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nglish Study‎ > ‎

2014년 10월

2014년 10월 2일

Shaking territorial boundaries 

On Sept. 30, I had dinner with aficionados of the Scotch whiskey industry and foreign correspondents at the 800-year-old Fyvie Castle in the Scottish Highlands. 
To my left was Alan Winchester, master distiller of a prestigious single-malt whisky brand, and on my right was Ms. V., a half-British, half-Italian whiskey distributor who has been working in Hong Kong for 22 years. Across the table sat Bridget, a British whiskey marketing professional in her 20s.

Mr. Winchester, who was wearing a kilt with a traditional Scottish tartan pattern, raised the subject of the Scottish independence vote. He said that his wife opposed independence and his 27-year-old daughter supported it, adding that it was the first time that a political debate had taken place at home. 

While he didn’t say which side he had voted for, he didn’t seem to find the result disappointing. Before the Scottish referendum, there were different opinions about the fate of the Scotch whiskey industry. Many predicted that the industry would contract because of funding from England and that the distribution network would change. Winchester gently said that the Scots chose stability over risk. 
Ms. V., who wishes to remain anonymous for security reasons, broke her silence in a serious manner. She argued that Hong Kong’s autonomy will be completely gone within several years as protests there against China continue to rage on. 

When Hong Kong’s sovereignty was handed over to China in 1997, she thought that it would be guaranteed for at least 50 years, but turmoil broke out in less than 20, she said. 
“Hong Kong will soon become like Tibet,” Ms. V. stressed. 
Ms. V. said that affluent families in Hong Kong send their children to universities in the United Kingdom or the United States and advise them to stay there instead of returning.
Bridget, who works in London, joined the conversation and added that she would like to live somewhere other than England. Born to an Irish immigrant family in England, she is being transferred to her company’s New York office. 

As I returned to my hotel, a Korean executive at a multinational liquor company expressed his worries, “When I visit Jeju Island nowadays, I feel like the entire island is turning into Chinese territory.”

흔들리는 지구촌의 영토선

스코틀랜드 북부 하일랜드의 800년 된 고성 파이비 캐슬(Fyvie Castle). 영국 찰스 왕세자가 60세 생일잔치를 벌인 곳이었음을 인증하는 사진들이 한쪽에 걸려 있는 전통 명소다. 
지난달 30일 그곳에서 스카치 위스키 산업 관련자와 외국 기자들이 함께 둘러앉아 저녁식사를 했다.

내 왼쪽에는 유명 몰트위스키 제조 장인(匠人)인 앨런 윈체스터가, 오른쪽에는 홍콩에서 22년째 위스키 유통 관련 일을 하는 영국계 이탈리아인(어머니가 영국인이고 아버지가 이탈리아인이다) 여성 V가 앉았다. 맞은편에는 위스키 마케팅 일을 하는 20대 영국인 여성 브리짓이 자리를 잡았다.

스코틀랜드 전통의 타탄체크 문양의 치마를 입고 온 윈체스터가 12일 전에 치러진 스코틀랜드 독립 투표 얘기를 꺼냈다. “아내는 독립 반대를, 스물일곱 살 딸은 찬성을 지지했다. 집에서 정치 토론이 벌어진 것은 난생처음이었다.” 그는 끝까지 자신이 어느 편에 표를 던졌는지는 밝히지 않았지만 독립 시도 불발을 아쉬워하지는 않는 눈치였다. 독립 여부를 가르는 주민투표 실시 전 스코틀랜드에서는 위스키의 미래에 대한 의견이 분분했다. 잉글랜드의 자본과 유통망 활용 문제 때문에 산업이 위축될 것이라고 예측하는 이가 많았다. 윈체스터는 “스코틀랜드인들이 모험 대신 안정을 택했다고 해석한다”고 점잖게 말했다.

이어 오른편의 V(그의 신변 안전을 고려해 이름을 밝히지 않는다)가 심각한 표정으로 말문을 열었다. “홍콩 시민들이 연일 거리로 나가 반중국 시위를 벌이고 있지만 앞으로 수년 내에 홍콩은 자치권을 완전히 빼앗길 것이다. 1997년 영국이 홍콩을 반환할 때 최소 50년은 독립성이 보장되지 않겠느냐고 생각했는데 불과 20년도 안 돼 이런 일이 벌어졌다. 홍콩은 머지않아 결국 티베트처럼 될 것이다.” V는 요즘 홍콩의 부유층은 자녀들을 영국이나 미국 대학에 보내며 “돌아올 생각 말고 거기서 자리를 잡으라”고 당부한다고 했다. 그러자 런던에서 일하는 브리짓이 “나는 되도록 영국 아닌 곳에서 살고 싶다”며 대화에 끼어들었다. 아일랜드에서 영국으로 이민 온 가정에서 태어난 그는 뉴욕 지사로 파견 명령을 받은 상태였다. 

숙소로 돌아오는 길, 다국적 주류업체 간부인 한국인은 이런 걱정을 했다. “나는 요즘 제주도에 가면 이러다 섬 전체가 중국 땅이 되는 것 아니냐는 생각이 듭니다.”


2014년 10월 6일

Harmful substances in toothpaste

60% of toothpastes contain ‘harmful' substances

More than 60 percent of all toothpastes in the Korean market contain potentially harmful substances that are banned in some parts of Europe and the United States, according to the Ministry of Food and Drug Safety, Sunday.
The ministry's test showed 1302 of the total 2050 products contain parabens, a preservative used in some cosmetic and pharmaceutical products.
After Denmark banned parabens in lotions and other cosmetic products for children under 3 in 2010, the European Commission decided to follow suit early this year amid a controversy over its potential long-term harmful effects.
Also, 63 of the Korean toothpastes were found to contain triclosan. The antibacterial agent was banned early this year in hygiene products sold in Minnesota of the United States.
Some leading U.S. medical hospitals and companies have also abandoned the chemical.
Kaiser Permanente, a California-based health care consortium, is one of them. In 2010, it pulled triclosan from its 37 hospitals across the country, switching to traditional soaps and alcohol-based hand sanitizers.
Johnson & Johnson, one of the world's biggest healthcare companies, has also pledged to remove triclosan from all of its adult products by the end of 2015. The company noted none of its baby products currently contain the ingredient.
The ministry currently allows 0.2 percent of parabens in a toothpaste. None of the toothpastes in Korea exceeded the limit.
The ministry has no regulations about the amount of triclosan.
Rep. Kim Jae-won from the ruling Saenuri Party said that the ministry is failing to regulate the substances despite growing concerns around the world.
According to the ministry, 16 side effect cases about parabens-contained toothpastes were reported last year, up from seven in 2012.
Opinions are divided among scientists about the effects of parabens and triclosan.
The U.S. Food & Drug Administration has said that parabens and triclosan are "not currently known to be hazardous to humans."

"시판 치약 ⅔, '유해 논란' 파라벤 등 함유" 

국내에서 허가 받은 치약의 3분의 2에 인체 유해 논란이 일고 있는 파라벤과 트리클로산 성분이 함유돼 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새누리당 김재원 의원은 5일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받은 국정감사 자료를 토대로 의약외품으로 허가 받은 2천50개의 치약 가운데 '파라벤'이 함유된 치약은 1천302개(63.5%), '트리클로산'이 함유된 치약은 63개(3.1%)였다고 주장했다. 
파라벤은 미생물의 성장을 억제시키는 방부제의 일종이며 트리클로산은 항균효과가 있는 화학물질로, 이들이 암 발병률을 높이거나 각종 호르몬 분비를 교란시킬 수 있다는 연구 결과들이 나오면서 인체 유해 논란이 일고 있다. 
이에 따라 미국 미네소타주는 지난 5월 트리클로산 사용을 금지하는 법을 통과시켰고, 미국 치약제조회사인 콜게이트-팜올리브사는 2011년부터 트리클로산의 사용을 전면 중단하기도 했다.
우리나라는 치약 제품에서 파라벤을 0.2% 이하로 허용하고 있으며, 트리클로산의 경우 화장품과 세정제에는 최대 허용치가 0.3%로 규정돼 있으나 치약에는 기준이 마련돼 있지 않다.
더구나 치약 등 의약외품의 성분표기 규정에는 주요 성분만을 기재하도록 되고 있어 소비자가 개별 제품에 이들 성분이 함유돼 있는지 확인하기도 어려운 상황이다.
김 의원은 '유해성분을 포함한 치약이 버젓이 판매되고 있어 국민 불안이 증가하고 있지만 이들 성분의 유해성에 대한 신속한 검증은 물론 성분 표기마저 제대로 되고 있지 않다'며 '의약외품에 대해서도 품목 허가 이후 정기적으로 안전성·유효성을 재평가하고 성분 표기 규정도 강화해야 한다'고 말했다.



Yahoo Nears Investment in Snapchat
Internet Portal Part of Fundraising Talks That Value Messaging App at $10 Billion

Yahoo Inc. plans to reinvest a small portion of the cash it made from an early bet on Alibaba Group Holding Ltd. in another fast-growing startup: Snapchat Inc.
The Internet portal has committed to an investment in Snapchat at a $10 billion valuation, people familiar with the matter said. One of the people said Yahoo is investing about $20 million.
Over the past few months, the mobile-messaging startup has been working to secure capital from a mix of venture-capital firms, money managers and companies.
Spokeswomen from Yahoo and Snapchat declined to comment.

By investing in Snapchat, Yahoo may be looking to repeat its success investing in Alibaba, though at a much smaller scale. Yahoo paid $1 billion for a 40% stake in the Chinese e-commerce company in 2005, an investment that has yielded a stake worth tens of billions of dollars and helped CEO Marissa Mayer buy time with shareholders while she attempts to turn around the struggling core business.

Separately, this week Yahoo continued its acquisition spree of small startups with the purchase of another mobile messaging company, MessageMe, according to two people familiar with the deal.
The team at the San Francisco startup, which raised more than $10 million in venture-capital funding, will likely be working on a new communications tool at Yahoo, one of the people said. TechCrunch earlier reported on the MessageMe deal.
With the more than $5 billion Yahoo made by selling part of its stake in Alibaba, Ms. Mayer has committed to returning at least half of it to shareholders, raising questions about what she will do with the rest. An activist investor, Starboard Value LP, last week took a stake in Yahoo and pushed the company to explore a combination with AOL Inc. 

Snapchat could become an important strategic partner for Yahoo, as it seeks new ways to distribute its content, apps and ads in the mobile world.
But at a $10 billion valuation, Snapchat also represents a risky investment in a startup that has yet to turn its popular mobile service into a business that generates revenue. The three-year-old company, whose app lets people send messages, photos and video that typically disappear after 10 seconds, has more than 100 million users. Snapchat is planning to debut a new service for vanishing news articles and advertisements in the coming weeks, people familiar with the matter said in August.

The move by a large tech company to back an up-and-coming startup at a lofty valuation resembles Microsoft Corp. ’s 2007 investment in Facebook Inc., a deal that valued the three-year-old social network at $15 billion. The software giant beat out Google Inc. to make that investment, which multiplied in value and led to Microsoft’s strategic partnership with Facebook around its Bing search engine.

Yahoo is one of many potential investors that have held talks with Snapchat as the young company puts together a round of funding that would make it one of the world’s most valuable startups.
Venture-capital firm Kleiner Perkins Caufield & Byers in May committed to invest up to $20 million in the round, two people familiar with the matter said last month. Alibaba considered an investment in Snapchat earlier this year and passed, according to people familiar with the matter.
At least two previous Snapchat investors, Institutional Venture Partners and DST Global, have also talked to Snapchat in recent months about a new investment, two people familiar with the matter said.

The funding would likely make Snapchat, run by co-founder and Chief Executive Evan Spiegel, one of the mostly highly valued startups in history to bring in close to zero revenue. Pinterest, which was valued at $5 billion by investors in May, began selling its first advertisements this year.


알리바바로 대박 난 야후, 이번엔 ‘스냅챗’ 눈독

야후가 알리바바그룹에 투자해 벌어들인 수익의 일부를 급성장하는 또 다른 스타트업 ‘스냅챗’에 재투자할 계획을 갖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소식통은 야후가 약 2,000만 달러를 투자할 것이라고 전했다.(소식통에 따르면 이번 투자가 성사될 경우, 스냅챗의 기업가치가 100억 달러에 달할 것으로 보인다).
지난 몇 개월 동안 모바일 메시징 앱 스냅챗은 여러 벤처캐피털 업체, 자금 운용사 등으로부터 투자를 유치하기 위한 노력을 기울여 왔다.
스냅챗에 투자함으로써 야후는 알리바바 투자 성공 사례와 같은 ‘대박’을 기대할 수도 있다. 지난 2005년 야후는 중국 전자상거래 업체인 알리바바에 10억 달러를 투자해 지분 40%를 획득했고, 이 지분의 가치는 수백억 달러로 급등했다. 그 결과, 마리사 메이어 CEO는 고전하고 있는 핵심 사업을 회생시키기 위한 노력을 기울이는 동안, 주주들을 달랠 시간을 벌었다.

한편, 스냅챗 인수와는 별도로 소식통에 따르면 이번주에 야후는 또 다른 메시징 업체 ‘메시지미’를 인수하면서 소형 스타트업 인수 행진을 이어나갔다.
벤처캐피털로부터 1,000만 달러가 넘는 투자금을 유치한 샌프란시스코 소재 스타트업 메시지미 팀은 야후의 새로운 커뮤니케이션 도구 개발 업무를 맡게 될 가능성이 높다고 소식통이 전했다.
야후가 알리바바 지분 일부를 매각해 50억 달러 이상의 자금을 손에 쥔 상황에서 메이어 CEO는 최소한 금액의 절반을 주주들에게 환원하겠다고 공약했다. 그러나 나머지 절반은 어디에 쓸 것인지에 대한 의문이 일었다. 행동주의 투자자 ‘스타보드 밸류’는 지난주에 야후 지분을 매입하고 AOL과의 합병을 추진하라고 밀어붙였다.
자사 콘텐츠, 앱, 광고를 모바일 세계에 배포하기 위한 새로운 방법을 모색 중인 야후에게 있어 스냅챗은 중요한 전략적 파트너가 될 수 있다.
그러나 이 투자는 위험성도 안고 있다. 스냅챗이 아직까지 자사의 인기 모바일 서비스를 수익으로 연결시키지 못했기 때문이다. 설립 3년차인 스냅챗은 메시지, 사진, 영상을 보내고 10초 후에 자동으로 사라지게 하는 앱으로, 1억 명이 넘는 사용자를 보유하고 있다. 소식통은 지난 8월 스냅챗이 앞으로 뉴스 기사와 광고를 사라지게 하는 새로운 서비스를 선보일 계획을 갖고 있다고 전한 바 있다.

IT 거물 기업이 떠오르는 스타트업의 기업가치를 높게 평가하는 모습은 지난 2007년 마이크로소프트의 페이스북 투자를 떠올리게 한다. 당시 마이크로소프트는 설립 3년차인 페이스북의 가치를 150억 달러로 평가했었다. 소프트웨어 공룡 기업 마이크로소프트는 구글을 제치고 페이스북에 투자했다. 투자액의 가치는 급등했고, 마이크로소프트는 자사의 ‘빙’ 검색 엔진과 관련해 페이스북과 전략적 파트너십을 체결했다.
소식통에 따르면 올 5월 스냅챗은 벤처캐피털 ‘클라이너 퍼킨스 카우필드 & 바이어스’로부터 2,000만 달러를 유치했다. 알리바바도 올 초 스냅챗에 대한 투자를 고려했지만 포기했다고 소식통은 전했다.

야후로부터 투자금을 유치할 경우, 스냅챗은 역사상 기업가치를 가장 높게 평가받은 ‘매출 제로’ 기업 중 하나가 될 가능성이 높다. 지난 5월 기업가치를 50억 달러로 평가받은 ‘핀터레스트’(온라인 스크랩북 서비스)는 올해 첫 광고를 판매하기 시작했다.


2014년 10월 13일

Samsung Shares Test Limits of ‘Rock Bottom’

Is this what rock bottom feels like?

In recent days, at least four analysts have used precisely that phrase — “rock bottom” — to describe the plight of shares in Samsung Electronics Co., which have tumbled more than 20% in the past four months and wiped off about $45 billion in market capitalization.

While “rock bottom” captures the seriousness of the problems facing Samsung, there is also optimism in the analysts’ decision to use that metaphor: presumably, there’s nowhere to go from “rock bottom” but up.

Except that Samsung continues to fall. On Wednesday, one day after telling investors that its operating profit for the quarter ended September fell by about 60% from a year earlier, its stock gave up another 2.8% to put the stock at a new 27-month low.

The argument that Samsung has fallen about as low as it can go is based largely on valuation. At its current stock price of 1,130,000 Korean won (about $1,050), Samsung trades at just six times the past year’s earnings — far below Apple, at roughly 16 times earnings. The current stock price values Samsung at just a tad more than the book value of its assets. As analysts have pointed out, that’s about as cheap as Samsung shares have ever been.

All of which underpins the “rock bottom” argument, espoused by analysts like Daishin Securities’ Chang Jae-ho and Mirae Asset Securities’ Hyunwoo Doh.

Mr. Doh, like many other domestic analysts who remain bullish on the stock, recommends investors buy more Samsung shares at the current prices.

We expect the share price to rebound going forward,” Mr. Doh wrote in a note to clients on Tuesday, ticking off its low valuation and the likelihood of at least a modest rebound in profits.

Mr. Doh argued back in June that the potential for Samsung stock to fall further was “limited,” thanks in part to its extremely low valuation at the time. Since then, Samsung shares have dropped another 18%.

Meanwhile, Mark Newman of Bernstein Research asks aloud in a note to his clients whether Samsung shares have “reached rock-bottom,” noting the stock’s 1.8% gain on Monday and Tuesday as investors seemed to take the glum earnings guidance numbers in their stride.

Mr. Newman called the modest rebound “a strong indication that investors were bracing for worse and many believe that the worst may be behind us.”

The problem with arguing for stock gains based on a low valuation is that stocks can remain cheap for a long time — indefinitely, in the case of so-called value trap stocks.

To be sure, not everyone is using the phrase “rock bottom” to argue for impending stock gains at South Korea’s biggest company. Daniel Kim, a Macquarie Research analyst who covers Samsung, told clients that the stock is “hovering at rock-bottom level” — and that he doesn’t see shares going anywhere for the next few months.

The stock price is likely to be range bound till year-end until the company shows signs of addressing its smartphone challenges,” Mr. Kim wrote, noting glumly that some long-suffering investors’ hopes for a boost in the company’s paltry dividend now look even more remote, “given the growing sense of crisis as well as falling free cash flows.”

Mr. Kim lowered his price target on the stock for a fifth time this year, to 1,400,000 won, from a 2,000,000 won target at the beginning of the year.


삼성전자 주가바닥 쳤다에 담긴 두가지 뜻

‘바닥을 쳤다(rock bottom)’는 표현은 이럴 때 쓰는 걸까?
최근 며칠 사이에 애널리스트 최소 4명이 삼성전자 주가가바닥을 쳤다고 표현했다. 삼성전자 주가는 지난 넉 달 사이에 20% 이상 하락하면서 시가총액 약 450억 달러( 48조 원)가 증발했다.
‘바닥을 쳤다는 표현은 삼성전자가 처한 심각한 위기를 잘 포착하긴 했지만, 애널리스트들은 낙관론을 담기 위해서 이 표현을 쓰기도 한다. 바닥을 쳐서 떨어질 데까지 떨어졌으니 이제 올라갈 일만 남았다는 뜻으로도 해석 가능하기 때문이다

그런데 삼성전자 주가는 하락 행진을 멈추지 않고 있다. 삼성전자가 3분기 영업이익이 전년 동기 대비 약 60% 감소했다고 발표한 다음 날인 8() 주가는 또다시 2.8% 빠지면서 27개월 만에 최저치를 기록했다.

삼성전자 주가가 이제 떨어질 데까지 떨어졌다는 주장의 근거는 밸류에이션이다. 현재 113만 원인 삼성전자 주가는 지난해 실적에 비해 겨우 6배 높은 수준에 거래되고 있는 셈이다. 애플의 주가수익비율(PER) 16배인 것에 한참 못 미치는 수준이다. 현 주가는 삼성전자의 가치를 장부가보다 약간 높게 평가하고 있다는 얘기다. 애널리스트들이 지적하는 바와 같이, 삼성전자의 주가는 저평가될 대로 저평가됐다.

이런 맥락에서 장재호 대신증권 연구원과 도현우 미래에셋증권 연구원 등 일부 애널리스트들이 삼성전자 주가가바닥을 쳤다고 주장하게 된 것이다.
삼성전자 주가가 상승할 것으로 예상하는 다른 많은 국내 애널리스트들과 마찬가지로 도현우 연구원은 현 시점에서 삼성전자 주식을 더 많이 매수하라고 투자자들에게 권한다.도현우 연구원은 7() 발표한 보고서에서 “삼성전자 주가가 반등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낮은 밸류에이션을 지적하고 소폭이나마 실적이 상승할 가능성이 있다고 전망했다

도 연구원은 지난 6월에도 삼성전자 주가 하락은 제한적일 가능성이 있다며 극히 낮은 밸류에이션을 근거로 들었다. 이후 삼성전자 주가는 18% 추가 하락했다.
한편 ‘번스타인 리서치’의 마크 뉴먼은 삼성전자 주가가 ‘바닥을 쳤다’고 선언했다. 그는 투자자들이 실적 부진을 이미 예상한 듯 담담하게 받아들이면서 오히려 삼성전자 주가가 6() 7() 1.8% 상승했다는 사실에 주목했다

마크 뉴먼은 주가가 소폭 상승했다는 사실은, 투자자들이 더 심각한 시나리오가 현실화될 수 있을 것에 대비해 마음의 준비를 끝냈으며 최악의 상황은 이제 지나갔다고 판단했다는 사실을 강력하게 시사한다고 주장했다

그런데 밸류에이션이 낮기 때문에 앞으로 주가가 상승할 것으로 예상하는 주장에 허점은 없을까?어떤 주식이가치 함정(value trap)’에 빠져 있을 경우에 해당 주식은 장기간 저평가된 상태로 남아있을 수 있다는 사실을 생각해볼 만하다. 물론 삼성전자 주가가 오르지 않고 있는 모습을 설명할 때 모든 사람이바닥을 쳤다는 표현을 사용하는 것은 아니다.

다니엘 김 맥쿼리증권 연구원은 보고서에서 삼성전자 주가가바닥 수준을 맴돌고 있다(hovering at rock-bottom level)’고 주장했다. 앞으로 두세 달 동안 주가가 상승할지 하락할지 알 수 없다며 판단을 유보한 표현이다

다니엘 김 연구원은삼성전자가 스마트폰 문제를 해결하는 움직임을 보이기 전까지는 삼성전자 주가는 연말까지 일정 범위 내에서(range bound) 움직일 가능성이 있다고 내다봤다. 김 연구원은 주주들의 간절한 바람에도 불구하고 잉여현금흐름(FCF)가 감소하고 있는 데다가 위기 의식도 팽배해졌기 때문에 삼성전자가 배당을 증액할 가능성이 요원하다는 침울한 전망을 내놨다

김 연구원은 올 초 200만 원으로 예상했던 삼성전자 목표 주가를 140만 원으로 하향조정했다. 김 연구원이 삼성전자 목표 주가를 하향조정한 것은 올 들어 다섯 번째다.


2014년 10월 23일

SK opens W1 trillion chemical factory

SK Global Chemical and Japan's JX Energy have jointly built a large-scale para-xylene (PX) and benzene plant in Ulsan to meet growing demand for the chemicals in China and other Asian countries.

The plant built on a 50:50 investment basis with each spending 460 billion won ($435.9 million) can produce up to 1 million tons of PX and 600,000 tons of benzene annually.

With the Ulsan Aromatic Corporation, SK Global Chemical has become the country's biggest PX producer with an annual production capacity of 2.815 million tons. Including the Ulsan plant, the Seoul-based company has five PX plants at home and abroad.

PX is one of the core elements of synthetic fibers and PET bottles whose demand is rising in China, while benzene is used to make a variety of chemical products.

Nearly 95 percent of products from the Ulsan plant will be exported to China and other Asian countries, according to SK officials.

The new plant's opening ceremony was held Thursday with nearly 300 executives from the two companies, including Koo Ja-young, vice chairman of SK Innovation; Yasushi Kimura, chairman of JX Energy; and Cha Hwa-youp, president of SK Global Chemical, in attendance.

"This joint project is clear evidence of a successful partnership between SK Global Chemical and JX Energy," Koo said in a congratulatory speech.

Kimura echoed his view, saying the new plant will make a "great contribution" to the two companies' sustainable growth. He called SK Group Chairman Chey Tae-won a "precious buddy," expressing gratitude for his cooperation.

SK officials said the two companies have maintained a strong partnership since 2004. In 2011, JX was able to escape from its financial crisis caused by a powerful earthquake in Japan thanks to SK's help, they said.


SK종합화학, 일본기업과 1조원 투자한 합작공장 준공 

개정된 외국인투자촉진법 적용의 첫 사례인 SK종합화학과 일본 기업간 글로벌 합작 투자사업이 3년 만에 결실을 거뒀다.

SK종합화학와 JX에너지는 23일 울산시 SK울산콤플렉스에서 구자영 SK이노베이션 부회장, 기무라 야스시 JX홀딩스 및 JX에너지 회장, 차화엽 SK종합화학 사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울산아로마틱스(UAC) 공장 준공식을 열었다.

울산아로마틱스는 ㈜SK의 손자회사인 SK종합화학과 JX에너지가 각각 50%씩 총 9363억원을 투자해 설립한 파라자일렌(PX) 제조회사다. 이 합작 공장에서 파라자일렌 100t, 벤젠 60t 등 아로마틱 계열 화학제품 160t을 생산하게 된다.

이 공장은 3월 기계적 준공을 마친 이후 시험가동과 설비 안정화 등을 거쳐 6월부터 본격 가동되고 있다. 현재 100% 가동률을 보이는 이 공장에서 생산된 파라자일렌과 벤젠의 95%는 중국 등 해외시장에 수출되고 있다.

이로써 SK이노베이션 계열은 국내 석유화학 기업 중 최대 규모인 연 2815t의 파라자일렌 생산능력을 보유하게 됐다.

울산아로마틱스 외에 SK이노베이션은 울산의 2 SK종합화학 공장에서 80t, 싱가포르 주롱아로마틱스 합작공장에서 215t, SK인천석유화학 공장에서 130t의 파라자일렌 생산능력을 각각 보유하고 있다.

파라자일렌은 폴리에스테르섬유, 페트(PET)병 등의 기초 원료로 앞으로 중국을 중심으로 한 세계 시장의 수요가 늘며 매년 5% 수준의 성장이 예상된다.

이번 합작 프로젝트는 지주회사의 증손회사 설립제한 규정에 막혀 어려움을 겪은 지 3년 만에 성사된 것이다. 2011년 시작된 이번 합작사업은 지주회사의 손자회사가 자회사(증손회사)를 설립할 경우 지분 100%를 소유해야 한다는 공정거래법 규정에 막혀 진척을 보지 못했다.

결국 올해초 외국인투자촉진법 개정으로 외국회사와 합작투자에 한해 의무 보유 지분이 50% 이상으로 완화되며 프로젝트 추진이 급물살을 탔다. 이번 합작 사업은 외촉법이 적용된 첫 사례이기도 하다.

JX에너지가 울산아로마틱스 공장에 투자한 자금은 약 4600억원으로 지금까지 국내에 투자한 사례 중 최대 규모다. JX에너지는 아시아·태평양 지역 3위 정유사이자 일본 최대 에너지 기업이다.

두 회사는 10년 전부터 최태원 회장과 기무라 회장 등 경영진들의 공동 세미나 등을 통해 교류관계를 가져왔다고 SK측은 전했다. 특히 SK이노베이션은 2011년 동일본 대지진 사태 당시 JX에너지가 정유공장 가동 중단으로 2억 달러 어치의 원유를 처리하지 못하게 되자 이를 전량 구입해 주고 일본에 부족한 각종 석유제품을 공급해 주기도 했다.

구자영 SK이노베이션 부회장은 '울산아로마틱스 프로젝트는 JX에너지와 SK종합화학의 성공적인 협력모델로 앞으로 두 회사가 손잡고 글로벌 시장을 선도할 수 있는 생산기지 역할을 수행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2014년 10월 27일

Comfort food does not boost your mood

Comfort food such as chocolate or ice-cream does not affect your mood, according to a report on the LiveScience website.

University of Minnesota researchers conducted an experiment on comfort food, the website reports. Participants were shown a video intended to draw negative feelings. Three minutes after, participants rated their feelings. During the three minutes, only some participants were given comfort food of their choice.

The results revealed that the participants felt better whether or not they ate comfort food.

"Whether it's your comfort food, or it's a granola bar, or if you eat nothing at all, you will eventually feel better," said researcher Heather Wagner.

"(People) like to find explanation for things," she added.

She said people might as well stop turning to unhealthy food when they were feeling down.


달콤한 음식, 스트레스 해소와 상관 없다 

초콜릿과 아이스크림 같이 달콤한 음식을 먹으면 기분을 좋아지게 만든다는 속설이 실험을 통해 신빙성이 그다지 없는 것으로 드러났다.

미국 과학전문매체 라이브 사이언스닷컴(Live Science)은 미네소타대학 연구진이 실시한 실험에서 달콤한 음식이 스트레스 해소에 큰 도움이 안 된다는 결과가 나왔다고 전했다.

연구진들은 실험 참가자들에게 분노, 슬픔, 두려움 등을 유발할 영상을 보여주고 3분 뒤 기분 변화를 측정했다. 그 사이 일부 참가자들은 본인이 좋아하는 달콤한 음식을 먹었다.

놀랍게도 참가자들은 달콤한 음식 섭취 유무에 관계없이 기분이 나아진 것으로 드러났다.

연구원 헤더 와그너(Heather Wagner)는 “어떤 음식을 먹든 기분 향상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며 기분이 안 좋을 때 건강에 안 좋은 고지방 음식을 먹는 것을 자제해야 한다고 말했다.


2014년 10월 30일

North Korean defector makes BBC's 100 Women list

North Korean defector and activist Park Yeon-mi has been selected as one of the BBC's "100 Women of 2014."

The list is a project by the BBC that aims to "represent women better in its international news output."

Park has developed a reputation for delivering powerful speeches to raise awareness on the plight of the North Korean people.

"What a privilege and honor it is to be on this list!" Park wrote on her Facebook page.

In a recent interview with the BBC, Park was asked how she built up the courage to speak up on behalf of the North Korean people. 

"I don't think it's a very special thing," she replied. "As a human being, I cannot forget them. How can I be free here from all the scenes and the things that I went through?"

She also described her trip of escaping from North Korea through China.

"I thought China would be better, but it was not," she said, describing the horrific events that she endured, including having to watch her mother be raped by a broker who helped the family flee.

"All the other girls are being sold for 200 dollars," she said. "As a human being, I just cannot forget them. As a human being, I just have to do this."

Park had recently delivered an emotional speech at this year's One Young World summit in Dublin, describing the horrors of living inside the world's most secretive nation.

Park continues to work as an activist for North Korean human rights, travelling the world to tell her story and raise awareness.

"I heard a few years ago, that all humans are equal, and that everyone has human rights," Park said. "And I just couldn't believe that humans were this generous."

"I believe in humanity, and that we all are going to help them out from that terror."


탈북 여대생, BBC '올해 여성 100인' 선정 

올해 21세인 탈북대학생 박연미 씨가 영국 BBC 방송이 선정한 '올해의 세계 100대 여성'에 포함됐다.

BBC 방송은 지난 26일 박 씨가 100대 여성에 선정된 이유에 대해 그가 북한 주민들이 겪는 고난을 알리는 활동을 하고 있다고 전했다.

한국에서 영어로 인터넷 TV방송을 진행하는 박 씨는 양강도 혜산 출신의 탈북자로, 미국, 영국을 비롯한 영어권 국가의 TV에 출연해 북한 인권 관련 증언을 하는 등 해외 무대에서 활발히 활동 중이다.  

박 씨는 28일 보도된 미국 자유아시아방송(RFA)과 인터뷰에서 '제가 (북한인권운동) 하는 것을 많은 사람이 모른다고 생각했다'라며 '그런데 이렇게 관심이 있다는 게 너무 놀랍다'고 100대 여성에 선정된 소감을 밝혔다.

이어 이번 기회를 통해 '탈북 과정에 인신매매 등 경험을 겪는 탈북 여성들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라며 '영어를 (더 열심히) 배워 탈북자와 북한 주민의 자유와 인권을 위해 조금이나마 힘이 되고 싶다'고 말했다.

2009년 한국에 정착한 박 씨는 처음에는 영어 철자도 몰랐지만, 현재는 영어로 강연도 하고 TV 프로그램도 진행하는 수준으로 영어 실력을 닦았다.

특히 박 씨는 지난 13일 아일랜드에서 열린 '세계 젊은 지도자 회의(One Young World Summit)'에 한복을 입고 나와 중국 당국이 탈북자 강제북송 정책을 중단하도록 힘써달라고 호소하기도 했다.  

그는 이 회의에서 중국 체류 당시 자신을 보호하기 위해 어머니가 성폭행을 당했다는 얘기를 했고, 이런 얘기는 회의 참석자들에게 큰 충격을 줬다고 RFA가 전했다.  

박 씨는 최근 노르웨이에서 열린 '오슬로 자유포럼'에서 북한 '장마당 세대'의 관점에서 바라보는 북한 내부 변화를 주제로 강연했고, 지난 5월에는 미국 워싱턴포스트에 '북한 장마당 세대의 희망'이란 글을 기고하기도 했다.