Emergency Management Agency. Both organizations will be placed under a new government ministry to be charged with overseeing public safety.

The final bill of the package calls for measures to swiftly retrieve the wealth of those found to be responsible for people's deaths.

The bill was proposed as current laws made it impossible to retrieve the illegally accumulated wealth of the ferry's late owner, Yoo Byung-eun, because some of it had been given to his family members. 

국회, 세월호참사 205일만에 '세월호3법' 통과 

세월호 참사 발생 205일 만인 7일 세월호특별법, 정부조직법, 유병언법(범죄수익은닉 규제 및 처벌법)등 이른바 '세월호 3법'이 국회 본회의를 통과했다.  

이로써 세월호 참사의 진상 규명과 보상·배상, 국민 안전을 위한 정부 개편, 범죄자의 재산 환수를 통한 피해자 지원 등의 기본적인 기틀을 마련하게 됐다.

세월호특별법은 '특별조사위원회'를 설치해 18개월 동안 활동할 수 있도록 했다. 유족이 추천하는 위원장을 비롯해 17명이 조사위의 주축이다. 

이와 함께 진상조사위 활동과는 별도로 최장 180일간 활동할 특별검사도 도입할 수 있도록 했다.  

진상조사위에는 특검보가 업무 협조를 하고, 필요한 증인에게 동행명령장을 발부함으로써 진상조사 권한을 강화했다.  

유병언법은 세월호 참사와 같은 대형 인명 사고가 발생했을 경우 불법적 행위로 사고의 원인을 제공한 가해자의 재산뿐 아니라 제3자에게 숨겨 놓은 재산도 추징할 수 있도록 했다.  

몰수·추징 판결 집행의 실효성을 높이기 위해 과세 정보, 금융거래 정보 등의 제공요청, 압수, 수색, 검증영장의 도입 등 재산추적수단을 강화하는 내용도 담았다.

정부조직법 개정안은 재난안전 총괄부처로 국무총리 직속의 '국민안전처'를 신설하고 산하에 해양경비안전본부와 중앙소방본부를 설치하는 내용이 골자다.

또 이른바 세월호 참사로 부각된 '관피아'(관료 마피아)를 척결하고, 투명하고 공정한 인사를 위해 국무총리 산하에 '인사혁신처'를 신설하는 등의 내용을 담고 있다. 

다만 인사를 제외한 조직 분야는 현 안전행정부에서 바뀌는 행정자치부에 남기기로 했다.  

내년도 예산 심의 중 해당 기관이 통폐합되는 문제는 경과 규정을 둬 현행 정부 조직에 따라 우선 심의하고 개정안이 시행된 이후 바뀐 조직에 맞추기로 했다.



Patent war pushes Samsung's innovation

The patent dispute with rival Apple has strengthened Samsung Electronics’ innovation drive, according to industry experts and Samsung officials. 

``Although U.S. federal Judge Lucy Koh is not likely to overturn the jury verdict awarding Apple $1 billion in damages, Samsung is changing already and will change more,’’ said Song Jong-ho, a senior analyst at KDB Daewoo Securities, Sunday.

Song said,” Samsung has diversified its product lineup like a 4.8-inch Galaxy S3 smartphone and the 5.5-inch Note 2,” explaining that Apple is heavily dependent upon its 4-inch iPhone.’’ 

The Korean firm is challenging Apple with its advanced fourth-generation (4G) long-term evolution (LTE) technology.

Samsung also unveiled its next-generation Galaxy Note 2 that shows major improvements from surface design to specifications.

The iPhone 4S has been out for about a year in contrast to a series of new products by Samsung. Apple could unveil its latest iPhone next week but has not announced its release date. 

Top Samsung officials are also talking about a change that may have been triggered by its fight with Apple. 

Yoon Boo-keun, the president of Samsung’s consumer electronics division told Korean media recently: “Becoming a software-driven company is the main initiative. We will raise the quality of our products and services by pressing further for software, design and solutions.”

Yoon is close to Samsung Corporate Strategy Office Head Choi Gee-sung. 

Samsung spokesman Lee Seung-joon declined to elaborate about the senior executive’s remarks.

The unveiling event for the Note 2 started with the idea that ``what you will see here is pure innovation,’’ according to company officials and experts. 

The Note 2 has a bigger screen and significantly improved picture quality. But the major striking feature is that it comes with the S-Pen. 

The feature responds to a minute variation in pressure and almost feels like a pencil. 

``This is the stylus that’s going to be the standard accessory for upcoming devices from Samsung,’’ said Lee.

With the Note 2, which runs on the updated Android 4.1 Jelly Bean software, Samsung is set to make more Windows 8-based Web-connected devices.

``Apple’s recent victory could be short-lived as our new updated devices will make us much stronger in market share and offer more options to consumers,’’ said another Samsung executive.

The firm has also found a chance to replace some Apple patents as the Korean Intellectual Property Office (KIPO) said a ``circle-to-zoom’’ patent was already valid.

The development of the patent was aimed at beating the shackles of Apple’s ``multitouch’’ and ``zoom’’ features, patent holder Moon Joon-hee reportedly said.

When a user draws a circle with a finger or digital pen, content inside a device’s screen can be enlarged. A picture can be made smaller by going clockwise. The size gets bigger, when going counter-clockwise, KIPO said.

The verdict in California said that Samsung copied Apple’s patents for its ``scroll function,’’ ``multitouch,’’ ``zoom,’’ and ``navigate’’ features, as well as some of its design patents. The jury ruled in favor of Samsung in one instance, ruling Apple infringed on Samsung’s ``bounce back.’’

Samsung declined to comment on whether the company intends to use the circle-to-zoom patent in its upcoming Galaxy line.

삼성, `하드웨어, 소프트웨어 혁신 지속할 것’

애플과 힘겨운 싸움을 벌이고 있는 삼성전자가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에서의 지속적인 혁신을 다짐하고 나섰다. 이미 하드웨어 혁신으로는 애플에 훨씬 앞서 있다는 예측도 나온다.

혁신(innovation)과 진전(improvement)은 엄연한 단어적 차이가 있지만 `변화하는 삼성전자’에 시장은 일단 긍정적이다. 최근 공개된 갤럭시노트2에 대한 외신들의 반응도 대체로 호의적이다. 

갤럭시노트2는 지난 해 출시된 갤럭시노트에 비해 여러 면에서 진일보했다. 일단 디스플레이의 크기가 5.5인치로 갤럭시노트(5.3인치)보다 약간 커졌다. 그러나 디스플레이는 RGB(적.녹.청)방식의 HD슈퍼아몰레드를 탑재해 펜타일 방식을 사용한 갤럭시노트 보다 가독성과 선명성을 높였다.

화면은 커졌지만 두께는 9.4㎜로 갤럭시노트의 9.65㎜보다 얇아졌다.때문에 외형은 더 세련되고 한손에 들기에 그립감도 좋아졌다. 배터리 용량도 3100mAh로 갤럭시노트의 2500mAh보다 많아져 더 오랜 시간 사용이 가능해졌다.

또 구글의 젤리빈 4.1 안드로이드 운영체제를 집어넣어 사용자 편의성도 증대했다. 특히 전용 필기구 S펜은 글씨를 쓸 때 끌리는 느낌을 거의 받지 못할 정도로 필기감이 자연스러워졌다.

영국 유력일간지인 가디언(the gauardian)을 비롯한 유럽 주요 매체들은 갤럭시노트2의 사양에 대해 비중있게 설명하면서 미국에서의 패배에도 불구하고 경쟁력 있는 신제품을 자신있게 공개한 삼성의 `배짱’에 대해 비교적 후한 점수를 줬다.

KDB대우증권의 송종호 애널리스트는 최근 보고서를 내고 ``스마트폰의 하드웨어적 혁신에 있어서 이미 삼성전자는 애플을 앞서 가기 시작했다’’며 ``혁신은 곧 소비자의 선택으로 이어질 것’’으로 기대했다. 

그는 또 삼성전자가 하반기 실적에서도 차별화된 모습을 보일 것으로 내다봤다. 삼성전자는 3분기와 4분기 갤럭시S3 본격 판매, 갤럭시노트2 판매개시 등으로 7조원대 중반의 영업이익을 올릴 것으로 예상되는 반면 애플은 이미 2분기에 실적과 스마트폰 출하량에서 시장 기대치를 하회했다는 것.

회사의 생활가전을 이끌고 있는 윤부근 사장도 ``삼성전자는 소프트 드리븐 컴퍼니 (soft-driven company)로 도약할 것’’이라며 관련 분야에 대한 적극적인 투자를 약속했다.

제조업에 기반을 둔 삼성전자가 불과 몇 년 안에 애플과 같은 `마케팅 컴퍼니’로 완벽히 탈바꿈하기는 쉽지 않아 보인다. 그러나 업계에서는 기술경쟁을 통한 발전과 이에 따른 소비자 선택권 확보에 대한 삼성전자의 의지에 대체적으로 공감하고 있는 분위기다. 

한편 블룸버그 등 외신에 따르면 애플은 지난달 31일 삼성전자를 상대로 한 특허위반 소장을 수정하면서 갤럭시S3와 갤럭시노트 모델 각각 2개씩을 소송 대상에 포함시켰다. 이는 지난달 애플이 미국 배심원단으로부터 승소 평결을 받은 소송건과는 별개다. 

흥미로운 것은 미국에서 조차 애플의 연이은 특허 소송에 대해 우려하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는 것. 미국의 경영이론 전문가 비벡 와드하는 지난달 31일 워싱턴포스트(WP)에 게재한 칼럼에서 정보통신기술의 지속적인 혁신을 위해 애플이 삼성전자에게 져야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만약 제록스 등이 애플에 소송을 걸어 거액의 특허료를 지급했거나 계속 소송에 휘말렸었다면, 애플의 혁신 제품은 나오지 못했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College entrance exams to undergo overhaul

The government is facing mounting calls to change the state-administered college entrance exam, in which about 70 percent of the questions are based on lectures from the Education Broadcasting System (EBS).

Educational experts say the TV lecture-based questions are causing students to memorize textbooks rather than try to understand the underlying principles.

President Park Geun-hye told the Cabinet, Tuesday, to reform the College Scholastic Ability Test (CSAT) following a series of errors in the examination this year and last.

"The errors show there is a fundamental problem in the test. We must address public concerns about its reliability," Park said.

The EBS publishes its own workbooks and broadcasts lectures. The education ministry decided to adopt the 70 percent EBS policy in 2010 as part of efforts to discourage students from taking costly private lessons.

However, the credibility of year's CSAT was damaged when two questions from the English and Biology II papers were found to have two correct answers rather than one. Both of these questions were taken from EBS lectures.

Experts say the quality of some questions in EBS workbooks is inappropriate for an exam as important as the CSAT.

"Some questions do not meet the educational levels of the high school curricula. Some do not give detailed explanations about answers, so students often have difficulty in studying the workbooks by themselves without teachers' help," a teacher at a high school in Seoul, surnamed Baek, said.

"It drives students toward hagwon, and this goes against the original purpose of reducing private education costs."

Baek said there are hagwon specializing in EBS workbook study, while students also seek private education for the remaining 30 percent of questions not created by EBS.

Teachers and students also complain that because of the high ratio of EBS questions in the CSAT, they focus on studying EBS workbooks rather than regular school textbooks.

Korean Teachers and Education Workers' Union spokesman Ha Byeong-soo said the CSAT-EBS link cripples education at schools.

"Students memorize EBS workbook questions rather than trying to understand them. In the English section, for example, students memorize in Korean the meaning of texts in the workbooks to get high scores," Ha said.

He said such study methods weaken teachers' roles, and damage the entire public education system.

"The CSAT should have more questions related to school curricula based on textbooks. The government should also include more high school teachers as exam writers, because currently most people doing this are college professors."


박근혜 대통령이 대학수학능력시험 출제 방식을 재검토하라고 주문함에 따라 수능 체제의 변화 폭과 강도가 어느 정도가 될지 주목된다.  

박 대통령은 25일 국무회의를 주재하면서 '수능시험에서 한 번도 아니고 연이어 이렇게 오류가 발생하는 것은 시스템에 문제가 있는 것으로 판단해야 할 것'이라며 출제오류가 재발하지 않도록 근본적인 방안을 마련할 것을 지시했다.

교육부와 한국교육과정평가원은 현재 수능 출제 방식의 문제점으로 크게 ▲ 짧은 출제 기간 ▲ 출제진 구성의 특정대학 편향성 ▲ 낮은 교사 참여 비율 ▲ EBS 70% 연계정책 등 네 가지로 보고 있다.  

출제위원과 검토위원들은 모처에 한 달 남짓 합숙을 하면서 7개 영역, 35개 과목에 걸쳐 1천25문항을 개발한다.  

하지만 출제된 문제를 인쇄하고 학교에 배포하는 기간을 제외하면 실제 문항개발에 쏟는 시간은 보름밖에 되지 않는다. 오류가 없는 문항을 만들고 검토하기에는 부족하다는 비판이 나올 수밖에 없다.

양정호 성균관대 교수는 이날 박홍근 새정치민주연합 의원 주최로 열린 수능체제 개선 토론회에서 '현재와 같은 합숙형 출제방식은 늘 어디선가 문제오류가 발생할 가능성이 너무 크다'며 '내년에도 문제가 발생하지 않으리란 보장이 없는 출제구조여서 새로운 대안을 모색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출제기간 연장의 필요성은 제기되지만 현실적인 어려움도 적지 않다. 출제·검토위원으로 들어가는 대학교수와 일선학교 교사가 장기간 학교 현장을 비워야 하기 때문에 최근엔 출제위원 자리가 기피 대상으로 전락했다.

조용기 평가원 수능본부장은 전날 수능 정답을 확정·발표하는 자리에서 '우수한 출제위원들이 장기적으로 참여할 수 있는 대학 측의 지원과 고교 측의 인력 할애가 현재 많이 부족한 상황'이라며 이 같은 어려움을 호소하기도 했다.

짧은 출제기간의 대안으로 문제은행 출제 방식이 거론되고 있지만 문항의 유출 가능성, 출제 문항의 암기식 교육 등 이에 대한 반론도 만만치 않다.

특정 대학 출신, 또는 특정 학과 출신이 다수 출제진으로 참여해 제대로 된 검증이 어렵다는 지적도 있다. 

평가원도 이 같은 문제점을 인식, 올해 수능에서 동일학부 출신을 50% 이하로 한다는 규정을 보다 더 엄격하게 적용해 특정대학 출신 비율을 20% 가량으로 낮춘 바 있다.  

출제진에 포함된 교사가 적어 고교 '눈높이'에서 문항개발이 어렵고, 출제위원은 교수, 검토위원은 교사로 구성된 탓에 출제 담당 교수가 검토 담당 교사의 이의제기를 묵살하기 쉬운 구조도 개선 대상이다.

실제 이번에 복수정답 처리가 된 생명과학Ⅱ 8번 문항의 경우 검토위원이 오류가능성을 제기했지만 검토위원과 출제위원 간 논의 끝에 '오류 없음'으로 결론나 그대로 출제됐다. 

평가원 측은 문제제기를 한 검토위원이 동의를 해 이같이 결론이 났다고 해명했지만 출제위원과 검토위원이 더 동등한 관계에서 열린 토론을 했다면 결과가 달라질 수도 있었다.  

EBS 수능 연계도 '뜨거운 감자'다. 이번에 출제 오류로 판명된 두 문항이 공교롭게 EBS 연계 문항이어서 EBS 수능 연계가 논란의 초점이 됐다.

특히 학교 현장에서 비판의 목소리가 뜨겁다.

사교육비 경감 대책으로 EBS 수능연계 70% 정책이 2010년 도입된 이후 EBS가 '고 3 교실의 교과서'가 되면서 학교 교육이 파행되고 있다는 것이 그 요지다.

EBS 영어 교재의 한글 번역문을 달달 외워 시험에 대비하는 '기현상'이 벌어지기도 했다.  

교육부가 지난해 대입전형 간소화 정책을 내놓으면서 EBS 수능 연계를 하지 않는 방안을 검토한 바 있어 EBS 수능 연계가 유지될지 미지수다.


'Dokdo is not a disputed territory’

At a seminar hosted by American think tank the Center for Strategic and International Studies (CSIS) on Nov. 12, a website providing maritime information on the Asia-Pacific region called the Asia Maritime Transparency Initiative (AMTI) was introduced. A Korean media outlet reported that Dokdo was marked red, which indicates a disputed territory. The news that CSIS posted the video, including a map that lists Dokdo as disputed, led to controversy in Korea and abroad. 

The JoongAng Ilbo asked the CSIS what its official position was on the Dokdo islands to help the readers understand the issue. CSIS CEO John Hamre emailed a response.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mail. 

“On November 13, Korea’s leading news agency carried an article saying, ‘CSIS portrays Dokdo as disputed territory.’ I am afraid the author may have misunderstood what he was seeing. Let me explain. CSIS has created a new website called ‘Asia Maritime Transparency Initiative,’ or AMTI. The purpose of AMTI is to provide an authoritative source of information for journalists, policy experts, academics and the general public on the many controversies that exist in Asia concerning maritime issues. The website very explicitly says that CSIS understands the controversies in the region. We decided to use the U.S. State Department’s Bureau of Geographical Names as the convention for naming all territories in the region. There are hundreds of naming disputes and issues in Asia. CSIS can’t become the arbiter of truth on history. So we chose to use the naming convention formally recognized by the United States government - the Liancourt Rocks.

“CSIS does not portray Dokdo as disputed territory - the United States Government does. CSIS identified Dokdo as a ‘hot spot,’ not a disputed territory. The CSIS AMTI website specifically acknowledges that Korea has territorial control over Dokdo and the United States Government recognizes that.

“Please go to the website (http://amti.csis.org/) and you will also find the Government of Korea’s formal policy statement and documents concerning Dokdo.

“Citizens of the world will see exactly what Korea says about Dokdo. 

“We occasionally confront this problem when there is a misunderstanding of our work. We invite you to visit the AMTI website.” 


미국 전략국제문제연구소(CSIS)가 지난 12일(현지시간) 개최한 세미나에서 아시아ㆍ태평양 지역의 해양 정보를 제공하는 사이트(AMTI)를 소개하며 독도를 분쟁 지역으로 표기했다고 국내 한 언론이 보도했다. CSIS가 사이트의 동영상에 독도를 분쟁 지역을 뜻하는 붉은 색으로 표시한 지도를 실었고, 일본과 한국이 분쟁의 섬을 놓고 공방을 주고받고 있다는 이 뉴스는 국내외에 논란을 불러일으켰다. 중앙일보는 독자들의 이해를 돕기 위해 CSIS에 독도에 대한 공식 입장을 문의했고, 이에 대해 존 햄리 CSIS 소장이 e메일로 답신을 보내왔다. 다음은 그 전문이다.

한국의 한 언론이 13일 “전략국제문제연구소(CSIS)가 독도를 ‘분쟁이 있는 영토(disputed territory)’로 표시했다”는 기사를 게재했습니다. 저는 기사 작성자가 그가 본 것을 잘못 이해한 것은 아닌지 우려합니다. 그래서 다음과 설명하고자 합니다. 

CSIS는 ‘아시아 해양 투명성 이니셔티브(AMTI)’라는 이름의 새로운 웹사이트를 만들었습니다. AMTI의 목표는 아시아의 해양 이슈와 관련된 여러 논란에 대해 언론인, 정책 전문가, 학자, 일반 대중에게 권위 있는 정보를 제공하는 것입니다. 이 웹사이트는 이 지역의 논란에 대한 CSIS의 이해를 명시적으로 밝히고 있습니다. 이 지역의 여러 영토명과 관련해 우리는 미국 국무부 지리 명칭국(Bureau of Geographical Names)의 관례를 사용하기로 결정했습니다. 아시아에는 영토 이름에 대한 수백 가지의 분쟁과 이슈가 있습니다. CSIS가 역사적 진리의 결정권자가 될 수는 없습니다. 따라서 우리들은 미국 정부가 공식적으로 인정하고 있는 ‘리앙쿠르 바위섬(Liancourt Rocks)’이라는 지리명칭 관례를 사용하기로 선택했습니다. 

CSIS는 독도를 ‘분쟁이 있는 영토’로 표현하지 않습니다. CSIS는 독도를 ‘뜨거운 지점(hot spot)’으로 파악했습니다. ‘분쟁이 있는 영토’가 아닙니다. CSIS의 AMTI 웹사이트는 독도에 대한 한국의 ‘영토 지배(territorial control)’를 구체적으로 인정하고 있습니다. 미국 정부 또한 그러합니다. 

AMTI 웹사이트(amti.csis.org/)를 방문해 주시기 바랍니다. 이 웹사이트에서 독도에 대한 한국 정부의 공식 발언과 문헌을 발견하실 것입니다. 세계의 시민들도 독도에 대한 한국의 입장을 그대로 살필 수 있는 것입니다. 

우리가 하는 일에 대한 오해를 우리는 간혹 대면하게 됩니다. AMTI 웹사이트를 방문해 주시도록 여러분을 초청하는 바입니다. 


2014년 11월 24일

Politics that backfire

Now that the Republican Party holds a majority in the U.S. Senate after the Nov. 4 midterm elections, the GOP has secured an unexpected future benefit: the nuclear option. In November 2013, the Senate Democratic leadership sought to reform filibuster procedures. At the same time, Republicans rejected the verification of high-level positions appointed by the president. 

The vote threshold for advancing bills was lowered from 60 to 51, the majority of the Senate. Back then, the Democratic Party had 55 seats while the Republicans had 45. With more than 51 votes just with the Democratic senators, the Republican Party could not filibuster against appointments. This is the nuclear option. The Democratic Party justified the nuclear option with the Republican Party’s interference. Among the 168 filibusters in history over the confirmation of high-ranking appointees by the president, about half were made in the Obama administration. But Republican Senator Mitch McConnell warned, “I say to my friends on the other side of the aisle, you’ll regret this. And you may regret it a lot sooner than you think.” 

The warning came true in a year. After the midterm elections, the Republican Party gained the Senate majority with 53 seats, and the Democratic Party now has less than 50. McConnell will become the Senate majority leader in January.

If the Republican Party uses the momentum from the midterm elections, wins the presidential election in 2016 and maintains a majority in the Senate, the GOP will breeze through confirmation appointments thanks to the Democrats. 

Having originally opposed it, how does the Republican Party feel now? Twenty-six members sent a letter to the Senate leadership asking to retain the nuclear option: “Make no mistake, reviving the filibuster for nominations would significantly reduce, if not eliminate, the probability that the most qualified and most committed constitutionalists would be nominated or confirmed in a future Republican administration.” 

In an op-ed for The Wall Street Journal, Republican Senator Orrin Hatch argued, “Unilateral disarmament on nominations would only invite further damage to the institution.”

The Republicans are debating over the nuclear option, and there is little room for the Democrats to get involved. In a way, the Democrats used the filibuster reform as a trick. Under checks and balances, appointments by the president should go through Congress. The Democrats should make efforts to persuade their opponents and let the public judge whether the Republicans are unreasonably interfering with confirmations. 

지난 4일 미국 중간선거에서 공화당은 상원을 장악하며 생각지도 않은 ‘미래의 이득’까지 챙겼다. 이른바 ‘핵 옵션(nuclear option)’이다. 지난해 11월 민주당의 상원 지도부는 대통령이 지명한 고위직 인준을 막기 위해 공화당이 필리버스터(의사진행 방해)를 계속하자 아예 규정을 바꿨다. 인준안 표결에 앞서 필리버스터를 차단할 수 있는 의결 정족수를 60명에서 51명(상원 재적 과반수)으로 낮췄다. 당시 상원의 의석 분포는 민주당 55명 대 공화당 45명이었다. 따라서 민주당 상원의원 만으로도 51명을 넘기니 고위직 인준에서 소수당인 공화당이 필리버스터로 실력 행사에 나설 수 없게 됐다. 이게 핵 옵션이다. 민주당은 핵 옵션을 강행하며 공화당의 발목잡기를 이유로 들었다. 대통령이 지명한 고위직 인준안을 놓고 벌어졌던 역대 필리버스터 168차례중 절반 가량이 오바마 정부가 출범한 이후 발생했다는 것이다. 하지만 그날 한 공화당 상원의원이 민주당을 향해 “당신들은 이걸 후회하게 될 거다. 생각보다 훨씬 빨리 후회하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1년 만에 그의 말은 현실이 됐다. 중간선거를 거치며 공화당은 최소 53석을 확보해 다수당이 됐고 민주당은 50석 이하로 쪼그라 들었다. 후회를 예고했던 그 의원은 내년 1월부터 상원을 좌지우지할 다수당 원내대표인 미치 매코널이다.
중간선거 압승의 여세를 몰아 2016년 공화당 대통령이 나오고 상원에서도 공화당의 다수당 지위가 유지되면 공화당은 민주당이 만들어준 핵 옵션으로 고위직 인준이 훨씬 편해지게 됐다. 그럼 당초 핵 옵션에 반대했던 공화당의 요즘 속내는 어떨까. 화장실에 들어갈 때와 나올 때가 다르다는데 공화당이 그렇다. 공화당을 지지하는 보수 인사 26명은 최근 공화당 지도부에 서한을 보내 “필리버스터를 다시 부활시키면 향후 우리가 원하는 인사들이 지명ㆍ인준될 가능성을 줄인다. 실수하지 말라”고 요구했다. 핵 옵션을 그냥 놔두라는 주장이다. 오린 해치 공화당 상원의원도 월스트리트저널에 기고를 해 “공화당만 일방적으로 무장 해제를 할 수 없다”고 주장했다.
공화당이 말을 바꾸건 말건 민주당은 할 말이 없다. 공화당의 반대를 무릅쓰고 강행했는데 이제 와서 가타부타 참견할 수는 없는 노릇이다. 공화당에서 핵 옵션을 놓고 갑론을박을 벌인다 한들 민주당이 끼어들 명분은 없다. 어찌 보면 지난해 11월 민주당의 핵 옵션은 꼼수였다. 3권 분립에서 대통령의 인사는 의회를 통하는게 상식이다. 그렇다면 반대파를 설득하는데 주력하고 그래도 안되면 공화당의 발목잡기를 민심의 저울에 올려 놨어야지 반대를 하지 못하게 규정을 고친 것은 순서가 뒤바뀌었다. 꼼수는 부메랑을 낳게 마련이다.


2014년 11월 27일

Ways to pick the smart students

“Propose ways to divert escalator users to use stairs instead with the ‘nudge’ effect” was one of the interview questions for admission to Korea University. Instructions were provided explaining the “nudge” effect, but the question was definitely easier for those who have read the best-selling book “Nudge” or have read an article about the piano keyboard-shaped staircase in Sweden. Another question asked the students to explain how information asymmetry leads to social inequality using specific examples. Those who had never heard of the concept of “information asymmetry” struggled.

Oxford University and Cambridge University in the United Kingdom are notorious for their challenging interviews. Top students from prestigious high schools often don’t pass the controversial interviews. The two universities select about six times their number of available seats for freshmen based on the nationwide test known as A-levels. Then the top candidates are shortlisted for an interview. British writer John Farndon’s “Do You Think You Are Clever?” offers a few examples from actual interviews to get in to Oxford and Cambridge.

“Are there too many people in the world?” was one question asked of an applicant to the human science department at Oxford. “Would you say greed is good or bad?” was asked of a student applying to the land economy major, while a candidate for Cambridge’s medical school had to answer, “How would you describe a human to a person from Mars?” 

All these questions are made up of words that even elementary school students understand, and yet they have no set of correct answers. The candidates must use all of their abilities and understanding to provide a creative answer, and the interviewer then judges their knowledge, reasoning and creativity based on that answer.

Students can pass the interview by providing fresh and logical answers. Oxford asked applicants to explain the reason behind drowning. Students who provided a scientific explanation of the respiratory system received good marks, but an applicant who offered an evolutionary biological perspective by comparing mammals with fish and amphibians also was scored high.

The rolling admission interview and oral exam at Seoul National University (SNU) includes an advanced math test. Even applicants for humanities majors cannot avoid it.

The university introduced the math section as its own method for picking the “smart ones,” as it cannot fully trust transcripts from other exams. 

The university’s ideal student is quite different from what Cambridge or Oxford are looking for. Cambridge’s website states that the school wants students who think like Newton, not those who know Newton well. And Cambridge has produced 90 Nobel Prize winners, while SNU has yet to produce one.

‘넛지(Nudge) 효과를 활용해 에스컬레이터 사용자를 계단으로 유인할 방안을 제시하라.’ 올해 고려대 수시모집 면접 문제 중 하나였다. 넛지를 설명하는 제시문이 제공되기는 했지만, 수년 전 한국에서 베스트셀러에 올랐던 『넛지』라는 책을 읽었거나 스웨덴에 피아노 건반처럼 만들어진 계단이 존재한다는 기사를 본 적이 있는 지원자에게 절대적으로 유리한 질문이었다. 이 학교의 문제 중에는 정보의 비대칭성이 사회적 불평등을 야기한다는 점을 사례를 들어 설명하라는 것도 있었다. ‘정보의 비대칭성’이라는 개념을 처음 접한 많은 수험생들이 ‘멘붕’을 경험했다. 

영국의 옥스퍼드대와 케임브리지대는 까다로운 면접으로 악명 높다. 명문고 최우등생도 종종 이 과정에서 탈락해 논란을 빚곤한다. 두 대학은 고교 2학년 때 치른 전국적 시험(약칭 ‘AS’)의 성적을 토대로 6배수 안팎의 학생을 뽑은 뒤 인터뷰로 합격자를 가린다. 영국인이 쓴 『이것은 질문입니까』라는 책에 실린 두 학교 면접 문항의 예를 소개하면 다음과 같다.
‘다른 사람이 생각하고 있다는 것을 어떻게 알 수 있나?’(옥스퍼드 수학과), ‘세상에는 사람이 너무 많지 않은가?’(옥스퍼드 인간과학부), ‘탐욕은 좋은 것인가, 나쁜 것인가?’(케임브리지 토지경제학과), ‘화성인을 만나면 인간의 생물적 특성을 무엇이라고 설명할 것인가?’(케임브리지 의대)
초등학생도 다 아는 단어로 돼 있다. 미리 정해진 답이 있지도 않다. 각자 능력을 총동원해 ‘창조적’ 답변을 내놓고, 면접관은 이를 통해 지식, 사고력, 창의력 수준을 판단한다. 대답이 신선하면서도 나름의 합리적 근거가 있어야 좋은 점수를 받는다. 옥스퍼드대는 의대 지원자에게 ‘익사(溺死)하는 이유를 설명하라’는 문제를 낸 적이 있다. 호흡 기능을 과학적으로 잘 설명할수록 좋은 점수를 얻었지만, 어류ㆍ양서류와 달리 포유류는 익사하는 까닭을 진화생물학적 관점에서 얘기한 학생도 높은 평가를 받았다고 한다.
서울대 수시 면접ㆍ구술 시험에는 고난도의 수학 지필고사가 포함돼 있다. 문과계열 지원자도 피할 수 없다. 학생부 성적을 믿을 수 없으니 ‘똑똑한 학생’을 직접 골라내겠다며 만든 제도다. 원하는 학생이 참으로 다르다. ‘우리는 뉴튼을 잘 아는 학생이 아니라 뉴튼처럼 생각할 학생을 원한다.’ 케임브리지대 웹사이트에서 본 글귀다. 그리고 90대 0, 케임브리지대와 서울대의 노벨상 수상자 배출 성적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